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 리 리포트] 대유행 중 걷기와 치유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67°C
Temp Min: 15°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샌디 리 리포트] 대유행 중 걷기와 치유

샌디 리 기자 입력21-04-06 21:56 수정 21-04-08 10:0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58783364_PhNLM3Zn_acdbc7bf5fdf621088b9390ec460b372b331798d.jpeg

 

우리가 Covid-19 예방 접종을 진전시키고 있다고 생각했을 때 변종의 급격한 증가로 인해 BC 주에도  걱정이됩니다. 우리가 할 수있는 일은 할 수있을 때 예방접종을 하고, 마스크를 쓰고, 거품 밖으로 나갈 때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습하는 것뿐입니다.

 

나는 종종 다른 사람들이 스트레스에 대처하고 전염병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무엇을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성형 수술을 받고 다른 사람들은 부동산을 사들입니다.

 

나는 걷고 있습니다  많이 습니다. 나의 "극단적 인"걷기는 유행병에 대처할뿐만 아니라 만성 질환 인 갑상선 기능 저하증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치료하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는 없지만 사실이라고 믿습니다.

 

저는 남편, 연로 한 어머니, 그리고 세 마리의 개가 "우연히"저를 극단적 인 보행기로 만들어 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먼저 갑상선 기능 저하증에 대해 조금. 캐나다인의 약 10 %는 갑상선 질환을 앓고 있으며, 2 ~ 3 %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앓고 있습니다. 신체가 기능하기에 충분한 갑상선 호르몬을 생산하지 못할 때 당신은 "hypo"입니다. 몸이 너무 많이 벌면“갑상선 기능 항진증”이 생깁니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의 증상에는 극심한 피로, 뇌 안개, 우울증, 감기에 대한 민감성, 탈모 등이 포함됩니다. 이러한 증상이 한동안 발생하면 혈액 검사를 통해 갑상선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야합니다.

 

이 상태는 남성이나 젊은 사람들보다 노인 여성에서 더 흔합니다. 그러나 일부 임산부도 경험합니다. 이 질병에 대한 치료법은 없지만 "Synthroid"라는 합성 호르몬 대체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심각해질 수 있습니다.

 

1997 년 처음 갑상선 기능 저하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Synthroid를 복용하기 시작했을 때 누군가가 램프를 켜는 것처럼 내 몸이 내부에서 따뜻해 졌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때까지는 여름에도 항상 추웠습니다.

 

질병은 몇 달 후에 사라졌습니다. 그렇게해서는 안되지만 그랬습니다.

 

나는 바쁜 생활을 계속했고. 저는 잠시 법무를 수행하고 12 년 동안 선출직에서 근무했으며 은퇴 할 때까지 고위 경영진에서 일했습니다.

 

2017 년 은퇴 한 지 2 년 후 질병이 재발 했습니다. 폐경기 이후 많은 여성들이 갑상선 기능 저하증을 보입니다. 증상은 점차적으로 나타났습니다 : 부은 얼굴, 체중 증가, 탈모 및 근육통. 나는 그것이 자연적인 노화 과정이라고 생각했지만 혈액 검사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는 질병이 재발하는 것을보고 놀랐습니다.

 

나는 Synthroid로 돌아와 건강하게 먹으려 고 노력했습니다. 나는 요가를하고 가능한 한 많이 러닝 머신을 탔습니다. 그러나 나는 항상 피곤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고등학교 체육 수업 에서처럼 운동을하지 않는 한 운동을하지 않는 사람들 중 하나였다. 나도 걷는 것을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나는 매일 신선한 공기를 필요로하는 사람도 아니었고. 나는 특히 추운 캐나다 겨울철에 하루 종일 책상에서 일하면서 실내에 갇혀 행복했습니다.

 

남편과 제가 BC 시골로 은퇴 한 후에도 저는 어쨌든 "야외"가되지 않았습니다. 그런 다음 2018 년 여름에 일이 일어났습니다.

 

남편 데이브는 캘거리에있는 그의 가장 친한 친구를 만나러 갔고 픽시라는 개와 사랑에 빠졌습니다. Dave는 그녀를 집으로 데려 오기로 결정했습니다.

 

데이브는 입양 할 수 있는지 묻지 않았습니다. 아마도 그는 내가 거절 할 것을 알았 기 때문일 것입니다. 우리는 이미 Aven과 Lucy라는 두 마리의 개를 가지고있었습니다. 우리는 세 번째 개가 필요하지 않았고 행복하지 않았지만 계속되었습니다.

 

 

Pixey는 다른 두 개보다 훨씬 많은 과도한 에너지를 가지고 우리에게 왔습니다. 나는 그 에너지를 태울 방법을 찾아야했고, 그래서 세 마리의 개와 나는 더 길고 더 긴 산책을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아침과 하루가 끝날 때 가장 먼저 산책을 할 것입니다. 운이 좋게도 우리 주변에는 주위를 돌아 다니는 에이커의 초원이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 사는 87 세의 어머니는 매일 인근 호수에서 저기 동 트레일을 산책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나는 항상 그녀와 함께 가고. 이것은 내가 하루에 세 번 걷기 시작했음을 의미했습니다. 개와 두 번. 엄마 랑 한번. 나는 우연히 장거리 보행기로 변하고 있었습니다.

 

2020 년 5 월, Pixey가 우리 가족과 함께 하루에 세 번 걸어 가고 1 년 반 만에 병원에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나의 일상적인 혈액 검사에서 갑상선 호르몬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 왔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더 이상 약을 복용 할 필요가 없습니다. 내 만성 질환,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 사라졌습니다. 그것은 놀라운 일이었습니다.

 

지금은 매일 15km 이상을 걷습니다 (iPhone의 앱에 따르면 20,000 보 이상). 나는 걷는 동안 음악, 팟 캐스트, 오디오 북을 듣고 생각하고. 대유행 당시 가장 좋은 일이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하루에 세 시간 씩 걸을 시간이나 공간이있는 것은 아닙니다. 3 마리의 개, 엄마 또는 남편이 아니었다면 "극단적 인"걷기를 시작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당신이 처음에 고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좋은 약으로 밝혀 졌을 때 인생에서 그러한 것들 중 하나가됩니다.

 

비가 오든 눈이 오든 낮에도 걷고 야외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참된 축복입니다. 이 이야기를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었습니다. 할 수있는 곳에서 할 수있을 때마다 할 수있는 한 많이. 그것은 당신에게도 좋은 건강과 축복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Walking and healing during the pandemic

758783364_zuOhpabk_ef0e7181c81980a189c8663e36579095841e659e.jpeg 

Just when we thought we were making progress on the Covid-19 vaccinations, the variants' rapid increase is causing us to worry in BC.   All we can do is get vaccinated when we can, wear masks and practice social distancing when we go outside of our bubbles.  

 

I often wonder what others are doing to cope with the stress and to stay healthy through the pandemic.  Some people are getting facelifts, and others are buying up real estate.  

 

Me?  I've been walking -  walking a lot.  My "extreme" walking has helped me not only to cope with the pandemic but cured a chronic disease:  hypothyroidism (갑상선 기능 저하증).  I cannot prove this scientifically, but I believe it to be true.   

 

I have my husband, my elderly mother and my three dogs to thank for "accidentally" turning me into an extreme walker, to my great benefit. 

 

But first, a little about hypothyroidism.  About 10% of Canadians suffer from thyroid diseases,   2% to 3% with hypothyroidism.   You are "hypo" when your body is not producing enough thyroid hormones to function. When your body makes too much, you have “hyperthyroidism."  

 

Hypothyroidism symptoms include extreme fatigue, brain fog, depression, sensitivity to cold, hair loss, etc.  If you experience any of these symptoms for a time, you should ask for a blood test to see if you have a thyroid problem.  

 

The condition is more common among older women than men or younger people. However, some pregnant women experience it as well.  There is no cure for the disease, but it is treatable with a synthetic hormone replacement called "Synthroid." If left untreated, it could turn serious.   

 

I was first diagnosed with hypothyroidism in 1997.  I remember how my body warmed up from inside like someone lit a lamp when I started taking Synthroid. Until then, I felt cold all the time, even in the summer.  

 

The disease disappeared after a few months. It's not supposed to, but it did.

 

I carried on with my busy life. I practiced law briefly, served in elected office for twelve years and worked in senior management until I retired.  

 

Two years after my retirement in 2017, the disease came back.  Many post-menopausal women develop hypothyroidism.  The symptoms came on gradually: puffy face, weight gain, loss of hair and muscle soreness. I thought it was just a natural process of ageing, but the blood test showed otherwise. I was surprised to see the disease return.  

 

I got back on Synthroid and tried to eat healthy.  I turned to yoga and went on the treadmill as much as I could.  But I felt tired all the time.   

 

I was one of those people who didn't exercise unless she had to, like in Phys. Ed. class in high school.  I never liked walking much either.   

 

I was not one of those people who needed fresh air everyday either.  I was happy cooped up indoors, working at my desk all day long, especially during the cold Canadian winter months.  

 

Even after my husband and I retired to rural BC, I did not become “outdoorsy” in anyway.   Then the summer of 2018 happened.

 

My husband Dave went to visit his best friend in Calgary and fell in love with a dog named Pixey when she jumped into his truck. Dave decided to bring her home.   

 

Dave didn't ask me if we could adopt her.  Probably because he knew I would say no.  We already had two dogs, Aven and Lucy.  We did not need a third dog, I was not happy but carried on.

 

Pixey came to us with a lot of excess energy - much more than our two other dogs.  I had to find ways to burn that energy off, so all three dogs and I started going for longer and longer walks.  

 

We would go for a walk first thing in the morning and at the end of the day.  Lucky for us, we have acres of grassland to roam around, all around us.  

 

My 87-year-old mom, who lives with us, likes to go for a walk on the low-mobility trail at the nearby lake every day too.   And I always go with her.   This meant that I started walking three times a day.  Twice with the dogs.  Once with mom.  I was accidentally turning into a long distance walker.

 

In May of 2020, a year and a half after Pixey joined our family and me walking three times a day, I got a call from my doctor's office.   My routine blood test showed that my thyroid hormone levels were back to normal.  

 

I no longer need to be on medication.   My chronic disease, hypothyroidism is gone. Well that came as a surprise.  

 

I walk at least 15 km every day now (over 20,000 steps, according to an app on my iPhone).   I listen to music, podcasts, audiobooks and think during my walks.  It’s been the best thing during the pandemic.  

 

I know not everyone has the time or space to walk for three hours a day. I might never have started my "extreme" walk if it were not for my three dogs, my mom or my husband.  One of those things in life when what you thought was a pain first turns out to be good medicine.  

 

It is truly a true blessing to be able to walk and enjoy the outdoors even day, rain or snow. I wanted to share this story with you so that you might give walking a try too.  Wherever you can, whenever you can, as much as you are able.  It could bring you good health and blessings too.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6,809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포트무디 청소년 교향악단 박혜정 지휘자 북미 한인에 딱 맞는 바이올린 교본…
일본식 시노자키 교본 탈피 한국에 맞는 교본 집필3편은 북미 영어권 국가 초보 한인 학생들에 최적화한국 곳곳에 아직 일본의 잔재가 남아 있고 자신도 모르게 일본식 학습을 하고 있는데, 한국의 자존심과 한국의 정서를 통해 바이올린 기초를 배울 수 있는 책자를 시리즈로 발
15:53
밴쿠버 BC 코로나19 입원환자 또 다시 최고 기록...비응급 수술들 연기
22일 코로나19 일일 업데이트를 하는 BC주 공중보건 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4월 들어 일일 평균 확진자 수 1000명 대를 넘겨22일 밤부터 인도 파키스탄발 비행기 입국 금지여행 제한, 도로 차량 불신 검문 23일 발표 예정BC주 보건당국의 22일 코로나19 일일 브
15:24
밴쿠버 더 패션쇼 머스트 고 온: 밴쿠버패션위크(VFW) 온라인 개최
밴쿠버 패션위크 2021년 가을겨울 시즌(FW) 온라인 패션쇼가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번 밴쿠버 FW21 시즌에서 한국 브랜드 Blue Tamburin(블루탬버린)의 공식적인 첫 데뷔가 시작되었다. '모든 차별에 맞서라'
14:04
밴쿠버 밴쿠버 한인 차세대 소원도 항상 통일이기를 기원하는 행사 2가지
민주평통 2021년 평화 통일 골든벨청소년 평화 통일 그림 공모전도한국의 통일을 염원하는 모든 한인들의 꿈을 지켜나가기 위한 차세대의 의미 있는 행사가 밴쿠버 민주평통 주최로 올해도 어김없이 열린다.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는 5월 29일(토) 오후
13:48
캐나다 한국 전쟁기념관서 가평전투 70주년 기념행사
주한 캐나다대사관은 가평전투 70주년을 맞아 전쟁기념관에서 지난 19일(한국시간) '가평70: 캐나다 6∙25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헌사' 사진집 발간 기념식 및 특별 사진전 개막식이 열렸다고 발표했다. 행사에 앞서 마이클 대나허 캐나다대사는 이상철 전쟁
13:14
캐나다 이제 미국이 육로 국경 폐쇄가 더 유리해졌다.
5월 21일까지 육로 봉쇄 재연장인구 당 확진자 수 미국이 낮아작년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를 기록하면서 캐나다를 공포에 떨게 하면서, 미국과의 육로 봉쇄가 캐나다에 좋아보였지만 이제 상황이 역전됐다.연방정부는 캐나다와의 육로 봉쇄를 5월 21일까지
13:07
밴쿠버 PNE 올해도 놀이공원 문 연다
안전거리를 위해 일일 입장객 수 제한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주말 위주코로나19로 많은 장소들이 문을 닫았지만 메트로밴쿠버의 거의 유일한 놀이공원인 PNE의 놀이동산이 올해도 문을 열 예정이다.PNE의 플레이랜드는 2021년에 5월 1일부터 9월 12일까지 운영한
12:47
밴쿠버 인도 코로나19 위험 수위, 인도발 캐나다 입국 가장 많아
인도에서 코로나19 테스트를 하는 모습. AP=연합뉴스2월 누계 전체 91.1% 감소했지만 인도는 56.4%만한국인 입국자 2월 누계 전년동기 대비 94.7% 감소인도에서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로 일일 확진자 수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악화일로에 있지만 캐나다로 유입
12:13
밴쿠버 월로비 신축 아파트 단지의 지난 19일 대형 화재 사고 현장 모습
지난 19일 밤 랭리 윌로비 지역의 한 저층 아파트 단지에서 원인 모를 불이 일어나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 랭리 소방서는 22일 타 소방서 등 외부 기관과 함께 화재원인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목조 아파트 단지는 아직 신축 중으로 입주가 없어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많은
11:41
세계한인 한국방문계획 있다면 꼭 알아보고 떠나야 할 사항들
PCR 음성확인서 미제출 시 200만원 과태료격리면제자도 해외입국자용 대중교통 가능한국의 적폐 언론들이 K-방역이 실패하기를 바라며 매일 저주 섞인 글을 쏟아내고 있지만 적폐 언론들이 현재 전체 인구의 과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했다며 백신 확보를 잘 한 나라라고 칭송하
10:10
밴쿠버 노인회 45회 정기총회 김봉환 신임회장 선출
사단법인 광역 밴쿠버 노인회는 지난 21일 제45회 정기 총회를 줌 화상회의로 개최하여 신임회장으로 김봉환 씨를 선출했다.지난 4년 노인회장을 맡았던 최금란 회장은 상임고문으로 추대됐다.한편  이날 이사로 선임된 서상빈 이사는 이사 후보 등록에 문제가 있었다며
07:54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김성곤이사장, "진정한 공공외교 세계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
캐나다 민주평통 초청 온라인 강연회세계 122명의 자문위원과 동포 참여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9기 최초로 토론토 협의회(회장 김연수)와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공동주최한 재외동포재단 김성곤 이사장 초청 평화통일 온라인 강연회가 지난 20일 개최됐다.평통 토론토협의회
07:53
밴쿠버 21일 오전 랭리 스포츠플렉스서 살인사건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21일 오전 9시 랭리의 스포츠플렉스에서 총격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IHIT의 언론담당 프랭크 장 경사는 이날 오후 1시 15분 사건이 터진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자는 40대 남성으로 경찰에도 잘 알려진 인물&
04-21
밴쿠버 코퀴틀람 공원 총격 사망자 -20세 남성
경찰, 많은 목격자 추정 제보 요청피해자를 노린 살인사건으로 추정지난 19일 코퀴틀람 라파지 레이크가 속한 타운센터 공원에서 벌어진 총격 살인 사건의 피해자가 확인됐다.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T)는 19일 오후 6시 30분 1299 파인트리 웨이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
04-21
세계한인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10월 4~7일 하이브리드방식으로 개최 결정
 4월 20일(화),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제1차 운영위원회 개최 2021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5차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은 온·오프라인 병행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오는 10월 4일부터 7일까지 3박 4일 일정
04-21
캐나다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 SNS 명예기자단 발대식 개최
 주캐나다 대한민국대사관과 주캐나다 한국문화원(이하 공관으로 통합)은 캐나다 및 전 세계 SNS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공공외교를 더욱 활발하게 추진하고자 캐나다 현지 SNS 활동가들로 구성된 <주캐나다 명예기자단>을 선발하였으며, 4월 21
04-21
밴쿠버 [샌디 리 리포트] 빅토리아 리 박사 : 세계적인 유행병에서 "프레이저 패밀리"를…
Victoria Lee 박사와 그녀의 최고 의료 보건 책임자 인 Elizabeth Brodkin 박사는 4 월 13 일에 버나비 무역위원회와 Q & A 세션을 가졌습니다. 빅토리아 이은형 박사는 BC에서 가장 크고 빠르게 성장하는 보건 당국 인 Fras
04-21
밴쿠버 뉴웨스트민스터, 청소년 30명 패싸움에 자상 피해자까지
10일 오후 8시 발생, 4명 구속뉴웨스트민스터 경찰은 지난 10일 30명 가량의 청소년들 패싸움과 관련해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에 청소년들이 패싸움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무기를 들고 있던 용의자들이 대
04-20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대부분 찬성
BC주민 전국 평균보다 높은 지지다른 마약류는 절대적으로 반대캐나다에서 비의료용 마리화나 판매가 합법화 된 이후 2년 반이 흘렀는데 캐나다인은 이에 대해 대체적으로 인정하는 분위기다.설문조사전문기업  Research Co.의 최근 조사에서 캐나다인의 64%가
04-20
밴쿠버 19일 저녁 코퀴틀람 라파지레이크 공원 총격살인사건
산책, 운동 등 사람 이동 많은 곳경찰 범인 수배 중 시민 제보 요청캐나다의 한인 대표 주거 지역인 코퀴틀람 센터 인근 라파지레이크 공원의 농구장에서 19일 저녁 시간에 총격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본 기자가 사건 직후 찾은 사건 현장은 살인사건합동수사대(IHI
04-19
밴쿠버 백신 접종 하러 갈 때 3시간 유급 휴가
근로기준법 개정안 통과시 19일부터 소급적용이번 주 18세 이상 성인 백신 접종 등록 완료BC주정부가 19일 코로나19 관련 여러가지 조치를 한꺼번에 쏟아냈는데, 백신 접종 장려를 위해 직장인에게 3시간 유급으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도록 법 개정에 들어갔다
04-19
밴쿠버 사회봉쇄 강화조치 5월 24일까지 5주 연장
요식업소 실내 영업금지, 확진자 사업장 휴업 등이번주 여행 금지, 타주 이동 금지 명령도 예상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사망을 하는 것을 비롯해, 하루 평균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강력한 사회봉쇄 조치가 연장되고, 이번 주에 추가로 여행 이
04-19
밴쿠버 2살 이하 어린이 코로나19로 BC주 최연소 사망
주말 3일간 8명 추가 사망, 총 1538명변이바이러스 확진자 수도 총 5872명전염 위험 13개 지역 AZ접종 40세부터상대적으로 어린이들에게 위험성이 약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지만 BC주에서 2세 이하 어린이가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19일 BC주 보건당국의 코
04-19
밴쿠버 세계 최고의 소금 “인산가 죽염” 드디어 밴쿠버 상륙
프리미엄 한국식품만 취급하는 밴쿠버 한인 기업 Bit and Salt 에서 “인산가 죽염”을 밴쿠버에 상륙시켰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소금이자 프리미엄 소금의 제왕으로 불리는 인산가 죽염은 주로 암 등의 난치병을 치료하는 환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제
04-19
밴쿠버 날씨가 좋아지니 사건사고로 얼룩진 밴쿠버
지난 주말 사이에 밴쿠버에서 벌어진 사건사고를 브리핑 하는 밴쿠버 경찰서의 스티브 에디슨 언론담당관잉글리쉬베이 수 백명 대규모 파티10대 버라드 다리위 올라 자살소동모처럼 이른 여름같은 좋은 날씨를 보였던 밴쿠버에 이런저런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일어나 밴쿠버 경찰들이
04-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