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를 하는 여성이기에 더 빛나는 존재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한국어를 하는 여성이기에 더 빛나는 존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7-06 13:40 조회1,744회 댓글0건

본문

  

트랜짓폴리스의 얼굴-제니정 경관

한인중심 지역사회서 다양한 활동

 

 

캐나다에서 유일한 대중교통 경찰기관인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트랜지폴리스(Transit Police)의 홈페이지(transitpolice.ca)에 자주 등장하는 동양인 여성 경찰이 있다. 또 구글에서 Transit Police를 검색하면 우측에 나타나는 소개 페이지에도 당당한 모습의 동양인 여성 경찰이 있다.

트랜짓폴리스로 고유 경찰업무에서 지역사회 지원 업무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을 벌이고 있는 바로 한인 열혈경찰 제니 정(정주현) 경관이다.

모든 한인 1.5세처럼 열심히 대학을 다니고, 국세청(CRA)의 연방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지만, 보다 더 도전적이고 활동적인 직업을 원해 RCMP를 거쳐 트랜짓폴리스까지 된 한인사회의 중요한 인적 자산이다.

한인문화의 날 행사나 노스로드 BIA(Business Improvement Association)의 행사, 그리고 써리 석세스의 한인노인을 위한 시청 세미나 등 다양한 한인사회의 행사에 이미 얼굴을 선보이며 트랜짓폴리스로 봉사를 다 해 온 그녀는 한인사회로써는 자랑스럽고 고마운 존재다.

2000년대 초를 정점으로 한인 이민자들이 대거 캐나다로 이민을 온 이후 그때 10대 전후로 부모를 따라 온 한인 1.5세들이 이제 성인이 돼 캐나다 주류사회에 많은 성공 사례를 남기고 있다. 그러나 아직 뚜렷한 방향을 잡지 못하고 방황을 하는 차세대와 부모들에게 그녀의 목표의식과 추진력은 하나의 롤모델이자 방향타가 될 수 있다. 사실 현재 트랜짓폴리스에 다른 한인 경찰들도 있는데 바로 그녀가 선두적인 역할과 소개를 통해 트랜짓폴리스에 투신하게 됐다.

보다 구체적으로 트랜지폴리스에 대해서 알아보고, 어떻게 가치 있는 인생설계를 해 가며, 주류사회에 공권력을 통해 한인사회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고자 지난 7월 3일 정 경관가 인터뷰의 시간을 가졌다.

 

표영태 기자

0215a7551305cdd6c261c8f73842cb17_1530975526_6501.jpg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9015_5058.jpg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9016_5652.jpg 

 

현재 트랜짓폴리스 사이트에 모델처럼 자주 등장하는데, 이유는?

소수인종에 여성이라는 상징성 때문이라고 본다. 또 지역사회와 협조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어 지역사회와 친화적이고 친절한 이미지를 주기 위해서다. 

 

트랜짓폴리스 될 때까지의 자신에 대해서 소개한다면?

초등학교 3학년 때인 1996년에 부모와 함께 코퀴틀람으로 이민을 왔다. 식당을 하시는 부모님을 돕기 위해 어려서부터 열심히 사회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SFU에서 비즈니스학과를 졸업하고 모든 한인 부모님들이 원하듯 가장 안정적인 직장으로 CRA의 연방공무원이 됐다. 어렸을 때부터 킥복싱과 태권도를 비롯해 거의 모든 운동을 다 했을 정도로 활동적인 성격이었다. 그래서 CRA 공무원보다는 도전적인 경찰이 되고 싶었다. 2010년 처음 RCMP에 지원하려고 했지만, 부모님이 왜 안정적인 공무원이란 직장을 그만 두고 (경찰에 대한 한국 부모들의 공통적인 생각)위험하고 힘든 직업을 갖느냐며 만류를 해 잠시 꿈을 접어야 했다. 결국 2013년 다시 RCMP에 지원을 했고, 이때 가족들도 후원을 해 줘 1년 이상 걸리는 시험 과정을 힘들게 통과하고 합격을 했다. 리자이나 RCMP 훈련소에서 교육을 마치고 처음 2개월 오타와에서 근무를 하고 다시 알버타의 포트 맥모리에서 1년을 근무했다. 가족들이 있는 메트로밴쿠버에서 근무를 하고 싶어 같은 경찰 기관으로 경찰경력자를 뽑는 밴쿠버경찰(VPD)와 트랜짓폴리스를 지원했는데, 밴쿠버경찰은 5년 근무 경력으로 요구조건이 강화돼 불가하게 된 상태에서 트랜짓폴리스에서 적극적으로 요청이 들어와 현재까지 근무하게 됐다. 

 

구체적으로 트랜짓폴리스가 하는 일은?

스카이트레인이나 대중교통버스와 같은 대중교통수단, 그리고 역과 버스정류장 등 교통시설과 주변지역을 관할하는 캐나다에서 유일한 형태의 경찰기관으로 전통적인 경찰인 RCMP와 밴쿠버 경찰 등의 업무를 공조하고 있다. 특히 시의 경찰이나 RCMP가 자치시 단위로 관할이 나눠져 있지만 트랜짓폴리스는 시의 경계를 넘어 메트로밴쿠버의 대중교통이 다니는 모든 시들을 다 담당하는 대중교통 경찰이다. 2005년 이후 경찰로 승격돼 총과 수갑 등을 소지하고 스카이트레인 역이나 버스정류장 등에서 사건이 발생했을 때 해당 관할 RCMP나 시의 경찰과 같이 또는 따로 수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수사보고서를 작성해 검찰에 기소 여부를 올리는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스카이트레인과 대중교통버스에서 무임승차 여부를 검사할 수 있는 유일한 권한을 갖고 있다. 

Neighborhood Policing Teams의 제4지역 담당 경관으로 임무가 주어져 코퀴틀람, 버나비 노스의 한인 중심지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벤트와 학교와, 각 봉사단체의 다양한 안전 세미나에 참석해 설명을 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한인이 트랜짓폴리스가 되려면? 

트랜짓폴리스 내에는 본인을 포함해 4명이 근무하고 있는데 이중 3명은 한국어와 영어를 구사하는 대원들이다. 우선 트랜짓폴리스는 다양한 민족사회를 반영해서 영어와 함께 소수민족 언어를 구사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메트로밴쿠버에 한인 인구가 많고 유학생 등 유동인구도 많기 때문에 한국어를 할 줄 아는 1.5세들에게는 강점이 될 수 있다.  한인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영어를 더 잘하게 하려고 집에서까지 한국어를 사용하라고 하는데 그러시지 말라고 한다. 그러나 수 많은 보고서 작성을 해야 하기 때문에 영어 문법실력은 갖추어야 한다. 

또 다양한 사회경험이 중요하다. 아르바이트와 봉사활동 경험이 많을수록 CRA나 RCMP나 합격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대학에서 꼭 경찰과 관련된 범죄학과보다는 과학이나 비즈니스 등 오히려 경찰업무와 직접 관련 없는 학과를 나왔을 때 더 유리할 수 있다. 경찰관련 교육은 훈련기간 중 교육기관( (Justice Institute of BC, JIBC)에서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1년에 3번 정도 1회에 10-12명 씩을 선발하는데 3그룹 중 한 그룹은 본인처럼 경찰경력자를 그리고 나머지 두 그룹은 신규 경력자를 뽑는다. 한국과 달리 특정한 응시기간이 있는 것은 아니고 온라인으로 먼저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그러면 트랜짓폴리스가 응시자 인력 풀(pool)에서 사회(Working)경험, 인생(life)경험, 그리고 자원봉사경험 등을 골고루 갖춘 사람들을 선발해 시험 기회를 준다. 그리고 인터뷰와 체력테스트, 의료검사, 거짓말 테스트에서 주변 지인들을 통한 배경 검사까지 오랜 시간 자격 심사를 마친 후 최종합격자에게 합격 통지를 한다. 이때 범죄 경력이나 음주운전, 각종 티켓을 받은 횟 수 등도 당락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현장투입을 위한 훈련과정은 어떻게 이루어지나?

일단 합격이 되면 경찰뱃지와 월급이 나오기 시작한다. 그리고 약 9개월간 4개의 블록훈련과정을 거치게 된다. 1차 블록은 13주로 뉴웨스트민스터에 있는 JIBC 학문적 교육을 받는다. 2블록은 13-17주로 트랜짓폴리스 선배 경찰들과 1대1로 트레이닝을 받으며 현장실습을 하는 훈련이다. 3차 블록에서는 다시 JIBC에서 8주간 현장실습 경험을 바탕으로 다시 교육을 받고, 4블록에서는 트랜짓폴리스 내에서 독자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지 트레이너와 같이 현장 근무를 하는 기간이다. 이 기간에는 음주운전, 남녀간 폭행 사건 등 몇 가진 사건을 경험하고 단속실적을 내야한다. 이런 과정을 다 통과하고 나면 독자적으로 경찰업무를 할 수 있다는 Sigh Off를 받고 그때부터 진짜 트랜짓폴리스로 활약을 하게 된다. 

 

한인들에게 특별히 당부하고 싶은 내용이 있다면? 

자주 한인사회로 나가기 때문에 많은 한인들과 알고 지낸다. 그런데 사고가 나면 직접 전화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모든 신고는 상황실에서 일단 접수를 받고 위치나 현재 근무시간 여부에 따라 각 경찰들을 배치한다. 만약 언어적인 문제가 있다면, 한국어 사용 경찰을 요청하고 그러면 각 지역 한인 RCMP나 본인이 상황에 따라 배정될 수 있다. 

한인들, 특히 유학생 등이 범죄의 피해자가 되는 경우가 있는데 언어적인 문제나 시간 때문에 신고를 안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렇게 피해를 당하고도 신고를 안 하면 가해자들이 자신감이 생겨 같은 범죄를 저지르면서 다른 한인들이 피해를 입게 된다. 실제로 한인 여성 유학생이 성추행을 당하고도 신고를 못했는데 주변 사람들이 대신 신고를 하고 또 증언까지 해 준 일이 있었다. 따라서 자신뿐만 아니라 제2, 제3의 한인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범죄자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줄 필요가 있다. Neighborhood Policing Teams의 4가지 주요 업무 중의 하나가 바로 성폭력 방지다. 그리고 스카이트레인 역사 안에는 사각지대 없이 전부 감시카메라로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인적이 없는 시간에 범죄 피해를 당할 우려가 있을 경우 역사 안에 머물러 있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다. 또 스카이트레인 객차 안에서 노란색 무음신고 스트립을 누르거나 빨간색 신고 버튼을 눌러 가장 가까운 경찰의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 빨간색 버튼 신호를 누르면 객차 안에 내용이 전부 녹음이 되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꼭 활용하길 바란다. 또 휴대폰에서 87.77.77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바로 상황실로 접수가 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8470_6606.jpg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8472_4565.jpg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8475_7383.jpg
  2bfbdea26e1b82db89bfd2b2c8a5419f_1530908742_7608.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016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BC주민 5명 중 2명은 범죄가 증가한다고 느…
 여성이 범죄 증가 우려 높아보수당 투표자 이민자 지적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총기사고가 발생하고 있고, 조직범죄와 마약범죄도 연일 뉴스에 오르면서 BC주민들의 일부는 범죄가 증가한다는 느낌을 갖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Research Co.는 ...
표영태
07-13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 유학생…
  유학생들과 어학연수생들에게 ESL 수업은 영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가장 기초적인 단계이다. 요새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ESL 과정뿐만 아니라 더욱 학문적이고 전문적으로 영어를 배우기 위해 TESOL 혹은 통번역 수업과 같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수...
윤조현 인턴
07-13
[이민] 5월까지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한국인은 모두 …
한인 이민자 가정을 소재로 한 CBC 시트콤 킴스편의점(Kim's Convenience) 스틸 사진(CBC 홈페이지)   작년 동기대비 8.6% 증가한국 국적 입양아도 10명 한국 국적자로 캐나다 영주권을 받은 수가 5월까지...
표영태
07-13
[부동산 경제] BC 주택 매수 매도 균형 시장
 가격·거래 모두 하락 6월 BC주에서 주택거래는 작년과 비교해 크게 줄었고, 거래 가격도 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BC부동산협회(The British Columbia Real Estate Association, BCREA)는 6월 BC주에서...
표영태
07-13
[밴쿠버] 한국 농식품의 중심지 경기도 밴쿠버 특판전
한남슈퍼에서 19일까지흑미누룽지·과일청·쌀떡  한국 전국의 모든 농수축산 특산물의 식품가공 허브인 경기도가 밴쿠버 한인과 타민족 사회를 대상으로 시장개척을 위해 특별행사를 벌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서울경기지역...
표영태
07-13
[밴쿠버] 총영사관 주최 밴쿠버한국영화제 개최
14일까지 5편 상영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김건)은 밴쿠버국제영화페스티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 과 함께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최초의 한국영화제가 밴시티 영화관에서 열리고 있다....
표영태
07-13
[교육] 재미한인장학기금 캐나다 한인장학생 발표
BC주 대학생 2명  선발 주캐나다대한민국대사관은 2018년도 캐나다 지역의 재미한인장학기금(The Korean Honor Scholarship) 장학생 6명의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장학생을 보면 BC주 대학생으로 SFU의 김예린과 UBC...
밴쿠버 중앙일보
07-13
[캐나다] 뒤뜰에 온 곰에게 음식 주다니... 위험천만 …
"곰 먹이 주려다 먹잇감 될 수도"벌금 345달러 위법행위곰들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의 주택에서 곰에게 음식을 주는 동영상이 공개돼 야생동물 전문가들이 이를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며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의를 내렸다.소셜미디어로 공개된 사진과 동영상에는 노스쇼어 웨스트...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빼돌린 자재 100달러 받고 팔았다가 파면
포트코퀴틀람 공무원 7명21년 장기근속자도 한패포트코퀴틀람시에서 자재를 빼돌려 팔아넘긴 공무원 일당이 감사에 적발됐다. 이들은 지난 수십 년간 절도를 벌인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포트코퀴틀람시는 모두 7명의 공무원을 파면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시는 이들이 매우 조...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한남챌린지 장학생은 달라도 뭔가 달라
한남장학금 수여를 기회로 더 많은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히는 워털루대학교의 차소민 양.성적 아닌 인성과 가능성으로인류애 위한 포부와 가족사랑  성적이 좋은 사람만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한인의 고정관념을 깨고, 장학금을 받아야 할...
표영태
07-12
[밴쿠버] 캐나다 맘스톡 밴쿠버 벼룩시장 행사
14일 노스로드 이규젝큐티브 호텔홈비즈니스 홍보하는 기회도 제공 조기유학생 어머니들로 활발하게 정보 공유를 해 오던 인터텟 카페모임이 밴쿠버에서 최초로 대규모 벼룩시장 행사를 할 예정이다. 네이버카페의 캐나다맘스톡(https://cafe.naver.c...
표영태
07-12
[밴쿠버] 컴패스카드발매기 신용카드복제기 몰래 설치
8일 YVR·밴쿠버시티센터역 대중교통카든 단말기에 신용카드의 정보를 훔쳐가는 복제기가 심어져 있어 대중교통 이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메트로밴쿠버 트랜짓폴리스(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는 지난 8일 캐나다라인 직원으로부터...
표영태
07-12
[캐나다] 기호용 마리화나 1호 매장은 캠룹스에
마리화나 소비 합법화를 앞두고 정부 차원의 채비가 한창이다. BC주내 마리화나 독점 도매 유통을 담당할  BC주류공급원(BC LDB)은 안정적인 공급 물량 확보를 위해 사업 면허를 가진 31곳의 재배업자와 계약을 맺었다. BC주 법무부가 11일 발표한...
밴쿠버 중앙일보
07-12
[밴쿠버]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실패 없는 귀…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귀국할 때 어떤 선물을 준비하면 좋을 지에 대한 문제로 고민이 많이 된다.그렇다고 요즘 한국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제품은 의미가 없다. 어떤 선물을 받으면 가족들과 지인들이 좋아할까? 이곳 캐나다에서만 특별히 구매가 가능한 ...
왕진주 인턴
07-12
[세계한인] 한국을 떠나는 캐나다 국적자들
 2012년 이후 순이동 10위권 밖  한국에 90일 이상 장기 체류 외국인이 크게 증가했는데, 캐나다 국적자들은 오히려 한국을 떠나는 양상을 보였다. 한국통계청이 12일자로 발표한 '2017년 국제인구이동 통계' 자료에 따르면 90...
표영태
07-1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