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혁 인턴기자가 간다] 한국전 참전용사와의 만남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0.16°C
Temp Min: 20.5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김준혁 인턴기자가 간다] 한국전 참전용사와의 만남

김준혁 인턴 기자 입력22-06-29 08:30 수정 22-06-30 16:1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우선 본인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저는John Ralph DeCoste 입니다. 저는 Prince Edward Island의 Charlottetown에서 태어 났고 1951년 군에 입대 하였습니다. 한국에는 1953년에 가서 휴전이 될떄까지 근무 했 고 1954년에 돌아 왔습니다. 이후 캐나다 군 엔지니어로서 35년간 복무헸습니다.

그이후 이곳에 민간인으로 왔고Langley, Boston Bar로 부터 미국 국경에 이르는 지역의 BC 주 검시관으로 근무 했습니다. 이것이 내가 지금까지 해온 약력이라 할수 있겠는데요 이제 다른 질문이 있으면 해 주세요


 한국전 참전 이전 어떻게 살고 계셨나요 ?


학교를 가기 이전 어린시절에 저는 아침신문의  paper boy로서  신문 배달일을 했는데 6살이 되기전 부터 일을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학교에 가서 10학년이 될떄까지 일을 했고 Easter 시험을 보고 합격후 학교를 그만두었습니다. 그리고 신문사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저희 어머니가 제가 일하던 가게로 오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여기서 뭘하고 있니 ? 학교에 다녀야지” 라고 이야기 했고 저는 “ 글쎄요, 저는 신문을 배달하는 일을 하고 있어서 학교에는 안가요.” 라고 했고 저희 어머니는 “오늘 부터 직업을 구해 일을 하던지 아니면 학교로 가라” 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전신국 사무실의 일을 갖게되어 8년간 근무 하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수영을 하러 가는데  “ 캐나다 군입대 ” 광고를 보게 되었고 저는 군에 들어 가게되었습니다. 그래서 군에 입대, 한국전 참전후 귀국하여 1954년 7월 12일, White Rock에 피크닉을 갔다가 제 아내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저는 만난지 3일후 청혼을 하게 되었고 그녀는 제가 그녀의 부모님을 먼저 만나야 한다고 했는데 제 아내도 저에게 또한 끌렸던것 갔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1954년 10월 4일이 되서야 결혼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녀를 만난날부터 행복했습니다. 그이후 줄곧 행복하게 살다가 그녀는 5년전 2017년 제 생일날 사망하였습니다. 그녀는 그녀가 바랬던대로 집에서 사망을 하였고 함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아마 그게 저의 이야기일것 같습니다.


한국전에 참전하게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


저는 군에 입대한후 한국이라는 나라는 들어 보지도 못했던 나라 인데 저는 독일이나 한국의 군엔지니어로 갈수 있는 기회가 생겼고 저는 “기왕이면 전쟁하는 곳으로 가보지”라고 하여 한국으로 참전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한것이 잘한 결정이었는데 그 이유는 저는 많은 한국 사람을 만나게 되었고 광역 밴쿠버에도 200명정도의 친구들이 있습니다. 또한 Chilliwack, Abbotsford에도 한국 친구들이 있고 제 부인과 사별후에도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전쟁중 겪으신 일들을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


저는 전쟁중그리고 휴전까지 여러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저는 저에게 친절했던 여성한분을 만났는데 저를 자식처럼 대해 주셨고 저는 매우 좋았습니다.  그래서 한국사람들에 대한 좋은 인상과 함께 전쟁으로 인한 끔직한 경험도 하게 되는데요. 저는 엔지니어지만 보병에 근무도 하였습니다. 제 3 Prince Patricia’s 캐나다 경보병부대에 배속되어 참전하였는데, 군인들과 야간에 지뢰밭을 무사히 지나는 법을 알려주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보병으로 계속근무하여 교전을 하게 됩니다. 그러한 경험은 나에게 매우 무서운 순간들 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어쨋던 그러한 순간들을 지나 이렇게 살아 오게되어 저는 기쁩니다. 그리고 저는 한국에서 매우 좋은 기억들을 가지고 있고 캐니다에서도 좋은 추억을 가지고 있어 저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전쟁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 어떤 일이십니까 ?


아마 전쟁터의 전방에서 교전하던것일 겁니다. 서로 총을 쏘며 교전을 하였고 아마 이렇게 살아 있으니 다행히 죽지 않았던거죠. 그러나 그 순간들은 매우 끔직하고 두려운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결국 이렇게 나의 삶은 나름대로 전쟁을 완수하고 돌아 왔다는 자긍심도 있고 인생에 후회도 없습니다. 그리고 나의 이러한 삷도 나에게 더 행복할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젊은 세대에게  말씀해 주신 다면 어떤 것을 알려 주시겠습니까 ?


저는 여러분과 같이 젊은 세대에 해 드리고 싶은 말은, “전쟁이 없이는 진정한 평화가 올수 없다 그러나 더 이상 전쟁이 없기를 바라고 그 전쟁에 대해 더 이상 걱정하지 않고 영원히 평화롭게 살았으면 좋겠으나 여러분의 평화는 지켜내야 하는 것이다.” 아마 이러한 말이 젊은 세대에게 전하고 싶은 말일 겁니다.


이후에 한국에 방문하셨다면 어떤 생각을 하셨습니까 ?


저는 한국에 좋은 기억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제가 영어를 가르쳤던 어린 여학생이 있었는데 제가 영어로 질문하고 영어로 답하는 식이었고 그러한 방법으로 그녀는 영어를 배우기 시작했어요.

그후 그녀는 Edmonton으로 왔고 그곳 대학에도 다녔으며 이후 한국으로 돌아 갔다가 다시 캐나다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리고 이후 한국에 가서 결혼을 한후 남편을 이곳 캐나다로 데려와 저에게 인사도 시켜 주었습니다.  그 이후 저와는 계속 연락을 하고 있으며 현재 한국에서 선생님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예가 저의 한국사람에 대한 경험의 한 부분이고 저는 한국에 대한 모든 기억은 좋은 추억들로 남아 있습니다.

 

758783364_KWJjFSwl_1c3ecc1b246e12fdb69fe25ae4245a5902b369a7.jpg

758783364_Gag9HIWt_b0fd28865baaa36239fac85f25687c7e0ff220e8.jpg


845302947_vwLsfIi1_01d41205811a2ed31e4bf25b0115658ef032d126.jpg


[김준혁 인턴기자 약력]

2005년 캐나다 출생 

Panorama Elementary 졸업

St. George Middle School 졸업

현재 Port Moody Secondary 11학년에 재학중

현 한인 청소년 문화 사절단 청년회장

(2021년 한국어 능력시험 99점)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8,883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이민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1146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약 4배캐나다 전체로 15만 5000명이 탄생코로나19로 캐나다 시민권 시험이나 수속이 늦어지면서 급감했던 새 시민권자 수가 다시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면 한인 수도 작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
12:04
밴쿠버 여름철 교통사고, BC 경찰들 과속 집중 단속
버나비RCMP가 공개한 9일 과속 단속 현장 모습 50킬로미터 존서 109킬로미터로 달린 운전자버나비RCMP 연일 과속단속 상황 알리며 경고6일에는 사우스랭리 지역에서 3대의 자동차가 연루된 사고 32에비뉴 196 스트리트 교차로에서 발생해 2명의 써리 거주자
11:44
세계한인 외국인 대상 ‘코리아그랜드세일 여름 행사’ 개최…10∼31일
서울페스타와 연계…日·대만 등 무비자 입국 ‘시너지’ 효과 기대문화체육관광부는 (재)한국방문위원회와 함께 코로나19로 위축된 방한 관광시장을 회복하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31일까지 외국인을 대상으로 &lsquo
09:37
밴쿠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밴쿠버 방문
주밴쿠버총영사관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방문단(조승래, 정필모 의원)과 밴쿠버 한인유학생이  7일(일) 오후 UBC 구내에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또 이어서 자리를 옮겨 개최된 동포 단체장과의 간담회에 각각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송 총영사는 서
09:29
세계한인 오늘밤, 서울 다시 퍼붓는다…내일까지 최대 300㎜ 물폭탄
전 날 내린 많은 비로 서울 도로 곳곳이 침수된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여의도한강공원이 물에 잠겨 있다. 뉴시스8일부터 내린 폭우로 서울 등 곳곳에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9일 아침에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서 출근길에도 비상이 걸렸다. 비는 1
08-08
이민 5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2835명
메트로밴쿠버 행정구역(Metro Vancouver) 페이스북 사진작년 동기 2085명보다 36% 증가주요 유입국 순위에서 12위 차지5월까지 작년 대비 많은 새 영주권자가 탄생했는데 새 한국 국적 영주권자도 이에 맞춰 크게 늘어났다.연방이민부(Immigration, R
08-08
밴쿠버 지난 주말 메트로밴쿠버 전역 사상자 발생 사건사고
6일 1번 고속도로 버나비서 달리는 차량 총격사우스랭리 지역 3중 차량 충돌 사고 2명 사망밴쿠버 하숙집서 정글도 휘둘러 4명 중상 입어지난 주말부터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다양한 사고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우선 지난 6일 오후 2시 29분에는 1번 하이웨이 켄싱턴
08-08
세계한인 캐나다 올 상반기 한국 라면 수입 증가율 세계 최고
그래픽=한국 중앙일보작년 상반기 대비 94%나 증가 기록작년 동기 대비 세계적으로 19.9% ↑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역대 최대치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7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 1~6월 라면 수출액은 3억8340만 달러(약 5000억원)
08-08
캐나다 Toronto Korean Festival 외줄타기 공연단 및 국립국악원 공연
주토론토총영사관과 주캐나다한국문화원은 Toronto Korean Festival을 계기 한국전통공연단을 초청하여 한국문화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Toronto Korean Festival은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Mel Lastmen Square main sta
08-08
세계한인 재외동포재단, 2년 연속 경영실적평가 우수등급(A) 획득
작년 우수공시 기관 선정, 재정사업자율평가 우수등급 이은 성과경영실적평가 경영관리부문은 2년 연속 ‘탁월(S)’ 등급 획득 기록 재외동포재단(이사장 김성곤)은 ‘2021년도 외교부 산하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lsqu
08-08
밴쿠버 2022년 캐나다한인실업인총연합회 (UKCIA) 정기 이사회 개최
지역 소매상의 정부 정책과 시장 환경 변화에 따른 많은 어려운 점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의 한인실업인 대표단체에 이런 문제점을 다각도에서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캐나다한인실업인총연합회 (UKCIA)는 지난 7월 27일 BC한인실업인 협회 사무실에서 20
08-08
캐나다 연방 권총 수입 임시 금지
CBSA 페이스북 사진8월 19일부터 무기한 실시미국에서 다반사로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 총기사고는 일상이 됐고, 캐나다에서도 심심치 않게 총기 난사 사고가 나면서 연방정부가 권총 수입을 일시적으로 금지하고 나섰다.연방 정부는 오는 8월 19일부터 개인이나 기
08-05
캐나다 7월 전국 실업률 4.9%, BC 4.7%
Share of employees with paid sick leave in 2021 varied across industries고용자 수 2달 연속 소폭 감소BC 새 일자리 1만 4900개 추가캐나다의 고용 상황이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회복 된 상황에서 BC주는 안
08-05
세계한인 한국 전통문화로 전 세계 한류 팬 잇는다
2022년 케이-커뮤니티 챌린지에 참여한 케이팝 가수 모습. (사진=문화체육관광부)한류동호회 대상 민요·태권무 등 4개 부문 온라인 작품 공모전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지난 1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lsquo
08-05
세계한인 한국 해외여행자 면세한도 600→800달러·술 2병까지 확대
정부가 여행자 휴대품 면세 한도를 현행 600달러에서 8년만에 800달러로 상향 조정한다. 사진은 지난달 18일 서울의 한 면세점에서 입장을 기다리는 내외국인. (사진=연합뉴스)입국장 면세점 판매 한도도 동일하게 적용 예정추석전 시행, 관세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 예고
08-05
세계한인 한국, 캐나다에 인공지능, 전기차 배터리 투자 확대
한국 외교부 보도자료 사진아세안 외교장관회의 한-캐나다 약식회담 중핵심광물ㆍ소재 분야 공급망 안정 협력 여지한국의 박진 외교부 장관은 5일(금) 오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된 아세안 외교장관회(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
08-05
밴쿠버 송 총영사 UBC Faculty of Forestry 방문
송해영 총영사는 지난 4일(목) UBC의 Faculty of Forestry를 방문, Dr. Kozak 학장, Dr. Wang 부학장 및 아시아산림연구센터(AFRC) 관계자들과 면담했다.송 총영사는 "캐나다는 세계 3위의 산림규모를 지닌 산림 초강대국이며, 그
08-05
밴쿠버 폭염 속에서도 한인 문화 정체성을 위한 열기는 식을 줄 모른다
캠퍼 아직까지 신청 접수 중책임감, 지도력을 배울 기회한인차세대 대표 지도자 그룹인 C3소사이티(회장 마이크 리, 이형걸)은 3년 만에 열리는 2022년도 캠프 코리아 준비에 한창이다. '태극기'라는 주제로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4일까지 스
08-04
캐나다 국제질서 파괴범 미국, 캐나다 목재 관세 또 자기 멋대로
20세기부터 30년간 이어지고 있는 불공정 반덤핑 관세러시아보다 더 한 침략 국가 미국의 악 그 자체인 행동우크라이나를 침략하는 러시아보다 더 많은 나라를 더 자주 불법적으로 침략해 온 미국이 이번에도 국제질서를 파괴하고 캐나다의 목재에 대한 근거 없는 반덤핑 관세 부
08-04
밴쿠버 7월 30일 기준 주간 BC주 코로나19 확진자 983명
전 주 감소세에서 다시 약간 상승세 또 반전주간 사망자 28명, 총 사망자 수 3940명으로BC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조금 늘어났지만, 다시 확산세로 돌아섰다고 말할 수 없는 수준을 유지했다.BC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se Control,
08-04
부동산 경제 금리 인상, 주택 가격도 잡지만 거래량도 잡는 중
프레이저주택 거래 4달 연속 감소벤치마크 가격도 하락세로 반전 중메트로밴쿠버를 끼고 있는 지역의 주택 시장이 중앙은행의 기준 금리 기조가 나타나난 이후 거래량이 크게 위축되며 과열에서 냉각상태로 바로 이전하는 느낌이다.그레이트밴쿠버부동산협회(Real Estate Boa
08-04
밴쿠버 크레이그리스트 주택 렌트 사기 주의보
주변 시세보다 싸게 나오면 의심부터계약 전에 보증금 요구하면 조심부터버나비에서 분실된 남의 신분증을 이용해 저렴한 가격에 주택 렌트를 한다며 보증금 등을 요구하는 사기 사건이 발생해 이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버나비RCMP는 크레이그리스트(Craiglist)와 같은 온
08-04
밴쿠버 8월 중에서 BC주 산불 재난 위험성은 상존
3일 기준 91개의 산불 현재 진행형산불 원인의 절반 이상은 번개 지목BC주에 예년에 비해 늦더위가 찾아오며 몇 년 간 이어졌던 산불 대재앙 사태는 아직 발생하지 않고 8월을 맞았지만, 여전히 위험성은 높다.4일 BC주 산림부(Ministry of Forests)는 8
08-04
밴쿠버 한국 감 가공 식품 밴쿠버에서의 시장 가능성 확인
브라이트코어홀딩스(BRIGHTCORE HOLDINGS LTD)의 오방열 부사장은 한국감수출협회(Korean Persimmon Export Assosiation) 지원으로 한국의 5개 감식품 회사들이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밴쿠버에서 펼친 수출 상담회가 성과를 거두
08-04
캐나다 8월 3일 기준 BC 원숭이두창 확진자 78명
전국 확진자 890명의 8.8%에 해당ON 424명, QC 373명에 이어 3위미국 4일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언캐나다의 원숭이두창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데, 지난 일주일간 BC주는 증가세는 오히려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연방공중보건청(Public Health Ag
08-0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