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파란 여름 하늘이 담긴 조프리레이크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C
Temp Min: 4.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파란 여름 하늘이 담긴 조프리레이크

박지은 인턴 기자 입력18-11-01 14:27 수정 18-11-02 10:47

본문

 

 

슬슬 쌀쌀해지는 계절에 사람들이 하나 둘씩 코트를 꺼내 입는 겨울이 돌아오고있다. 이런 날씨가 되면 문득 선선한 바람이 부는 시원한 여름의 밴쿠버가 떠오른다. 그 중에서도 밴쿠버 여름의 자연을 마음껏 맘끽할 수 있는 곳을 추천한다면 단연 조프리레이크를 꼽을 수 있다.

 

 조프리레이크(Joffre Lakes)는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북쪽으로 183km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차로 이동한다면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조프리레이크의 호수는 Lower lake, Middle lake 그리고 Upper lake 총 3개로 이루어져 있다. Lower lake는 산의 입구에서 대략 5분 정도 걸으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큰 힘을 들여 도착한 것은 아니지만 빽빽한 침엽수 사이에 자리잡은 호수의 모습은 마치 동화 속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두번째 호수로 가는 도중 만날 수 있는 바위들과 숲 속 산들의 조화 또한 힘든 하이킹속에서 잠깐이나마 휴식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첫 번째 호수에서 2시간 30분을 더 등산하면 많은 여행객들이 3개의 호수 중 가장 아름답다고 꼽는 Middle lake를 만날 수 있다. 첫번째 호수에서 볼 수 없었던 만년설과 여름의 분위기를 한껏 취할 수 있는 울창하고 빼곡한 나무들 사이 에메랄드 빛을 내는 호수를 보고 있노라면 마치 여름과 겨울이 공존하는 공간에서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여름에 조프리레이크에 가게 되면 속이 훤히 보이는 맑고 깨끗한 호수에서 즐겁게 수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데, 색다른 경험을 원한다면 간단하게 수영복과 여벌 옷 등을 가져가는 것을 권장한다. 두 번째호수의 특별한 점은 가장 아름답다는 것뿐 만이 아니라 관광객들에게 많이 알려진 사진을 찍는 장소가 있다는 것이다. 바로 호수에 쓰러진 커다란 통나무를 밟고 걸어가 그 위에서 사진을 찍는 것이다. 양 팔을 들어올려 만세를 부르는 모습, 점프를 하며 마치 물 속에 빠지는 것 같은 모습 등 사람들은 다양한 포즈의 사진을 찍는다. 워낙 유명하다 보니 대부분 줄을 서서 사진을 찍는다. 마지막으로, 두번째 호수를 지나 불규칙한 바위들을 넘으며 30분 정도 하이킹을 하면 세번째 호수, Upper lake를 볼 수 있다. 코 앞에 펼쳐진 거대한 산맥들이 눈으로 하얗게 덮인 모습과 푸른 옥색을 띄는 호수의 또 다른 아름다운 장관은 절로 감탄사를 불러일으킨다.

 

높은 건물들로 둘러싸인 밴쿠버의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근심과 걱정을 뒤로한 채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곳을 찾고 있는다면 조프리레이크는 가장 적합한 휴식 장소라고 말할 수 있다. 물론 산행이 조금 힘들고 지칠 수 있지만 간단한 옷차림과 물을 가져간다면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 라는 말처럼 초록빛을 띄는 울창한 숲들과 밴쿠버의 푸르른 여름하늘을 담은 호수가 가져다 주는 절경은 분명 후회 없는 경험을 만들어 줄 것이다.

 

e3a12036623c42e1b5d8c63ec64d455c_1541107730_192.jpg
박지은 인턴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관련 뉴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1,806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메트로밴쿠버 갱들의 전쟁터가 되나?
코퀴틀람 한인타운 인근에 위치한 헬스엔젤스 지부 건물 모습(표영태 기자)  메이플릿지 사망자 헬스엔젤스 조직원 지난 일요일 발생한 살인사건의 희생자가 캐나다의 최대 조직범죄 조직의 단원으로 밝혀졌는데, 그를 살해한 범인이 외부인일 경우 최악의
11-20
밴쿠버 우버 2019년 도입 예정
BC주민들도 우버(Uber)와 리프트(Lyft) 같은 승차공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도입 시기는 아직 구체적
11-20
밴쿠버 새로 짓는 세인트폴 병원 주변엔 무슨 시설 있나
밴쿠버 폴스크릭에 새로 지어지는 세인트폴 종합병원에 대해 주민들의 궁금함을 해소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밴쿠버시는 20일 
11-20
캐나다 국세청, 납세자의 동일한 처리 대우 규정 지키지 않는다
감사원 보고서에서 지적 연방국세청이 소득세를 비롯해 법인세 등 처리에 있어 지역에 따라 처리 기간이나 처리 결과가 큰 편차이를 보여 이에 대한 시정이 요구된다. 연방감사원 마이클 퍼거슨(Michael Ferguson) 감사원장이 20일 발표한 감사보고
11-20
캐나다 수출 관련 노동자 전체 노동자의 8%
  캐나다 전체적으로 수출과 관련된 노동자들이 총 145만 1000명으로 전체 노동자의 8%를 차지했다. 그런데 BC주 6%로 소형 주들인 대서양 연안주를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다. 사스카추언주가 10%, 마니토바주와 퀘벡주가 9%, 온타리오주와
11-20
캐나다 9월 캐나다 찾은 한인 1만 8000명
작년대비 크게 감소9월 캐나다를 찾은 외국인이 작년 9월보다 조금이나마 증가했지만, 한인 방문자 수는 크게 감소했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9월 여행 통계에 따르면 한인 방문자 수는 1만 8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의 1만 7000명에 비해서는 3.1%가 증가했지만
11-20
부동산 경제 BC주 발전 북부지역이 견인 전망
센트럴1신용조합 보고서LNG수출단지, 파이프라인BC주가 한 때 메트로밴쿠버 지역의 주택 건설 붐으로 전체 경기를 이끌어 갔다면, 향후 2년간은 북부 지역의 에너지 자원 수출 산업이 견인할 전망이다.센트럴1신용조합(Central 1 Credit Union)이 20일 발표
11-20
밴쿠버 버나비 교통사고 후 사망 여성 살인사건으로 수사 중
 사고직전 피해여성 행적 추적  차량 사고로 한 여성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돼 사망을 했지만, 경찰은 그녀의 죽음이 단순 사고사가 아니라고 의심하고 살인사건으로 수사를 하며 시민의 제보를 요청했다.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의
11-20
밴쿠버 랭리 교실 욱일기 내려달라 한인학생 청원 운동
 교육청 "교자재라 걸 수 있다" 9학년 한인 학생 문병준change.org 17일 시작 일본 전범기인 욱일기가 메트로밴쿠버의 한 학교 벽에 커다랗게 걸리면서 한인 학생이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국제적인 청원사이트에 글을 올렸는데 랭리 교
11-19
세계한인 외교부 여권민원실, 서초구 외교센터로 내달 이전
  민원실 공간 확장…여성 화장실·수유실 등 편의시설도 확충 외교부는 서울 종로구 수송동(코리안리 빌딩 4층)에 있는 여권영사민원실과 여권과가 다음 달 17일 서초동 외교센터로 이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따라 현재 민원실은 다음달
11-19
캐나다 기준 금리 인상 전망에 파산 위기감도 높아져
BC주 상대적으로 느긋해미국 기준 인상에 따라 캐나다 금리도 인상 압박을 받으면서, 많은 캐나다인들이 재정적인 어려움에 빠질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증가하고 있다.입소스캐나다가 MNP LTD의 의뢰로 조사한 금리인상에 따른 캐나다인의 재정적 부담감 조사에서 파산을 할 지
11-19
교육 대학교육비에 놀란 캐나다 부모들
12세이하 자녀 부모 73% 교육비 몰라저소득가정 절반 이상 "너무 놀랍다"초등학생 자녀들을 둔 부모들이 아이들을 대학교육까지 시키겠다고 캐나다 부모들이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로 얼마나 비용이 들어가는 지를 알자 놀라 자빠졌다.입소스캐나다가 날리지퍼스트파이낸셜(Knowl
11-19
캐나다 토론토에서 울려퍼진 ‘우리의 소원은 통일’
  제1회 안병원 선생 청소년 평화통일 음악제    17일 토론토 한인회에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토론토 협의회(회장 김연수)와 캐나다 온타리오 한국학교협회(회장 신옥연)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 1회 안병원 선생 청소
11-19
밴쿠버 밴쿠버시의회는 백인 전용인가
최근 선거를 치러 구성된 밴쿠버시의회가 백인 일색이어서 소수 민족의 의견이 잘 반영될지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백
11-18
밴쿠버 밴쿠버에 맞는 자원재활용
아시아계 다양한 민족이 사는 밴쿠버에 맞는 자원 재활용을 하는 기업이 생겼다. 이 기업은 일회용 나무젓가락을 수거해 가공한&n
11-18
밴쿠버 코퀴틀람 타운센터 파크 불빛 축제 24일 개막
메트로밴쿠버에서 최대규모1.2킬로미터 10개 존 구성 연말연시 분위기를 내기 위한 코퀴틀람의 대규모 불빛을 밝히는 축제가 올해도 개최될 예정이다. 코퀴틀람시는 24일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메트로밴쿠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야외 불빛(outdoo
11-16
세계한인 北중앙방송 "해외동포 기업인 대표단 평양 도착" 보도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세계 해외동포 기업인 대표단이 오늘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북한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와 '관계 부문 일꾼'들이 이들을 맞이했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
11-16
캐나다 캐나다 외교부, 제4차 한반도 심포지엄 개최
지난 15일, 캐나다 외교부는 주 캐나다 한국대사관, 주 캐나다 미국대사관과 함께 공동으로 ‘제4차 한반도 심포지엄(Symposium on the Korean Peninsula)’을 열었다.심포지엄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심층 논의와 향후 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11-16
밴쿠버 악천후에 BC 정전사태 증가세
 지난 5년간 정전발생 3배 증가지구 온난화가 부른 이상기후 지구 온난화로 폭풍과 악천후 등 이상기후가 자주 발생하며, BC주에서 정전사태도 크게 증가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BC 하이드로는 '폭풍경보: BC주 거친 날씨로 인한 전력공급 영향
11-16
밴쿠버 재지스트 김사라, 밴쿠버박물관 한국문화 전시관에서 한국의 한을 풀어낸다
 한국 민요의 운율과 한을 담은 가수다재다능한 보컬리스트 겸 편곡자 한인 밴쿠버에서 전통 재즈를 공부한 후, 한국 전통음악을 현대 재즈의 세계로 가져온 한인 차세대 재즈 가수가 한국문화와 어우러진 공간에서 공연을 펼친다.   
11-16
밴쿠버 마동석표 논스탑 사이다 액션-'성난 황소' 30일 밴쿠버 개봉
  모니터 관객 및 언론 시사 압도적 호평! '범죄도시' 최강의 제작진 의기 투합! 아시아의 드웨인 존슨으로 불리는 마동석 액션의 진수가 담긴 '성난황소 UNSTOPPABLE'가 모니터링 관객 시사회와 언론 시사회를 통해 한국 개봉
11-16
캐나다 고용주 진단서 요구, 중병 아니면 출근 하겠다
82%의 노동자 생각진단서는 가정의에게캐나다이 대부분의 노동자는 감기나 몸살 같은 가벼운 병이면 그냥 회사에 출근하겠다고 대답했는데, 바로 고용주가 요구하는 의사진단서를 받아 오기 힘들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다.입소스캐나다가 캐나다의사연합(Canadian Medical A
11-16
밴쿠버 써리 RCMP, 신용정보·우편물 절도범 검거
  써리 RCMP의 재산범죄전담팀(Property Crime Target Team, PCTT)과 경제범죄전담팀(Economic Crime Unit, ECU)은 10월부터 우편물 절도와 신용정보 절도 범죄를 인지하고 175A스트리트의 6100블록 거주지
11-16
밴쿠버 식민지 시대의 한국 영상 문화를 알아보는 시간
UBC한국학연구소(소장 박경애 교수)는 11월 세미나로 오리건 대학교의 김동훈 박사를 초대한다고 밝혔다. 11월 30일 오후 3시 30분부터 C.K.CHOI 빌딩(1855 West Mall, Vancouver) 120호 강의실에서 열린다.김 박사는 오리건대학교의 교수로
11-16
세계한인 한국 정부, 재외명예영사 방한 초청
 15개국 16명의 외국인 명예영사 외교부는 해외에서 재외국민을 보호하고 해당 국가와의 경제·문화·교육 등 다방면의 협력에 기여하고 있는 재외 명예영사들의 사기 진작 및 한국과의 유대감 증진을 위해 19일부터 24일까지 재외명예영사 방한 초청사업을 진
11-16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