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인구 밀집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BC주, 인구 밀집 지역에서 마리화나 판매

본문


판매소 10킬로미터 안 주민 73%
마리화나 판매소 전국 288개 예상


오는 17일 오락용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될 예정인 가운데, 일부 주는 마리화나 판매소를 내년으로 유보하지만, BC주는 주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곳에 판매소를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연방통계청은 17일 이후 마리화나가 각 주에서 주류 판매 관련 규정과 유사하게 시행, 판매 될 예정인데 초기 단계인 관계로 마리화나 판매소가 4분기에 288개가 오픈할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8월 기준으로 캐나다 전역에는 2895개의 주류 판매소(liquor stores)가 있다. 결국 마리화나 판매소는 10% 수준이라는 전망이다. 이렇게 판매소가 부족하면서 실제로 마리화나를 구입하는데 어려움이 따르게 된다. 비록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지만, 이와 관련된 규정도 복잡하고 구매 가능한 연령대를 입증 하는 등 많은 제약이 따르게 된다. 

현재 주류 판매소 10킬로미터 안에 거주하는 캐나다인구는 90%에 달하고, 5킬로미터 안도 82%로 아주 주거지와 밀착돼 있는 셈이다. 올 4분기에 마리화나 판매소의 10킬로미터 안에 거주하는 캐나다인은 35%이고, 5킬로미터는 25%에 불과할 것으로 추산된다. 가장 많은 인구가 집중된 온타리오주는 올해 말까지 마리화나 판매소 허가를 내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많은 주들이 가능하면 마리화나를 접할 수 없도록 조심을 하는 상황인데 BC주는 10킬로미터 안에 전체 주민의 73%가 거주해 가장 높은 편이다. 특히 BC주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한국의 조기유학생과 단기 어학 연수생, 그리고 워킹홀리데이 청년들이 오는 곳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안전 캠페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7595c2e91da4aecbbd26c792fbca8df6_1539276284_2592.jpg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3분기 마리화나 관련 통계에서도, BC주의 흡연율이 20%로 전국 평균 15%에 비해서도 높을 뿐 아니라 노바스코샤의 23%에어 두 번째로 높았다. 캐나다의 인구 순위 상위권인 온타리오의 15%나, 퀘벡의 10%, 알버타의 17%와도 비교가 됐다.

현재 한국정부는 캐나다의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공관을 통해 캐나다 영주권자를 비롯한 한국 국적자는 마리화나가 불법이라고 경고를 하고 있다. 

토론토총영사관(총영사 정태인)은 오는 19(금)일 노스욕 소재 캐나다한인여성회 사무실에서 캐나다한인여성회와 공동으로 마리화나 합법화 관련 유학생·청소년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한다.

한국은 대마초의 소지, 구입, 판매, 운반, 흡연 등의 행위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엄격하게    처벌하고 있다. 대마초 흡연, 섭취, 재배, 소지, 수수, 운반, 보관행위, 대마초 관련 금지된 행위를 하기 위한 장소, 시설, 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는 5년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대마초 매매, 매매를 알선하는 행위 또는 그러할 목적으로 소지, 소유하는 행위는 1년이상의 유기 징역이다. 그리고 미성년자에게 대마초를 제공하거나 흡연 또는 섭취하게 하는 행위는 1년이상의 유기 징역이다.

대마초를 흡연한 경우, 시간이 흘러도 각종 검사를 통해 성분이 검출되어 적발되기 때문에 캐나다에서 저지른 마리화나 범죄가 한국에서 처벌 대상이다.

밴쿠버 총영사관도 11일 공관 홈페이지를 통해한국 국적자를 대상으로 대마초 관련 경고 공지 사항을 내렸다.

캐나다에 방문 또는 거주하시는 한국 국적자는 귀국 시 대마초 관련법(구매, 소지, 사용) 위반으로 형사처벌 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라는 내용이다.

아울러, 캐나다 국내에서 대마초 사용이 합법화 된다고 하더라도, 대마초 사용 경험이 있는 경우, 미국 입국 시 입국을 영구적으로 거부당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마초가 미국 일부 주에서는 합법이지만 연방법 하에서는 불법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캐나다 정부와 공항공사들도 마리화나를 소지하고 미국을 방문하는 여행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한편 미 국경수비대는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관련 회사에 다니거나 투자를 한 캐나다인이 마리화나가 아닌 개인적인 용무로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캐나다에서 마리화나가 합법화 되면서 많은 부분이 불확실하거나 애매한 부분이 많아 많은 시행착오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3,097건 1 페이지
제목
[이민] 1분기, 캐나다 인구증가의 80%는 이민자가 …
각 주의 인구 증가 요소별 증감율 그래프(연방통계청) 4월 1일자 총인구 3741만 2852명1분기에만 9만 8410명 인구증가 캐나다 인구가 이민자를 받아 들여 G7국가 중 제일 높게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학인했다. 연방통계청이 19...
표영태
11:35
[캐나다] 5월 소비자물가 전달 대비 2% 상승
  식품가격·수송비 상승 견인 연방통계청이 19일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CPI)에 따르면, 전년에 비해서 2.4%, 그리고 전달에 비해서 2%가 각각 상승했다. 작년과 비교해 식품물가가 3...
표영태
11:18
[캐나다] 캐나다국민 65% "트럼프, 캐나다에 부정 영…
 BC주민 가장 나쁘게 생각여성이고, 연령 높을수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 출마를 공식화 한 가운데, 캐나다 국민은 별로 달갑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설문조사전문기업 Research Co.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조사에서...
표영태
11:07
[캐나다] 연방자유당, 파이프라인 승부수 던지나?
  18일, 내각 확장공사 재승인 결정BC주민 등 대부분 찬성 여론조사에 BC주정와 많은 캐나다인들이 환경오염에 대해 우려를 하지만, 최근 BC주민 과반 이상이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공사를 지지한다는 여론조사가 나오며 연방정부가 공사 재...
표영태
10:48
[밴쿠버] 버나비 한 초등학교 불법무기소지 3인 검거
버나비RCMP 트위터 사진 버나비RCMP는 지난 18일 오후 7시 9분에 카메론초등학교(Cameron Elementary School)에 정차된 차 안에서 최소 2명 이상이 무기를 소지하고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메트로...
표영태
10:36
[세계한인] 한국 캐나다 등 수소경제 선진국 국제표준화 협…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 개최 수소 기술개발을 선도해 온 선진국의 기술표준 동향을 한 자리에서 파악하고, 우리나라 주도로 국제표준화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국제포럼이 열렸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
밴쿠버 중앙일보
09:57
[캐나다] 한국-캐나다 AI·바이오·청정기술 협력강화
지난 18일 밴쿠버에서 열린 제2차 한-캐나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 현장 모습(과기정통부 보도자료 사진) 제2차 한-캐나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 개최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캐나다 외교부와 공동으로 지난 18일(화...
밴쿠버 중앙일보
09:51
[세계한인] EU 집행위 경쟁국 혁신지수 한국 캐나다 나란…
글로벌 경쟁국 혁신수준 비교. 출처: European Innovation Scoreboard 2019   한국 7년 연속 선두…“기업 R&D, 디자인·상표권 우수” 한국이 유럽연합 혁신지수 평가에서 글로벌 경쟁국 중 7년 연속...
밴쿠버 중앙일보
09:43
[세계한인] 해외금융계좌 미신고 형사처벌 대상
 거주자·내국법인 보유자 7월 1일까지올해부터 신고하한액  5억원으로 하향  한국 국세청은 역외탈세를 통한 자산의 부당한 국외유출을 방지하고 역외세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2011년부터 '해외금융계좌 신고제도'를 시행하고 있다.&nb...
밴쿠버 중앙일보
09:18
[캐나다] 올 여름 또 잿빛 하늘일까
호흡기에 질환이 있는 사람이라면 올여름도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메트로밴쿠버 당국은 여름 대기 질이 썩 좋은 상태가&n...
밴쿠버 중앙일보
06-18
[밴쿠버] 한국 미래 운명 가를 재외 유권자 심판 시작됐…
제19대 대통령선거 재외국민 투표를 위해 주밴쿠버총영사관에 2017년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설치됐던 투표소 모습(표영태 기자)   모의 재외선거 신고·신청 접수 중7월 8일 모의선거, 7월 17일 개표실제 선거와 다른, 시스템 점검 목표...
표영태
06-18
[부동산 경제] 홍쿠버 귀환에 밴쿠버 부동산 가격 또 요동치나…
코퀴틀람 웨스트플래토 지역 주택지역(표영태 기자)   2016년 홍콩 출생자 증가세 전환홍콩 10㎡ 미니아파트 10억원중국계 위주 매물, 한인 혜택 없어 홍콩 출신 캐나다 이주자가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최초로 2016년에 증가했...
표영태
06-18
[캐나다] BC주 일손이 부족하다고 하는데
 연방통계청 페이스북 사진 1분기 9320개 일자리 주인 못찾아전국적 2015년 이후 최다 수준 캐나다의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적임자를 찾지 못하고 비어 있는 일자리가 분기별로 4번 연속 50만 개 이상을 기록했다. 연방통계청이...
표영태
06-18
[캐나다] 상습 자연재해 지역이라면 보험 가입도 어려워
기후 변화로 예전에 상상하지 못했던 피해가 발생하는 가운데 일부 피해는 보험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가입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밴중버 중앙일보
06-18
[밴쿠버] 연쇄 은행털이범 검거
은행 여러 곳을 돌며 턴 강도가 써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써리 RCMP는 길포드 지역 금융기관 두 곳에서 강도 행각...
밴중버 중앙일보
06-18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