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DAY VANCOUVER_SEPTEMBER (9월 이야기)-2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5.56°C
Temp Min: 4.4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EVERYDAY VANCOUVER_SEPTEMBER (9월 이야기)-2

밴쿠버 중앙일보 기자 입력20-09-03 08:28 수정 20-09-10 09:3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KlDeR0AC_dfcd4b4961ad1f750fc4a4394e7b61a98446f7ca.jpg


365일 데일리 에세이북 에브리데이 밴쿠버(Everyday Vancouver) 공동저자 캐리 칼스버그 (Kari Karlsbjerg)와 엘레인 추(Elaine Chu)



September 6    A Different Way of Thinking

Expressing Yourself 


Canadians consider their country a place where all are considered equal and there is not a strict hierarchy of different classes and status that need to be respected. Instead, everyone is considered to have the same right to expressing their opinions as anyone else. Hierarchy and different status levels is not something that Canadians think are important. Canadians consider themselves strong individualists who can take care of themselves while also taking care of their community. Therefore, if they see something that needs to be changed to make things better, then they will feel comfortable to express themselves. This right also extends to children. Canadian children today can speak their thoughts and feelings, even to adults and parents, in the same open way that they would do with their friends. Also, in the workplace, employees can express their thoughts, opinions, and ideas openly to their employers. It is also possible for citizens to share their opinions and ideas with the local, provincial, and federal government officials. However, all this communication must be done in a very polite, quiet, and respectful way. Everyone can share their thoughts, but if it is done in a violent or aggressive manner then Canadians don’t like that as it disturbs the peaceful quality of everyday life.


9월 6일 다른 사고 방식과 자신을 표현하기

캐나다인들은 모든 사람이 평등하며, 엄격한 계층 구조는 없고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의견을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권리는 또한 아이들에게도 적용되어  어른과 부모에게도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자유로이 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직장에서 직원들은 자신의 생각, 의견 및 아이디어를 공개적으로 고용주에게 말할 수 있으며 시민들이 지방 정부, 주정부 및 연방 정부 공무원들과 의견 및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그러나 이 모든 의사 소통은 매우 조용하고 정중한 방법으로 진행되어야합니다.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나눌 수 있지만, 폭력적이거나 공격적인 방식으로 수행된다면 캐나다인은 일상 생활의 평화로운 삶의 질이 어지럽혀지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September 18    Stories and Advice for new comers

Enjoying the Challenges of Living in a Foreign Culture - Debora Jones-Akiyama – ELL Instructor 

I was a young woman teaching French in small-town Saskatchewan, so when my sister begged me to go to Japan with her to teach English, I went. When I got off the plane in Narita, I knew only a few words of Japanese, and I had no familiarity with Japanese food. A few years previously, however, my sister had been an exchange student in Nagano, so she spoke Japanese fluently. Armed with a page of useful expressions she wrote out for me, I braved the Tokyo transit system and found a job. I would be traveling all over Tokyo teaching English to company executives and employees.

I loved my job and my life in Tokyo, but those first few weeks were terrifying. I had to navigate my way through dozens of labyrinthine train and subway stations. I frequently got lost, had to backtrack to a known point, and try again. I lost a lot of weight because all of the food was so strange to me, and I was often too nervous to go into a restaurant and order. Then there was the frustration of having a lot to say and so much to ask but being unable to communicate in Japanese.

I had been in Japan for about 6 months when two of my sister's friends from Canada came for a visit. I recognized in them my 6-month-ago self. Because my sister and I were both very busy, we juggled the responsibility of showing the two girls around. This was a wonderful experience for me; it showed me how much I'd learned. From that time forward, I was infused with confidence and every day was an adventure. I ended up staying in Tokyo for 5 years. It's where I forged my close friendship with my sister, and it's where I met my husband.

Living in a foreign culture is exciting, and a challenge. To help newcomers to Canada enjoy the experience, I have a few pieces of advice gleaned from my own experience as a foreigner.

Listen to English language programs on radio and TV. Don't put pressure on yourself to be able to understand every word. Even if you can't understand anything, your ear will become accustomed to the rhythms of English. Gradually the garbled noise you've been hearing will start to resolve itself into individual words and phrases. soon you'll be able to pick out a word here and there , and if you don't understand it you can look it up later when you have a chance.

Take every opportunity to speak with Canadians. Talk to your neighbors, even if all you can manage is a smile and hello. This will make you seem less aloof and encourage others to try to communicate with you. Talk to the other parents while you're waiting to pick up your kids after school. Join an exercise class or a church. Get a part-time job if your visa allows. Find volunteer work if it doesn't. Many communities have volunteer placement agencies which will interview you and help find a good fit for you.

Remember that people of other nationalities love their culture as much as you do yours. Show an interest in Canadian culture and Canadians will warm to you. In Japan, food, traditional art, music, and sumo started many conversations for me.

Cultivate a wide friendship among people who speak various languages including your own. You need a break from the pressure of living in a foreign country, so being able to communicate in your native language is a relief. People from your own country can be a great source of information concerning where to find certain products and services. Other foreigners to Canada will have to communicate with you in English, but there'll be less stress because you will all be speaking a second language. You can compare notes on your experiences.

I learned a lot living overseas. Of course I learned about Japan, but I also learned an appreciation of what it means to be Canadian. I was able to see my own country differently by looking at it through the eyes of an outsider. I gained confidence in myself and honed my teaching skills. I hope it's made me more sensitive to the challenges faced by my students and their families.

Oh, one final suggestion. Take an English class or find a private tutor. Knowledge inspires confidence and decreases stress. Besides, I need the work.


Enjoying the Challenges of Living in a Foreign Culture - Debora Jones-Akiyama – ELL Instructor 

외국에서의 삶의 도전을 즐기는 것 – 데보라 아키야마 -  ELL 강사 


제 여동생이 저에게 일본에 영어를 가르치러 가자고 제안했을 때 저는 사스카츄완의 작은 마을에서 불어를 가르치는 젊은 여교사이었습니다. 제가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을 때에는 일본음식도 매우 낯설었고 일본어도 몇마디 밖에 몰랐습니다. 제 여동생은 나가노에서 교환학생으로 이미 몇년을 살았었기 때문에 일본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동생이 적어준 유용한 일어 표현들을 가지고 용감하게 도쿄의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시내에 나가 직장을 구했습니다. 저는 제 직장을 좋아했지만 처음 몇주는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야말로 미로와 같은 기차와 지하철 구간을 헤매야 했고 자주 길을 잃었으며 낯선 음식 때문에 살도 빠지고 식당에 가서 음식을 주문하는 것도 힘이 들었습니다. 하고 싶은 말이 많았지만 일어로 의사 소통을 하는 것이 어려워 할 수 없어 답답했었습니다. 

일본에서 6개월쯤 살았을 때 동생의 친구들이 캐나다에서 일본을 방문했습니다.  동생과 함께 바쁜 일상 가운데  캐나다에서 온 친구들에게 낯선 외국을 경험하게 해주기 위하여 애쓰면서 동생 친구들에게서 6개월 전의 저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배운 것을 나누는 것은 실로 대단한 경험이었습니다.  결국은 동경에서 5년의 시간을 보내었고 그곳에서 친구들도 만나고 지금의 제 남편도 만났습니다. 

외국에서 사는 것은 즐거운 도전입니다. 캐나다로 이주한 여러분들께 외국인으로 살아본 저의 경험을 나누고자 합니다. 


텔레비전이나 라디오를 통해서  영어 프로그램을 들으세요. 지금은 전부 이해할 수 없지만 점차 그 언어의 리듬에 익숙해지며 점차적으로 소음으로만 들리던 그 소리들이 개별 단어와 구절로 들리며 자연스럽에 간단한 같은 단어들이 귀에 들어오게 됩니다.

캐나다인과 말할 수 있는 기회를  자주 가지세요. 안녕하세요 미소 만으로라도 주변 이웃들과 대화하고 방과 후 아이들을 데리러 가서 기다리는 동안 다른 학부모님들과 이야기를 나누세요. 교회나 취미수업에 참여하고 파트타임 일도 구해 보세요 (비자가 허용된다면). 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봉사활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될 거예요. 


다른나라 사람들도 여러분들처럼 그들의 문화를 사랑한다는 것을 기억하세요. 캐나다 문화에 관심을 보이면 캐나다인들이 반가와 할 거예요. 일보에서는 음식, 전통예술, 음악, 스모 등으로 그들과 대화를 해나갈 수 있었습니다. 영어를 쓰는 친구들 뿐 아니라 다른 언어가 모국어인 친구들까지 친구의 폭을 넓게 사귀세요. 같은 언어를 쓰는 친구들로부터는 쇼핑과 생활에 필요한 서비스 정보 등을 얻을 수 있고 한국어를 사용하면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다른 외국인 친구를 사귀면 좀 더 부담없이 영어로 소통을 할 수 있고 낯선 나라에서 외국인으로 살아가는 여러분들의 경험을 서로 비교해 볼 수도 있을 거예요. 

저는 외국에 살면서 많은 것을 배웠어요. 일본에 대하여 뿐 아니라 캐나다인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도 새로이 생각할 수 있게 되었어요. 당연하게 여겼던 캐나다를 외부인의 시각으로  볼 수 있게 되었고 제 자신이 더욱 자신감을 갖게 되었고 선생님으로서 가르치는 능력이 향상되었어요. 마지막 제안은 영어 수업이나 개인교수를 받으시라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영어실력을 향상시켜 자신감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줄이며…그리고 제 일도 늘고… 


September 24    Interesting Facts About Vancouver

BC Place’s Retractable Roof and Light Show Downtown


BC Place Stadium has the largest retractable roof in the world. Depending on the weather, the roof can be open to the sky. Also, BC Place is lit up every evening in colours that are suited to the event that is happening in the stadium. If the BC Lions are playing football, then the stadium is lit with orange lights to match their uniform. If the Whitecaps are playing soccer, then it will be lit in blue to match their colours. The lights also change depending on special festivals and cultural events: Red and green at Christmas and bright red for Lunar New Year. The colourful light show on the BC Place roof really brightens up the downtown area. To find out the theme of the roof lighting display, check out the BC Place Twitter feed at https://twitter.com/bcplace where they will always announce and explain the current lighting display.


9 월 24 일 밴쿠버의 또 하나의 흥미로운 요소

BC 플레이스의 개폐식 지붕 및 다운타운 라이트 쇼

BC 플레이스 스타디움은 세계에서 가장 큰 개폐식 지붕을 가지고 있습니다. 날씨가 좋을 때 지붕은 하늘을 향해 활짝 열립니다. 또한 BC 플레이스는 매일 저녁 경기장에서 벌어지는 이벤트에 따라 다양한  색상으로 점등됩니다. BC Lions의 풋볼 경기가 있는 날은, 팀 유니폼의 색상과 일치하도록 주황색 등이 켜집니다. Whitecaps가 축구경기를 하는 때엔 역시 유니폼 색에 맞추어 파란색이 켜집니다.  또한 특별한 축제와 문화 행사에 따라 조명이 달라집니다: 크리스마스 때에는 빨강과 초록, 구정에는  밝은 빨강으로 변하는데 이러한  화려한 빛의 쇼는 밴쿠버 도심을 화려하게 밝혀줍니다. 

BC 플레이스의 조명 행사를 확인하시고 싶다면 https://twitter.com/bcplace에 들어가보시면 됩니다.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870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BC주 30일 코로나 새 확진자 272명
프레이저보건소 관할지역 183명사망자도 1명 추가 돼 총 263명써리 하나야 일식집 확진자 발생BC주의 코로나 확진자가 10일 연속 200명 대 이상 나오면서 공식적으로 10월 마지막 업데이트가 된 상태에서 다음주 발표에서 누적 확진자 1만 5천 명을 넘어설 수 예정이
10-30
밴쿠버 VFW의 2021년도 봄여름 패션쇼
밴쿠버패션위크(Vancouver Fashion Week) 2021년 봄여름 시즌(SS/21) 패션쇼가 온라인으로 24일과 25일 양일간 디지털런웨이 행사를 The Gaming Stadium(더 게임밍 스타디움)에서 성공리에 마쳤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
10-30
이민 향후 3년간 캐나다 이민자 123만 여명 수용
올해 목표 미달 인원 분산 유치경제이민 전체 목표의 약 60%코로나19로 올해 당초 목표인원보다 이민자를 적게 받아들인 연방 이민부가 향후 3년간 당초 목표 인원에 올해 부족 인원을 추가해 받아들일 계획이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
10-30
밴쿠버 뉴웨스트 귀신들린 건물 Kelly O’Bryan’s 주점
100년 전 기차역으로 지어져 많은 사연 간직옛 케그 자리...지하실 근처 법원 등으로 통해고풍스러운 뉴웨스트민스터 다운타운을 밤길에 호젓이 걷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다시금 생각하는 게 좋을 듯하다. 특히 Kelly O’Bryan’s 주점 근처는
10-29
밴쿠버 켈로우나 거주 20대 햄스터 학대 혐의로 기소
죽이고 고문하는 장면 비디오 찍어 올려최소 6마리 심증...기소는 1~2마리 그쳐켈로우나 거주 20대 남자가 햄스터를 잔인하게 고문하고 죽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남자는 또 이 학대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온라인에 게재한 혐의도 받고 있다.BC Prosecuti
10-29
밴쿠버 밴쿠버시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 900배 늘어
총 9건, 작년 대비 878% 늘어일반 증오범죄도 116% 증가밴쿠버시 Police Department(경찰청)이 발표한 올해 사고·사건 통계에 따르면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가 지난해보다 900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10-29
밴쿠버 코로나19 BC 한인주요 주거지가 위험하다
29일 BC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한인 1.5세인 프레이저보건소 CEO 닥터 빅토리아 리가 나와 브리핑 첫 인사말을 했다.(BC주 실시간 브리핑 영상 캡쳐)새 확진자의 대부분 프레이저보건소 관할지역개인주택 6인 이상 방문금지도 위험 한목소리BC주의 새 코로나19 확진
10-29
밴쿠버 메이플릿지 주택서 28일 밤 살인 사건 발생
가족간 싸움 추정 20대 사망다른 20대 가족 용의자 체포메이플릿지의 한 주택에서 가족간에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살인사건합동수사대(Integrated Homicide Investigation Team, IHIT)는 27일 11시쯤 메이플릿지의 북쪽에 위치한 넬슨 코트에
10-29
밴쿠버 밴쿠버에서 차조심 가짜 우버기사 조심
밴쿠버 경찰이 공개한 가짜 우버기사 성폭행 용의자 허데이펄 바트흐29일 오전 뺑소니 사고 발생22일 가짜 우버 성범죄 입건밴쿠버시에서 연이어 자동차 관련 사건사고가 발생해 우기철 주의가 요구된다.밴쿠버경찰은 29일 오전 2시에 헤이스팅과 콜럼비아 스트리트에서 보행자를
10-29
세계한인 민주평통 제19기 해외지역회의 개최
28일과 29일 양일간 팬패시픽 호텔에서 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가 해외지역회의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사진=민주평통 밴쿠버협의회 제공)미주 협의회 1박 2일간 온-오프라인 개최유럽, 아시아, 중국 등의 순서대로 진행코로나19로 인해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
10-29
세계한인 문 대통령, 27일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
WTO 사무총장 후보 유명희 후보 선출 논의코로나 대응 협력, 다자무대 협력 등 관심사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27일 오전 10시부터 약 25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WTO 사무총장 선출 및 코로나 대응 협력, 다자
10-29
세계한인 최 외교부 제1차관, 마르타 모건 캐나다 외교차관 전화 통화
코로나19 대응 협력 모색WTO 사무총장 선출 협의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29일(목) 오전 마르타 모건(Marta Morgan) 캐나다 외교차관의 요청으로 전화 통화를 갖고, △한-캐나다 관계 발전 방안, △코로나19 대응 협력, △세계무역기구(WTO), 경제협력개발
10-29
밴쿠버 랭리 리멤브런스 데이 헌화식 촬영
6.25참전유공자회의 장민우 간사는 28일 랭리의 더글라스 공원의 충혼탑에서 11월 11일 리멤브런스 데이를 위한 헌화식 촬영이 있었다고 알려왔다. 여기에는 랭리시티 발라리아 벤덴 브룩 시장과 시의원들, 그리고 김태영 한국전 참전용사와 장민우 유공자회 간사 등이 참여했
10-29
밴쿠버 블프, 박싱데이 온라인으로 미리미리 구매 할 판
28일에도 BC 일일 확진자 287명사망자도 2명 늘어나서 총 261명코로나19 2차 대유행은 이제 단체 모임 뿐만 아니라 가족 단위의 소모임도 제대로 갖지 못하게 됐다.BC주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와 보건부 스테판 브라운 차관의 28일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0-29
캐나다 연방 하원 성 전환치료 금지법 통과
성도착·동성애 자녀 강제 치료 시 처벌보수, ‘자연스러운 성교육도 막을 수 있어’연방 하원이 성 전환치료를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앞으로 동성애적 성향을 가진 자녀를 부모가 강제로 치료받게 할 경우 형법에 의한 처벌을 받
10-29
밴쿠버 올해 오캐나겐 밸리 사과 대흉년
“수백만 개 땅에 떨어져 썩고 있다”비, 눈, 인력난 3재 겹쳐...“사상 최악”“지금 여기엔 사과 수백만 개가 땅에 떨어져 뒹굴며 썩고 있다.”캐나다에서 사과 산지로 유명한 오캐나겐 밸리(Okanagan
10-29
캐나다 BC주 법원, ‘Canada Dry 진짜 생강 맛 아니야!’
손배 집단 소송서 20만달러 지급 명령‘천연 성분’ ‘진짜 생강’ 등 문구 허위BC주 한 주민이 캐나다 드라이(Canada Dry) 진저 에일(생강 맛 음료)에 천연 생강 성분이 들어있는 것처럼 홍보한 책임을 물어 제조사를 상
10-29
밴쿠버 헨리 박사, “COVID Alert 앱 문제 있다”
확진자 동선 공개 시간 정보 너무 모호해‘연방정부 시정 전까진 BC주서 사용 못해’BC주 공중보건 최고 담당자 보니 헨리(Bonnie Henry) 박사는 연방정부가 보급하고 있는 코로나19 경고 스마트폰 앱 ‘COVID Alert(코비드
10-28
밴쿠버 흰머리 독수리 3만여 마리 올겨울 BC주에
프레이저 밸리가 세계 최대 군락지손쉬운 구경은 쓰레기 매립지에서올해도 BC주에 흰머리 독수리 떼가 몰려들어 장관을 이룰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해마다 11월이면 프레이저 밸리(Fraser Valley) 지역에 찾아 들어 이듬해 2월까지 겨울을 나는 이 독수리 떼는
10-28
밴쿠버 밴쿠버시 도심지 진입 차량에 통행료 부과안 상정
의회 통과 땐 2025년부터 시행통행료, 부과 방법 등 차후 결정밴쿠버시가 도심지 진입 차량에 통행료를 부과하는 안을 시의회에 곧 상정한다. 이 안에는 다운타운과 그 외곽을 폭넓게 포괄하는 지역이 유료 통행 구역으로 상정됐다. 여러 차례의 논의를 거쳐 결정될 이 안은
10-28
밴쿠버 끝없이 이어지는 BC주 응급상황 연장선포
BC주정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닥터 보니 헨리에 보내는 공개서한.11월 10일까지 다시 2주 연장3월 18일 이후 8개월간 지속BC주의 응급상황 선포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벌써 32주간 이어지고 다시 2주간 연장이 되고 있지만 올해 중에 응급상황이 종료될 기미가 보이
10-27
밴쿠버 BC 강력한 코로나19 확산방지 조치 효과는?
일주일 연속 확진자 200명 이상 발생모든 실내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 요구27일 전국 사망자 수도 1만명을 넘겨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BC주 정부는 보다 강력한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BC주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와 보건부 스테판 브라운 차관의
10-27
밴쿠버 바운더리 맥도날드 매장 직원 코로나19 확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바운더리 근처 로히드 하이웨이의 맥도날드 매장. (구글맵 캡쳐)10월 21일, 22일 밤 근무밴쿠버의 한 맥도날드 매장이 코로나19로 인해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맥도날드 캐나다는 3695로히드하이웨이에 위치한 매장 직원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10-27
밴쿠버 순하리 시리즈 아홉번째 "순하리 처음처럼 - 애플 망고 출시"
캐나다 주류 공급업체는 (주)코비스(대표: 황선양)는 롯데주류의 순하리 처음처럼 애플 망고를 10월 30일부로 캐나다 전역(ON지역 제외)에 출시했다고 밝혔다.이번 순하리 처음처럼 - 애플 망고는 망고 향이 첨가된 소주 베이스 칵테일로 순하리, 처음처럼 - 유자&mid
10-27
캐나다 가상공간을 통한 캐나다 여행하기
캐나다관광청은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산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랜선을 따라 해시태그로 #캐나다랜선여행 #집콕캐나다여행이라고 붙여 다양한 캐나다의 관광풍경 사진을 온라인으로 올리고 있다. 캐나다관광청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드라이브 명소가 있는 곳,
10-2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