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모든 사람들이 동등한 인권을 갖는데 인색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2.22°C
Temp Min: 1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캐나다 모든 사람들이 동등한 인권을 갖는데 인색

표영태 기자 입력18-07-30 09:53 수정 18-07-30 14:47

본문

 

 

한국, 인권관련법 인생에 큰 의미 둬

 

캐나다가 인권국가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지만 어디서 태어났는지, 또 범죄자인지에 따라 같은 인권을 보장 받을 수 있는 지에 대해 세계에서 낮은 편에 속했다.

 

세계적인 조사전문기업인 입소스가 캐나다와 한국 등 28개 국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인권 설문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의 질문 중 인권은 인종과 태어난 곳, 또는 범죄를 저질렀느냐와 상관없이 평등해야 하냐는 질문에 대해 전체 설문 대상자의 73%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캐나다는 65%로 하위에서 6번째로 높았고, 한국은 87%로 터키에 이어 2위를 차지해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인권에 대한 일반적인 지식과 관련해 세계 평균은 56%가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런데 캐나다는 53%로 세계 평균보다 낮았고, 한국의 57%보다 낮았다. 그런데 일본이 18%, 벨기에가 38%, 오스트레일리아가 46%, 독일이 47%, 프랑스 50% 등 선진국이 하위권에 대거 포진했다. 미국은 65%로 높은 편이었는데, 1위는 터키로 79%, 말레이시아가 73%, 중국이 71% 등으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인권을 보장하는 법이 중요하냐는 질문에 캐나다는 82%가 동의했으며, 한국은 75%로 낮은 편에 속했는데 세계 평균은 78%로 캐나다와 한국 중간쯤에 위치했다. 

 

인권을 지키는 법의 차이가 인생을 바꿀 수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은 75%가 그렇다고 대답해 28개국 중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캐나다는 58%로 딱 중간을 차지했다. 세계 평균은 53%인데, 아시아의 일본을 하위 1위지만 이후 세르비아,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벨기에, 헝가리, 스페인, 포루투칼 등 대부분 유럽 국가가 하위권에 포진했다.

 

인권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생각하는가에 대해 유럽 선진국은 낮은 편이고 캐나다도 61%이지만 세계 평균 64%에 못미치며 하위 11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한국은 72%로 높은 편이며, 콜롬비아, 사우스아프맄, 페루, 멕시코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모든 사람이 같은 인권을 누리고 있다는 항목에서, 28개국 평균은 43%였다. 이 문항에서 독일과 중국이 63%로 1위를 차지하는 이변이 일어났고, 이어 말레이시아, 스웨덴, 멕시코 등이 혼재했다. 캐나다는 46%로 10위를, 한국은 29%로 25위를 차지했으며, 미국은 39%로 나타났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3,129건 4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한인 공립요양원 위한 바자회-노인 공경 마음 한가득
지난 8일 뉴비스타 로즈가든에서 열린 한인 공립요양원 기금 마련 바자회 현장 모습(표영태 기자)  국선도동호회·메트로운송 봉사뮤즈청소년교양악단 공연 기여기금 누계 24,241.40달러 적립 무궁화 여성회가 개최한 BC최초 한인요양원
06-12
세계한인 19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 400명 증원
작년 7월 6일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주최로 써리 SFU 캠퍼스에서 열린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 초청 '한반도 냉전구도, 이번에는 해체되는가'라는 주제의 평화통일 강연회 모습.(표영태 기자) 국민참여공모로 일반 국민 참여 확대정파적 편중보다 불평부당 인사 필요&
06-12
세계한인 미 "영주권 100% 보장" 피해 한인 속출
 한인 변호사 상대 과실 소송서명 위조하고 서류도 안 줘의뢰인 합의 거절 "처벌원해"온라인서 유사 피해 잇따라변호사측 "모두 거짓" 반박 LA 한인타운내 한인 이민법 변호사를 상대로 의뢰인이 업무상 과실 및 법적 사기 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06-12
세계한인 "석달 이상 한국 체류 유학생 출국 못해"
  한국 병무청, LA서 설명회유학생 '국외여행허가서' 필수학사과정 26세까지 입영연기선천적복수국적자 국적이탈18세 되는 해 3월 31일까지     대한민국 국적 남성은 성인이 되면 병역의무를 져야한다. 한
06-12
밴쿠버 써리 교통사고 다발지역 TOP10
 써리RCMP 페이스북 사진 써리RCMP는 관내에서 교통사망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지역을 공개적으로 발표하며, 운전자의 안전을 당부했다. 써리RCMP는 작년에만 19명이 써리시에서 교통사고로 사망을 했고, 20명이 중삼을 입었고, 또 290명의
06-12
이민 4월누계 새 시민권자 한인 1259명
이민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시민권 선서 행사 사진 주요 국가 순위 중 15위캐나다 전체 8만 2163명 올해 들어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수가 4년 전 수준으로 회복을 했지만, 한인의 시민권 취득자 수는 아직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을 보였다. 연방
06-12
밴쿠버 절기상 봄, 체감은 한여름... BC주 곳곳 30도 넘어
이미 한 여름을 만난 듯 웨스트밴쿠버의 앰블사이드공원의 해안가에 수영복을 입고 나타난 시민(표영태 기자)  평년보다 6~7도 가량 높아기상청, 오카나간 등 주의  BC주 내륙과 해안 일대에 이른&n
06-12
밴쿠버 밴쿠버 '불타는 청춘' 록키로 고고고
   리디움온천 밴프온천 체험50명의 한인노인 효도관광  광역밴쿠버한인노인회가 주관하는 2019년 상반기 효도관광 행사가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3박 4일 일정의 록키온천여행으로 진행 중이다. 한인신협이 후원하고
06-11
밴쿠버 '비 밴쿠버 공연'-"월드 스타는 역시 월드 스타"
 CBM Entertainment 주관 행사  팬들에 다가가는 팬미팅식 공연화려한 무대매너·인간적 친근함 2012년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인 스타로 부상하기 전부터 아시아를 넘어 미국 헐리우드까지 점령했던 한국의 월드스타 '비'.
06-11
캐나다 캐나다 통신비 같은 조건 호주보다 연 600달러 비싸
피터 줄리앙 연방 NDP 하원 원내대표의 의정 발언 모습(줄리앙 의원 페이스북 동영상 캡쳐)NDP '통신소비자권리장전' 법안발의세계에서 가장 통신요금을 물고 있다고 악명이 높은 캐나다에서 야당에서 나서서 통신요금 인하를 하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뉴웨스트민스터-버나비
06-11
캐나다 수족관서 고래 못 키운다... 프리윌리법 통과
연방하원이 고래를 더는 가둬놓고 키울 수 없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이 상정된 지 3년 만의 결정이다. 
06-11
캐나다 리자이나 다문화 행사를 빛낸 한국 전통과 현대 문화
 1952년 시작된 행사 한인 6년째 참가한국 전통춤, K-POP, 음식까지 인기 리자이나 다문화위원회(Regina Multicultural Council, RMC)가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1일까지 3일간 열린 개최한 2019년도 모자익
06-11
캐나다 BC주 주택 소유자 중 이민자 비율 23%
  노바스코샤주 4%와 비교연방숙련노동자 소유높아  캐나다에서 이민자 비중이 높은 BC주와 온타리오주에서 전체 주택 소유자 중 이민자 비중이 가장 높은 편인데, 주로 연방기술이민으로 온 경우가 많았다. 연방통계청이 11일부로
06-11
캐나다 캐나다 해외기업 중 한국 비중 고작 0.51%
  일본 5.01%와 중국 1.99%와 비교아시아 기업 캐나다 자원산업 비중높여 캐나다의 기업에 외국 자본의 지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륙은 아시아이지만 아직 그 비중이 낮은 편이고 한국은 아주 미미한 수준의 자산투자만 하는 자산투자만 하고
06-11
이민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1560명
  4월 한달간 385명 취득캐나다 전체 92,930명 올 4월까지 새로 영주권을 받은 한인 수가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면 지난 3년간 증가세가 한 풀 꺾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영주권 취득
06-11
캐나다 앵거스리드 조사, "지금 연방총선하면 보수당으로 정권 교체"
보수당 대 자유당 37% 대 26%밴쿠버는 자유당, 나머지는 보수당지금 당장 연방총선이 치러지면 보수당이 집권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설문전문회가인 앵거스리드가 10일 발표한 지지정당 여론조사 결과에서 투표를 결심한 응답자 중 37%가 보수당, 26%가 자유당으로
06-10
밴쿠버 세입자 단기자금 필요하면 밴시티로
  주정부 1000만 달러 보증 재개발 등으로 강제적으로 퇴거를 당하게 생긴 세입자들을 위해 주정부가 저리 또는 무이자로 단기 자금을 빌릴 수 있도록 숨통을 트이게 조치했다. BC주정부는 세입자가 여러 사정으로 집을 내주고 다른 집을
06-10
캐나다 캐나다, 롯데마트 통해 농수산물과 농수산식품 수출 강화
사진=롯데마트 제공  10일 농수산식품 협력 강화 MOU 체결 캐나다 연방정부의 고든 카 무역다변화부 장관은 한국과 일본 통상외교차 한국을 방문한 기간인 10일 롯데마트와 캐나다 농산물 및 농식품의 확대 운영 등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
06-10
부동산 경제 밴쿠버, 전국 건축허가액 상승 견인
노스로드를 통과하는 스카이트레인 옆에 세워지는 고층 빌딩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모습(표영태 기자)건축개발비 인상 전 몰려전국적으로 14.7% 높아져4월에 전국의 건축 허가객이 큰 폭으로 늘어났는데, 그 주요 원인이 바로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건축허가액이 크게 증가했기 때
06-10
세계한인 故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향년 97세로 별세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는 “이 여사가 6월 10일 오후 11시 37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소천했다”고 밝혔다. 이 여사는 그간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 왔다.     이희호 여사
06-10
캐나다 2021년까지 플라스틱 제품 제한 강화
연방정부가 친환경 정책에 보다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정부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빨대, 면봉을 비롯해 일회용 접시와 식기, 음료
06-10
세계한인 재외국민 보호 협력 강화-외국 치안관계자 초청
 2015년부터 매년 2회 실시연간 3000만명 해외방문  외교부는 해외에서 한국 국민 관련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필리핀, 베트남, 중국, 호주 등 11개 국가의 치안관계자 12명이 외교부 초청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06-10
밴쿠버 버나비 하룻만에 또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 발생
@RealtyJeffrey 트위터에 올라오 메트로타운 8중 충돌사고 사진  7일 차량 8중 충돌사고 1명 사망 버나비에서 이틀 사이에 보행자가 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와 8중 충돌사고로 사망자가 발생하는 일이 연이어 일어났다. 버나비
06-08
부동산 경제 노스로드 한인타운 새 랜드마크 주상복합 타워 SOCO - 분양 임박
 5개 고층아파트 총 1300세대 2개월 내 한인 중심 1차 분양  1998년 당시 광역밴쿠버에서 외진 곳에 해당 하던 버나비와 코퀴틀람 경계 선인 노스로드의 버나비 쪽에 한인 대형 슈퍼가 들어서면서 본격적으로 한인타운이 시작됐다.
06-07
밴쿠버 KCWN 10주년 로고 공모전 당선자 '최선영'
상부상조를 형상화 한 이미지 이민봉사단체나 교육청 등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한인들을 위해 일하는 한인들의 모임인 KCWN(Korean Community Workers Network) 10주년을 맞이하여 실시한 로고 공모전에서 최선영 씨가 당선된 상금 200달러를
06-0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