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FW의 2021년도 봄여름 패션쇼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C
Temp Min: 5.56°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VFW의 2021년도 봄여름 패션쇼

표영태 기자 입력20-10-30 15:19 수정 20-10-30 15:1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밴쿠버패션위크(Vancouver Fashion Week) 2021년 봄여름 시즌(SS/21) 패션쇼가 온라인으로 24일과 25일 양일간 디지털런웨이 행사를 The Gaming Stadium(더 게임밍 스타디움)에서 성공리에 마쳤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된 2021년도 봄여름 시즌 패션 위크 행사는 성인용 패션 뿐만 아니라 어린이 패션을 대상으로 한 밴쿠버 키즈 패션쇼도 함께 진행됐다. 사진은 세미나 로우 패션쇼 모습. 

표영태 기자


VFW의 2021년도  봄여름 시즌(SS/21) 패션쇼  지상 중계758783364_hBmSbDoi_d38adc402ea496b602d5d9f00292710b884b7d2a.jpg

 758783364_KAyfClYp_b8f2980711d036c111a39212f38f9e2196c07476.jpg

758783364_uC841lnK_d8998883dfa82f124d5912e58f371034c2a9912f.jpg

758783364_9uFryBsh_a5bf26f56ae33ae37a4456cb77d8ddf329f3675a.jpg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03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종교집회 금지명령 이후 첫 벌금 부과
랭리 작은 기독교회에 2천3백 달러칠리왁 교회 2곳도 일요 예배 강행BC주에서 모든 종교 집회가 금지된 이래 처음 맞은 일요일인 29일 이 금지 명령을 어긴 종교 단체에 첫 벌금이 부과됐다. 랭리에 위치한 작은 기독교 교회로 경찰로부터 해산 명령을 받고도 이에 불응하자
11-29
캐나다 모더나 대표, “캐나다 뒷줄에 서 있지 않다”
“정부 허가 떨어지는 데로 백신 공급”초기 구매계약 맺은 나라에 공급 우선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한 제약회사 모더나(Moderna) 대표는 캐나다로의 백신 공급이 다른 선진국보다 크게 뒤처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 개발 초기에 위험을
11-29
캐나다 ‘캐나다 의약품 미국에 뺏기는 것 막아라’
정부 국내 공급 부족 의약품 수출 금지미 약품 수입에 맞서 캐나다 약 지키기연방정부는 국내 공급이 달릴 것으로 예상되는 의약품을 해외에 수출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이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의약품 수입을 허용함에 따라 미국이 캐나다 의약품을
11-29
밴쿠버 BC 존 호건 제2기 정부 내각 지명자 발표
지난 10월 14일 총선에서 앞승을 한 BC NDP  정부 내각 모습이 지난 26일 공개됐다.우선 한인사회와 가까운 주의원 중 주요 장관직을 맡은 경우는, 버니비-디어레이크 선거구의 앤 캥 주의원이 고등교육기술훈련부 장관이 됐다. 알츠하이머가 있다고 밝힌 캐롤
11-27
밴쿠버 BC주 일일 확진자 수 1000명도 넘길 판
27일 911명 새 코로나19 확진자 나와사망자 11명 추가, 조만간 400명으로BC주 코로나19 상황은 얼마나 더 나빠질 수 있는 지를 확인하는 일 밖에 없어 보인다.27일 BC주 보건당국의 애드리안 딕스 보건부장관과 공중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가 발표한 코로나19
11-27
캐나다 코로나 기간 동안 캐나다인, "한국에 대한 인식이 좋아졌어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이 반영된 결과일본, 대만 제대로 된 인식 절대 부족미국,중국은 모두 안좋은 감정 증가캐나다인이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관점에서 아시아 태평양 국가 들 중 한국에 대한 인식이 가장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아시아태평양 재단(Asia Pac
11-27
밴쿠버 버스탑승장 등 모든 대중교통 장소 마스크 필수
BC주정부가 코로나19 사회봉쇄 강화 조치를 내렸는데, 트랜스링크도 이에 발맞춰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를 강화했다. 27일 트랜스링크는 버스나 스카이트레인 객차 안에서 뿐만 아니라 기차 역사나, 버스정류장이나, 정거장 등 대중교통을 기다리는 모든
11-27
캐나다 장경룡 대사, 민주평통 평화포럼 화상 세미나 참석
주캐나다한국대사관은 장경룡 대사가 지난 18일(수) 민주평통토론토협의회 주최로 개최된 한반도 평화포럼 화상 세미나에 참석하였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축사에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캐나다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고, 향후 양자 및 다자 관계에서 협력이 심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11-27
세계한인 재외공관장-기업인과의 1:1 화상상담회 개최
외교부는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 계기, 재외공관장들과 기업인간 1:1 만남의 장인“경제인과의 만남”행사를 경제 5단체와 공동으로 11.30.(월)~12.1.(화) 양일간 롯데호텔에서 화상 상담회 형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경제5단체는
11-27
캐나다 최종건 제1차관, 마이클 다나허 주한 캐나다대사 접견
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1.27.(금) 오후 마이클 다나허(Michael Danagher) 주한 캐나다대사를 접견하고, 한-캐나다 전략적 동반자관계의 지속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최 차관은 한-캐 양국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양국 정상 및
11-27
캐나다 “코로나로 인한 외로움 노인을 죽음에까지 이르게 해”
중국계 교사 격리 속 어머니 치매 악화과정 기고생명보존 위한 고립이냐 정신건강 위한 접촉이냐   토론토의 한 중국계 교사가 경미한 치매를 앓던 자신의 어머니가 코로나19 사회 격리 조치로 세상과 단절된 이후 자신 속에만 갇혀 ‘화석&rsqu
11-27
밴쿠버 ‘원주민 기숙학교 긍정 측면 조사해 오라’ 숙제 논란
원주민 기숙학교의 긍정적 측면을 조사해 오라는 학교 과제물을 딸에게서 전해듣고 경악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세상에 알린 크리스타 맥시니스 씨. 애봇츠포드 한 중학교 과제물...학부모 경악교육청, 주정부 “절대 용납 못해” 한목소리애봇츠포드 한 중학교에
11-27
밴쿠버 밴쿠버 주택가 정글도 무장 괴한 배회...긴급 체포
남의 집 문 앞서 칼 들고 서성거려다른 집 화단에 칼 두 자루 꽂아놓아누군가 초인종을 눌러 문을 열려고 할 때 문득 낌새가 이상해 구멍으로 내다보니 웬 남자가 정글도와 식칼을 들고 서 있는 것을 보게 된다고 생각해 보자. 또 정원에서 낙엽을 쓸어 담던 와중에 시퍼런 칼
11-27
밴쿠버 코로나 블루, 폭력으로 바뀌나
폭력 행위에 대해 5000달러 벌금 가능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고 다시 사회적 봉쇄도 강화되면서 폭력전인 사태도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지난 25일 월마트에서 마스크를 써 달라는 직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나는 것을 비롯해 곳곳에서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불미스러운
11-26
밴쿠버 사망자 연이틀 13명씩 발생...고삐풀린 망아지
BC주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사상 최다를 연일 기록하는 가운데 BC주 보건당국은 대면 회견보다 온라인으로 주민의 확산 방지를 요청하는 동영상을 올리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BC주 코로나19 확산세 폭발적 증가일일확진자도 887명으로 새 신기록프레이저보건소 관
11-26
이민 공인 이민컨설턴트 전문성과 책임 강화
정부 주도의 새 공인인증교육 기관 탄생이민 컨설팅 관련, 감시·자격 관리 권한캐나다 국가유지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는 이민과 관련해 이민 공인 컨설턴트에 대한 정부의 입김을 강화하는 형태로 관련 단체를 개편했다.마르코 E. L. 멘디치노(Marco E. L.
11-26
밴쿠버 26일 휘슬러 블랙콤 2020년~2021년 시즌 개장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스포츠운동이 대부분 제한되었지만, BC주의 대표적인 겨울 실내 스포츠의 메카인 휘슬러 블랙콤 스키장은 26일 대대적인 개장을 하고 2020년~2021년 겨울시즌을 시작했다. 지난 19일 강력한 코로나19 사회활동 제한 행정명령을 내릴 때 가능한
11-26
밴쿠버 월마트서 마스크 쓰라는 말에 직원 폭행
RCMP 신고 받고 용의자 자택서 검거슈퍼서 마스크 미착용 230달러 벌금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시작되면서 BC주에서 강력한 봉쇄조치가 취해졌지만,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는 저항으로 폭력사태까지 이어졌다.도슨 크릭(Dawson Creek) RCMP는 마스크 착용을 요구
11-26
세계한인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 개최
온라인방식으로 30일부터 내달 2일까지지역별 회의와 기업인 만남도 화상으로한국 외교부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3일간 대사관·총영사관 등 186개 재외공관의 공관장들이 참석하는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화상회의 형식으
11-26
밴쿠버 AB·SK주 코로나19 사회봉쇄 정책 강화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 사태가 악화됨에 따라 알버타주, 사스카추완주정부도 24일과 25일 각각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우선 알버타주를 보면 24일부터 모임제한으로 ▶ 가족 외 실내모임 금지, ▶ 실외모임 인원 10명으
11-26
세계한인 재외동포재단, 2021년도 지원사업 수요 조사
재외동포재단은 '2021년도 재외동포단체 지원사업 수요조사'를 실시한다며, 지원을 희망하는 동포단체의 신청을 안내했다.지원신청은 온라인(korean.net)을 통해 한국시간으로 내년 1월 12일 내에 신청서를 작성·제출 해야 한다. 또 제출된
11-26
밴쿠버 BC한인실협, 맥키논 하원의원과 미팅
신용카드·식당배달 수수료 인하 요청청소년 및 불법담배 관련 규제완화도BC주 한인소상공인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한인실업인협회가 연방 정부에 소형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기회를 가졌다.BC한인실업인협회는 협회의 김성수 회장과 정병국 재무이사가 지난 1
11-26
밴쿠버 한남슈퍼, 'K-seafood 한국 수산 기획전' 개최
한국 수협중앙회는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한남슈퍼마켓에서 'K-seafood 한국 수산 기획전'을 가졌다.이번 기획전은 제주도 갈치와 어육소세지 판매 지원을 위해 한남슈퍼마켓과 연계한 행사를 기획해, 캐나다 서부 종합 한인 유통업체 T-Bro
11-26
밴쿠버 캐나다서부 한국학교협회, 온라인 시화전
캐나다 서부지역 한국학교협회는 '한글사랑 시화전'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당초 협회는 '한글사랑 시화전과 문화체험의날 행사를 준비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진행이 어렵게 됨에 따라 온라인으로 대체하게 된 것이다. 
11-26
밴쿠버 시온합창단, 아메니다 양로원 선물 전달
밴쿠버 시온합창단은 지난 25일 오전 11시에 써리에 위치한 아메니다 시니어하우스를 방문해 선물을 전달했다. 시온합창단은 매년 방문을 해 찬송가와 선물을 전달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표단만 방문했다. 이날 시온합창단에서는 정성자 권사(지휘자), 김수동 장로
11-26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