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주택거래 10년 평균보다 크게 못미쳐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4월 주택거래 10년 평균보다 크게 못미쳐

본문

 

전달 대비 신규 매물도 위축

연간 실제거래 13.9% 줄어

 

캐나다 경기성장을 견인하던 주택거래가 확연하게 안정세로 돌아서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anadian Real Estate Association, CREA)가 15일 발표한 4월 전국 주택거래통계를 보면, 전달 대비 전국 주택 거래가 2.9%가 줄어들었다. 이 월간 하락률은 캐나다의 MLS® Systems을 통해 거래된 주택 물량기준으로 5년 래 최저 수준에 해당된다. 크게 감소한 지역은 프레이져밸리와 캘거리, 오타와, 그리고 몬트리올이다.

 

또 전년동기 대비 실제 거래 건 수도 13.9%나 감소했다. 이는 연간 기준으로 볼 때 7년만에 최저 수준이다. 4월 거래의 10년 평균치에도 6.9%나 밑돌았다. 이렇게 전년 대비 크게 줄어든 이유는 바로 메트로밴쿠버와 온타리오의 광역골든호스슈(Greater Golden Horseshoe)지역의 큰 폭의 거래량 감소에 기인했다.


CREA의 바드 수카우 회장은 "주택구매자가 20% 이상의 다운페이먼트를 해야 하는 조건이 주택구입에 장애물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4월 신규 매물도 전달에 비해 4.8%나 감소했다. 이는 4월 기준으로 9년래 최저 수준이며, 10년 평균에 비해서 12%나 적은 물량이다. 

 

신규 매물 대비 거래량 비율이 3월 52.6%에 비해 약간 높아진 53.7%를 보였다. 이는 장기적으로 평균 53.4%에 비해서도 강보합세를 기록했다. 이로써 아직은 신규 매물이 안정적으로 거래가 되고 있다고 CREA는 평가했다. 

 

4월 기준으로 매물로 나와서 거래가 되는데 걸리는 평균 기간은 5.6개월로 2015년 9월 이후 가장 긴 기간을 보였다. 장기적으로는 보면 평균 5.2개월이 걸렸다.

 

Aggregate Composite MLS® Home Price Index (MLS® HPI) 에 따른 주택가격지수는 연간 기준으로 1.5%가 상승했다. 하지만 연간기준으로 2009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에 머물렀다.

 

주택형태별로 아파트는 연간기준으로 14.7%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타운하우스는 6.5%를 기록했다. 하지만 일층 단독주택과 이층 단독주택은 1.1%와 4.8%씩 하락했다.

 

지역별로 메트로밴쿠버지역은 가격상승 기조를 이어가며 14.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는 주로 아파트나 타운하우스 등 다세대 덕분으로 단독주택은 제자리 걸음을 했다.

 

전국적으로 전국 주택 평균거래액은 49만 5000달러로 1년 전에 비해 11.3%가 감소했다. 밴쿠버와 토론토지역을 제외한 전국 주택 평균거래액은 무려 10만 9000달러가 빠진 38만 6100달러에 불과했다. 연간기준으로 4.1%나 낮아진 가격이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162건 1 페이지
제목
[이민] 경제이민 신청자 최소 정착비 조건 상향 조정
  3인 가족 1만 9390달러 입증해야대출 또는 부동자산은 해당 안 돼 캐나다 이민의 대표적인 카테고리인 캐나다 EE 카테고리 이민신청자가 초기 정착을 위해 증명을 해야 할 정착비가 상향 조정됐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표영태
12:23
[이민] 작년 11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4500명
  2017년 새 한인 영주권자보다 520명 초과캐나다 전체 새 영주권자 11월까지 30만명 2017년도에 전년보다 새 영주권자 수가 감소했지만, 연방 자유당 정부가 2018년부터 3년 계획으로 매년 인구의 1%를 이민자로 채운다는 계획을 세...
표영태
11:46
[밴쿠버] BC하이드로 사칭 사기전화 주의
  단전 위협 송금요구 2018년만 2000건 비트코인으로 전기요금을 내지 않으면 단전을 하겠다는 등의 전화사기 2014년부터 기승을 부렸는데 특히 작년에 그 발생 건 수도 크게 증가했다. BC하이드로는 2014년 이후 작년...
표영태
10:17
[밴쿠버] 밴쿠버 경찰, 뺑소니 운전자 긴급 수배
밴쿠버 경찰이 제공한 뺑소니 차량으로 추정되는 BMW SUV의 자료 사진 횡단보도 건너던 여성 보행자 치고 달아나 남편과 함께 길을 건너던 여성을 치고 달아난 운전자에 대해 경찰이 신속하게 공개를 하며 시민의 협조를 구하고 있다. 밴쿠버경찰서...
표영태
09:58
[밴쿠버] 써리, 미성년 여학생 노리는 사건 재발
써리 RCMP가 발표한 작년 5월 14일 써리의 한 학교 밖에서 학생에게 접근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 범인의 몽타주.외진 공원길로 하교 중 발생써리에서는 작년에도 인적이 드문 공원이나 하교길에서 미성년자 여학생을 쫓아오는 사건이 발생했으나, 범인을 잡지 못했는데 올해 ...
표영태
09:58
[밴쿠버] 이글릿지 병원 응급실 확장 건설 확정
2020년 말 완공 될 예정병상 19개→39개로 증설트라이시티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병원에 보다 나은 응급조치를 위한 새 응급실 건설에 들어간다.BC주정부의 애드라안 딕스 보건부 장관은 18일 오전 10시 30분 포트 무디에 위치한 트라이시티 유일의 종합병원인 이글릿지...
표영태
09:57
[캐나다] 2018년 평균물가지수 2.3%
직전 2년에 비해 크게 상승캐나다 물가지수가 작년에 심상치 않게 올라갔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도 연간평균 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은 2.3%였다. 2016년의 1.4%와 2017년의 1.6%에 비해 크게 오른 셈이다. 이는 20...
표영태
09:25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스포츠로 사…
 유학 생활을 하며 색다른 스포츠에 도전하고 싶을 때 실내 사격장을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DVC는 (DVC indoor shooting centre)은 코퀴틀람에 위치한 실내 사격장이다. 이곳에서 총기소지면허증 없이 사격 체험을 해볼 수 있다. DVC는 ...
박하나 인턴
09:25
[캐나다] 올해 관광산업 2% 성장 전망
 캐나다관광청 페이스북에 올라온 인스타그램밴쿠버의 그라우스마운틴에서 본 밴쿠버 전경   캐나다컨퍼런스보드 보고서밴쿠버 산불이 위험 요소  캐나다 전체적으로 관광산업이 작년에 비해 더 많이 찾아올 것으로 보이지만, 밴...
표영태
09:16
[밴쿠버] 세계 곳곳서 캐나다인 납치 구금 피살
​캐나다외교부가 국민들에게 외국 여행시 정부 안내에 주의해달라고 안내문을 발표했다. 중국과 아프리카, 카리브해 등 세계 곳곳에서 캐나다인이 구금되거나 납치되고 심지어 살해당하는 경우가 최근 늘어나는 데 대한 경고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Freelan...
밴쿠버 중앙일보
01-17
[캐나다] 상점서 골프채 휘두른 여성에 테러죄 선고
점포에서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여성에게 법원이 테러 혐의를 인정했다. 토론토 법원은 2017년 7월 생활용품점 캐네디언타이어 온타리...
밴쿠버 중앙일보
01-17
[밴쿠버] 개에게 BB총으로 화풀이 한 용의자 검거
 메트로타운 스카이트레인역 발생 한 남성이 다른 남성과 언쟁을 벌이다 상대 개를 BB탄 총을 쏴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메트로타운 대중교통경찰서(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에 따르면 두 남성이 지난 15일 오전 ...
표영태
01-17
[밴쿠버] 신자유주의와 한국 밀레니엄세대의 병영생활 관계…
UBC 한국학연구소 25일 개최최근 한국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무죄 판결이 이어지며, 한국의 징병제에 대한 다각적인 인식이 부상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신자유주의 관점에서 이해하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다.UBC 한국학연구소(소장 로스 킹 교수)는 오는 25일 오후 ...
표영태
01-17
[밴쿠버] 버나비사우스 보선, 자유당 후보 사퇴-보수당 …
 지난 16일 버나비사우스 보궐선거의 신철희 보수당 후보자가 언론들로부터 사퇴 발표를 한 민주당의 왕 후보와 관련 된 질문을 받고 있다. 신 후보는 연방보수당의 이민분과위원회 소속 야당 대표인 렘펠 의원이 현 자유당 정부의 이민심사 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하는 기...
표영태
01-17
[캐나다] 다세대주택 흡연금지 절대다수 찬성
  흡연관련 제재 대체적 동의BC주민 흡연에 부정적인 편 최근 주택가격 상승으로 고층 아파트가 많이 건설되고 있는데, 이런 다세대에서 이웃 흡연으로 입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어, 이를 금지하는 법안에 대해 다수가 지지를 보내고 있다. ...
표영태
01-17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