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인구증가 캐나다 사상 최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22°C
Temp Min: 10°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캐나다 | 연간 인구증가 캐나다 사상 최다

표영태 기자 입력19-09-30 10:43 수정 19-11-06 10:0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전년대비 53만 1497명 늘어

G7 국가 중 인구증가율 최고

 

캐나다가 전년대비 사상최대의 인구증가를 기록했는데 이게 다 이민자나 임시체류자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연방통계청이 캐나다데이인 7월 1일 기준으로 캐나다 인구를 추산하는데 올해 7월 1일 총 인구는 3758만 9262명으로 나왔다. 이는 작년 7월 1일에 비해 53만 1497명이 늘어난 수치로 캐나다 사상 연간 증가에서 최다 증가로 기록됐다. 또 고령화 사회로 전이되면서, 100세를 넘긴 노인들(centenarians) 수가 1만 명을 최초로 넘기기도 했다. 

 

캐나다는 2018년과 2019년 사이에 1.4%의 증가율을 보이며 G7 국가들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율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과 영국이 각각 0.6%를 기록한 것에 2배가 넘고, 독일의 0.3%, 프랑스의 0.2%와도 비교가 안될 정도이며, 이탈리아와 일본이 작년에 0.2%씩 감소를 기록한 것과도 비교가 됐다. 그런데 캐나다 사상 최고 성장율을 기록한 때는 1989년과 1990년에 1.5%였다.

 

이렇게 캐나다가 빠르게 인구가 증가하는데는 영주권자나 유학비자나 취업비자로 온 비영주권 거주자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들이 지난 1년간 인구 증가에 82.2%를 담당해, 자연인구증가율의 17.8%보다 크게 높았다. 자연인구증가의 비중은 매년 감소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2018년과 2019년 사이에 총 31만 3580명의 이민자가 받아들여 2015년과 2016년 사이 시리아 난민 3만 명을 받아들여 32만 3192명으로 최다로 받아 들인 경우를 제외하고 이민자만으로 가장 많은 수를 수용한 셈이다. 비영주권자도 지난 1년간 17만 1536명이 들어와 사상최다를 기록했다.

 

각 주별 인구증가율에서 BC주는 2017년과 2018년 사이에 1.55%를 그리고 이번에 1.39%로 1년 전에는 주요 주중에 온타리오 다음이었지만, 이번에는 알버타주에 밀렸다. 온타리오주는 작년과 올해 1.73%와 1.72%로 전국 최다 인구대비 높은 증가율을 이어갔고, 알버타주는 1.34%에서 1.63%로 증가율이 상승했다. 알버타주의 인구증가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이민자나 이주자가 아니라 국내에서 이주해 오는 국내 전입자들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는 2.04%와 2.17%로 증가율에서는 전국 최고를 이어갔다.

 

캐나다의 중간 연령은 40.8세로 1999년의 36.4세에 비해 4.4세가 늘어났다. 

 

올 7월 1일 기준으로 시니어 인구는 659만 2611명으로 이들 2명 중 1명(51.1%) 이상은 1946년에서 1965년 20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이다. 시니어 인구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17.5%인 반면 0-14세 사이의 인구는 16%로 나왔다. 이렇게 시니어 인구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G7국가 중에서는 미국의 16%를 빼고 가장 낮은 편에 속한다. 세계에서 가장 고령인구가 많은 일본은 28%에 이른다.

 

각 주별로 14세 이하 인구를 비중 통계에서, BC주는 14.1%로 10개 주 중에 2번째로 낮은 양상을 보였다. 사스카추언주는 19.6%, 마니토바주는 18.9%, 그리고 알버타주가 18.8%로 전국 평균 상회하는 것과 달리 서부 주중에 BC주만 유달리 어린이 인구 비중이 낮았다. 반면 시니어 인구비중은 BC주는 18.7%로 전국 평균을 윗돌았다. 온타리오주나 나머지 서부평원주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고 퀘벡주의 19.3%보다는 낮은 편이었다.

 

주간 전출입을 2분기만 두고 볼 때, BC주는 전입인구가 2만 2211명인고 전출인구가 1만 8539명으로 3672명의 순전입인구가 늘어났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전입인구가 늘어난 주로 기록됐다. 온타리오주는 순전입인구가 802명에 그쳤다.

 

통계청의 미래 인구추정자료에서 2039년에 14세 이하 어린이 인구는 672만 7000명인 반면 65세 이상 시니어 인구는 1064만 7000명으로 추산했다.

 

한편 통계청의 실시간 인구추정 시계(Canada's population clock)에 따르면 9월 30일 오전 10시 30분 현재 약 3776만 8882명으로 지난 7월 1일 대비 17만 9621명이 늘어났다. BC주는 509만 9865명으로 계산됐다. 온타리오주는 1464만 6713명이며, 퀘벡주는 851만 6436명이고, 알버타주는 439만 814명으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088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부동산 경제 밴쿠버 주택 전년대비 거래 대폭 감소, 가격은 상승?
코로나19로 주택 거래 침체 속 호가만 올라메트로밴쿠버 주택 평균가격 102만 8400달러프레이저지역 아파트 평균가격 43만 3700달라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지역 주택가격이 전달은 물론 작년에 비해서도 올랐는데, 실제 거래는 크게 줄어드는 등 코로나19로 침체 속 소규
11:27
밴쿠버 캐나다에서 새로운 커리어 찾기
재외동포재단 지원 행사KCWN, 총영사관 공동주최KCWN(Korean Community Workers Network)은 주밴쿠버총영사관과 함께 COVI19 으로 침체된 노동시장에서도 꾸준한 수요가 있는 직업군을 선정하여 6월13일과 27일 두 번에 걸쳐 커리어톡을 온라
09:25
밴쿠버 놀면 뭐하니? 황인범 선수랑 함께 축구하자!
영사관의 황인범 선수 축구교실6월 중 메이플 그로브 파크에서유소년반, 청소년반 총 6회 걸쳐
09:08
세계한인 외교부-미국지역 총영사관 화상회의 개최
미니애폴리스 흑인 사망사건 관련피해현황 점검, 재외국민 보호 등한국 외교부는 2일 오전 8시(한국시간)에 이태호 2차관(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장) 주재로 미국 주재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개최하여, 미국 미네소타州 미니애폴리스 흑인 사망사건 관련 동향 및 한국 국민
09:02
세계한인 캐나다 주도 인공지능 국제협력 한국 동참
'인공지능에 대한 글로벌 파트너십’창립회원국AI 통한 인권, 포용성, 다양성, 혁신, 경제성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2019 G7 정상회의에서 창설하기로 한 ‘인공지능에 대한 글로벌 파트너십(GPAI, Globa
08:54
밴쿠버 또 벌어진 인종혐오 폭력범죄
메트로밴쿠버대중교통경찰이 공개한 폭행 용의자 사진헤드스카프 쓴 17세 소녀 피해가해자, 인종 조롱하며 주먹질밴쿠버시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인종혐오 폭력이 난무하는 가운데 버스에서 10대 소녀를 향해 인종혐오적 폭력사태가 벌어져 경찰이 공개수사에 들어갔다.메트로밴쿠버대중
06-01
캐나다 [1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6월 들어서자 전국 새 사망자 큰 폭 감소..…
전날 최다기록 수립과 대조새 확진자 수 700명대 유지6월에 들어서자 전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하지만 그 전날인 일요일에 갑자기 사망자 수가 전날에 비해 2배 이상 늘어 의도적으로 휴일에 사망자 수를 쏟아 낸 것이 아닌지 의문스럽다.1일
06-01
밴쿠버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일한만큼 임금 줍시다
BC주 최저시급 1일부로 5.4% 인상전년대비 0.75달러 오른 14.6달러코로나19로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고용을 유지해도 근무시간이 줄어 드는 등 많은 임금 노동자들의 수입이 줄어드는데 BC주는 예정대로 최저시급을 1일부로 인상했다.BC주의 존 호건 NDP 정부
06-01
밴쿠버 BC주, 6월말까지 상업용 렌트비 못내도 퇴거금지
BC주 캐롤 제임스 재정경제부 장관이 1일 렌트비를 내지 못했다고 상업용 임차인을 내보낼 수 없다고 행정명령을 내렸다.(BC주 실시간 방송 캡쳐)응급프로그 법 하 새 행정명령연방 상업용렌비보조 강화조치코로나19로 제대로 영업을 못해 렌트비를 내지 못하는 소규모 사업자들
06-01
밴쿠버 메트로밴쿠버 거주하려면 부부 모두 시급 19.5달러 받아야
프레이저밸리도 시급 15.54달러주에서 클레이요쿼트사운드 최고BC주의 최저시급이 올랐지만 실제로 BC주의 대부분 지역이 최저시급만 가지고는 생활할 수 없는 높은 생활비가 형성돼 있다는 자료가 나왔다.가족위한 생활임금 캠페인(Living Wage for Families
06-01
세계한인 보훈처, 해외 애국지사·유족에 마스크 2만 5000장 지원
호국보훈의 달…15개국 거주 생존 독립유공자 등 500명에게 전달보훈처는 1일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 및 유족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이번 지원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빼
06-01
캐나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
2019년도 크루즈 시즌에 밴쿠버항 앞바다에 떠 있는 대형 크루즈선(표영태 기자)연방, 크루즈 입항금지 10월 말까지새 사망자 수 다시 100명 넘게 나와많은 전문가들이 더 이상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예측하는 가운데 캐나다의 주요 수입원인 관광산업이 올
05-29
밴쿠버 하루가 멀다하고 불거지는 인종혐오 범죄
지난 17일 리치몬드 상가주차장에서가해자 백인남성 언어폭력 이어 폭행코로나19로 메트로밴쿠버에서 중국인을 비롯해 동아시안에 대한 인종혐오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중국인 인구 비율이 높은 리치몬드에서도 인종혐오 폭력 사태가 벌어졌다.리치몬드RCMP는 지난 16
05-29
캐나다 5월 29일 '평화유지군의 날' 빛내는 한국 여성
캐나다 주도 여성평화유지군 확대 동참전체 평화유지군 중 여성 비중 6% 불과매년 5월 29일이 국제적으로 UN 평화유지군의 날로 기념되고 있는데, 올해는 여성으로 세계평화 유지 일선에서 활약 중인 여성들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데, 캐나다 정부가 한국 평화 평화유지군에
05-29
밴쿠버 BC주 공기질 경고 휴대폰 실시간 전송
29일부터 즉시 시행 착수 사전 휴대폰 신청자 대상앞으로 산불이나 대기오염 등으로 자신의 주 거주 지역 공기질이 악화되면 휴대폰으로 안내 문자를 받아 볼 수 있게 됐다.BC주 환경기후변화전략부는 29일부터 공기질 경고(Air quality alerts) 휴대폰
05-29
세계한인 한국 거소증 한글이름 병기시 휴대폰 개통이 가능
2019년도 외국인등록증 한글이름 병기 확대6월 8일부터 한글이름으로 실명확인 가능해외국인등록증(외국국적동포 국내거소신고증, 영주증 포함)에 한글이름이 함께 표기된 외국인은 한글이름으로도 휴대폰 개통이나 계좌 개설이 가능해진다.법무부(장관 추미애)와 방송통신위원회(위원
05-29
캐나다 토론토 지상사 협의회, 온주정부 방역물품 전달
사진=주토론토총영사관정태인 주토론토총영사는 지난 27일 주의회의사당에서 개최된 토론토 지상사 협의회의 온주정부 대상 방역물품(검사키트, 손세정제, 마스크) 전달식에 참석했다.이번 전달식에는 온주 정부를 대표하여 Caroline Murloney 장관이 참석했으며, 한국
05-29
세계한인 '내가 한국바로알리기의 주인공' 에세이 공모
세계 속의 한국 이미지를 개선하고 한국이해자료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하여 의미 있는 공모전이 실시되고 있어 재외 한인들의 참여가 요구된다.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바로알리기사업실은   2020 "내가 한국바로알리기의 주인공" 에세이 공모
05-29
캐나다 5월 아시아문화유산의 달, 온라인 영화나 볼까
한국계 감독인 앤 신의 서구적인 눈의 영상 컷캐나다국립영화위원회 특별상영전아시안계 캐나다 영화인 작품소개5월이 아시아문화유산의 달이지만 코로나19로 예년에 벌어지던 이벤트는 없지만 온라인으로 아시아민족 캐나다인의 삶을 보여주는 영화제가 진행되고 있어 집에서 감상하는 시
05-29
밴쿠버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혐오범죄
버나비RCMP가 공개한 동영상 속에서 동양계 젊은 여성이 동양계 84세 노인 여성을 걷어차는 장면버나비 노인을 발로 걷어차고 간 여성 수배사회적 약자에 대한 묻지마 폭력 대한 경고코로나19로 사회경제적인 스트레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형태의 폭력사태도 함께 늘
05-28
캐나다 [28일 실시간 코로나19 업데이트] 3일 연속 전국 새 확진자 1000명 미만 …
새 사망자 수는 진정될 기미 안보여BC 새 확진자 8명, 사망자 2명 추가전국적으로 코로나19 새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1000명 대 아래로 떨어지면서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사망자 수에서는 아직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28일 전국의 새 확진자 수는 993
05-28
캐나다 3월 전국 평균주급 1년전보다 3.7% 올라 1053달러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임금 노동자 수 그래프BC주 전달, 전년대비 주급 다 상승숙박요식업 등 노동자 수 큰폭 감소코로나19가 본격화 된 올 3월의 캐나다 전체 노동자의 평균주급이 작년 3월보다는 높았던 것으로 나왔다.연방통계청이 28일 발표한 평균주급 통계에 따르면 10
05-28
밴쿠버 ICBC 운전지식 필기시험 재개
ICBC 페이스북 보도자료 사진6월 1일부터 사전 예약 후예약 28일부터 접수 가능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중단 중에 있는 ICBC의 운전면허 시험이 다음달부터 필기시험이 시작될 예정이다.BC주 운전면허시험을 관장하는 자동차보험 공기업인 ICBC는는 6월 1
05-28
밴쿠버 색다르게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아메니다 어른신들
아메니다 제공 사진들유명 한국의 한복입은 여인네 그림 재현현재 코로나19로 고위험군에 속하는 노인요양원이나 장기거주 시설 노인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오랜 격리 생활을 하고 있지만 색다르게 이런 어려움을 오히려 즐겁게 이겨내는 한인 어르신들이 있다.아메니다에 입주한 한인
05-28
밴쿠버 다문화자문위원회, 아시안 대상 증오범죄 극복 의견 제시
커뮤니티 지도자 언론들과 라운드테이블 회의도모든 생활영역 인종차별 신고 요령 각국 언어로 BC주 존 호건 주수상, 앤 캥 시민서비스부 장관,  조지 차우 장관 주관으로 지난 25일 BC 다문화 자문위원회(Multicultural Advisory Cou
05-2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