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시의원의 입장에서 코로나 19 위기에 맞선 스티브 김의 역할.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44°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시의원의 입장에서 코로나 19 위기에 맞선 스티브 김의 역할.

샌디 리 기자 입력21-01-12 17:38 수정 21-01-14 09: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Steve Kim의 부모는 80 년대 초에 코퀴틀람으로 이사했습니다. 그들은 소년들이 직장에 더 가깝기를 원했습니다. 40 년 동안 중소기업을 운영하면서 그들은 삶의 도전을 견딜 수있는 스티브의 탄력성과 낙관 성을 심어주었습니다.

 

Covid-19가 3 월에 시작되었을 때 Coquitlam City는 모든 주 보건 지침에 따라 즉시 대응했습니다. 그들은 비상 운영 센터 (EOC)를 활성화했습니다. 그들은 지역 사회에 지시를 얻기 위해 비상 프로토콜을 구현했습니다. 그들이 관리해야하는 도시에는 많은 두려움이있었습니다.

 

의료 명령이 처음 시작된 후 의회는 다시 의회 회의를 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온라인이지만 수많은 플렉시 글라스가 직접 설치되었습니다. 그런 다음 점차적으로 프로그램과 전략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시는 주민들, 중소기업 및 비영리 단체에 대응하기 위해 5 백만 달러의 지역 사회 지원 및 복구 기금 (CSRF)을 만들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개방 된 도시 시설 사용 비용을 낮 춥니 다.

 

4 월 초부터 김씨를 비롯한 자원 봉사자들은 노인 급식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노인들에게 주 2 회 급식을 전달하기 시작했습니다. CSRF는이 프로그램을 보조합니다. Steve Kim은 자원 봉사 기반이 두 배로 늘어 났으며 식사 시간의 절반이 소요되었다고 자랑스럽게 지적합니다.

 

시의회는 레스토랑이 야외 파티오로 쉽게 확장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으며, 무료 주차를 제공했으며 늦게 사업 면허 갱신에 대한 벌금을 부과하지 않았습니다. 작은 단계지만 차이를 만들었습니다.

 

코퀴틀람 의회는 운이 좋았습니다. Covid 이전의 강력한 재무 상태는 Covid-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있는 힘을주었습니다. 주정부가 800 만 달러를 이전함으로써 부담도 덜어졌습니다.

 

 

위원회는 자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예산으로 모든 것을 할 수는 없었지만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유지하기 위해 삽 준비가 된 프로젝트를 현장에 가져와야했습니다.

 

Coquitlam Council은 다른 Park 프로젝트와 함께 Coquitlam Crunch를 확장하기 위해 700 만 달러, Coquitlam Pool 리노베이션, Burke Mountain의 Discovery Center 및 Coffee Shop을 확장하기 위해 500 만 달러를 투자했습니다.

 

다른 모든 곳과 마찬가지로 소기업은 특히 코퀴틀람의 많은 요앙원 및 레스토랑 사업에서 가장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처음에 인건비와 임대료는 기업에게 큰 문제였습니다. Steve Kim은 모든 정부 차원에서 제공하는 중소기업을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았음을 처음으로 알려드립니다. 시의회의 과제는 지방 자치 도로에 머무르고 필요한 경우 공백을 채우는 것이 었습니다.

 

전반적으로 모든 사람에게 힘들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그러나 Kim은 Coquitlam이 가진 강한 공동체 의식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많은 그룹과 사람들이 서로를 돕기 위해 나섰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여기서 벗어날 수 있도록 희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는 2020 년 1946 년 이후 처음으로 인구 감소를 경험했습니다. 그러나 더 많은 사람들이 밴쿠버 시내에서 코퀴틀람으로 이주하고 있다는 일화적인 증거가 있습니다.

 

Kim은 Coquitlam이 성장하는 도시를위한 훌륭한 주택 조합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5,100 개 렌탈 유닛 중 900 개 이상이 시장 또는 비 시장 렌탈보다 낮습니다. "우리는이 부문에서 밴쿠버에 이어이 지역에서 두 번째입니다." 그는 비영리 단체와 협력하여 더 많은 노인 주택을 포함하기를 희망합니다. "

 

"우리의 목표는 올바른 유형의 주택을위한 프레임 워크를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는 인구 150,000 명의 도시입니다. 향후 20 년 동안 추가로 80,000 명이 성장하여 약 220,000에서 230,000으로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사람들이 밴쿠버 시내, 다른 지방 또는 해외에서 이사하든, 스티브 김은 코퀴틀람이 올바른 주택과 편의 시설을 제공하기를 원합니다. “우리는 삶의 질이 좋은 곳이되고 싶습니다.

 

Steve Kim이 작업하고있는 것 중 하나는 North Road의 한인 커뮤니티 허브를 강화하는 것입니다. "나는 사람들이 로스 앤젤레스의 코리아 타운처럼 방문 할 곳으로 코퀴틀람을 방문했으면한다. 주변 지역 사회에 도움이되는 관광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이 스티브 김의 정치적 목표 중 하나입니다.

 

스티브 김은 자라면서 정치에 들어갈 생각이 없었는데. 2013 년에 지방에서 뛰었을 때 그는 그곳이 자신이 원하는 곳이라고 느꼈습니다. 그러나 지방 선거 후 그는 문제가 극도로 지역적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갑자기 그가 선택권을 생각했을 때,시의 정치가 가장 의미가있었습니다.

 

그는 이미 도로 및 공원과 같은 인프라 프로젝트에서 내린 결정의 결과를보고 있습니다. 그는 즉각적인 영향을 봅니다. 그의 의회는 코퀴틀람에서 새로운 시내 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그는 지역 사회에서 일하고 행복합니다.

 

"우리 직원들은 믿을 수 없을만큼 전문적이고 경험이 풍부하기 때문에 시장과 의회는 매우 운이 좋았습니다.시의 유행병을 처리하는 그들의 관리는 최고 수준이었습니다." Kim은 시가 기업, 거주자 및 비영리 단체를 위해 더 강력하고 빠르게 회복되기를 희망합니다.

 

Kim은 도시가 행운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메일은 하나만 필요합니다. 사람들의 감정적 피해는 도전적이었습니다. "한 번의 감정적 인 전화가 당신에게 닿을 수 있습니다."라고 Kim은 말합니다. 그는 계속해서 유권자들을 올바른 방향으로 배치하고 올바른 자원에 연결하기를 희망합니다.

 

"저는 반쯤 낙관적 인 사람입니다.이 (Covid) 지원이 장기적으로 얼마나 효과적 일지 시간이 알려줄 것입니다. 우리 시가 탄탄한 기반 위에 있었기 때문에 전반적인 상황을 생각하면 , 얼마나 힘들 었는지 간과하고 싶지 않습니다. 장기적으로 우리에게 도움이 될 수있는 일이 준비되어있어 다행입니다. "

 

Kim은 또한 한인 캐나다인이 매우 탄력적 인 커뮤니티이지만 전체 코퀴틀람 사람들에게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 이제 우리가 함께 일하고 서로에게 친절하게 대해야 할 때입니다.


758783364_gZyQqBDr_3c13e67468e21cff3b20b431479b657418a5418a.jpeg


758783364_L9Pusw3a_80d482b3f5025709e7e816dac55319efdcde43d8.jpeg

Steve Kim:   Confronting the Covid-19 crisis from the position of strength. 

 

Steve Kim's parents moved to Coquitlam in the early '80s.  They wanted their boys closer to their place of work. Through forty years of hard work running small businesses, they instilled in Steve resilience and optimism to withstand life's challenges.   

 

When Covid-19 started in March, Coquitlam City responded immediately, following all the provincial health guidelines.  They activated the Emergency Operations Centre (EOC).  They implemented the emergency protocol to get the directives to the community.  There was a lot of fear in the City they needed to manage.   

 

After the initial start of the health orders, the Council started holding council meetings again.  First online, but once the numerous plexiglass were installed, in person. Then they gradually started working on programs and strategies.  

 

The City created a $5 million Community Support and Recovery Fund (CSRF) to respond to the residents, small businesses and non-profit organizations.   The program provides lower costs of using city facilities when they are open. 

 

Since early April, Kim and other volunteers started delivering meals twice a week to local seniors under the Seniors' Meals Program.   The CSRF subsidizes this program.  Steve Kim proudly points out that the volunteer base has doubled, taking half of the time to deliver the meals.  

 

The Council acted to make it easier for restaurants to expand to outdoor patios, offered free parking and no penalties for renewing business licenses late.   Small steps but made a difference.   

 

The Coquitlam Council was lucky.  Their strong financial position pre-Covid gave them the strength to respond to Covid-19 vigorously.  The transfer of $8 million by the provincial government eased the burden too.  

 

The Council is going ahead with capital projects.  They couldn't do all of them in the budget, but they needed to get the shovel-ready projects on the ground to create and maintain new jobs.  

 

The Coquitlam Council invested $7 million to expand Coquitlam Crunch, $5 million for the Coquitlam Pool renovation, a Discovery Centre and Coffee Shop in Burke Mountain along with other Park projects.  

 

Like everywhere else, small businesses are the hardest hit, especially for many hospitality and restaurant businesses in Coquitlam.

 

In the beginning, rent and lease payments were a huge issue for businesses.  Steve Kim is first to tell you that we have benefited from various programs for small businesses offered by all government levels.   The Council's challenge has been to stay in their municipal lane and filling the gap where needed.  


 Overall there is no question it's been tough for everyone.  But Kim is counting on the strong sense of community-mindedness that Coquitlam has. "A lot of groups and people have stepped up to help one another.  They see that sacrifice is needed so that we can get out of this."

 

According to Statistics Canada, Canada experienced a decline in population for the first time since 1946 in 2020.   But there is anecdotal evidence that more people are moving into the Coquitlam from the downtown Vancouver area.

 

Kim says Coquitlam has an excellent housing mix for a growing City.  Of 5,100 rental units, over 900 are below market or non-market rentals.  "We are second in the region to Vancouver in this category."  He hopes to include more seniors housing in partnerships with non-profit organizations."

 

"Our goal overall is to create a framework for the right types of housing.  We are a city of 150,000 people.   We expect to grow by another 80,000 in the next 20 years, increasing to about 220,000 to 230,000.” 

 

Whether the people are moving from downtown Vancouver, from other provinces, or overseas, Steve Kim wants to make sure the Coquitlam has the right supply of housing and amenities.  "We want to be a place for a good quality of life," says Kim.

 

One of the things Steve Kim is working on is strengthening the Korean community hub on North Road.  "I want people to come to Coquitlam as a place to visit, like the Korea Town in Los Angeles.  It would be a tourist attraction that benefits the rest of the neighbouring communities as well." That's one of Steve Kim's political goals.  

 

Steve Kim didn't think of going into politics growing up. When he ran provincially in 2013, he felt that's where he wanted to be.  But after the provincial campaign, he realized that the issues were hyper-local.   Suddenly when he thought of options, the City politics made the most sense.  

 

He already sees the results of the decisions he made on infrastructure projects like roads and parks.  He sees the immediate impact.  His Council is working on a new downtown plan in Coquitlam. He's happy being local and working in his community.  

 

"Our Mayor and Council are very fortunate because our staff are incredibly professional and experienced. Their management in handling the pandemic for the City has been top-notch."  Kim is hopeful that the City will  bounce back stronger and quickly for the businesses, residents and non-profit groups.   

 

Kim knows the City has been fortunate.  But it only takes one email.  The emotional toll on people has been challenging.  "One emotional call can get to you," says Kim.  He hopes to continue to put his constituents in the right direction and connect them to the right resources.

 

"I'm a glass-half-full optimist person.  Only time will tell how effective a lot of this (Covid) support will be over the long term. When I think about the overall situation because our City has been on a solid foundation, I don't want to downplay how tough it's been. We are fortunate we've had things in place that will help us over the long term."

 

Kim also knows the Korean Canadians are a very resilient community but also for people overall in Coquitlam. :It’s time for us to work together and be kind to each other, and know that we will get through this.”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57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린헤드워터 지역공원 주차장 3월 29일부터 유료
린헤드워터 공원 트레일 코스(사진=Vancouver Trails 웹사이트)성수기에 한시적 운영한 시간 당 2달러 부과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지역 공원이 올해 성수기에 주차장이 유료화 된다.메트로밴쿠버에 속한 시의 연합기구인 메트로밴쿠버(Metro Vancouver)가
10:32
밴쿠버 BC주민 66% "가능한 빨리 백신 맞겠다"
메트로밴쿠버 시민들 68%로 높아절대로 맞지 않겠다는 비율은 10%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으로 공급이 확대되고 있지만, 각종 부작용 등의 불신으로 접종을 거부하는 경우도 있는데 BC주민 대다수가 기꺼이 맞겠다는 뜻을 보였다.CBC의 의뢰로 앵거스리드연구소(Angus R
09:49
세계한인 한국 여권신장에 기여한 캐나다 여성...첫번째 로제타 홀 박사
주한 캐나다 대사관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한국 여권을 위해 기여한 캐나다 여성 중 한 사람을 소개했다.캐나다 대사관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준비한 다섯 여성들의 특별한 이야기 중 그 첫번째 여성으로 로제타 셔우드 홀 박사를 소개했다. 홀
08:35
캐나다 캐나다 보건부장관 G7 국가들과 백신 접종 여권 발급 논의
하이두 장관 “매 2주마다 화상 회의...적극 논의”WHO 반대 ‘접종이 바이러스 확산 못 막을 수도’일부 고소득 국가들에서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이들 나라들 사이에서 공통된 접종 여권을 발급해 국제 여
02:38
밴쿠버 보건당국 메트로밴 백신 접종센터, 예약 방법 등 상세정보 공개
밴쿠버 7개, 써리 4개, 버나비 2개 곳 등버나비~호프 주민 온라인 예약도 가능BC주에서 8일부터 90세 이상을 선두로 고령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되는 가운데 메트로밴쿠버 내 거주자의 접종 방법이 더욱 구체화됐다. 이 지역을 관장하는 2개 보건위원회가
02:34
밴쿠버 보웬 아일랜드에 헬리콥터 추락...조종사 2명 찰과상만 입고 무사
심한 바람 속 비상착륙 시도 중빽빽한 나무에 걸려 큰 파손 면해지난 5일 헬리콥터 한 대가 보웬 아일랜드(Bowen Island)에 떨어져 크게 부서졌는데도 불구하고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2명이 가벼운 부상만 입은 채 목숨을 건졌다. 빽빽이 들어찬 나무에 걸려 헬리콥
02:31
밴쿠버 대중교통에 등장하는 코로나19 예방 기술
버스에 공기청정기 장착손 접촉 많은 곳 구리로코로나19 대유행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메트로밴쿠버 시민들을 위해 트랜스링크가 여러가지 전염 예방 기술을 도입했다.트랜스링크는 지난 4일 대중교통 손잡이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접촉을 하는 부분을 구리 처리한다고
03-05
밴쿠버 BC주 미뤄왔던 새 세금 4월 1일부터 징수
감미료 첨가 탄산음료 소비세 부과중소사업체 대상 세제지원도 시행코로나19로 주정부 소비세를 부과하기로 했던 일부 상품과 용역에 대해 시행을 연기해 왔는데, 다음달부터 징세가 시작된다.주정부는 4월 1일부터 설탕이나 감미료 등이 들어간 탄산음료에 대한 주소비세(provi
03-05
캐나다 연방정부, 임금보조 비율 6월까지 유지
상업용 렌트 지원은 65%까지일자리 아직도 86만 개 부족연방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중소사업자를 돕기 위한 임금보조와 렌트비 보조를 6월까지 현재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지원한다고 발표했다.우선 임금보조비율은 현재 근무하는 직원 월급의 최대 75%까지 지원을 한다. 또
03-05
이민 이민부 이민신속처리 위해 62명 신규 채용
가족 초청 최우선 처리 목적작년 1년간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이민자 목표 인원의 60% 밖에 달성하지 못했던 연방이민부가 가족 초청 이민 신청을 우선 처리한다는 목표로 직원 수를 늘렸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 and Citizenship Ca
03-05
캐나다 캐나다 전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앞당겨 질 수도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자료사진. AFP=연합뉴스5일 연방정부 존슨앤존슨 백신 사용승인트뤼도 총리 3월 화이자 150만회분 추가캐나다가 한때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백신 물량을 확보했지만, 실제 공급에서는 영국이나 미국 등에 비해 적은 수준을 보이며 실망을 시
03-05
밴쿠버 BC 코로나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급증세
4일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일 현재 총 246명으로 늘어나변이확진자 25% 감염경로 몰라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한편으로는 대유행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지만, 또 전염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도 급속히
03-04
밴쿠버 저렴하고 실속 있는 배달앱, 고객 맞춤형 프로그램까지
좌로부터 Foodly 대표 에릭 킴, 스탠딩에그 커피 김미희 사장, 푸들리 영업마케팅 부장 제니퍼 오밴쿠버 음식배달 산업 총아 부상 한인 차세대 벤처기업-푸들리(Foodly)로히드몰, 코퀴틀람 센터, 사우스 써리서 전 지역 확장 중고객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에서 정부 그
03-04
밴쿠버 써리 월리지역 2명 16세 청소년 마약에 총기까지
전화 받고 마약 공급 해 와고층 아파트 주차장 조사로밴쿠버 헤이스팅과 함께 메트로밴쿠버의 대표적인 우범지대 한 주택에서 16세 청소년들이 총기로 무장까지 하고 대규모 마약 거래를 하다 경찰에 잡혔다.써리RCMP는 지난 2월 21일 초부터 유니버시티 드라이브 10700블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감기 독감 증상 보여도 검사 권고
예약 웹사이트를 통해 적극적으로 검사 안내걱정되면 우선 패밀리 닥터, 의료기관 등 문의프레이저보건소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면 적극적으로 테스트를 받아보라고 권고하고 나섰다.프레이저보건소 페이스북에 만약 감기나 독감 또는 코로나19 유사 증상을 경험했다면 오
03-04
밴쿠버 2003년생 병역 면제 국적이탈신고 올해가 마지막
3월 31일까지 국적 신고 마쳐야이후 병역의무 해소해야 벗어나선척적 복수국적 남성의 경우 만 18세가 되는 해 3월 31일까지 국적 이탈을 하지 않을 경우 병역의무를 져야 하는데 올해는 2003년 생이 마지막 기회를 갖는 해이다.주밴쿠버총영사관은 선천적 복수국적 남성으
03-04
밴쿠버 캐나다 아시안 사회 인종 차별 종식 위한 온라인 행사 준비
장민우 BC 다문화자문위원은 지난 2월 28일(일) 전 알버타 주정부의 국제교류부 장관인 테레사 우포씨가 동아시안 캐네디인 인권 및 고용권에 대한 웹세미나 개최에 협조을 해 왔다고 밝혔다.장 위원은 테레사 전 장관은 현재 'ACT 2 End Racism'
03-04
밴쿠버 프레이저보건소 지역 백신 접종 예약 한글 안내
캐나다에서 한인 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버나비와 트라이시티 등을 관할하는 프레이저보건소가 한국어를 비롯해 주요 언어로 코로나19 백신 2단계 일정 및 방법에 대해 안내했다. 표영태 기자
03-04
밴쿠버 밴쿠버 민주평통, 6.25참전유공자회에 3.1절 선물 증정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생존한 9명의  6.25참전유공자에게 감사의 마음으로 지난 1일 배 선물 상자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6.25참전유공자회 사무실인 호국회관이 입주해 있는 뉴비스트 시니어 아파트 앞 마당에서 가
03-04
밴쿠버 캐나다에 울려 퍼진 3.1운동 정신
밴쿠버 한인회 주최로 온라인 개최토론토 영사관 스코필드 박사 추모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캐나다의 3.1절 행사가 가상공간에서만 열렸지만 일제와 외세에 항거한 한민족의 뜨거운 마음을 전달하는 노력은 멈추지 않았다.밴쿠버한인회(회장 정택운)는 제102주년 3.1절 경축행사
03-04
세계한인 세계한인총연합회 창립 추진...10월 목표
캐나다연합회장 주점식 공동 주최 간담회김성곤 재외동포이사장 간담회 참석 통해 한국 시간으로 지난 2일(화), 전 세계 대륙별 총연합회 회장단이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을 초청한 간담회에서, (가칭)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약칭:세계총연) 추진위원회를 결성하
03-03
밴쿠버 ‘스키로 11세 소녀 볼 찢고 달아난 사내를 찾습니다’
  지난달 19일 휘슬러 다용도 트레일서사내 ‘F’자 욕설까지...호주 영어 구사11살 난 소녀를 스키 트레일에서 치어 얼굴에 상처를 낸 뒤 욕설까지 퍼부은 사내를 소녀 가족이 찾고 있다. 휘슬러 스키장에서 발생한 이 사
03-03
캐나다 판데믹으로 쓰지 않고 쌓인 돈 천억 달러...여행, 투자 순으로 돈 풀릴 듯
CIBC ‘이 돈의 향방이 향후 경기 좌지우지’여행업 회복 시기가 관건...주식 더 달궈질 듯캐나다에서 코로나19 감염 사태로 쓰지 못하고 호주머니에 쌓인 돈이 천억 달러에 이른다는 추산이 나왔다. 감염 사태가 끝나고 나면 이 돈이 일시에 풀릴 공
03-02
캐나다 캘거리 주택시장 급반등...2월 매매량 2014년이래 최대치
집값도 크게 올라...더 뛸 듯매물이 수요 따라잡지 못해캘거리 주택시장이 오랜 부진을 끝내고 급반등으로 돌아섰다. 지난 2월 이뤄진 매매 건수가 2014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고 시장에 나오는 새 매물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돼 앞으로도 집값은 더 뛸
03-02
밴쿠버 메트로밴 2월 주택경기 화끈 또 화끈...“시장이 미쳤다”
오퍼 경합 다반사 ... 집 보고자 길에 줄까지매매 많은데 리스팅 한정...집값 고공행렬 지속메트로밴쿠버 2월 주택 경기가 화끈 달아올랐다. 매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73% 올랐고, 전바로 전달과 비교해도 절반 이상 뛰었다. 한 부동산중개사는 이를 가리켜 &ldquo
03-0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