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버타 한번에 6명 포함 3일사이 교통사고로 14명 사망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알버타 한번에 6명 포함 3일사이 교통사고로 14명 사망

본문

알버타RCMP 자스퍼 지구대


자스퍼 국립공원 가장 많은 인명피해

 

여름철 관광객들이 몰리는 록키관광의 중심지 밴프와 자스퍼 사이 고속도로에서 6명이 동시에 사망하는 것을 비롯해 알버타주에서 3일간 총 14명이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알버타RCMP 자스퍼 지구대는 7일 오후 6시 30분 자스퍼 타운에서 60킬로미터 떨어진 선왑타폭포(Sunwapta Falls)에서 5킬로미터 남쪽에 위치한 아이스필드파크웨이로 알려진 93번 하이웨이 상에서 두 대의 차가 정면 충돌하면서 6명이 현장에서 즉사하고 2명이 자스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는데 26세 여성은 중태로 에드몬튼 병원으로 항공 이송됐다. 다른 한 환자도 자스퍼 병원으로 후송됐다. 특히 사고 현장을 지나던 목격자가 주류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장에서 휴대폰이 터지지 않아 911신고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 후에 같은 고속도로 상에서 또 다른 교통사고가 발행해 6명이 부상을 입고 자스퍼 병원으로 후송되는 등 공포의 현장이 됐다.

 

알버타에서는 이번 사고가 일어나기 직전인 일요일부터 화요일 아침까지 3건의 교통사고로 8명이 사망하는 일이 이미 발생했었다. 

 

우선 일요일인 지난 5일 저녁에 태버(Taber) 남서쪽에서 트랙터가 끌고 가던 바닥이 평평한 트레일러에 타고 있던 9살과 11살 소년들이 트레일러가 언덕 아래로 굴르며 사망을 했다.

 

월요일인 6일 오후 9시에는 실밴호수 인근 도로에서 SUV와 트럭이 정면 출동하는 사고가 발생해 SUV에 타고 있던 5살 소녀와 양쪽 자동차 운전자인 두 명의 남성이 사망했다.

 

화요일인 7일 오전에도 캘거리 동남쪽의 22번 하이웨이 상의 22번 하이웨이X에서 사고가 발생해 26세 남성 운전자와 31세 여성 운전자가 현장에서 사망을 했다. 또 이들 차량과 정면 출동한 SUV의 34세 남성 운전자도 사망했으며, 27세 여성 동승자는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목숨이 위험한 상태이다. 

 

알버타주에서 지난 1월 2일 한인 젊은이가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알버타주 RCMP는 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1일 산만한 운전자와 젊은 운전자를 대상으로 안전운전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1,962건 1 페이지
제목
[캐나다] BC주민 주거비용 부담 전국 최고 수준
 가계 재화서비스 지출액 7만 1001달러  BC주의 주택가격과 렌트비가 전국 최고 수준을 차지하면서 전체 가계 지출에서 주거비로 나가는 금액이 전국에서 가장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7년도 가계지출 분...
표영태
11:08
[밴쿠버] 화웨이 CFO로 인해 복잡하게 돌아가는 캐미중
  전 캐나다 고위 외교관 대응 잠잠밴쿠버 부동산 투자 위축 우려도 화웨이의 2인자가 밴쿠버에서 체포되면서 캐나다와 미국, 그리고 중국의 관계가 한반도 문제처럼 복잡하게 얽혀 돌아가고 있다. 지난 1일 밴쿠버에서 화웨이의 멍완저우 C...
표영태
10:52
[밴쿠버] 선천적 복수국적자 외국국적불행사서약 시 복수국…
  22세 되기 전까지 또는 병역마치고 2년 이내모의 원정 출산 불가, 해외유학 경우는 해당   한국은 기본적으로 복수국적을 허용하고 있지 않지만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경우 외국국적불행사 서약을 할 경우 예외로 두고 있다.&n...
표영태
08:59
[밴쿠버] 보이스 피싱·이메일·SNS 송금사기 주의
 한인 유학생 중국어 이름 알고 전화사기다 생각되면 송금정지 요청부터 캐나다에서 국세청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등의 사기가 만연하며, 한인사회에도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어 공관이 이에 대해 주의를 하고 나섰다. 주밴쿠버 총영사관(정병원 총영사)은 ...
밴쿠버 중앙일보
08:59
[밴쿠버] 송유관 찬성 원주민 "우릴 가난하게 둘 건가"…
알버타주에서 BC주로 연결되는 송유관 확장 공사를 지지하는 원주민 부족 대표들이 모여 연방정부의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 ...
밴쿠버 중앙일보
12-11
[캐나다] 화웨이 멍 부회장 보석으로 풀려나
 보석금 1000만 달러 결정전자발찌 24시간 착용도오후 11시-오전 6시 자택에 최근 열흘간 밴쿠버발 뉴스로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
밴쿠버 중앙일보
12-11
[부동산 경제] 10월 단독주택 건축허가액 작년 대비 10.5…
  주택 전체적으로 2.3% 상승과 대비 캐나다 주택가격, 특히 밴쿠버나 토론토와 같이 대도시의 주택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단독주택보다 다세대 주택 위주로 건축 허가를 받고 있는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건축허가 통...
표영태
12-11
[부동산 경제] 내년 밴쿠버 집값 3% 내릴까, 0.6% 오를…
  르맥스-로얄르페이지 엇갈린 예상 올해 들어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주택거래가 크게 감소했지만 여전히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내년에도 과연 상승세를 이어갈 지 아니면 하락할 지에 대해 엇갈리는 전망이 나왔다. 로얄르페이지...
표영태
12-11
[캐나다] 캐나다 전직 고위 외교관 중국에서 체포 억류
 사진출처=마이클 코브릭 페이스북 화웨이 CFO 밴쿠버 구속 여파북미 분쟁에 캐나다 등터진 꼴 미국의 요청에 의해 밴쿠버에서 화웨이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체포에 따라 예상됐던 캐나다의 엄한 불똥이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했다.&nb...
표영태
12-11
[밴쿠버] 스윙키즈, 21일 북미 동시 개봉 확정!
<과속스캔들> <써니> 강형철 감독 신작!대한민국 탑 클래스 제작진과의 협업!불후의 명곡 X 고난도 탭댄스의 향연! 한국전 대규모 거제 포로 수용소 재현!돋는 흥! 터지는 웃음! 솟는 감동!  <과속스캔들>, ...
밴쿠버 중앙일보
12-11
[캐나다] 캐나다 인간자유지수 세계 5위, 한국 순위는?
   한국 3단계 오른 27위 기록뉴질랜드, 스위스, 홍콩 1-3위 79개의 인간의 자유와 관련된 내용을 분석한 순위에서 캐나다는 5위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으며, 한국은 지난번 조사 때보다 3위가 높아진 공동 27위를 기록했다.&nb...
표영태
12-11
[밴쿠버] 캐나다포스트 파업 후유증 이어져
지난달 27일 노동쟁의가 무산되고 업무에 복귀한 캐나다포스트 파업의 후유증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우편노조(CUPW)는 온타리오주 고등법원에&n...
밴쿠버 중앙일보
12-11
[밴쿠버] 스카이트레인 새 차량 시험운행
트랜스링크 페이스북 사진에버그린라인 객차불량 교훈삼아3단계로 안정성 검토 메트로밴쿠버를 운행하는 스카이트레인에 신형 객차가 도입을 앞두고 시험 운행을&n...
밴쿠버 중앙일보
12-11
[세계한인] 재외공관장 '뉴프런티어를 개척하는 외교' 논의
문재인 대통령 초청 만찬에 참석한 공관장들.(사진출처 : 청와대) 재외공관장 회의 2일차 진행6개 분야별 외교과제 논의 2018년 재외공관장회의 둘째 날인 11(화)일 오전 공관장들은 "뉴프런티어를 개척하는 외교"라는 주제 아래, 우리 국민과 기업이 ...
밴쿠버 중앙일보
12-11
[부동산 경제] BC주 총 전체주택 중 비거주자 소유 3.8%
   메트로밴쿠버 비중 더 높은 5%평균가격도 비거주자 주택 비싸  BC주의 주택 중 캐나다에 살지 않는 비거주자가 소유한 주택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으며, 메트로밴쿠버 주택에서 이들의 소유 비중도 상대적으로 높다는 통계가 ...
표영태
12-1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