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피터 래드클리프 (1928-2021) : 테크놀로지의 정수입니다.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22°C
Temp Min: 14°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피터 래드클리프 (1928-2021) : 테크놀로지의 정수입니다.

샌디 리 기자 입력21-02-25 09:17 수정 21-02-25 15:4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gcjJK1fN_9c45ad687feabc645651f60c74e7bc7dadf87c16.png



 

이것은 제 시아버지 피터 래드클리프의 삶을 기념하는 행사입니다. 그는 2021 년 2 월 15 일 92세에 잠깐 병을 앓다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전형적인 기술 전문가. 그는 특히 전염병의 마지막 해에 평생 동안 살면서 기술을 사랑했습니다. 우리는 그를 영원히 그리워 할 것입니다.


 피터와 그의 아내 페기는 영국 요크셔 출신이었습니다. 그들은 70 년 전 3월  New Mill 근처의 Lydgate에서 만났습니다. 그녀는 18 세의 재봉사 였고 그는 마을의 새로운 바비였습니다. 그들은 1954 년에 결혼했습니다.


 그들은 1956 년에 캐나다 옐로 나이프 (Yellowknife)로 이주했습니다. 피터의 동생 인 존은 그곳으로 이사하면 직업과 집을 제안했습니다. 

 

 그들은 리버풀에서 몬트리올로 항해하고 기차를 타고 에드먼턴으로 간 다음 피스 리버를 통해 옐로 나이프로 날아갔지만  형제, 직업, 살 곳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그 후 30 년 동안 피터와 페기는 캐나다 북부에서 놀라운 삶을 살았으며 세 아들 데이비드, 스티브, 마이클을 일하며 키웠습니다.

 

Peter는 처음에 Yellowknife의 Giant Gold Mine에서 분석가였습니다. 1958 년부터 1986 년 은퇴 할 때까지 그는 누나 부트를 포함한 노스 웨스트 준주에서 CBC North의 통신 시스템을 유지했습니다.


 1986 년 래드클리프 가족은 은퇴하고 피커링 근처에있는 요크셔의 시골 마을로 다시 이사했습니다.


 지난 3 월 Covid-Pandemic이 발생했을 때 Peter는 기술로 전염병을 통제했습니다. 그는 최신 정보를 유지하기로 결심하고 끝까지 자신과 아내를 돌 보았습니다.


 91 세의 Peter는 이미 온라인 기술 탐색에 능숙했습니다. 그는 수년간 식료품과 상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동시에 일을 시작했을 때만 전염병이  문제가되었습니다.


 상점에 필수품이 부족하기 시작했을 때 Peter는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거의 매일 줄을 섰습니다. 몇주의 노력이 걸렸지 만 결국 몇 달 동안 걱정하지 않을만큼 충분한 화장지를 구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상점은 빵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없었습니다. 페기는 빵 없이는 살 수 없었습니다. 경미한 기억 상실이 시작되면서 그녀는 아침에 요크셔 골드 티와 함께 토스트와 잼을바르는 습관을 유지해야했습니다.


 피터는 해결책을 찾았습니다. 그는 몇 년 동안 사용되지 않은 차고에서 가족의 오래된 빵 기계를 찾아 냈습니다. 며느리가 이웃에게 선물 한 기계로 빵을 만드는 것을 보았을 때, 그녀가 했던 것보다 더 좋은 빵을 만드는데 도전했습니다 


 그가 익숙해 졌을 때 그는 새로운 최신 Panasonic SD-2B2512 빵 기계를 주문했습니다. 피터는 빵 만들기 기술을 완벽하게 하기 위해 반죽의 크기와 양을 조정했습니다.


 그는 어느 날 아침에 빵 이모티콘과 함께 자신의 빵 사진을 이메일로 보냈습니다. "이것은 믹서에서 혼합하고 반죽 한 다음 4 시간 설정을 사용하여 더 많은 반죽과 요리를 위해 제빵기에 넣었습니다. Peter." 빵은 화려했습니다.


 그는 아침 새벽에 빵이 구워 지도록 기계의 시간을 정했습니다. Peggy는 신선한 수제 빵의 향기를 좋아했습니다. Peter는 건포도 빵과 시나몬 롤을 포함하도록 베이킹 레퍼토리를 확장했습니다.


 피터가 스카 버러에있는 쇼핑몰에서 희귀하고 "안전하게 마스크를 쓰고 많은 위생 소독제를 쓰고 ,페기를 잠시 잃었을 때, 문제에 대한 그의 해결책은 물론 또 다른 기술이었습니다.


 Peter는 Peggy를 위해 새롭고 밝은 카나리아 노란색 iPhone을 즉시 주문했습니다. 그는 그녀가 필요로하는 숫자로 그것을 프로그래밍하고 그것을 사용하는 방법을 가르쳤습니다.


 Peter는 기술적 인 혜택도 받았습니다. 그는 3 개월에 걸쳐 양안 백내장 수술을 따로 받았습니다. 수술은 큰 통증없이 안구 뒤쪽에서 작동하는 기술적 인 경이로움이었습니다. 유일한 불편한 점은 집으로 운전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수술 후, 피터는 그 앞에 몇 마일이나되는 푸른 하늘을 볼 수있었습니다. 그는 왜 더 빨리 수술을받지 못하는지 궁금했습니다. 그는 독서 외에는 더 이상 안경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장거리 시력이 개선 된 그는 브론테 자매의 고향 인 요크셔 무 어스에서 다른 가장 좋아하는 기술 장치 인 Honda Acura를 타고 Peggy를 데리고갔습니다. 그는 또한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패스 타임 중 하나 인 7 월에 그녀를 영국 장미 정원으로 데려갔습니다.


 올해 1 월까지 Peter와 Peggy는 화이자 백신을 두 번 맞았습니다. 둘 다 기뻐했습니다.


 FaceTime은 전염병 기간 동안 순수한 기술 축복이었습니다. Peggy는 iPad에서 우리 얼굴을 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들은 둘 다 그들의 아들, 며느리, 그리고 그들의 할아버지 세 마리의 강아지가 격일로 "거실에서 그들을 방문"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비디오 및 오디오 품질에 대한 Peter의 날카로운 눈과 귀는 우리가 FaceTime에 가입 할 때마다 빠른 속도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는 비디오와 사운드의 약간의 결함을 알아 차릴 것입니다. 비디오 프레임의 모든 새로운 개체는 그가 댓글을 달기 위해 그의 눈을 사로 잡을 것입니다. 30 년 동안 CBC에서 그를 위해 일했던 사람들도 그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92 세의 나이에도 그는 비트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Peter는 온라인에서 많은 독자였으며 영국, 캐나다 북부, 브리티시 컬럼비아 및 한국의 뉴스를 샅샅이 뒤졌습니다. 그는 한국어를 조금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케이팝 아티스트들은 그를 당혹스럽게했고 성별과 나이가 왜 더 젊고 여성스러워 보이는지 궁금해했습니다.


 그는 또한 오래된 기술의 대가였습니다. 모스 부호에 능숙한 Peter는 수십 년 동안 전 세계의 친구들과 신호를 교환했습니다. 사랑하는 친구가 다른 신기술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우리는 Covid-Pandemic이 우리의 세상을 바꿀 것이며, 기술은 미래에 더 큰 역할을 할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아버지 인 Peter Radcliffe에게 기술은 그의 친구였습니다. 그는 그것을 수용하고 가장 실용적인 효과를내는 데 사용했습니다. 그는 전형적인 기술 전문가였습니다.

 


Peter Radcliffe (1928-2021): A quintessential technology man

758783364_gVLfrpyd_c466c571cd8404ae29676d6c7c336925fcd4aacb.jpeg 

This is a Celebration of the Life of my father-in-law, Peter Radcliffe.  He passed away after a brief illness, on February 15, 2021, at 92. 

 

A quintessential technology man. He lived and loved technology throughout his life, especially in the last year of the Pandemic. We will miss him forever.  


 Peter and his wife Peggy were from Yorkshire, England. They met seventy years ago next month in Lydgate near New Mill. She was an eighteen-year-old seamstress, and he a new bobby in town. They married in 1954.


 They emigrated to Yellowknife, Canada in 1956 at the invitation of Peter's brother, John, who offered them a job and a house if they moved there. They sailed from Liverpool to Montreal, took the train to Edmonton and then flew to Yellowknife via Peace River to find no brother, no job or a place to live.  


 But for the next thirty years, Peter and Peggy made a remarkable life for themselves in Canada's North, working and raising their three sons, David, Steve and Michael.  

 

Peter was an assayer at the Giant Gold Mine in Yellowknife at first. From 1958 until his retirement in 1986, he maintained the CBC North's communication systems in Northwest Territories, including Nunavut.  


 In 1986, the Radcliffes retired and moved back to Yorkshire's rural village near Pickering, where they have lived ever since.


 When the Covid-Pandemic hit home last March, Peter grabbed the Pandemic by its throat with technology. He was determined to stay on top of it and take care of himself and his wife. Which he did, till the end.


 Peter, at 91, was already skilled at navigating technology online. He'd been ordering groceries and goods online for years. It only became a Pandemic problem when everyone else started doing it at the same time. 


 When the stores started running low of essential goods, Peter virtually queued up every day to get what he needed. It took him weeks of effort, but he eventually sourced enough toilet papers to not worry about it for months. 


 Soon, the stores couldn't reliably supply bread. Peggy couldn't go without bread. With the onset of mild memory loss, she needed to keep to her habit of a toast and jam with Yorkshire Gold tea in the morning.  


 Peter found the solution. He dug out the family's old bread machine from the garage that hadn't been used in years. When he saw his daughter-in-law making bread with a machine gifted by a neighbour, the challenge of making better bread than she beckoned.


 When he got the hang of it, he ordered a brand new state-of-the-art Panasonic SD-2B2512 bread machine. Peter adjusted the measurements and amount of the kneading to perfect the art of bread making.  


 He proudly emailed a photo of his bread with a note one morning, complete with a bread emoji. "This was mixed and kneaded in the mixer and then dumped in the bread machine for more kneading and cooking using the 4hr setting. Peter." The bread was gorgeous.


 He would time the machine so that the bread will be baked at the dawn of the morn. Peggy loved the aroma of the fresh homemade bread. Peter expanded his baking repertoire to include raisin bread and cinnamon rolls.  


 When Peter briefly lost sight of Peggy in rare and "securely masked and plenty of sanitary lotion in the car" jaunts to a shopping mall in Scarborough, his solution to the problem was, of course, another technology.  


 Peter promptly ordered a brand new, bright canary yellow iPhone for Peggy. He programmed it with numbers she needed and taught her how to use it.


 Peter received technological interventions too. He underwent cataract surgeries in both eyes separately over three months: A technological wonder that operates on the back of the eyeballs without much pain. The only inconvenience was that he couldn't drive himself home. 

After the surgeries, Peter could see the blue sky for miles and miles in front of him. He wished he had them done sooner. He didn't need glasses anymore except for reading.  


 With his improved long-distance eyesight, he would take Peggy for a drive in the Yorkshire Moors, the Bronte sisters' home country, in his other favourite technological device, Honda Acura. He also took her to English rose gardens in July, one of her favourite pass times.   


 By January of this year, both Peter and Peggy received two shots of the Pfizer vaccines. They were both pleased. 


 FaceTime was a pure technological blessing during the Pandemic. Peggy loved seeing our faces on her iPad. They both loved that their son, daughter-in-law and their three grand dogs "visited them in their living room" every other day. 


 Peter's sharp eyes and ears for video and audio quality would kick into high gear each time we signed onto FaceTime. He would notice the slightest deficiency in video and sound. All new objects on the video frame would catch his eye for him to comment on. People who worked for him at CBC during the 30 years said this about him too. Even at the age of 92, he did not miss a beat.    


 Peter was a prolific reader online and scoured the news from the UK, Canada's North and British Columbia and South Korea. He thought he was beginning to understand some Korean. The k-pop artists puzzled him and wondered why they looked younger and feminine for their gender and age. 


 He was a master of old technology too. Proficient in Morse Code, Peter exchanged signals with friends from around the world for decades. I wonder if they know their beloved friend is up in the clouds marvelling at other new technology.


 We know that the Covid-Pandemic will change our world, and technology will play an even larger part in the future. But for my father-in-law, Peter Radcliffe, technology was his friend every day. He embraced it and used it to its most practical effect. He was a quintessential technology man.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809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포트무디 청소년 교향악단 박혜정 지휘자 북미 한인에 딱 맞는 바이올린 교본…
일본식 시노자키 교본 탈피 한국에 맞는 교본 집필3편은 북미 영어권 국가 초보 한인 학생들에 최적화한국 곳곳에 아직 일본의 잔재가 남아 있고 자신도 모르게 일본식 학습을 하고 있는데, 한국의 자존심과 한국의 정서를 통해 바이올린 기초를 배울 수 있는 책자를 시리즈로 발
15:53
밴쿠버 BC 코로나19 입원환자 또 다시 최고 기록...비응급 수술들 연기
22일 코로나19 일일 업데이트를 하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월 들어 일일 평균 확진자 수 1000명 대를 넘겨22일 밤부터 인도 파키스탄발 비행기 입국 금지여행 제한, 도로 차량 불신 검문 23일 발표 예정BC주 보건당국의 22일 코로나19 일일 브
15:24
밴쿠버 더 패션쇼 머스트 고 온: 밴쿠버패션위크(VFW) 온라인 개최
밴쿠버 패션위크 2021년 가을겨울 시즌(FW) 온라인 패션쇼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번 밴쿠버 FW21 시즌에서 한국 브랜드 Blue Tamburin(블루탬버린)의 공식적인 첫 데뷔가 시작되었다. '모든 차별에 맞서라'
14:04
밴쿠버 밴쿠버 한인 차세대 소원도 항상 통일이기를 기원하는 행사 2가지
민주평통 2021년 평화 통일 골든벨청소년 평화 통일 그림 공모전도한국의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한인들의 꿈을 지켜나가기 위한 차세대의 의미 있는 행사가 밴쿠버 민주평통 주최로 올해도 어김없이 열린다.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5월 29일(토) 오후
13:48
캐나다 한국 전쟁기념관서 가평전투 70주년 기념행사
주한 캐나다대사관은 가평전투 70주년을 맞아 전쟁기념관에서 지난 19일(한국시간) '가평70: 캐나다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헌사' 사진집 발간 기념식 및 특별 사진전 개막식이 열렸다고 발표했다. 행사에 앞서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대사는 이상철 전쟁
13:14
캐나다 이제 미국이 육로 국경 폐쇄가 더 유리해졌다.
5월 21일까지 육로 봉쇄 재연장인구 당 확진자 수 미국이 낮아작년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기록하면서 캐나다를 공포에 떨게 하면서, 미국과의 육로 봉쇄가 캐나다에 좋아보였지만 이제 상황이 역전됐다.연방정부는 캐나다와의 육로 봉쇄를 5월 21일까지
13:07
밴쿠버 PNE 올해도 놀이공원 문 연다
안전거리를 위해 일일 입장객 수 제한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주말 위주코로나19로 많은 장소들이 문을 닫았지만 메트로밴쿠버의 거의 유일한 놀이공원인 PNE의 놀이동산이 올해도 문을 열 예정이다.PNE의 플레이랜드는 2021년에 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운영한
12:47
밴쿠버 인도 코로나19 위험 수위, 인도발 캐나다 입국 가장 많아
인도에서 코로나19 테스트를 하는 모습. AP=연합뉴스2월 누계 전체 91.1% 감소했지만 인도는 56.4%만한국인 입국자 2월 누계 전년동기 대비 94.7% 감소인도에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로 일일 확진자 수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악화일로에 있지만 캐나다로 유입
12:13
밴쿠버 월로비 신축 아파트 단지의 지난 19일 대형 화재 사고 현장 모습
지난 19일 밤 랭리 윌로비 지역의 한 저층 아파트 단지에서 원인 모를 불이 일어나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 랭리 소방서는 22일 타 소방서 등 외부 기관과 함께 화재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목조 아파트 단지는 아직 신축 중으로 입주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11:41
세계한인 한국방문계획 있다면 꼭 알아보고 떠나야 할 사항들
PCR 음성확인서 미제출 시 200만원 과태료격리면제자도 해외입국자용 대중교통 가능한국의 적폐 언론들이 K-방역이 실패하기를 바라며 매일 저주 섞인 글을 쏟아내고 있지만 적폐 언론들이 현재 전체 인구의 과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했다며 백신 확보를 잘 한 나라라고 칭송하
10:10
밴쿠버 노인회 45회 정기총회 김봉환 신임회장 선출
사단법인 광역 밴쿠버 노인회는 지난 21일 제45회 정기 총회를 줌 화상회의로 개최하여 신임회장으로 김봉환 씨를 선출했다.지난 4년 노인회장을 맡았던 최금란 회장은 상임고문으로 추대됐다.한편  이날 이사로 선임된 서상빈 이사는 이사 후보 등록에 문제가 있었다며
07:54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김성곤이사장, "진정한 공공외교 세계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
캐나다 민주평통 초청 온라인 강연회세계 122명의 자문위원과 동포 참여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9기 최초로 토론토 협의회(회장 김연수)와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공동주최한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 초청 평화통일 온라인 강연회가 지난 20일 개최됐다.평통 토론토협의회
07:53
밴쿠버 21일 오전 랭리 스포츠플렉스서 살인사건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21일 오전 9시 랭리의 스포츠플렉스에서 총격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IHIT의 언론담당 프랭크 장 경사는 이날 오후 1시 15분 사건이 터진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는 40대 남성으로 경찰에도 잘 알려진 인물&
04-21
밴쿠버 코퀴틀람 공원 총격 사망자 -20세 남성
경찰, 많은 목격자 추정 제보 요청피해자를 노린 살인사건으로 추정지난 19일 코퀴틀람 라파지 레이크가 속한 타운센터 공원에서 벌어진 총격 살인 사건의 피해자가 확인됐다.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19일 오후 6시 30분 1299 파인트리 웨이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
04-21
세계한인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4~7일 하이브리드방식으로 개최 결정
 4월 20일(화),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 개최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5차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은 온·오프라인 병행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오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3박 4일 일정
04-21
캐나다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SNS 명예기자단 발대식 개최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이하 공관으로 통합)은 캐나다 및 전 세계 SNS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공공외교를 더욱 활발하게 추진하고자 캐나다 현지 SNS 활동가들로 구성된 <주캐나다 명예기자단>을 선발하였으며, 4월 21
04-21
밴쿠버 [샌디 리 리포트] 빅토리아 리 박사 : 세계적인 유행병에서 "프레이저 패밀리"를…
Victoria Lee 박사와 그녀의 최고 의료 보건 책임자 인 Elizabeth Brodkin 박사는 4 월 13 일에 버나비 무역위원회와 Q & A 세션을 가졌습니다. 빅토리아 이은형 박사는 BC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보건 당국 인 Fras
04-21
밴쿠버 뉴웨스트민스터, 청소년 30명 패싸움에 자상 피해자까지
10일 오후 8시 발생, 4명 구속뉴웨스트민스터 경찰은 지난 10일 30명 가량의 청소년들 패싸움과 관련해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에 청소년들이 패싸움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무기를 들고 있던 용의자들이 대
04-20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대부분 찬성
BC주민 전국 평균보다 높은 지지다른 마약류는 절대적으로 반대캐나다에서 비의료용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된 이후 2년 반이 흘렀는데 캐나다인은 이에 대해 대체적으로 인정하는 분위기다.설문조사전문기업  Research Co.의 최근 조사에서 캐나다인의 64%가
04-20
밴쿠버 19일 저녁 코퀴틀람 라파지레이크 공원 총격살인사건
산책, 운동 등 사람 이동 많은 곳경찰 범인 수배 중 시민 제보 요청캐나다의 한인 대표 주거 지역인 코퀴틀람 센터 인근 라파지레이크 공원의 농구장에서 19일 저녁 시간에 총격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본 기자가 사건 직후 찾은 사건 현장은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
04-19
밴쿠버 백신 접종 하러 갈 때 3시간 유급 휴가
근로기준법 개정안 통과시 19일부터 소급적용이번 주 18세 이상 성인 백신 접종 등록 완료BC주정부가 19일 코로나19 관련 여러가지 조치를 한꺼번에 쏟아냈는데, 백신 접종 장려를 위해 직장인에게 3시간 유급으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도록 법 개정에 들어갔다
04-19
밴쿠버 사회봉쇄 강화조치 5월 24일까지 5주 연장
요식업소 실내 영업금지, 확진자 사업장 휴업 등이번주 여행 금지, 타주 이동 금지 명령도 예상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사망을 하는 것을 비롯해, 하루 평균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강력한 사회봉쇄 조치가 연장되고, 이번 주에 추가로 여행 이
04-19
밴쿠버 2살 이하 어린이 코로나19로 BC주 최연소 사망
주말 3일간 8명 추가 사망, 총 1538명변이바이러스 확진자 수도 총 5872명전염 위험 13개 지역 AZ접종 40세부터상대적으로 어린이들에게 위험성이 약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지만 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19일 BC주 보건당국의 코
04-19
밴쿠버 세계 최고의 소금 “인산가 죽염” 드디어 밴쿠버 상륙
프리미엄 한국식품만 취급하는 밴쿠버 한인 기업 Bit and Salt 에서 “인산가 죽염”을 밴쿠버에 상륙시켰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금이자 프리미엄 소금의 제왕으로 불리는 인산가 죽염은 주로 암 등의 난치병을 치료하는 환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제
04-19
밴쿠버 날씨가 좋아지니 사건사고로 얼룩진 밴쿠버
지난 주말 사이에 밴쿠버에서 벌어진 사건사고를 브리핑 하는 밴쿠버 경찰서의 스티브 에디슨 언론담당관잉글리쉬베이 수 백명 대규모 파티10대 버라드 다리위 올라 자살소동모처럼 이른 여름같은 좋은 날씨를 보였던 밴쿠버에 이런저런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일어나 밴쿠버 경찰들이
04-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