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나만의 특별한 영어 과외선생님 - Youtube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나만의 특별한 영어 과외선생님 - Youtube

본문

 

 

캐나다에 살고 있는 유학생들의 가장 큰 목표이자 고민거리는 무엇일까? 아마도 영어일 것이다. 수많은 영어공부 방법 중 유튜브를 통한 공부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많은 이들이 알다시피 유튜브에는 엄청나게 많은 수의 영어 선생님과 학습 자료들이 있다. 그 중 자신에게 맞는 선생님과 학습 자료를 선택하여 잘 활용한다면 비싼 과외가 부럽지 않은 나만의 특별한 수업을 만들 수 있다. 지금부터 내가 유튜브를 통해 영어 공부를 하면서 많은 도움을 받았던 채널 3가지를 함께 나누려고 한다.

 

1. 디바 제시카 (Deeva Jessica)

제시카는 5년 동안의 미국 유학생활을 경험으로 원어민 못지않은 유창한 영어 실력의 소유자이다. 제시카의 채널 중 내가 소개하고자 하는 것은 “300문장만 암기하면 영어회화 초보 마스터!” 영상이다. 하루에 30문장씩 총 10일 안에 300문장을 배우는 코스이다. 전혀 어렵지 않다. 아주 기초 수준이지만 가장 기본적이고 필요한 문장들만을 다루기 때문에. 문법을 몰라도 쉽게 외우고 공부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매일 암기편과 복습편이 있기 때문에 한 번 배우고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학습한 30문장을 리마인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혼자 시간을 보내거나 이동하는 길에, 혹은 외출을 준비하며 옆에 켜두고 따라하기만 해도 실생활에 꼭 필요한 표현들을 금방 익힐 수 있을 것이다.

 

2. 올리버쌤 

올리버쌤은 미국 텍사스 출신의 미국인으로 현재 한국 학교에서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EBS에서도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올리버쌤의 영상은 2~3분 정도의 짧은 동영상을 통해 하나의 주제를 다룬다. 비록 동영상의 길이는 짧지만, 올리버쌤의 재미있는 1인2역 상황극을 통해 표현이 사용되는 맥락을 이해하고 같은 의미의 다른 표현들도 많이 배울 수 있다. 나는 올리버쌤의 영상으로 영어공부를 하면서 그동안 알고 있던 표현들이 상황과 문맥에 따라 어떻게 다르게 사용되는지를 배우는 것에 가장 큰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또 하나의 특징은 서양 문화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미국인인 올리버쌤의 관점에서, 한국과 다른 서양문화의 특징이나 서양인들의 사고방식 등을 영상을 통해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3. 헤이민지 (heyMinji)

헤이민지는 외국 생활 경험은 길지 않지만 독학을 통해 영어와 일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하는 능력자이다. 이 채널은 내가 캐나다에 와서 억양을 배우기 위해 쉐도잉에 대해 찾던 중 새롭게 발견한 유튜브 채널이다. 쉐도잉이란 영어를 들으면서 동시에 들은 것을 따라 말하는 학습법을 의미하는데 효과도 좋고 무엇보다 원어민 억양을 배우는 데 탁월하기로 유명하다. 헤이민지 채널을 통해 쉐도잉이 무엇인지부터 쉐도잉을 하는 방법과 활용하기에 좋은 자료까지 함께 학습할 수 있다. 또한, 이 채널에서 추천하고자 하는 또 다른 것은 ‘원서 읽어주는 여자’라는 코너이다. 이 코너는 원서로 된 소설이나 동화책을 녹음하여 들려줌으로써 리스닝 훈련에 많은 도움을 주는 동시에 영미 문학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593e581238b5093be797b69de83a2d59_1541701162_4615.jpg
이주영 인턴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12,539건 1 페이지
제목
[밴쿠버] 하키선수단 버스 사고 운전사 이번주 선고
지난해 4월 사스카치원주에서 사고를 내 16명을 숨지게 하고 13명을 다치게 한 트럭 운전사에 대한 선고가 22일 내려진다.&...
밴쿠버 중앙일보
10:54
[밴쿠버] 2019 신인작품상 시상식 개최
  (사)한국문협 캐나다 밴쿠버지부에서는 지난 16일(토) 오후 12시에 바운더리 로드에 위치한 버나비 펠리스 식당에서 2019 신인작품 시상식을 개최했다. 시상식에는 문협 회원과 당선자와 가족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 신인상 ...
밴쿠버 중앙일보
10:54
[밴쿠버] C3소사이티, 2019년도 리덥십 컨퍼런스 개…
연아 마틴 상원의원이 정병원 총영사와 RCMP의 마이크 장 홍보담당 경관과 함께 했다.(연아 마틴 상원의원 페이스북에 올라온 행사사진)다양한 분야 선배와 네트워크 기회밴쿠버 한인차세대 리더그룹이 올해도 한인사회와 캐나다 지도자 양성을 위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
밴쿠버 중앙일보
10:54
[밴쿠버] 좋은 게 그냥 좋은 것으로 끝난 노인회 총회
 43대 노인회 이사 24명한인회 이사진 대거 중복 (사) 광역밴쿠버 한인노인회(회장 최금란)는 지난 16일 2019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 43대 노인회 이사와 감사를 선출했다. 총회에서는 이미 지난 이사회에서 현 최금란 노인회장을 연임하기록 결...
표영태
10:54
[세계한인] 재외동포 청소년 사상최대 천여명 모국 초청
 재외동포재단, 전 세계 중고생․대학생7~8월 중 전국 11곳서 모국체험 연수 올 여름 1천여 명의 재외동포 청소년들이 대거 모국을 방문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올 7월 9일부터 8월 6일까지 3차례에 걸쳐 전 세계 재외동포 중고...
밴쿠버 중앙일보
10:54
[밴쿠버] 한인타운 인근 단독 교통사고로 운전자 사망
18일 오전 1시에 한인타운 인근 로히드 하이웨이에서 발생한 단독 교통사고로 파손된 교통신호등을 수리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 과속 사고원인, 화재까지 발생 한인타운 인근 로히드 하이웨이에서 과속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신호등을 들이 받고 ...
표영태
10:33
[밴쿠버] 기온도 오르고 유가도 오르고
메트로밴쿠버의 휘발유 가격이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 전문가는 유가 인상 흐름이 당분간 꺾이지는 않으리라고 예측했다. 유...
밴쿠버 중앙일보
10:33
[밴쿠버] 다국어 가능하면, 다양한 자신 발견
 중급부문 우승자인 사쿠라코 카와무라 씨가 나와 다양한 언어를 알면서 생기는 성격과 이미지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 총영사관 한국어말하기 대회다민족 다양한 생각 이해시간 한류 열풍으로 한국어 배우기 열풍도 불고 있는데, 다양한 민족 출신의 타민...
표영태
10:33
[캐나다] 제5차 한-캐나다 전략대화 개최
 제5차 한-캐나다 전략대화 현장(한국 외교부 보도자료) 양국간 이해와 의견 교환한반도 평화정착 지원요청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18(월) 서울에서 도날드 바비애쉬(Donald Bobiash) 캐나다 글로벌부(외교부) 아태 차관보와‘제5차 한...
밴쿠버 중앙일보
10:33
[밴쿠버] 밴쿠버에서 직업 찾는 최고의 방법
  KOTRA 밴쿠버 무역관 K-move 센터가 주최하는 6th KOTRA Vancouver Job Fair 2019에 한인 청년 150명이 참가해 구인기업 13개사와 총 200건의 면접이 진행됐다.  
밴쿠버 중앙일보
03-15
[밴쿠버] 노인회 행사를 빛내는 아름다운 손길들
한인사회의 원로단체로 가장 모범적으로 활동을 하는 밴쿠버한인노인회는 설날행사, 어버이날 행사 등 연간 다양한 행사를 벌인다. 이런 행사 때면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많은 한인 노인들과 단체장들이 100여명 가량 모여 든다. 항상 손님들을 그냥 보내지 않고 뭐라도 먹여 보...
표영태
03-15
[밴쿠버] 밴쿠버한인장학재단, 차세대 지도자에게 최대 5…
2018년도 밴쿠버한인장학재단의 장학의 밤 행사 단체 사진(밴쿠버 중앙일보 DB)  2019년도 장학생 선발5월 31일까지 지원마감 밴쿠버의 차세대 지도자들을 위한 한인사회의 최대 장학재단이 올해도 어김없이 장학생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해...
표영태
03-15
[밴쿠버] 최금란 회장, 밴쿠버 한인사회 위해 읍참마속 …
  노인회 16일 오전 11시 총회최금란 회장 연임 승인 안건한인회 정상화 논의되야  현재 밴쿠버 유일의 한인사회 대표단체로의 역할을 하고 있는 밴쿠버한인노인회가 총회를 통해 차기 이사진과 임원진을 선출할 예정이어서, 제 기능을 하지...
표영태
03-15
[밴쿠버] 밴쿠버이북도민회, 세계 모범 한인단체의 표상
이북5도위원회의 이북도민회 모국방문 설명회 차 밴쿠버를 방문한 김영철 평안북도 도지사가 격려사를 하고 있다.  모국방문단 10명 이상 유일  밴쿠버 이북도민회가 가장 모범적으로 활동을 해 오면서 세계의 이북도민회 단체 중에 유일하게 ...
표영태
03-15
[밴쿠버] [UBC 한인학생 기자단의 눈] UBC, #M…
(사진 출처: https://sppga.ubc.ca/events/event/diverse-perspectives-on-the-metoo-movement-where-do-we-go-from-here/)   지난 3월 7일 목요일, 최근 큰 이슈...
UBC 하늬바람 이재희 인턴
03-1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