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새 이민자 4월 누계로 1840명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이민 | 한국 새 이민자 4월 누계로 1840명

본문

 

국가 순위에서 한국 10위

작년 동기대비 115명 증가

EE 카테고리 한인 BC 선호


한국 국적 이민자 수가 4월까지 누계에서 작년 동기 대비 수로는 증가했지만 전체 이민자 수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오히려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4월까지 통계자료에 따르면 4월까지 총 10만 8780명이 이민 허가를 받았다. 이중 BC주를 정착지로 신청한 이민자는 1만 6330명이다. 온타리오주는 4만 7410명이고, 퀘벡주는 1만 5415명, 알버타주는 1만 4480명이었다. 

 

대도시별로 보면 토론토가 3만 7710명, 몬트리올이 1만 3110명, 밴쿠버는 1만 2875명 순이었다. 캘거리와 에드몬튼은 6580명과 5370명으로 알버타 새 이민자드를 각각 나누어 가졌다.

 

BC주 이민자를 카테고리별로 나누어보면, 캐나다 경력, 케어기버, 숙련기술, 숙련노동자 등 노동자 프로그램은 6600명이었다. 비즈니스는 95명, 주정부지명(PNP)은 4635명이다. 이로써 경제 주신청 이민자는 1만 1330명이다 가족 초청 이민자는 4190명이고 나머지는 난민 등이다. 

 

4월까지 한국 국적자 영주권 취득자 수는 총 1840명이다. 월별로 보면 1월 445명, 2월에 475명, 3월에 510명으로 늘어나다 4월 410명으로 감소했다. 작년 4월까지 누계에서 한국 국적자의 영주권 취득자 수가 1725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15명이 늘어났다. 

 

단순 수치로만 한국 이민자가 증가했지만, 이는 작년 4월까지 캐나다 전체적으로 총 9만 7960명이었다. 따라서 올 4월까지 이민자 수는 11%가 증가했지만 한국 국적자의 증가율은 6.7%에 그쳐 오히려 상대적으로 감소한 편이다.

 

4월까지 누계로 각 국가별 순위를 보면, 인도가 2만 6515명으로 1위를, 이어 필리핀이 1만 2945명, 중국이 9955명, 나이지리아가 3635명, 미국이 3405명, 파키스탄이 3045명, 시리아가 2985명, 영국이 2165명, 프랑스가 2070명 등으로 한국에 앞서 10위권을 형성했다. 11위에 이라크가 1805명이며 이어 브라질이 1565명 등으로 한국을 뒤따랐다. 

 

연방 EE(Express Entry) 이민자에서 한국인은 4월까지 총 585명이 초청장을 받았다. 이들이 정착 희망을 한 주별로 보면 BC주가 290명으로 가장 많았고, 온타리오주가 240명, 알버타주가 25명, 노바스코샤가 15명, 그리고 뉴브런즈윅과 마니토바가 각각 5명이었다. 

 

4월까지 누계에서 총 입양아 수는 70명인데 그 중 한국에서 온 입양아는 1월 1명, 3월 3명 등 총 4명이다. 

 

3월까지 캐나다 영주권 신청을 한 한국인 총 수는 1198명이고 북한 국적자도 15명이다.

  

3월까지 나온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통계에 따르면 총 3만 1817명이 시민권을 받았다. 이중 한국 국적자는 462명이다. 북한 국적자도 1명이 있었다. 월별로 보면 1월에 130명, 2월에 158명, 그리고 3월에 174명의 한국 국적자가 캐나다 국적을 취득했다. 

 

국가별로 보면 필리핀이 352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3251명, 파키스칸 1808명, 중국 1725명, 이란 1390명, 미국 949명, 이집트 809명, 영국 806명, 아이티 697명, 이라크 691명 등 10위권을 형성했다. 한국은 17위를 차지했다. 

 

월별 학생비자 허가 건 수를 보면 3월까지 한국 학생은 총 2200명이 비자를 받았다. 국가별로 인도가 2만 8176명으로 절대적으로 앞섰으며, 중국이 4053명으로 2위를 그리고 한국이 3위를 차지했으며, 4위는 나이지리아가 2102명, 5위는 베트남이 2074명이었다. 

 

임시체류 비자와 관련해 한국인은 1월에 3804명, 2월 2671명, 그리고 3월에 2212명으로 총 8687명이 임시체류 허가를 받았다. 북한 국적자도 1월 20명, 2월에 10명 그리고 3월 4명 등 총 34명이 임시체류 허가를 받았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610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잠정결과) 포트 무디 박가영 위원 재선 성공…
20일 치러진 기초단체 선거에서 박가영 교육위원은 무난하게 재선에 성공을 했다. 박 위원은 4398표로 두 명을 뽑는 포드 무디 선거구 교육위원 중 1등으로 당선이 됐다. 코퀴틀람 시의원으로 나온 스티브 김은 잠정적으로 8516표로 8명의 시의원을 뽑는데 8위...
표영태
10-20
[밴쿠버] 캔남사당 제2회 세계전통예술 축제 준비 위한…
  캐나다 한국전통문화의 길라잡이24일 오후 7시 마이클 J.팍스극장다양한 장르 한국전통·5개 다문화 캐나다에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고, 교육시키기 위해 새 둥지로 이사를 한 대표적인 한국전통문화단체의 하나인 캔남사당이 야심차게 다문화와 어우...
표영태
10-19
[밴쿠버] 재향군인회 제 66회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거…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캐나다 서부지회(회장 이상진)는 19일 오전 11시 노스로드의 한 식당에서 제 66회 재향군인의 날 기념식 겸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국민의례로 시작된 이날 행사에서 이 회장이 김진호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회장을 대신해 읽은 기념사를 ...
표영태
10-19
[밴쿠버] 창궐 11월 2일 북미 개봉 확정!
 <부산행>을 잇는 역대급 신드롬!세계 4대륙 19개국 동시 개봉 화제작!초대형 생존 액션 블록버스터!현빈 VS 장동건 첫 스크린 만남! <공조>김성훈 감독! <부산행>제작진!    ...
밴쿠버 중앙일보
10-19
[밴쿠버] 올해 독감 백신은 효과 있을까
지난해 독감 백신주사를 맞고도 여전히 독감에 전염된 경우라면 올해 다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기 꺼려지는 것도 사실이다. 돈과&n...
밴쿠버 중앙일보
10-19
[밴쿠버] 마리화나 소매점 대신 온라인으로 몰려
1분에 100건 이상 주문 마리화나 합법화 후 이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넘쳐 온라인 상점에서의 거래 건수가 폭발적인 것으로 집계됐다.&n...
밴쿠버 중앙일보
10-19
[밴쿠버] 20일, BC 한인사회를 위해 새로운 역사를 …
  코퀴틀람, 스티브김·이제우 후보 동시투표  포트무디, 박가영 교육위원 재선 여부 주목버나비, 코리건 수성이냐, 헐리로 교체냐?   20일 기초단체선거에서 한인사회가 가장 초미의 관심을 보이는 선...
표영태
10-19
[밴쿠버] 포코, 고압선 전신주를 전기톱으로 자른 황당 …
4500명 주민 4시간 단전으로 고통 수 만 볼트가 흐르는 전선을 받치고 있는 나무 전신주들을 전기톱으로 자르는 위험한 짓을 하는 사건이 발생해 애먼 시민들이 단전의 피해를 입는 사건이 포트 코퀴틀람에서 발생했다. BC 하이드로는 지난 16일 오전 4...
표영태
10-19
[밴쿠버] 트랜짓경찰이 누구인지 맞혀 보세요?
트랜짓경찰은 일부 경찰들이 유니폼을 입지 않고 사복으로 항상 대중교통 수단이나 지하철 역과 같은 시설, 그리고 시설 인근 지역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홍보했다. Not every Transit Police officer wears a uniform. Some of our ...
표영태
10-19
[캐나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해외통신원 모집
대한민국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해외 건강보험, 노인장기요양보험 및 보건의료 복지 분야의 정책동향을 신속하게 수집하고 파악하여 국내 정책 결정 및 제도 발전에 활용하고자 건강보험 해외통신원을 모집 한다고 공고했다. 모집국가에는 캐나다를 비롯해 미국, 독일, 일본, ...
밴쿠버 중앙일보
10-19
[밴쿠버] 총영사관, 11월 캘거리 에드몬튼 순회영사 민…
 주밴쿠버 총영사관은 11월 알버타주 캘거리와에드몬튼 지역 순회영사 일정을 공지했다. 우선 캘거리는 11월 23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캘거리 한인회관(#9-7008 Farrell Road. SE. Calgary)에서 영사 민원서비스를...
밴쿠버 중앙일보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크랩을 무제…
  리치몬드에 위치한 River Rock Casino Resort의 2층에 The Buffet라는 뷔페식당이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갈 경우에는 Canada Line인 Bridgeport역 바로 앞에 위치해있고 역과 이어져있어서 식당을 찾아가기엔 ...
김현아 인턴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일상생활에 …
   Deer Lake((디어 레이크)를 아시나요?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땐 디어 레이크로 떠나는 건 어떨까? 이곳은 크게 알려진 호수는 아니다. 유명하지는 않지만, 만약 당신이 이곳에 가게 된다면 이곳을 사랑하게 될지도 모른다. 사람은 때...
박민정 인턴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흐르는 강물을…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들의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들 만의 신비한 이유처럼” (강산에-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누구나 한번쯤 이 노래 소절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 노래로 인해 연어는 힘든 고난과 역경...
이주영 인턴
10-19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UBC 캠퍼…
 지난 5월부터 UBC에서 ESL을 공부한 나는 지난 4개월동안 UBC 캠퍼스 곳곳을 누비고 다녔다. UBC의 재학생만 이 아름답고 넓은 캠퍼스를 즐기라는 법은 없다. 대부분의 대학교는 규모가 크고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다. 따라서 재학생들뿐만 아...
민윤지 인턴
10-19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