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5-15 12:03 조회224회 댓글0건

본문

새 이민자부부 11.5% 소득 전무
저학력 새이민자 가정 최악상황

캐나다에 새로 온 자녀를 둔 이민자 부부가 소득을 올리기 위한 활동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인구센서스 분석자료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15일 발표한 '자녀를 둔 가구의 경제활동(Work activity of families with children in Canada)'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가 있는 새 이민자 가구 중 전혀 소득이 없는 비율이 11.5%나 됐다. 이는 이민 온 지 5년 이상된 가구의 3.9%, 캐나다 출생자 가구의 1.8%에 비해 높은 편이다.

반면에 부부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갖고 있는 비율은 새 이민자 부부 가구가 11.7%인 반면, 오래된 이민자 가구는 27.2%,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가구는 35.7%로 높아졌다.

새 이민자 부부 중 한 명만 취업을 한 경우에도 파트타임이 21.1%로 다른 비교 상대에 비해 높은 편이었으며, 반대로 풀타임 비율은 12.7%로 나타나 오래 된 이민자 가구 13.2%에 비해 낮았다. 이는 새 이민자 가구가 부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율이 25.9%로 나타난 것과 연관이 된다. 즉 새로온 이민자들은 풀타임 직업을 얻지 못하고 부부가 모두 파타 타임으로 나서서 돈을 벌어야 하는 절박함을 보여주는 셈이다. 

한 명은 풀타임으로 그리고 한 명은 파트타임으로 취업을 하는 경우에 새 이민자는 17.1%, 오래된 이민자는 22.5%,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부부는 31.6%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서 18세 이하 자녀를 둔 25세에서 54세의 노동인구 중 고등학교 초과 학위를 가진 경우 부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가진 비중이 2005년 33.5%에서 2015년 34.5%로 높아졌다. 반면 고등학교 이하 학력 부부는 29.4%에서 오히려 22.7%로 낮아졌다. 이렇게 학력이 낮은 부부일수록 무소득이나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는 비중은 10년 전보다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자녀의 나이가 6세 미만일 때 부부의 경우 2005년과 2015년을 비교할 때 풀타임은 줄어들고 파트타임의 비중이 높아지는 등 고용의 질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6세에서 17세까지의 자녀를 둔 부부의 경우는 10년 사이에 부부 일인 또는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중만 높아지고 부부 일인이나 부부 모두 풀타임 또는 한 사람이라도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은 오히려 감소했다.

6세 미만 자녀를 둔 편모 가구의 3분의 1은 전혀 소득이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반대로 편부일 때는 15.9%로 다소 나은 상황을 보였다.

각 주별로 보면 자녀의 양육비나 보육시설의 비용 등으로 부모가 일을 할 수 있는 여건 등에 따라 각기 다른 경제 활동 비율을 보였다. 그런데 BC주는 부부 모두가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이 전국 10개 주 중에 6세 미만 가구의 경우 알버타주에 이어 가장 낮은 수준인  19.5%, 6-17세 자녀를 둔 가구의 경우 전국 최저 수준인 30%를 기록했다.

BC주의 경우 18세 미만 자녀를 둔 가구의 소득 형태별 세전 중간 소득을 보면 1인만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 3만 9400달러였다. 1인만 풀타임으로 일할 경우 7만 4500달러로 높아졌다. 부부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는 7만 4300달러로 1인 풀타임 때보다 낮아졌다. 1인은 풀타임 그리고 1인은 파트타임을 때는 9만 4400달러, 부부 모두 풀타임일 때는 12만 1800달러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0,700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버나비 대중버스 충돌한 SUV 운전자 사망
 중앙선을 넘어 3개 차선을 넘어 마주오던 대중교통 버스와 정면 충돌한 SUV 운전자가 사망했다.  버나비 RCMP는 지난 23일 오후 4시 경 버나비시 북부지역의 헤이스팅 스트리트의 에콜 캐피탈 힐 초등학교 앞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의 SUV의...
표영태
05-23
[이민] 연방이민 통과점수 440점으로 연중 최저 기록
 23일 3500명에게 초대장 발송 작년보다 올해 이민자 쿼터가 증가했지만 1분기에 당초 목표보다 적은 수의 이민신청자를 선발했던 이민부가 목표를 맞추기 위한 인원을 선발하면서 통과점수가 연중 최저점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Immigratio...
표영태
05-23
[밴쿠버] 최근 써리 성폭력 사건 연달아 발생, 주의요구
 2달간 여러 건 발생 써리에서 어린 여학생을 비롯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써리 RCMP는 최근 어린이에게 접근한 용의자 몽타주(사진)를 배포하고 시민들의 협조를 요...
표영태
05-23
[캐나다] 세계에서 한국 여권 인기 높아, 간수 잘 해야
한국 새 여권 디자인(외교부) 캐나다 여권 상위 가치 캐나다가 세계적인 왕따 국가인 쿠바나 북한과도 수교를 하고 있지만 분단국가인 한국보다 여권의 명성은 뒤떨어져 있다. 비자 없이 여권으로 몇 개 나라를 갈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헨리여권지수...
표영태
05-23
[캐나다] 캐나다 국가 명성 세계 1위, 기업 브랜드 1…
방문하고 이주하고 싶은 나라 1위캐나다인 1위 선호기업 구글캐나다가 세계에서 가장 친근하고 살기 좋은 나라로 꼽히지만 캐나다 국민에게 캐나다 기업의 명성은 높은 편은 아니었다.Reputation Institute가 23일 발표한 캐나다의 명성 관련 보고서에서 밝힌 Ca...
표영태
05-23
[캐나다] 수술 대기로 작년에만 19억 달러 경제손실 주…
 프레이져연구소 보고서BC주 대기시간 오래걸려 캐나다의 대표적인 보수연구소가 캐나다 의료대기 시간으로 인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는 새 보고서를 발표했다. 프레이져 연구소는 치료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을 주중 근로시간 비용으로 환산...
표영태
05-23
[캐나다] 3월 캐나다 찾은 한인 2만 7000명
  전달대비 15.7% 급증 3월 미국을 제외한 국가의 캐나다 방문객 수가 전달에 비해 감소했지만 한국인 방문객 수는 전달 대비 크게 증가하며 캐나다 관광산업에 크게 기여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3월 관광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 방...
표영태
05-23
[밴쿠버] 교통혼잡세 시행안 공개
24일 메트로밴쿠버시장회의메트로 밴쿠버에 도입될 교통혼잡세의 구체적인 전개 방향이 이번 주 공개된다. 트랜스링크 교통요금위원회(MPIC)는 여론 수렴 및 자체 조사를 거쳐 24일 열리는 메트로밴쿠버시장 회의에 실행안을 제출할 계획이다.MPIC가 제시할 내용은 ...
이광호
05-23
[밴쿠버] 유가 인상, 택시비도 인상?
휘발유 가격이 인상되면서 택시요금도 함께 오를 기미가 보이고 있다.BC택시사업주협회는 최근 공공교통요금위원회(PTB)에 요금 인상을 요청했다. 사업주들은 유가 인상으로 택시 기사들이 매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미 많은 차량이 휘발유를 적게 쓰는 하이브리드 차종으로 ...
밴쿠버 중앙일보
05-22
[밴쿠버] 한인신협 인턴사원 11기 출범, 미래 위한 디…
 10명 인턴 5개 영업장 근무 올해로 30년을 맞이한 밴쿠버 한인신협이 올해도 한인 미래 재원인 인턴을 뽑아 사회진출을 위한 경력 쌓는 기회를 제공했다. 한인신협은 지난 15일 제11기 인턴사원 10명을 뽑아, 22일부터 밴쿠버 본점을 비롯...
표영태
05-22
[밴쿠버] 관객과 공감 소통으로 더욱 빛난 백지영 콘서트
 '내 귀에 캔디'의 남성 파트너로 매니저와 함께 열창하는 가수 백지영(상)객석에 내려와 관객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소통을 하는 모습(하)    객석 내려와 관객과 악수즉석 아이돌 신청곡 받아길구봉구와 세대간 소통​20대 전후...
표영태
05-22
[밴쿠버] 코퀴틀람 피아노 강사 10개 성폭력 혐의 입건
  커비스킨, 18세 이하 교습금지  코퀴틀람에서 20년 넘게 피아노를 가르쳐 온 강사가 학생에 대한 성폭력 혐의로 입건 됐다. 코퀴틀람 RCMP는 드미트로 커비스킨(Dmytro Kubyshkin, Dmitri로 알려짐, 사...
표영태
05-22
[밴쿠버] 깨끗한 산과 바다가 키워낸 강원도 농수산품 판…
T-브라더스 판촉 업무협약 한반도에서 가장 청정한 지역으로 알려진 강원도의 농수산 가공품이 캐나다 시장 진출을 위해 한인 대표 유통기업과 다시 손을 잡았다. 영월군과 영월군은 지난 18일 캐나다의 대표적인 유통기업인 T-브다더스(대표 이계오)와 업무협...
표영태
05-22
[밴쿠버] 이천 도자기 장인들의 신기에 가까운 기능에 감…
  밴쿠버 공예축제인 Crafted Vancouver에 초청 받은 이천 도자기의 명인들이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워크샵을 통해 한국의 전통도자기 공예의 우수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랜빌 아일랜드에 위치한 Performance Works...
표영태
05-22
[밴쿠버] NDP정부, 한인 노인들을 위해 'BC주 고령…
   BC주정부가 주요 이민사회인 한인사회를 위해 노인들을 위한 안내서를 한글로 번역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BC주의 아드리안 딕스 보건부 장관은 지난 21일 오전 11시에 한인노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뉴비스타 시니어 아파트 라운지를 찾...
표영태
05-2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