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이어 밴쿠버 한인들까지 능욕하는 일제 군국주의 잔당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67°C
Temp Min: 1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세계한인 | 위안부 이어 밴쿠버 한인들까지 능욕하는 일제 군국주의 잔당들

표영태 기자 입력21-02-23 11:08 수정 21-03-11 11:4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지난 12일부터 23일까지 4차례에 걸쳐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조롱하고 이런 주장을 한 하버드의 램지어와  조 필립스 연세대 교수와 , 조셉 이 한양대 교수를 존경해야 한다는 이메일이 밴쿠버 중앙일보로 날아 들었다.


램지어 위안부=매춘부 주장 담은 이메일 본지에 

110 년 전 통감부 외교고문 스티븐스 처단 상기 


최근 하버드 대학교의 한 교수가 위안부를 매춘부로 폄하하는 곡학아세의 주장을 내놓자 편협한 일제 잔당과 한국의 매국노 친일 잔당 한국인들이 준동을 하며 본지에 위안부를 비하하는 이메일이 속속 들어오고 있다.


본 기자는 지난 12일자로 the-justice004 <the-canopus@asahinet.jp>가 "■The world's widespread theory that comfort women are sex slaves was debunked.■Hey, NHK! Don't hide this news!"라는 제목으로 보낸 이메일을 받았다.


내용은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램지어라는 자가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라 매춘부라고 주장한 것을 일본의 국영방송인 NHK가 방송하지 않았다며, NHK에 항의 서신을 보냈다는 내용이다.


그리고 15일 2차로 온 이메일에는 같은 내용에 이메일 제목만 "NHK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Hey NHK!! Protect the freedom of speech!!■Hey NHK!! Broadcast the truth for us!!■Hey NHK!! Don't hide the truth of so called comfort women !)"로 바꿔서 다시 보내 왔다.


같은 이메일 발송자는 23일에 "We Japnese thanks and applause to courageous 3 professors with respect!!"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 또 다른 이메일 주소인 canopus <the-canopus@mac.email.ne.jp>로 20일 같은 내용이 도착했다. 마치 인종 우월주의를 내세우며 세계 각국에서 테러를 저지르는 나치 잔당과 같은 일본 제국주의 잔당 세력들이 세계의 한인 언론들에 공격적으로 알리려는 조직적 운동 같았다.


이메일 내용은 바로 램지어의 망언에 동조해 옹호한 조 필립스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교수와 조셉 이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부교수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외교전문지 디플로맷에 ‘위안부와 학문의 자유에 대하여’(On ‘Comfort Women’ and Academic Freedom)라는 제목의 글을 공동으로 기고한 것을 인용해 이들 3명의 교수의 용기에 존경을 표해야 한다(We Japnese thanks and applause to courageous 3 professors with respect!!)고 망언을 쏟아냈다. 


이 이메일 발송자는 일제강점기가 한국을 발전시켰다는 친일 일제 잔재 세력인 뉴라이트의 주장과 친일 매국사관주의자들의 '반일종족주의'의 궤변을 담은 책자까지 인용 해 한국과 한국 위안부 문제를 농락했다. 


이와 유사한 일이 대한제국이 일본에 강점 되기 직전에도 일어났다. 


1908년 초대 통감 이토 히로부미는 통감부의 외교 고문이자 일본의 충실한 앞잡이인 스티븐스를 미국으로 파견하여, 일본의 한국 지배를 정당화하고 미국인의 반일 감정을 무마시키려고 하였다. 스티븐스는 막대한 선전비를 뿌려 가며 세계의 기자들에게 일본의 한국 지배를 정당화하고 일제의 침략을 옹호하는 망언을 쏟아 부으며 일본의 침략을 정당화 했다.


그가 워싱톤에 가는 길에 샌프란시코에 들려서 ‘한국의 국왕은 무능하고 관리는 백성을 학대하며 백성은 어리석어서 일본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 또는 “한국국민은 일본의 보호정치를 환영하고 있다”는 등의 망언을 일삼았다.


이와 같은 친일적 망언이 각 신문에 보도되자, 이에 분개한 한국교민대표 최유섭(崔有涉)·문양목(文讓穆)·정재관(鄭在寬)·이학현(李學鉉) 등은 3월 22일에 스티븐스에게 매국적 발언을 항의하면서 해명을 촉구하였다. 이에 그는 “한국에 이완용(李完用) 같은 충신이 있고 이토(伊藤博文) 같은 통감이 있으니 한국의 대단히 행복하다. 한국 국민은 우매하여 독립할 자격이 없다.그러므로 일본이 한국을 탈취하지 아니했더라면, 벌써 러시아에게 빼앗겼을 것이다”라고 망언을 되풀이 할 뿐이었다. 이에 격분한 한국 대표들은 앉았던 걸상을 들어 스티븐스를 구타하였다.


스티븐스가 일본 영사 소지 고이께와 함께 워싱턴으로 가기 위하여 훼리 빌딩의 선착장에 도착했을 때 전명운과 장인환 두 의사가 총격을 가했고, 이때 총상을 입은 스티븐스는 3월 25일에 죽었다.


스티븐스 사망 후 예일 대학교 교수 조지 트럼벌 래드는 '뉴욕 타임스'의 독자 기고란에 스티븐스의 암살이 비열하고 몹시 악랄하며 한국인들은 잔혹한 민족이라고 비난했다. 당시 미국 대통령이었던 시어도어 루스벨트는 조화를 보내는 등 일본 편에 서 있었다. 당시나 지금이나 미국의 진짜 혈맹을 누구로 생각하는 지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거사 후 장인환 의사는 “내가 스티븐스를 쏜 것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능욕하며 스티븐스가 일본을 도와 일하면서 한국을 망하게 하는 고로 총을 쏘고 나도 그와 같이 죽기를 원하여 한 일이다”라고 하여 죽음도 불사한 굳은 의지를 천명했다.


장인환은 살인죄로 기소되어 재판을 받았다. 부상을 당한 전명운은 증거 불충분으로 석방 되었다. 재판이 열리자 한인들의 여론이 들끓고 모금이 쇄도했다. 샌프란시스코의 공립협회와 대동보국회가 연합으로 후원회를 조직하였고 하와이에서도 후원회를 조직하였으며 멕시코, 중국, 일본 등지의 한인들도 후원금 모금에 동참하였다. 당시 모금된 후원금은 미화 7390달러에 달하여 3인의 유능한 미국 변호사를 선임하고 남가주대학(USC)에 유학 중이던 신흥우(귀국후 배재학교 교장역임)가 통역을 담당 하였다.


원래는 하바드대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영어를 잘하는 이승만을 통역으로 청하였다. 이승만은 현지에 와서 형편을 살펴보았으나 무슨 이유에선지 통역을 사양하고 다시 동부로 떠나 버렸다. 그가 통역을 거부한 표면적인 이유는 공부를 계속하기 위하여 샌프란시스코에 오래 있을 수 없으며 기독교인의 신분으로 살인범을 위한 재판에서 통역을 원치 않는다고 하였다. 그로 인해 이승만은 기회주의자라는 꼬리표를 달게 되었다. 해방 후에도 자신의 사익을 위해서 일제 앞잡이를 중용한 인간성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처럼 110여년 전에도 일제의 주구가 되어 한국을 폄하했던 미국인들이 2차세계대전 이후 나치와 같이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일제를 소련의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면죄부를 준 것을 빌미로 다시금 진실을 왜곡하고 오히려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일까지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이런 내용을 일면식도 없는 본 기자에게까지 이메일로 지속적으로 보내는 등 자신감을 보이는 일은 일본과 미국의 문제 뿐만 아니라 한국 내에서도 기회주의자 이승만의 사리사욕으로 인해 반민특위를 무력화 시키면서 해방 후 단 한 번도 청산되지 않은 일제 앞잡이 매국노들이 정치, 사회, 검찰, 재개는 물론 학계까지 75년 넘게 장악하고 공공연하게 일제 강점기를 찬양하고 독립 운동가들을 테러리스트로 표현할 수 있는 매국노 문제가 전혀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809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포트무디 청소년 교향악단 박혜정 지휘자 북미 한인에 딱 맞는 바이올린 교본…
일본식 시노자키 교본 탈피 한국에 맞는 교본 집필3편은 북미 영어권 국가 초보 한인 학생들에 최적화한국 곳곳에 아직 일본의 잔재가 남아 있고 자신도 모르게 일본식 학습을 하고 있는데, 한국의 자존심과 한국의 정서를 통해 바이올린 기초를 배울 수 있는 책자를 시리즈로 발
15:53
밴쿠버 BC 코로나19 입원환자 또 다시 최고 기록...비응급 수술들 연기
22일 코로나19 일일 업데이트를 하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월 들어 일일 평균 확진자 수 1000명 대를 넘겨22일 밤부터 인도 파키스탄발 비행기 입국 금지여행 제한, 도로 차량 불신 검문 23일 발표 예정BC주 보건당국의 22일 코로나19 일일 브
15:24
밴쿠버 더 패션쇼 머스트 고 온: 밴쿠버패션위크(VFW) 온라인 개최
밴쿠버 패션위크 2021년 가을겨울 시즌(FW) 온라인 패션쇼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번 밴쿠버 FW21 시즌에서 한국 브랜드 Blue Tamburin(블루탬버린)의 공식적인 첫 데뷔가 시작되었다. '모든 차별에 맞서라'
14:04
밴쿠버 밴쿠버 한인 차세대 소원도 항상 통일이기를 기원하는 행사 2가지
민주평통 2021년 평화 통일 골든벨청소년 평화 통일 그림 공모전도한국의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한인들의 꿈을 지켜나가기 위한 차세대의 의미 있는 행사가 밴쿠버 민주평통 주최로 올해도 어김없이 열린다.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5월 29일(토) 오후
13:48
캐나다 한국 전쟁기념관서 가평전투 70주년 기념행사
주한 캐나다대사관은 가평전투 70주년을 맞아 전쟁기념관에서 지난 19일(한국시간) '가평70: 캐나다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헌사' 사진집 발간 기념식 및 특별 사진전 개막식이 열렸다고 발표했다. 행사에 앞서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대사는 이상철 전쟁
13:14
캐나다 이제 미국이 육로 국경 폐쇄가 더 유리해졌다.
5월 21일까지 육로 봉쇄 재연장인구 당 확진자 수 미국이 낮아작년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기록하면서 캐나다를 공포에 떨게 하면서, 미국과의 육로 봉쇄가 캐나다에 좋아보였지만 이제 상황이 역전됐다.연방정부는 캐나다와의 육로 봉쇄를 5월 21일까지
13:07
밴쿠버 PNE 올해도 놀이공원 문 연다
안전거리를 위해 일일 입장객 수 제한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주말 위주코로나19로 많은 장소들이 문을 닫았지만 메트로밴쿠버의 거의 유일한 놀이공원인 PNE의 놀이동산이 올해도 문을 열 예정이다.PNE의 플레이랜드는 2021년에 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운영한
12:47
밴쿠버 인도 코로나19 위험 수위, 인도발 캐나다 입국 가장 많아
인도에서 코로나19 테스트를 하는 모습. AP=연합뉴스2월 누계 전체 91.1% 감소했지만 인도는 56.4%만한국인 입국자 2월 누계 전년동기 대비 94.7% 감소인도에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로 일일 확진자 수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악화일로에 있지만 캐나다로 유입
12:13
밴쿠버 월로비 신축 아파트 단지의 지난 19일 대형 화재 사고 현장 모습
지난 19일 밤 랭리 윌로비 지역의 한 저층 아파트 단지에서 원인 모를 불이 일어나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 랭리 소방서는 22일 타 소방서 등 외부 기관과 함께 화재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목조 아파트 단지는 아직 신축 중으로 입주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11:41
세계한인 한국방문계획 있다면 꼭 알아보고 떠나야 할 사항들
PCR 음성확인서 미제출 시 200만원 과태료격리면제자도 해외입국자용 대중교통 가능한국의 적폐 언론들이 K-방역이 실패하기를 바라며 매일 저주 섞인 글을 쏟아내고 있지만 적폐 언론들이 현재 전체 인구의 과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했다며 백신 확보를 잘 한 나라라고 칭송하
10:10
밴쿠버 노인회 45회 정기총회 김봉환 신임회장 선출
사단법인 광역 밴쿠버 노인회는 지난 21일 제45회 정기 총회를 줌 화상회의로 개최하여 신임회장으로 김봉환 씨를 선출했다.지난 4년 노인회장을 맡았던 최금란 회장은 상임고문으로 추대됐다.한편  이날 이사로 선임된 서상빈 이사는 이사 후보 등록에 문제가 있었다며
07:54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김성곤이사장, "진정한 공공외교 세계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
캐나다 민주평통 초청 온라인 강연회세계 122명의 자문위원과 동포 참여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9기 최초로 토론토 협의회(회장 김연수)와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공동주최한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 초청 평화통일 온라인 강연회가 지난 20일 개최됐다.평통 토론토협의회
07:53
밴쿠버 21일 오전 랭리 스포츠플렉스서 살인사건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21일 오전 9시 랭리의 스포츠플렉스에서 총격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IHIT의 언론담당 프랭크 장 경사는 이날 오후 1시 15분 사건이 터진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는 40대 남성으로 경찰에도 잘 알려진 인물&
04-21
밴쿠버 코퀴틀람 공원 총격 사망자 -20세 남성
경찰, 많은 목격자 추정 제보 요청피해자를 노린 살인사건으로 추정지난 19일 코퀴틀람 라파지 레이크가 속한 타운센터 공원에서 벌어진 총격 살인 사건의 피해자가 확인됐다.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19일 오후 6시 30분 1299 파인트리 웨이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
04-21
세계한인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4~7일 하이브리드방식으로 개최 결정
 4월 20일(화),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 개최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5차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은 온·오프라인 병행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오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3박 4일 일정
04-21
캐나다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SNS 명예기자단 발대식 개최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이하 공관으로 통합)은 캐나다 및 전 세계 SNS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공공외교를 더욱 활발하게 추진하고자 캐나다 현지 SNS 활동가들로 구성된 <주캐나다 명예기자단>을 선발하였으며, 4월 21
04-21
밴쿠버 [샌디 리 리포트] 빅토리아 리 박사 : 세계적인 유행병에서 "프레이저 패밀리"를…
Victoria Lee 박사와 그녀의 최고 의료 보건 책임자 인 Elizabeth Brodkin 박사는 4 월 13 일에 버나비 무역위원회와 Q & A 세션을 가졌습니다. 빅토리아 이은형 박사는 BC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보건 당국 인 Fras
04-21
밴쿠버 뉴웨스트민스터, 청소년 30명 패싸움에 자상 피해자까지
10일 오후 8시 발생, 4명 구속뉴웨스트민스터 경찰은 지난 10일 30명 가량의 청소년들 패싸움과 관련해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에 청소년들이 패싸움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무기를 들고 있던 용의자들이 대
04-20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대부분 찬성
BC주민 전국 평균보다 높은 지지다른 마약류는 절대적으로 반대캐나다에서 비의료용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된 이후 2년 반이 흘렀는데 캐나다인은 이에 대해 대체적으로 인정하는 분위기다.설문조사전문기업  Research Co.의 최근 조사에서 캐나다인의 64%가
04-20
밴쿠버 19일 저녁 코퀴틀람 라파지레이크 공원 총격살인사건
산책, 운동 등 사람 이동 많은 곳경찰 범인 수배 중 시민 제보 요청캐나다의 한인 대표 주거 지역인 코퀴틀람 센터 인근 라파지레이크 공원의 농구장에서 19일 저녁 시간에 총격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본 기자가 사건 직후 찾은 사건 현장은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
04-19
밴쿠버 백신 접종 하러 갈 때 3시간 유급 휴가
근로기준법 개정안 통과시 19일부터 소급적용이번 주 18세 이상 성인 백신 접종 등록 완료BC주정부가 19일 코로나19 관련 여러가지 조치를 한꺼번에 쏟아냈는데, 백신 접종 장려를 위해 직장인에게 3시간 유급으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도록 법 개정에 들어갔다
04-19
밴쿠버 사회봉쇄 강화조치 5월 24일까지 5주 연장
요식업소 실내 영업금지, 확진자 사업장 휴업 등이번주 여행 금지, 타주 이동 금지 명령도 예상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사망을 하는 것을 비롯해, 하루 평균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강력한 사회봉쇄 조치가 연장되고, 이번 주에 추가로 여행 이
04-19
밴쿠버 2살 이하 어린이 코로나19로 BC주 최연소 사망
주말 3일간 8명 추가 사망, 총 1538명변이바이러스 확진자 수도 총 5872명전염 위험 13개 지역 AZ접종 40세부터상대적으로 어린이들에게 위험성이 약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지만 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19일 BC주 보건당국의 코
04-19
밴쿠버 세계 최고의 소금 “인산가 죽염” 드디어 밴쿠버 상륙
프리미엄 한국식품만 취급하는 밴쿠버 한인 기업 Bit and Salt 에서 “인산가 죽염”을 밴쿠버에 상륙시켰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금이자 프리미엄 소금의 제왕으로 불리는 인산가 죽염은 주로 암 등의 난치병을 치료하는 환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제
04-19
밴쿠버 날씨가 좋아지니 사건사고로 얼룩진 밴쿠버
지난 주말 사이에 밴쿠버에서 벌어진 사건사고를 브리핑 하는 밴쿠버 경찰서의 스티브 에디슨 언론담당관잉글리쉬베이 수 백명 대규모 파티10대 버라드 다리위 올라 자살소동모처럼 이른 여름같은 좋은 날씨를 보였던 밴쿠버에 이런저런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일어나 밴쿠버 경찰들이
04-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