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버스는 유학생을 싣고-밴쿠버 대중교통 낱낱이 알려주마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C
Temp Min: 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버스는 유학생을 싣고-밴쿠버 대중교통 낱낱이 알려주마

홍다영 인턴 기자 입력18-06-28 13:41 수정 18-06-28 16:13

본문

 

 

밴쿠버 Translink에 따르면 85%
의 밴쿠버 거주자들의 집에서부터 400미터 거리 안에 버스 정류장이 있다고 한다. 그만큼 버스는 유학생들이 가장 쉽게 시도해 볼 수 있는 대중교통이다. 하지만 처음 버스 탑승을 시도하는 유학생들은 한국버스와의 다른 점 때문에 당황스러운 순간을 맞게 될 수도 있다. 한국 유학생들이 유의해야 할 한국과 밴쿠버 버스의 차이에 대해 알아보자.

 

첫번째, 버스에서 잔돈을 주지 않는다?

한국의 교통카드가 있다면 밴쿠버에는 컴패스카드가 있다. 하지만 컴패스카드를 사지 않고 현금으로 일회용 티켓을 사고자 한다면,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일회용 티켓은 오로지 동전으로만 지불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게다가 잔돈을 거슬러주는 한국 버스와 달리 밴쿠버 버스에는 잔돈을 돌려주지 않는다. 따라서 버스를 타기 전 25센트와 10센트짜리 동전을 정확히 마련해 더 많은 비용을 내지 않도록 대비하는 것이 좋다.

 

두번째, 버스 노선도가 없다?

밴쿠버 버스 벽면에는 노선도가 붙어있지 않다. 따라서, 처음 버스를 타서 자신이 목적지를 향하여 잘 가고 있는지 불안한 마음이 든다면 구글 지도 어플을 통해 움직이는 방향을 확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더하면, 이번 정류장과 함께 다음 정류장도 알려주는 한국과 달리, 밴쿠버 버스는 이번 정류장에 대한 알림만 방송되기 때문에 정류장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본인이 하차할 정거장 이전 정류장 이름을 알아놔야 한다.

 

세번째, 밴쿠버 버스 안에는 벨이 없다?

정류장 이름과 노선까지 파악을 하더라도 막상 하차하기 위해서 눌러야 할 버튼이 없어 당황했던 유학생들이 있을 것이다. 호출 버튼을 눌러 하차하는 한국 버스와 달리 밴쿠버 버스에는 기다랗게 늘어진 줄이 창문에 달려 있다. 이 줄을 당기면 ‘띵’소리와 함께 전광판의 stop 사인에 불이 들어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신호가 나타나면 하차 신호가 버스 기사분에게 전달되었음을 안심하면 된다. 요즘 어떤 버스에는 줄과 버튼이 함께 있는 경우도 종종 발견할 수 있다.

 

네번째, 버스가 멈췄는데 문이 열리지 않는다?

줄을 당겨 하차 신호를 준 후 버스가 멈춰도 문제는 끝나지 않는다. 버스가 멈춰 하차 하려고 해도 문이 자동으로 열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는 당황하지 말고 버스 문에 부착되어 있는 표시를 보면 된다. 표시를 따라, 버스 문에 달린 회색 바나 버스 문을 밀고 하차하면 된다.

 

다섯번째, 버스비가 탈 때, 내릴 때 이중으로 나간다?

컴패스카드 중 먼슬리패스를 사용한다면 문제 없지만, 충전식을 사용한다면 버스에서 하차할 때를 항상 조심해야 한다. 한국 버스에서 내릴 때 카드를 기기에 탭하던 습관을 가지고 있는 유학생들이 밴쿠버 버스에서 내릴 때 습관적으로 카드를 탭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하차 시 카드를 기기에 찍지 않으면 오히려 비용이 부과되는 한국과 달리, 밴쿠버에서 버스 하차 시 카드를 찍게 찍어도 안 찍어도 버스는 1시간 30분 그리고 스카이트레인은 나갈 때까지 2시간 이내이면 1회 탑승 요금으로 해결된다. 또 스카이트레인은 나갈 때 카드를 대지 않고 나가면 3구간 요금이 나온다.

 

이외에도 알아두면 좋을 점은 한국 버스와 비교하여 밴쿠버 버스는 대게 조용한 편이라는 것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좁은 공간에 있는 만큼 버스를 이용할 때 서로의 배려는 필수인데, 종종 동양인의 시끄러운 전화 소리나 대화 소리로 인해 혹은 음식물을 먹는 사람들을 보고 눈살을 찌푸리는 캐나다인들을 발견할 수 있다. 다른 나라에 와있는 만큼 이 곳의 문화를 이해하고 규칙을 따르는 성숙한 한국인 유학생으로서, 버스 안에서는 큰 소리를 내지 말고, 버스 내 음식물 규정에 따라 음식물을 먹지 않는 태도를 보이길 바란다. 이밖에도 버스에 관련된 정보는 밴쿠버 버스 정보 사이트, 트랜스링크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translink.ca 


e811df8ba4b6971863b28a0dd9b77cb7_1530205343_6224.jpg
홍다영 인턴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2,368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우리는 자랑스런 한민족 한핏줄이다"
  밴쿠버 조선족협회 신년 하례식전 연령대의 각 지역 출신 참석음주와 가무를 즐기는 흥의 민족 캐나다에 이민을 온 한인들처럼 중국에 살다가 캐나다로 이민을 온 한인들도 한국어로 정월대보름을 즐기고 한국 노래를 부르며, 흥이 많은 또 다른 한인
15:07
밴쿠버 서구사회 아직도 왜곡된 시각으로 보는 한반도 문제
 오유순 평통위원이 UFV의 한반도관련 워크숍에서 한반도 분단의 배경과, 남북한 이산가족 문제, 그리고 통일에 앞선 한반도 평화정착의 이유 등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프레이저밸리대학 한반도워크숍참석학자 대부분 언론보도 재탕한인사회 제대로 알리기 위한
14:53
밴쿠버 스노슈잉 중 눈산태, 친구는 살았지만...
친구와 함께 노스쇼어에서 스노슈잉을 하다 눈사태를 당한 남성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노스쇼어 구조대는 사망한 남성의 시신을
12:53
밴쿠버 2019년도 BC최고 고용주들은?
공공기관 교육기관 상당수 차지 매년 캐나다 전국, 그리고 각 지역별로 최고의 고용주를 발표하는 Mediacorp Canada Inc이 2019년도 BC주 최고 고용주로 밴쿠버에 본사를 둔 HSBC Bank Canada를 비롯해 교육기관인 UBC, 그리고 주정부
12:52
밴쿠버 코윈밴쿠버, 부모들 유아 자녀 제대로 아는지!
코윈밴쿠버가 지난 20일 오후 6시에 카메론 센터에서 개최한 유아교육 워크샵 모습유아발달심리학의 전환을 이룬 로라 이야기 소개  코윈밴쿠버(회장 장남숙)은 지난 20일 오후 6시부터 버나비 카메론 센터에서 유아교육 워크샵을 가졌다. 워크샵 강
12:40
밴쿠버 눈 내린 스탠리파크, 동화 속 장면 같은 모습으로 변신
 스탠리파크 콜 하버에서 시작된 시월이라 불리는 8.8km의 산책로는 아름다운 잉글리시 베이로 이어진다. (사진=캐나다 관광청 페이스북)
02-20
캐나다 핼리팩스 주택 화재로 자녀 7명 숨져
시리아 난민 가족 참사이사가기 이틀 전 화재 시리아 출신 난민 가족이 살던 집에서 불이 나 가족 7명이 목숨을 잃었다
02-20
이민 연방 경제이민 초청자 수 속도 조절
  2월 20일 3350명만 통과CRS 통과점수 457점 상승 2월 들어 처음으로 연방 EE(Express Entry) 초청자를 선발하면서 연초보다는 감소한 직전 초청자 수 3350명 수준을 유지하는 등 조정을 하는 양상을 보였다. 
02-20
캐나다 70세 이상 노인 고혈압 유병률 70%
  다른 나라보다 고혈압 관리 잘하는 편비만, 운동부족, 당뇨, 채식기피 원인 나이가 들면서 고혈압 위험이 높아지고 있지만, 캐나다는 다른 나라에 비해 고혈압 관리를 잘 하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고혈압(hyper
02-20
캐나다 약 150만명 캐나다인 커플 나 혼자 산다
  10년 사이 3%P 증가25-34세 20% 달해 캐나다 커플들이 각기 다른 집에서 거주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고, 젊을수록 그럴 가능성이 높았다. 연방통계청이 20일 발표한 별거중인 커플 관련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
02-20
밴쿠버 교육·공공 노조 2019년 예산안 환영
교육계 운영비 추가 지원 요청공공 노조, 사립학교 지원 반대BC주교사연합(BC Teachers’ Federation, BCTF)은 2019년도 주정부 예산안이 올바른 교육으로 가도록 짜여졌다면서 환영의 뜻을 보였다. 그러나 더 많은 교사를 채용하고 이들이 교육계에 남을
02-20
밴쿠버 BC주 자녀양육보조금 내년 10월 1일부터 지급
캘로 제임스 BC주 재경부 장관이 2019년 회계연도 예산안을 19일 발표했다. (사진=주정부 보도자료) 2019년도 예산안 반영 편성학생 대출 이자 감면 예산도 BC주 정부의 2019년도 예산안에는 저소득층과 학생들에 대한 복지예산을 신설하거나 확대
02-20
캐나다 불기소 압력 논란 총리 최측근 사임
에스앤씨-라발린(SNC-Lavalin) 불기소 압력 논란과 관련해 총리 최측근이 자리에서 물러났다. 총리실은 제럴드 버트(Butts) 선임비서관이 18일
02-19
밴쿠버 주류 언론 CBC도 반한 한인문화의 매력
오크릿지 설날행사에 한국의 도자기 장인 김정홍 도예가의 흙도자기 빚는 시연에 많은 인파가 몰려 들자 캐나다 공영방송인 CBC가 촬영과 인터뷰를 시도했다.  김정홍 도예가, 캔남사당, 밴쿠버중앙무용단연아 마틴 상원의원 소개로 음력설 행사 밴쿠버
02-19
밴쿠버 메트로밴쿠버 부모는 생활고에 찌들어 산다
높은 생활비와 주택가격 스트레스  메트로밴쿠버가 전국에서 가장 높은 주택가격에 경기 호황으로 물가도 높아지면서 역설적으로 살기 힘들어 외곽으로 나가겠다는 부모들도 많아졌다. 여론조사전문기업인 Research Co가 가족의 날(Family Da
02-19
밴쿠버 20일 오전까지 강설량 최대 4센티미터 예보
지난 11일 마리너웨이에서 바라본 이글마운틴 모습 연방기상청이 메트로밴쿠버 지역에 19일 눈이 내리기 시작해 20일 오전까지 이어진다고 19일 오전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번 강설량이 2센티미터에서 4센티미터라고 전망했다. 기온은 19일 밤 영
02-19
세계한인 외교부,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사업
한국 외교부의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사업 계획에 따라 밴쿠버에서도 지난 12일 한인회관에서는 주밴쿠버 총영사관, 노인회-한인회, 그리고 민주평통 밴쿠버지회 관계자와 극단 하누리 단원으로 구성된 행사준비위원들이 모여 3.1절 행사에 관해 논의를 했다
02-19
캐나다 버나비 보선 승자는? 투표 이후 판세는?
연방하원 버나비 사우스 지역구 보궐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여당인 연방자유당과 제1야당 연방보수당, 제2야당 연방NDP 등 전국
02-19
밴쿠버 홍역 감염자 급증한 학교는 어디
밴쿠버코스털헬스(VCH) 보도자료 사진  BC주에 최근 며칠 사이 홍역 환자가 크게 늘었다. 15일까지 공개된 환자는 모두 8명이다. 
02-19
세계한인 재외공관 사건·사고 영사 13명 충원
 한국 국가공무원 8040명 충원 인원 중 한국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일반부처 1771명, 경찰·해경 2950명, 국·공립 교원 3319명 등 국가공무원 8040명을 충원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32개
02-19
밴쿠버 밴쿠버서부지역 3번째 홍역환자 발생
사진= 밴쿠버코스털헬스(VCH) 페이스북 2번째 환자 발생 보도 하룻만 밴쿠버, 노스밴쿠버, 웨스트밴쿠버, 리치몬드 등을 관할하는 밴쿠버코스털헬스(VCH)는 14일 늦게 밴쿠버에서 3번째 홍역환자를 확인했다고 15일 발표햇다.  VG
02-15
부동산 경제 BC주 주택거래 하락으로 올해 시작
버나비 메트로타운 고층아파트 건설현장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캐나다 전체적 가격 반등밴쿠버 아파트 가격상승 마감 전체적으로 캐나다의 주택거래나 가격이 조정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가파르게 주택가격 상승세를 보였던 BC주나 메트
02-15
이민 2018년 한인 영주권 취득자 총 4805명
  2017년 대비 20.7% 증가캐나다 전체 32만 1120명 캐나다 전체적으로 작년도에 전년대비 영주권 취득자 수가 증가했는데, 한인 새 영주권자는 전국 평균보다 크게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2018년도 영주
02-15
밴쿠버 4월 1일 전기료 1.8% 인상
향후 5년간 8.1% 인상BC주 NDP 정부가 전임 자유당 정부가 독립발전소에 높은 가격에 전기를 사들이는 장기계약을 맺고 있어 어쩔 수 없이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인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1.8%의 인상하고, 내년 4월 1일에는 0.
02-15
캐나다 캐나다 부모와 동거 중인 성인 190만 명
   25-64세 인구 9% 해당20년 사이 2배이상 증가 성인이 됐으면서도 부모와 같이 사는 캐나다 성인 인구가 20년 사이에 두 배나 증가한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은 부모와 사는 성인(Adults living with
02-1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