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벽두 워싱턴 DC ‘긴장감’ 고조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2.42°C
Temp Min: 9.5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월드뉴스 | 새해벽두 워싱턴 DC ‘긴장감’ 고조

워싱턴 중앙일보 김성한 기자 입력21-01-06 13:42 수정 21-01-06 13:4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6일 DC서 트럼프 지지대회

2020 대통령선거 논란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거리 집회가 오는 6일 워싱턴 DC에서 개최된다. 4일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WTOP 등 주류사회 주요 언론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워싱턴DC에 트럼프 지지자를 비롯해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사람 상당수가 모여 집회를 열 예정이다.

시민단체가 주축이 된 참가자들은 백악관 인근 프리덤 플라자에서 집회를 갖고 거리 행진을 하며 부정선거 목소리를 높이며 트럼프 지지를 외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연방의회에서는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려 선거인단 투표를 개봉, 대통령 당선 발표에 들어가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6일 대규모 항의 시위가 열릴 것”이라며 “이날은 각종 부정과 관련한 정보가 쏟아져 나온다. 도둑질을 멈춰라”고 썼다.
11월 1차와 12월 2차에 이어 3차 집회가 예고되자 DC 정부나 경찰국, 그리고 인근 지방정부가 긴장감을 높이며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DC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 일부 지역을 폐쇄하는 동시에 경찰 인력 배치를 증가시키는 등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뮤리엘 바우저 DC 시장은 “집회와 시위가 열리는 동안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시위 현장과 시위자들과 접촉을 피해줄 것”을 요청했다. 버지니아 라우든 카운티 정부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집회가 열리는 날 DC로 향하는 것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두 번에 걸친 집회에 시위에서 트럼프 지지자와 반대자들 간에 폭력사태가 발생하여 수십명이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기 때문에 이번 집회도 안심할 수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집회에 워싱턴지역의 트럼프 지지 한인들도 상당수 참여할 것으로 전해져 우려되고 있다.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월드뉴스 트럼프 지지자들, 초유의 美의회 난입…"여성 1명은 총상"
트럼프 지지 시위대가 미 의회에 난입하자 의회 경호팀이 '침입자'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CNN 캡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이 끝내 무법, 폭력 사태로 이어졌다. 전국에서 워싱턴으로 집결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6일(현지시간) 조
01-06
월드뉴스 새해벽두 워싱턴 DC ‘긴장감’ 고조
6일 DC서 트럼프 지지대회2020 대통령선거 논란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대선 결과에 불복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거리 집회가 오는 6일 워싱턴 DC에서 개최된다. 4일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WTOP 등 주류사회 주요 언론매체에 따르면
01-06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