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BC주 갱단간 살인사건 여성도 청소년도 예외 없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05 11:32 조회1,013회 댓글0건

본문

2017년 9월 써리의 전원지역에서 SUV 안에서 불탄 시체로 발견된 여성 희생자 19세의 바하프키랜 데시.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 제공사진) 

 

 

갱단 초등학생도 소셜미디어로 모집

남아시아계 인구대비 살인범죄 높아

써리 조직범죄예방특별위원회 보고

 

메트로밴쿠버 지역에서 조직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나면서 위험한 도시로 알려진 써리가 조사를 통해 조직범죄는 BC 전역에 골고루 퍼져 있어 특별히 써리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보고서를 내 놓았다.

 

써리시의 린다 헤프너 시장은 작년 10월  조직범죄예방특별위원회(Task Force on Gang Violence Prevention, 이하 위원회)를 발족시켜 조직범죄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도록 지시했다. 위원회는 약 9개월의 조사를 마치고 지난 3일 보고서를 발표했다.

 

우선 보고서는 써리가 과연 범죄의 도시인지를 평가해 보았다.

 

2017년도의 살인사건 발생 통계를 분석해 BC주 전역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인구 수를 비교해 볼 때 써리가 살인사건이 많이 발생하는 도시는 아니라고 해석했다. 실제 도시별로 2017년 살인사건 발생 건 수와 도시를 보면 아보츠포드가 14만 1397명인데 비해 7건이 발생했다. 써리는 51만 7887명 인구에 6건, 리치몬드는 19만 8309명 인구에 6건으로 나타났다. 랭리는 14만 3173명 인구에 5건, 밴쿠버는 63만 1486명 인구에 5건이다.

 

이렇게 단순하게 인구 대비 살인사건 발생 건 수만 보면 보고서가 지적한대로 범죄의 도시로 모는 것은 다소 어폐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BC에서 2006년 1월 1일부터 2015년 6월 30일까지 갱 관련 살인사건 344건을 분석하면 인종적인 특이점이 나타난다. 이 기간 중 살인사건 피해자 중 25%가 남아시아(South Asian)인데, 이는 전체 BC 인구 중 8%에 해당 돼, 인종적으로 특별히 높다는 점이다. 또 메트로밴쿠버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한 도시와 피해자 또는 가해자의 주거 도시가 다른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써리가 범죄의 도시가 아니라고 단정을 할 수는 없다.

그래서 보고서도 결국 써리에 있는 갱단들이 중심이 돼 메트로타운과 주 전역으로 세를 확장하고 있다는 점은 인정을 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충격적인 사실은, 2014년에서 2016년 사이 범죄 조직원의 평균 연령은 23세였다. 하지만 처음 범죄를 저지른 나이를 보면 평균 16세로 낮아지고, 학교에서 정학을 당한 평균 나이는 다시 13세로 낮아진다.

 

10대 청소년들이 갱단에 가입하는 방법이 소셜미디어를 통해서인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보고서의 갱단 가입 동기부분을 보면, 10대 청소년들은 뮤직 비디오 등을 보면서 갱단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있다. 1998년부터 2012년 사이에 갱단에 가입한 대부분 청소년들은 친구의 권유에 의해 돈을 벌려고 갱단에 가입했고, 그리고 마약 밀매매를 하게 됐다. 써리 RCMP는 이번 보고서에서, 소셜미디어가 어린 청소년들을 모집하는 매체가 되고, 동시에 갱의 삶에 대한 신화를 전파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로 이런 청소년들이 인터넷, 소셜미디어, 그리고 무제한 데이터 플랜으로 쉽게 갱 조직 모집 대상이 된다고 분석됐다.

 

범죄 조직원들은 일반적으로 가난하고 낮은 교육수준 환경 속에서 많이 나온다고 전통적으로 알려져 있지만, BC주는 다양한 경제 수준과 다양한 민족 배경을 갖고 있다는 특징이 나왔다. 즉 부유한 가정, 중산층 가정 그리고 저소득 가정 출신이 골고루 섞여 있었다. 그 이유는 돈이 부족해서 갱단이 되기 보다, 갱단의 삶에 매료돼 갱단이 된다는 것이다. 

 

보고서에서 갱 관련 살인사건에 여성도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도 지적했다. 직접 여성이 갱 조직원으로 살인을 저지른다기 보다는 갱단원과 같이 있다가 같이 살해 당하는 일도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나온 사례에서 22세의 한 여성은 마약 범죄 조직의 고위 조직원인 남자친구 트럭의 운전석에 앉아 있다가 총을 맞아 숨졌다. 그녀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항상 "갱단도 여자는 죽이지 않아"라고 말을 했었다. 그러나 예외가 아니었다. 이렇듯 2006년 1월 1일부터 2017년 12월 31일 사이에 BC에서 발생한 갱단 관련 살인 사건 417건 피해자 중 17명이 여성이다. 주로 이들 여성은 갱단원의 여자친구로 총이나 마약을 운반하는 일을 했다. 특히 조직원을 포섭하거나, 휴대폰, 차량, 주택 구입 등을 할 때 대신 해 주는 역할이 주 입무다. 또 갱단의 수입을 위해 매춘을 강요당하기도 한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016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BC주민 5명 중 2명은 범죄가 증가한다고 느…
 여성이 범죄 증가 우려 높아보수당 투표자 이민자 지적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총기사고가 발생하고 있고, 조직범죄와 마약범죄도 연일 뉴스에 오르면서 BC주민들의 일부는 범죄가 증가한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Research Co.는 ...
표영태
07-13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유학생들과 어학연수생들에게 ESL 수업은 영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가장 기초적인 단계이다. 요새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ESL 과정뿐만 아니라 더욱 학문적이고 전문적으로 영어를 배우기 위해 TESOL 혹은 통번역 수업과 같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수...
윤조현 인턴
07-13
[이민] 5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한국인은 모두 …
한인 이민자 가정을 소재로 한 CBC 시트콤 킴스편의점(Kim's Convenience) 스틸 사진(CBC 홈페이지)   작년 동기대비 8.6% 증가한국 국적 입양아도 10명 한국 국적자로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수가 5월까지...
표영태
07-13
[부동산 경제]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가격·거래 모두 하락 6월 BC주에서 주택거래는 작년과 비교해 크게 줄었고, 거래 가격도 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BC부동산협회(The British Columbia Real Estate Association, BCREA)는 6월 BC주에서...
표영태
07-13
[밴쿠버] 한국 농식품의 중심지 경기도 밴쿠버 특판전
한남슈퍼에서 19일까지흑미누룽지·과일청·쌀떡  한국 전국의 모든 농수축산 특산물의 식품가공 허브인 경기도가 밴쿠버 한인과 타민족 사회를 대상으로 시장개척을 위해 특별행사를 벌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서울경기지역...
표영태
07-13
[밴쿠버] 총영사관 주최 밴쿠버한국영화제 개최
14일까지 5편 상영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김건)은 밴쿠버국제영화페스티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 과 함께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최초의 한국영화제가 밴시티 영화관에서 열리고 있다....
표영태
07-13
[교육] 재미한인장학기금 캐나다 한인장학생 발표
BC주 대학생 2명  선발 주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은 2018년도 캐나다 지역의 재미한인장학기금(The Korean Honor Scholarship) 장학생 6명의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장학생을 보면 BC주 대학생으로 SFU의 김예린과 UBC...
밴쿠버 중앙일보
07-13
[캐나다] 뒤뜰에 온 곰에게 음식 주다니... 위험천만 …
"곰 먹이 주려다 먹잇감 될 수도"벌금 345달러 위법행위곰들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의 주택에서 곰에게 음식을 주는 동영상이 공개돼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이를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며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의를 내렸다.소셜미디어로 공개된 사진과 동영상에는 노스쇼어 웨스트...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빼돌린 자재 100달러 받고 팔았다가 파면
포트코퀴틀람 공무원 7명21년 장기근속자도 한패포트코퀴틀람시에서 자재를 빼돌려 팔아넘긴 공무원 일당이 감사에 적발됐다. 이들은 지난 수십 년간 절도를 벌인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포트코퀴틀람시는 모두 7명의 공무원을 파면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시는 이들이 매우 조...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한남챌린지 장학생은 달라도 뭔가 달라
한남장학금 수여를 기회로 더 많은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히는 워털루대학교의 차소민 양.성적 아닌 인성과 가능성으로인류애 위한 포부와 가족사랑  성적이 좋은 사람만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한인의 고정관념을 깨고, 장학금을 받아야 할...
표영태
07-12
[밴쿠버] 캐나다 맘스톡 밴쿠버 벼룩시장 행사
14일 노스로드 이규젝큐티브 호텔홈비즈니스 홍보하는 기회도 제공 조기유학생 어머니들로 활발하게 정보 공유를 해 오던 인터텟 카페모임이 밴쿠버에서 최초로 대규모 벼룩시장 행사를 할 예정이다. 네이버카페의 캐나다맘스톡(https://cafe.naver.c...
표영태
07-12
[밴쿠버] 컴패스카드발매기 신용카드복제기 몰래 설치
8일 YVR·밴쿠버시티센터역 대중교통카든 단말기에 신용카드의 정보를 훔쳐가는 복제기가 심어져 있어 대중교통 이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메트로밴쿠버 트랜짓폴리스(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는 지난 8일 캐나다라인 직원으로부터...
표영태
07-12
[캐나다] 기호용 마리화나 1호 매장은 캠룹스에
마리화나 소비 합법화를 앞두고 정부 차원의 채비가 한창이다. BC주내 마리화나 독점 도매 유통을 담당할  BC주류공급원(BC LDB)은 안정적인 공급 물량 확보를 위해 사업 면허를 가진 31곳의 재배업자와 계약을 맺었다. BC주 법무부가 11일 발표한...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실패 없는 귀…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귀국할 때 어떤 선물을 준비하면 좋을 지에 대한 문제로 고민이 많이 된다.그렇다고 요즘 한국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제품은 의미가 없다. 어떤 선물을 받으면 가족들과 지인들이 좋아할까? 이곳 캐나다에서만 특별히 구매가 가능한 ...
왕진주 인턴
07-12
[세계한인] 한국을 떠나는 캐나다 국적자들
 2012년 이후 순이동 10위권 밖  한국에 90일 이상 장기 체류 외국인이 크게 증가했는데, 캐나다 국적자들은 오히려 한국을 떠나는 양상을 보였다. 한국통계청이 12일자로 발표한 '2017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자료에 따르면 90...
표영태
07-1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