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부동산 경제 | 5월 BC주 노동인구 감소 덕분에 실업률 하락

본문



25세 이상 남성 실업률 상승
캐나다 전체 실업률 5.8%


BC주에서 전체적으로 15세 이상 노동력 인구가 감소를 하면서 상대적으로 실업률이 하락하는 기현상을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8일 발표한 캐나다 노동통계자료에 따르면, 5월 BC주의 15세 이상 노동인구는 총 259만 4400명으로 전달에 비해 1만 9200명이 감소했다. 이는 작년 5월에 비해서도 1만 7600명이 감소한 수치다.

5월 BC주의 총 고용자 수도 247만 명으로 전달대비 1만 2400명이나 줄어들었다. BC주의 고용 감소는 2015년 5월 이후 처음이다. 고용자 중 풀타임 고용자 수는 194만 8300명으로 전달에 비해 0.8% 감소했다. 그러나 실업률은 4.8%로 오히려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작년 5월에 비해 0.8% 포인트나 하락했다. 즉 전체 노동인구가 줄어 들으면서 상대적으로 실업률이 낮아진 셈이다.

그런데 노동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25세 이상 남성의 경우 노동인구도, 고요인원도 줄어들었지만 실업자 수는 늘어나면서 실업률이 4월 4.5%에서 5월에 4.7%로 0.2% 포인트가 상승하는 가장 나쁜 성적을 거두었다.
반면 25세 이상 여성은 노동력도 줄고 고용자 수도 줄었지만 실업자 수도 감소하면서 실업률이 3.9%로 전달에 비해 0.4% 포인트나 하락했다.

15세 이상 24세의 인구에서는 노동력은 줄었지만 오히려 고용자 수는 증가하면서 실업률이 8.7%에서 7.6%로 1.1% 포인트나 크게 낮아지는 성적을 기록했다.

캐나다 전체적으로도 25세에서 54세의 핵심노동인력의 고용은 전달에 비해 남성 여성 모두 1만 9000명씩 감소했다. 그렇지만 노동참여 인구도 함께 감소하면서 25세에서 54세 남성은 실업률은 5%를 유지했고, 여성은 0.2%가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이는 BC주와는 상반되는 양상이다.

1년 기준으로 보면 남성 핵심노동인구의 고용은 3만 3000명이 증가해, 2016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의 연간 증사세를 기록했다. 여성은 4만 명이 늘어난 0.7%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55세 이상의 고령인구는 전달에 비해 2만 9000명, 그리고 전년에 비해서는 17만 3000명의 고용이 늘었다.

15-24세의 고용은 월간이나 연간으로 큰 변동이 없어, 실업률도 11.1%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산업별로 보면 요식숙박업 고용은 BC주가 주도하며 1만 8000명이 크게 늘어났다. 주로 이 업종은 4월과 5월에 큰 폭의 고용증가를 보였다.

이어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 수송과 창고 등의 고용도 증가했다.

하지만 의료보건이나 제조업 고용은 감소했다. 또 최근 뚜렷한 조정국면을 보이는 주택시장과 연동해 건설업 고용도 두 달 연속 감소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142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캐나다 대표 한인여행사 투어클릭 --- 홈페이…
  한인여행사 유일 실시간 항공 & 투어 예약다양한 이벤트로 항공권과 숙박권 무료 제공한국 유명 여행사가 신뢰하는 현지투어상품  밴쿠버와 캘거리 그리고 미국 시애틀 등 서북미 지사는 물론 한국에도 지사를 두고 있는 캐나다 서부...
표영태
01-16
[밴쿠버] (인사동정) 밴쿠버 한인장학재단 신임이사장에 …
 캐나다 한인사회는 물론 세계 한인사회와 캐나다의 미래에 기여할 인재를 위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는 밴쿠버한인장학재단이 신임이사장으로 한인 차세대 리더 중의 한 명이자 재단의 이사인 김지훈 변호사를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했다.  밴쿠버한인장학재...
표영태
01-16
[밴쿠버] 버나비 사우스 보선 이변없이 NDP '싱' 후…
신철희 연방보수당 후보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신철희 후보 간발의 차이로 3위대만계-중국계 표심 향배가 관건보수당 탈당 국민당이 신 후보 발목잡아  버나비 사우스 보궐선거 일자가 결정되고, 연방 주요 3당 후보도 결정된 가운데 실시된 여론조사에...
표영태
01-16
[세계한인] 외교부-동국대 영사분야 업무협력약정
    한국 외교부는 영사분야 고등 교육 기반을 마련하여 재외국민 보호 및 재외동포 서비스를 강화해나가고자 지난 16일 동국대학교와 '영사분야 교육 및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력약정'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약정서에는 강경화 외교...
밴쿠버 중앙일보
01-16
[세계한인] 캐나다서도 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다양한 행…
 남북 공동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추진   한국 국가보훈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올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전체적으로  ‘기억과 계승, 예우와 감사...
밴쿠버 중앙일보
01-16
[캐나다] 2017년 캐나다 위험물질 사고 388건 발생
  BC주 54건, 7월 최다 발생 세계적으로 위험물질 관련 사고가 관련 시설이나 운송 도중 발생하는데, 안전을 최우선 하는 캐나다도 예외는 아니다. 연방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7년도 위험물질 관련사고 통계에서 총 388건의 사...
표영태
01-16
[밴쿠버] 알버타주, "BC는 캐나다의 적" 광고에 2…
알버타주가 국민을 대상으로 "BC주는 캐나다의 적"이라는 내용의 선전을 펼치는 데 거액을 지출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BC주&nbs...
밴쿠버 중앙일보
01-16
[밴쿠버] 국민 5명 중 2명 "노후자금 마련 못한다"
국민 다섯 명 중 두 명은 충분한 노후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RBC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39%는 일을 그만둬도 괜찮은 재정 상태에 결코 도달하지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절반에 ...
밴쿠버 중앙일보
01-16
[캐나다] 위니펙 한인 살인사건 - - - 남편 과실치사…
 유학생 비자 임시체류 신분가정폭력 예방 노력 요구 지난 9일 발생한 위니펙의 한인간 살인사건은 부부간 가정내 폭력에 의한 과실치사 사건으로 입건됐다. 마니토바주를 관할 하는 주토론토 총영사관의 사건사고 담당 영사는 15일 본 기자와의 전화 ...
표영태
01-15
[캐나다] 위니펙서 한인간 다툼... 여성 피살
사진출처=위니펙 경찰 페이스북 마니토바주 위니펙시에서 한인 남녀간 다툼이 발생해 남성이 여성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위니펙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밴쿠버 중앙일보
01-15
[밴쿠버] 노장 정치인 다시 버나비 노스 노린다
 피터 줄리앙 하원의원(가운데) 트위터에 올라온 로빈슨 전 의원(좌측)의 모습(피터 줄리앙 의원 트위터) 로빈슨 전 하원의원 총선출마 불지피기 동성연애자이자 캐나다 하원의원 중 가장 오래 연임을 했다가 연인을 위해 반지를 절도한 혐의로 정계를...
표영태
01-15
[밴쿠버] 트렌드를 알면 돈이 보인다 - - -올해 10…
자신 돌보기 트렌드에 맞는 상품으로 실시간으로 음식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인하는 상품인 케나다의 TellSpec 상품.(사진출처 TellSpec Canada 홈페이지)   세계적인 조시기업 입소스 발표고령화, 첨단화, 1인가구 세태 반영각 트...
표영태
01-15
[밴쿠버] 중국서 사형 선고받은 캐나다인은 누구?
중국 법원이 사형을 선고해 세계의 관심이 주목된 피고인 로버트 로이드 셸렌버그(Schellenberg)는 BC주 애보츠포드 주민으로 알려졌다.&...
밴쿠버 중앙일보
01-15
[세계한인] 영사조력 비용 재외국민 본인 부담 원칙
2007년 9월 2일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됐다 풀려난 한국인 19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출처=중앙일보 본사 홈페이지)   긴급히 보호할 필요인 경우 예외 영사조력법 2121년 1월 16...
표영태
01-15
[부동산 경제] 12월까지 캐나다 주택거래 4개월 연속 감소
   12월 전달대비 2.5% 매매 줄어실 평균거래가 1년간 4.9%하락 작년 캐나다 전체적으로 주택거래시장이 위축되면서 한 해를 마감한 통계가 나왔다. 캐나다부동산협회(Canadian Real Estate Associati...
표영태
01-1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