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새 이민자 4월 누계로 1840명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이민 | 한국 새 이민자 4월 누계로 1840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6-11 09:55 조회431회 댓글0건

본문

 

국가 순위에서 한국 10위

작년 동기대비 115명 증가

EE 카테고리 한인 BC 선호


한국 국적 이민자 수가 4월까지 누계에서 작년 동기 대비 수로는 증가했지만 전체 이민자 수가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오히려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4월까지 통계자료에 따르면 4월까지 총 10만 8780명이 이민 허가를 받았다. 이중 BC주를 정착지로 신청한 이민자는 1만 6330명이다. 온타리오주는 4만 7410명이고, 퀘벡주는 1만 5415명, 알버타주는 1만 4480명이었다. 

 

대도시별로 보면 토론토가 3만 7710명, 몬트리올이 1만 3110명, 밴쿠버는 1만 2875명 순이었다. 캘거리와 에드몬튼은 6580명과 5370명으로 알버타 새 이민자드를 각각 나누어 가졌다.

 

BC주 이민자를 카테고리별로 나누어보면, 캐나다 경력, 케어기버, 숙련기술, 숙련노동자 등 노동자 프로그램은 6600명이었다. 비즈니스는 95명, 주정부지명(PNP)은 4635명이다. 이로써 경제 주신청 이민자는 1만 1330명이다 가족 초청 이민자는 4190명이고 나머지는 난민 등이다. 

 

4월까지 한국 국적자 영주권 취득자 수는 총 1840명이다. 월별로 보면 1월 445명, 2월에 475명, 3월에 510명으로 늘어나다 4월 410명으로 감소했다. 작년 4월까지 누계에서 한국 국적자의 영주권 취득자 수가 1725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15명이 늘어났다. 

 

단순 수치로만 한국 이민자가 증가했지만, 이는 작년 4월까지 캐나다 전체적으로 총 9만 7960명이었다. 따라서 올 4월까지 이민자 수는 11%가 증가했지만 한국 국적자의 증가율은 6.7%에 그쳐 오히려 상대적으로 감소한 편이다.

 

4월까지 누계로 각 국가별 순위를 보면, 인도가 2만 6515명으로 1위를, 이어 필리핀이 1만 2945명, 중국이 9955명, 나이지리아가 3635명, 미국이 3405명, 파키스탄이 3045명, 시리아가 2985명, 영국이 2165명, 프랑스가 2070명 등으로 한국에 앞서 10위권을 형성했다. 11위에 이라크가 1805명이며 이어 브라질이 1565명 등으로 한국을 뒤따랐다. 

 

연방 EE(Express Entry) 이민자에서 한국인은 4월까지 총 585명이 초청장을 받았다. 이들이 정착 희망을 한 주별로 보면 BC주가 290명으로 가장 많았고, 온타리오주가 240명, 알버타주가 25명, 노바스코샤가 15명, 그리고 뉴브런즈윅과 마니토바가 각각 5명이었다. 

 

4월까지 누계에서 총 입양아 수는 70명인데 그 중 한국에서 온 입양아는 1월 1명, 3월 3명 등 총 4명이다. 

 

3월까지 캐나다 영주권 신청을 한 한국인 총 수는 1198명이고 북한 국적자도 15명이다.

  

3월까지 나온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통계에 따르면 총 3만 1817명이 시민권을 받았다. 이중 한국 국적자는 462명이다. 북한 국적자도 1명이 있었다. 월별로 보면 1월에 130명, 2월에 158명, 그리고 3월에 174명의 한국 국적자가 캐나다 국적을 취득했다. 

 

국가별로 보면 필리핀이 352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3251명, 파키스칸 1808명, 중국 1725명, 이란 1390명, 미국 949명, 이집트 809명, 영국 806명, 아이티 697명, 이라크 691명 등 10위권을 형성했다. 한국은 17위를 차지했다. 

 

월별 학생비자 허가 건 수를 보면 3월까지 한국 학생은 총 2200명이 비자를 받았다. 국가별로 인도가 2만 8176명으로 절대적으로 앞섰으며, 중국이 4053명으로 2위를 그리고 한국이 3위를 차지했으며, 4위는 나이지리아가 2102명, 5위는 베트남이 2074명이었다. 

 

임시체류 비자와 관련해 한국인은 1월에 3804명, 2월 2671명, 그리고 3월에 2212명으로 총 8687명이 임시체류 허가를 받았다. 북한 국적자도 1월 20명, 2월에 10명 그리고 3월 4명 등 총 34명이 임시체류 허가를 받았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0,894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프로는 역시 프로다-성숙美로 똘똘 뭉친 참댄스…
사진설명: 7월 1일 캐나다플레이스에서 15분간 선보일 장구, 소구, 삼고무 한국전통무용의 완벽한 공연을 위해 더운 날씨에 구슬땀을 흘리며 연습에 매진하고 있는 단원들 .(상) 참댄스컴퍼니 무용단원들. 앞에서부터 한은혜, 윤나라, 이성은, 박윤선, 이민경(단장...
표영태
06-22
[밴쿠버] 한남슈퍼, 경북 명품 특산물장터 행사
  경북, T-브라더스 통해 시장확대북미 검증 상품 동남아에 경쟁력 한국의 대표적인 농도로 과일주생산지인 경상북도가 T-브라더스와 함께 경북 농식품의 세계 활로 개척에 큰 장을 만들어간다. 경상북도와 경북통상주식회사는 6월 ...
표영태
06-22
[캐나다] 하루 근무시간보다 적은 출근 일 수 더 선호
노동자 절반 주 30시간 OK한국에서는 일자리 나누기로 근무시간을 주 52시간으로 정상화 하자는 주장이 아직도 저항을 받고 있지만 캐나다 노동자들은 주 근무시간도 더 짧게 그리고 가능하면 출근 일 수도 줄이자는 의견이 지배적으로 나타났다.캐나다의 여론조사기관인 앵거스연...
표영태
06-22
[밴쿠버] 대중교통 어디가 가장 혼잡할까?
   2017년도 대중교통 이용통계워터프론트역, 1번 버스 최다UBC 노선버스가 가장 혼잡  UBC를 향해 스카이트레인 노선을 확장할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는 통계자료가 나왔다. 트랜스링크는 2017년도 ...
표영태
06-22
[밴쿠버] 아무리 사기 당했다지만 거짓말은 너무 해
가짜 경찰에 협박 당했다 신고한 여성VPD, 사기는 당했지만 가짜 경찰은 거짓메트로 밴쿠버 경찰이 재차 시민들에게 사기 피해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국세청 직원으로 속여 돈을 빼앗는 범죄가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사기를 당한 한 여성이 가짜 경찰에게 강압을 당...
밴쿠버 중앙일보
06-22
[세계한인] 한국 자동출입국심사대 도입 10년…1억명 넘게…
 지난해 3명 중 1명 이용…국내 전체 공·항만에 확대 설치  자동출입국심사대가 도입된 이래 10년 간 1억 명 이상의 출입국자가 자동출입국심사대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2008년 6월 26일 인천공항에 자동출입국심사대 ...
밴쿠버 중앙일보
06-22
[이민] 한국 음주운전 경력 이민자, 영주권 박탈과 …
형사법 부주의 운전 관련 법안개정이민법, 10년형 해당 중대범죄 취급 캐나다 정부가 음주운전이나 부주의 운전 등도 중범죄로 간주하고 영주권자나 이민 신청자에게 단호하게 추방이나 이민 거부를 하고 있다. 캐나다 형사법에 음주운전 등 부주의 운전(impa...
표영태
06-22
[밴쿠버] 애완동물 자동차에 안전하게
 여름 휴가에 애완동물과 함께 자동차 여행을 하겠다는 사람들이 많아, 애완동물과 함께 하는 안전한 자동차 여행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ICBC와 BC SPCA(동물보호협회)는 애완동물 주인들에게 안전하게 애완동물을 자동차에 데리고 타라는 Drive...
표영태
06-22
[부동산 경제] 소비자 물가 5월 2.2% 상승
휘발유가만 연간 22.9% 상승 연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5월 소비자 물가가 연간 기준으로 2.2% 상승했다.  주별로 보면 BC주는 물가가 1년 기준으로 2.7%가 상승해 사스카추언의 3%와 마니토바의 2.7%, 알버타주의 2.6%와 함께...
표영태
06-22
[캐나다] 캐나다 맥주 '기준' 바뀐다
연방정부 ‘맥주' 정의 현실화 추진재료 다각화하고 성분 표기는 엄격하게캐나다 연방정부가 맥주의 정의를 변경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정부는 맥주의 맥아 함량 비율을 조정하고 주재료 외에 부재료를 다양화하고 제조 성분을 모두 표시하는 방향으로 준비 중이다.현재 판매...
밴쿠버 중앙일보
06-21
[밴쿠버] 타이타닉의 잭과 로즈의 사랑과 슬픔을 체험하는…
 밴쿠버 최초 타이타닉 전시회6월 23일~내년 1월 11일까지리치몬드 리퐁 플레이스 106년 전 최대의 재난 사고로 기록됐지만,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케이트 윈슬렛가 잭과 로즈로 열연을 한 멜로재난 영화로 기억되는 타이타닉의 모습을 경험할 ...
표영태
06-21
[밴쿠버] BC에서 델타, 랭리, 코퀴틀람 자영업 하기 …
 BC주에서 중소기업을 하기에 좋은 도시 중에 한인들의 중심지인 코퀴틀람과 새 주거지로 떠오르고 있는 랭리가 상위권 도시로 꼽혔다. 캐나다자영업연합( Canadian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 CFIB)이 미스터리...
밴쿠버 중앙일보
06-21
[밴쿠버] 코퀴틀람 RCMP 마리화나 범죄 수사 위해 소…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이 연방의회에서 통과되고, 10월부터 오락용 마리화나를 쉽게 구입할 수 있게 되지만, 청소년들이 접근할 수 없도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코퀴틀람 RCMP가 마리화나 관련 범죄에 기여한 두 명의 10대 소녀들을 찾고 나섰다.코...
표영태
06-21
[밴쿠버] BC주 올 여름 다시 최악의 자연재해 우려-모…
BC산불관리센터(BC Wildfire Service)가 20일과 21일 양일간에만 번개로 인한 산불이 100여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가장 심하게 산불이 발생한  턴콰호수(Tunkwa Lake) 지역 모습(BC Wildfire Service 트위터)홍수 모기, ...
표영태
06-21
[부동산 경제] 4월 신축주택투자에 총 50억 달러
아파트 신축투자가 견인차캐나다 전체적으로 주택가격이 조정국면에 들어간 상황에서 주택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로 몰리며 신축 주택 건설비도 작년에 비해 증가했다.연방통계청이 21일 발표한 4월 신축주택건설투자(Investment in new housing cons...
표영태
06-2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