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인구 밀집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BC주, 인구 밀집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

본문


판매소 10킬로미터 안 주민 73%
마리화나 판매소 전국 288개 예상


오는 17일 오락용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될 예정인 가운데, 일부 주는 마리화나 판매소를 내년으로 유보하지만, BC주는 주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에 판매소를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연방통계청은 17일 이후 마리화나가 각 주에서 주류 판매 관련 규정과 유사하게 시행, 판매 될 예정인데 초기 단계인 관계로 마리화나 판매소가 4분기에 288개가 오픈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8월 기준으로 캐나다 전역에는 2895개의 주류 판매소(liquor stores)가 있다. 결국 마리화나 판매소는 10% 수준이라는 전망이다. 이렇게 판매소가 부족하면서 실제로 마리화나를 구입하는데 어려움이 따르게 된다. 비록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지만, 이와 관련된 규정도 복잡하고 구매 가능한 연령대를 입증 하는 등 많은 제약이 따르게 된다. 

현재 주류 판매소 10킬로미터 안에 거주하는 캐나다인구는 90%에 달하고, 5킬로미터 안도 82%로 아주 주거지와 밀착돼 있는 셈이다. 올 4분기에 마리화나 판매소의 10킬로미터 안에 거주하는 캐나다인은 35%이고, 5킬로미터는 25%에 불과할 것으로 추산된다. 가장 많은 인구가 집중된 온타리오주는 올해 말까지 마리화나 판매소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많은 주들이 가능하면 마리화나를 접할 수 없도록 조심을 하는 상황인데 BC주는 10킬로미터 안에 전체 주민의 73%가 거주해 가장 높은 편이다. 특히 BC주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한국의 조기유학생과 단기 어학 연수생, 그리고 워킹홀리데이 청년들이 오는 곳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안전 캠페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7595c2e91da4aecbbd26c792fbca8df6_1539276284_2592.jpg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마리화나 관련 통계에서도, BC주의 흡연율이 20%로 전국 평균 15%에 비해서도 높을 뿐 아니라 노바스코샤의 23%에어 두 번째로 높았다. 캐나다의 인구 순위 상위권인 온타리오의 15%나, 퀘벡의 10%, 알버타의 17%와도 비교가 됐다.

현재 한국정부는 캐나다의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공관을 통해 캐나다 영주권자를 비롯한 한국 국적자는 마리화나가 불법이라고 경고를 하고 있다. 

토론토총영사관(총영사 정태인)은 오는 19(금)일 노스욕 소재 캐나다한인여성회 사무실에서 캐나다한인여성회와 공동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관련 유학생·청소년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한다.

한국은 대마초의 소지, 구입, 판매, 운반, 흡연 등의 행위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엄격하게    처벌하고 있다. 대마초 흡연, 섭취, 재배, 소지, 수수, 운반, 보관행위, 대마초 관련 금지된 행위를 하기 위한 장소, 시설, 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는 5년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대마초 매매, 매매를 알선하는 행위 또는 그러할 목적으로 소지, 소유하는 행위는 1년이상의 유기 징역이다. 그리고 미성년자에게 대마초를 제공하거나 흡연 또는 섭취하게 하는 행위는 1년이상의 유기 징역이다.

대마초를 흡연한 경우, 시간이 흘러도 각종 검사를 통해 성분이 검출되어 적발되기 때문에 캐나다에서 저지른 마리화나 범죄가 한국에서 처벌 대상이다.

밴쿠버 총영사관도 11일 공관 홈페이지를 통해한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대마초 관련 경고 공지 사항을 내렸다.

캐나다에 방문 또는 거주하시는 한국 국적자는 귀국 시 대마초 관련법(구매, 소지, 사용) 위반으로 형사처벌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는 내용이다.

아울러, 캐나다 국내에서 대마초 사용이 합법화 된다고 하더라도, 대마초 사용 경험이 있는 경우, 미국 입국 시 입국을 영구적으로 거부당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마초가 미국 일부 주에서는 합법이지만 연방법 하에서는 불법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캐나다 정부와 공항공사들도 마리화나를 소지하고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한편 미 국경수비대는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관련 회사에 다니거나 투자를 한 캐나다인이 마리화나가 아닌 개인적인 용무로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캐나다에서 마리화나가 합법화 되면서 많은 부분이 불확실하거나 애매한 부분이 많아 많은 시행착오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348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밴쿠버서부지역 3번째 홍역환자 발생
사진= 밴쿠버코스털헬스(VCH) 페이스북 2번째 환자 발생 보도 하룻만 밴쿠버, 노스밴쿠버, 웨스트밴쿠버, 리치몬드 등을 관할하는 밴쿠버코스털헬스(VCH)는 14일 늦게 밴쿠버에서 3번째 홍역환자를 확인했다고 15일 발표햇다.  VG...
표영태
02-15
[부동산 경제] BC주 주택거래 하락으로 올해 시작
버나비 메트로타운 고층아파트 건설현장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캐나다 전체적 가격 반등밴쿠버 아파트 가격상승 마감 전체적으로 캐나다의 주택거래나 가격이 조정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전국에서 가장 가파르게 주택가격 상승세를 보였던 BC주나 메트...
표영태
02-15
[이민] 2018년 한인 영주권 취득자 총 4805명
  2017년 대비 20.7% 증가캐나다 전체 32만 1120명 캐나다 전체적으로 작년도에 전년대비 영주권 취득자 수가 증가했는데, 한인 새 영주권자는 전국 평균보다 크게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연방이민부가 발표한 2018년도 영주...
표영태
02-15
[밴쿠버] 4월 1일 전기료 1.8% 인상
향후 5년간 8.1% 인상BC주 NDP 정부가 전임 자유당 정부가 독립발전소에 높은 가격에 전기를 사들이는 장기계약을 맺고 있어 어쩔 수 없이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인상하게 됐다고 발표했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전기료를 1.8%의 인상하고, 내년 4월 1일에는 0....
표영태
02-15
[캐나다] 캐나다 부모와 동거 성인 190만 명
   25-64세 인구 9% 해당20년 사이 2배이상 증가 성인이 됐으면서도 부모와 같이 사는 캐나다 성인 인구가 20년 사이에 두 배나 증가한 통계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은 부모와 사는 성인(Adults living with...
표영태
02-15
[밴쿠버] [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설날 특집: …
기해년 (己亥年) 설을 맞아 지난 9일 UBC에서 동아시아학부 주최로 UBC 캠퍼스 내 학생회관에서  “Happy Lunar New Year” 행사가 개최되었다. 행사는 총 2부로 구성되었으며, 1부에서는 설명회와 축하공연이, 2부에선 설날 전통 문화를 학생들...
UBC 하늬바람 이재성 인턴
02-15
[세계한인] 한국정부 외국인 대학원장학생 모집
한국 교육부는 2019년도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 정부초청외국인 대학원장학생을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이중 캐나다 지역(퀘벡지역 2명 별도 선발) 장학생 선발인원은 총 4명인데 이중 한 명은 재외동포가 대상이다.&nb...
밴쿠버 중앙일보
02-15
[밴쿠버] 작년 밴쿠버국제공항 이용객 수 신기록 갱신
  국제여객 8.5%, 국내여객 6.1% 증가독특하게 비영리 운영방식 채택 공항 작년 밴쿠버 국제공항 총 이용객이 연인원으로 총 2500만명을 돌파했는데, 연간 기록에서도 사상 최대 인원을 기록했다. 밴쿠버국제공항(YVR)은 2018...
표영태
02-15
[캐나다] 생일날 유괴 피살 11세 소녀, 아버지가 용의…
온타리오주에서 11세 소녀의 유괴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유괴경보를 발령하고 수사에 들어갔으나 결국 소녀는 숨진 채 발견됐다. ...
밴쿠버 중앙일보
02-15
[캐나다] 트럭 170대 알버타서 오타와까지 차량 시위
알버타주민들이 트랜스마운틴 송유관 공사를 시작하라며 오타와까지 차량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크고 작은 트럭 170여 대를 직접&nbs...
밴쿠버 중앙일보
02-15
[밴쿠버] 3.1절 100주년 기념식 밴쿠버 한인사회 한…
100주년 기념식 준비위원회 모임노인회장 독립선언문 전문 낭독극단 하누리 '황어장터' 특별공연3.1운동과 한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국내외적으로 그 어느때보다 의미를 두고 준비를 하고 있고, 밴쿠버 한인사회도 이에 동참 한다. 3.1운동 및 임...
표영태
02-14
[밴쿠버] 독일과학, 캐나다 환경이 만든 피부과학 명품-…
사진설명 더마데드 제품 마케팅과 수출을 담당하고 있는 팩젠주식회사의 리치몬드 전시장(상)20년 역사를 자랑하는 더마메드 제품 개발과 생산만을 담당하는 더마메드 공장 모습(하)   천연 허브와 식물성 추출물 성분 제품아토피, 습진, 건...
표영태
02-14
[밴쿠버] 기상청, 14일 오후 폭설주의보 발령
지난 12일 노스로드의 한인타운에 눈이 내리는 모습(밴쿠버 중앙일보 DB 5-10센티미터 예상 올 겨울 늦 첫눈이 내린 이후 밀린 숙제를 하듯 또 많은 눈이 내릴 예정이다. 연방기상청은 14일 오전 5시부로 메트로밴쿠버 전역에 폭설주의보를 발...
표영태
02-14
[밴쿠버] 트뤼도 총리 버나비 한인 운영 카페 라포레 방…
 2월 25일 버나비-사우스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를 앞두고 저스틴 트뤼도 연방 총리가 지난 11일 버나비의 한인 카페인 라포레(La Foret)를 방문했다. 라포레 관계자에 이날 트뤼도 총리 측에서 갑작스럽게 카페를 방문한다고 연락을 해왔고, 이후 3...
밴쿠버 중앙일보
02-14
[이민] 유학생취업신청 졸업후 180일까지
 신청시 학생비자 조건도 삭제 캐나다 포스트세컨더리 학교에 유학을 왔다, 캐나다에서 취업하기 위해 학생비자를 유지하거나 졸업 후 빠른 시간내에 취업비자 신청을 해야 하던 제한이 완화됐다.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
표영태 기자
02-14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