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새 이민자 파트타임 맞벌이로 힘들게 자녀 키워

본문

새 이민자부부 11.5% 소득 전무
저학력 새이민자 가정 최악상황

캐나다에 새로 온 자녀를 둔 이민자 부부가 소득을 올리기 위한 활동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는 인구센서스 분석자료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15일 발표한 '자녀를 둔 가구의 경제활동(Work activity of families with children in Canada)' 보고서에 따르면 자녀가 있는 새 이민자 가구 중 전혀 소득이 없는 비율이 11.5%나 됐다. 이는 이민 온 지 5년 이상된 가구의 3.9%, 캐나다 출생자 가구의 1.8%에 비해 높은 편이다.

반면에 부부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갖고 있는 비율은 새 이민자 부부 가구가 11.7%인 반면, 오래된 이민자 가구는 27.2%,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가구는 35.7%로 높아졌다.

새 이민자 부부 중 한 명만 취업을 한 경우에도 파트타임이 21.1%로 다른 비교 상대에 비해 높은 편이었으며, 반대로 풀타임 비율은 12.7%로 나타나 오래 된 이민자 가구 13.2%에 비해 낮았다. 이는 새 이민자 가구가 부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율이 25.9%로 나타난 것과 연관이 된다. 즉 새로온 이민자들은 풀타임 직업을 얻지 못하고 부부가 모두 파타 타임으로 나서서 돈을 벌어야 하는 절박함을 보여주는 셈이다. 

한 명은 풀타임으로 그리고 한 명은 파트타임으로 취업을 하는 경우에 새 이민자는 17.1%, 오래된 이민자는 22.5%, 그리고 캐나다 출생자 부부는 31.6%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에서 18세 이하 자녀를 둔 25세에서 54세의 노동인구 중 고등학교 초과 학위를 가진 경우 부부 모두 풀타임 직업을 가진 비중이 2005년 33.5%에서 2015년 34.5%로 높아졌다. 반면 고등학교 이하 학력 부부는 29.4%에서 오히려 22.7%로 낮아졌다. 이렇게 학력이 낮은 부부일수록 무소득이나 파트타임으로 일을 하는 비중은 10년 전보다 늘어나는 양상을 보였다. 

자녀의 나이가 6세 미만일 때 부부의 경우 2005년과 2015년을 비교할 때 풀타임은 줄어들고 파트타임의 비중이 높아지는 등 고용의 질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6세에서 17세까지의 자녀를 둔 부부의 경우는 10년 사이에 부부 일인 또는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하는 비중만 높아지고 부부 일인이나 부부 모두 풀타임 또는 한 사람이라도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은 오히려 감소했다.

6세 미만 자녀를 둔 편모 가구의 3분의 1은 전혀 소득이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반대로 편부일 때는 15.9%로 다소 나은 상황을 보였다.

각 주별로 보면 자녀의 양육비나 보육시설의 비용 등으로 부모가 일을 할 수 있는 여건 등에 따라 각기 다른 경제 활동 비율을 보였다. 그런데 BC주는 부부 모두가 풀타임으로 일하는 비중이 전국 10개 주 중에 6세 미만 가구의 경우 알버타주에 이어 가장 낮은 수준인  19.5%, 6-17세 자녀를 둔 가구의 경우 전국 최저 수준인 30%를 기록했다.

BC주의 경우 18세 미만 자녀를 둔 가구의 소득 형태별 세전 중간 소득을 보면 1인만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 3만 9400달러였다. 1인만 풀타임으로 일할 경우 7만 4500달러로 높아졌다. 부부가 모두 파트타임으로 일할 경우는 7만 4300달러로 1인 풀타임 때보다 낮아졌다. 1인은 풀타임 그리고 1인은 파트타임을 때는 9만 4400달러, 부부 모두 풀타임일 때는 12만 1800달러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169건 1 페이지
제목
[세계한인] 한국 체류외국인 대구시 인구와 비슷
재외동포 비자 18.8% 최다한국의 출입국자 수가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는 가운데, 한국 체류 외국인 수도 역대 최대 수 기록을 갱신해 가고 있다.법무부가 21일 발표한 2018년도 출입국자 통계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국 체류외국인 수는 236만 7607명이다. ...
표영태
10:44
[캐나다] 얼굴도 못 본 '애인'에 70만 달러 송금
피해자 가족 "은행도 공동 책임" 주장은행 "송금시 물었지만 특이점 못찾아"  온라인에서 만난 데이트 상대에게 속아 70만&n...
밴쿠버 중앙일보
10:27
[캐나다] 캐나다 상위1%의 직장여성은 누구인가?
상위 1% 직장 여성 중 소수민족 여성의 비중 그래프경영·금융행정직 비중 높은 편의료분야는 남성보다 2배 많아소수민족 여성 비중은 증가세여성의 교육수준이 남성보다 우위에 있지만, 아직도 직장의 1% 상위권에서 여성의 비중은 남성의 5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어려운 자리...
표영태
09:55
[세계한인] 법무부, 제1회 대한민국 국적증서 수여식 개최
박상기 법무부 장관(가운데)이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국적 증서 수여식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출처=법무부 보도자료)법무부(장관 박상기)는 지난 21일(월) 오후 3시 용산 소재 국립한글박물관 대강당에서 서울시 ...
밴쿠버 중앙일보
09:29
[밴쿠버]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 박준혁 군을 위한 국민청…
박소은 씨의 SNS에 올라온 박준혁 씨와 같이 찍은 사진  밴쿠버 1년간 유학 후 귀국 중여동생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밴쿠버 지인들 귀국 비용 모금  작년 말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한국 청년을 돕기 위해 밴...
표영태
09:24
[세계한인] 해외주재 외무공무원 재난대응역량 강화 교육 실…
 재외국민·재외동포 안전지원 해외재난관리자과정 개설 행정안전부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원장 성기석)은 22일부터 2일간 외무공무원을 대상으로'해외재난관리자과정'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과정은 5급 외교관 후보자 및 7급 외무 영사직 80여명...
밴쿠버 중앙일보
08:57
[밴쿠버] 캐나다인이 가장 신뢰하는 자동차 브랜드 '토요…
감기·진통제는 타이레놀리더스 다이제스트 선정캐나다인이 가장 신뢰하느 브랜드에 국민만병통치약으로 불리는 타이레놀, 패스트푸드의 맥도날드, 그리고 일본 자동차의 자존심 토요타 등의 이름이 올라왔다.입소스캐나다가 리더스다이제트 의뢰로 실시한 캐나다인에게 신뢰받는 브랜드 조사...
표영태
08:52
[이민] 경제이민 신청자 최소 정착비 조건 상향 조정
  3인 가족 1만 9390달러 입증해야대출 또는 부동자산은 해당 안 돼 캐나다 이민의 대표적인 카테고리인 캐나다 EE 카테고리 이민신청자가 초기 정착을 위해 증명을 해야 할 정착비가 상향 조정됐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표영태
01-18
[이민] 작년 11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4500명
  2017년 새 한인 영주권자보다 520명 초과캐나다 전체 새 영주권자 11월까지 30만명 2017년도에 전년보다 새 영주권자 수가 감소했지만, 연방 자유당 정부가 2018년부터 3년 계획으로 매년 인구의 1%를 이민자로 채운다는 계획을 세...
표영태
01-18
[밴쿠버] BC하이드로 사칭 사기전화 주의
  단전 위협 송금요구 2018년만 2000건 비트코인으로 전기요금을 내지 않으면 단전을 하겠다는 등의 전화사기 2014년부터 기승을 부렸는데 특히 작년에 그 발생 건 수도 크게 증가했다. BC하이드로는 2014년 이후 작년...
표영태
01-18
[밴쿠버] 밴쿠버 경찰, 뺑소니 운전자 긴급 수배
밴쿠버 경찰이 제공한 뺑소니 차량으로 추정되는 BMW SUV의 자료 사진 횡단보도 건너던 여성 보행자 치고 달아나 남편과 함께 길을 건너던 여성을 치고 달아난 운전자에 대해 경찰이 신속하게 공개를 하며 시민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밴쿠버경찰서...
표영태
01-18
[밴쿠버] 써리, 미성년 여학생 노리는 사건 재발
써리 RCMP가 발표한 작년 5월 14일 써리의 한 학교 밖에서 학생에게 접근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 범인의 몽타주.외진 공원길로 하교 중 발생써리에서는 작년에도 인적이 드문 공원이나 하교길에서 미성년자 여학생을 쫓아오는 사건이 발생했으나, 범인을 잡지 못했는데 올해 ...
표영태
01-18
[밴쿠버] 이글릿지 병원 응급실 확장 건설 확정
2020년 말 완공 될 예정병상 19개→39개로 증설트라이시티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병원에 보다 나은 응급조치를 위한 새 응급실 건설에 들어간다.BC주정부의 애드라안 딕스 보건부 장관은 18일 오전 10시 30분 포트 무디에 위치한 트라이시티 유일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표영태
01-18
[캐나다] 2018년 평균물가지수 2.3%
직전 2년에 비해 크게 상승캐나다 물가지수가 작년에 심상치 않게 올라갔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도 연간평균 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은 2.3%였다. 2016년의 1.4%와 2017년의 1.6%에 비해 크게 오른 셈이다. 이는 20...
표영태
01-18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스포츠로 사…
 유학 생활을 하며 색다른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을 때 실내 사격장을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DVC는 (DVC indoor shooting centre)은 코퀴틀람에 위치한 실내 사격장이다. 이곳에서 총기소지면허증 없이 사격 체험을 해볼 수 있다. DVC는 ...
박하나 인턴
01-1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