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약이 무효한 마약 오남용 사망 사고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2.77°C
Temp Min: 16.5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백약이 무효한 마약 오남용 사망 사고

표영태 기자 입력23-05-18 11:50 수정 23-05-18 12:0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지난 4월 17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브리핑실에 강남 학원가 일대에서 범행도구로 사용된 마약음료가 놓여 있다. 뉴스1


4월 BC주 불법마약 사용 사망자 206명

좀비 마약 펜타닐 올 들어 79% 검출돼

여성 사망자 비중도 최근 들어 가장 높아


BC주에서 매일 불법 마약 오남용으로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는데, 이들 대부분에서 펜타닐이 검출되고 있다.


BC검시소가 18일 발표한 4월 불법 마약사망자 관련 통계자료에 따르면, 4월에 총 206명이 마약 오남용으로 사망했다. 4월에 하루에 6.9명꼴로 사망을 한 셈이다. 이로써 올 4월까지 총 814명이 약물로 인해 사망했다.


이는 BC주에서 월 150명 이상의 마약 사망자가 31개월 연속 나오는 기록을 세웠다. 또 13개월 연속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온 기록이기도 하다.  


2016년 4월 BC주에서 불법 마약에 대한 공공보건 비상사태를 선언한 지 7년 동안 총 1만 204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최근 불법 마약 사망자들의 특징 중의 하나가 거의 사망자에게서 불법 펜타닐 성분이 검출되고 있다는 점이다. 2022년의 사망자의 86%에 펜타닐 성분이 나왔고, 올해는 79%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올 4월에 특이한 사항을 벤조디제핀(benzodiazepine) 성분도 검출도 증가하는 추세인 점인데, 이는 주독극물센터(Provincial Toxicology Centre)에서 해당 성분 조사를 확대한 결과이다.


통계 관련 주요 사항을 보면, 올해 들어 마약으로 인한 사망자의 70%가 30세에서 59세이고, 남성이 77%를 차지한다. 그런데 성별로 봤을 때 올해 여서이 20.8%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20%대를 보이며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전에는 2021년 19.1%였고, 2022년에는 18.8%였다.


연령별로 18세 이하의 경우 올해 들어 8명이 나왔다. 19세에서 29세도 107명이나 된다. 가장 많은 사망자는 30세에서 39세로 201명, 그 뒤로 40세에서 49세가 193명이었다.


연령별 인구 10만 명 당으로 볼 때는 40세에서 49세가 84.2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50세에서 59세가 76.8명이었다. 30세에서 39세는 74.4명이다. 18세 이하도 2.5명이며, 19세에서 29세는 41.4명으로 결코 적지 않은 숫자를 보였다.


BC주 전체로 인구 10만 명 사망자 수는 2021년 44.1명, 2022년 44명에서 올해까지는 45.2명이다.  


사망자를 보건소별로 보면 밴쿠버해안보건소가 257명, 프레이저보건소가 221명으로 올 주 전체 마약 사망자의 59%를 차지했다. 반면 인구 10만 명 기준으로 볼 때는 북부보건소가 62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밴쿠버해안보건소가 60명이었다.


이런 불법 마약 문제는 캐나다에 국한되지 않고 한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18일 한국 관세청에 따르면 올 1~4월 단속으로 적발된 마약 밀수 건수는 205건, 적발 중량은 213㎏이다. 전년 동기 대비 건수는 18% 줄었지만, 중량은 32% 늘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최근 하루 평균 2건의 마약 밀수 시도가 적발되고 있는데, 필로폰 기준으론 6만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설명했다.


밀수 경로는 다양하다. 국제우편이 54%(중량 기준)로 가장 많고, 항공 여행자(22%)와 특송 화물(20%)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코로나19팬데믹(대유행)이 끝을 향해 가면서 지난해부터 재개된 여행자 이용 밀수 시도가 크게 늘고 있다. 항공 여행자의 마약 적발 중량은 1년 새 3㎏에서 48㎏으로 1320% 뛰었다.


국가별로는 태국(29%)과 미국(23%)에서의 밀수 시도가 가장 많았다. 마약 종류별로 보면 캐나다와 미국은 대마, 유럽에선 MDMA, 베트남에선 합성 대마, 동남아 지역에선 필로폰이 주로 들어오는 식이다.


표영태 기자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087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BC주, 경제적으로 건강한 음식 사먹기도 힘들 정도
BCCDC, 저소득가정 식품비 관련 보고서4인 가정 한 달 평균 1263달러 지불 해야식품비가 크게 오르면서 BC주의 저소득 가구의 경우 충분하게 영양가 있는 음식을 사먹기에도 힘들다는 보고서가 나왔다.BC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se Contro
05-26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도시 - 셔브룩
comparewise 보도자료 사진컴페어와이즈, 퀘벡주 도시들 상위 3위 독식14개 도시 중 BC주는 아보츠포드, 나나이모금융 대출을 비교하는 사이트가 캐나다에서 가장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도시 14개를 뽑았는데 퀘벡주 도시들이 상위권을 차지했고, BC주는 2개 도시가
05-26
세계한인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 광화문 입주지 확정
광화물 트윈트리타워 전경(네이버 거리뷰 캡쳐)다음 달 5일 출범하는 재외동포청의 본청을 인천에, 민원센터 역할을 하는 '재외동포 서비스지원센터'를 서울 광화문에 설치한다.이번에 설치되는 통합 민원실은 아포스티유. 해외이주. 국적. 병무.가족관계. 재외국민
05-26
밴쿠버 노스로드BIA 사무실 오픈하우스 행사
노스로드BIA 사무실 축하를 위한 커팅식이 지난 23일 소수의 주요 초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표영태 기자) 노스로드 한인타운을 지역구로 가진 카트리나 첸 주의원이 한인 타운을 얼마나 좋아하는 지에 대해 말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서부캐나다 최대 한인 상업
05-25
밴쿠버 평화를 위한 발걸음, 통일을 위한 닥종이인형 전시회
캔남사당의 식전 사물놀이 공연을 펼쳤다. (표영태 기자)홍천군 협의회의 김그무 회장이 닥종이 전시회 의미를 담은 환영사를 했다. (표영태 기자)견종호 총영사, 연아 마틴 상원의원, 스티브 김 코퀴틀람 시의원, 최금란 밴쿠버 여성회 고문, 넬리 신 전 하원의원 등 한인을
05-25
밴쿠버 노스로드 한인타운 소규모 사업자를 위한 중심 - 앤블리 센터
앤블리센터 중심에 위치한 60명 수용의 다목적 이벤트룸에서 오픈하우스 행사를 진행했다. (표영태 기자)입주한 업체의 대표들이 나와 사업체에 관한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표영태 기자)앤블리센터 오픈하우스에서 플룻양이스튜디오 모니카 원장과 학생들이 축하 연
05-25
밴쿠버 이비 주수상, 무역사절단과 한국 방문
BC 주정부 flickr5월 31일부터 6월 3일까지일본, 싱가포르 등도 포함이례적으로 중국은 패싱 트뤼도 총리가 G7 정상회담에 앞서 한국을 방문하고 왔는데, 이번에 BC주 수상과 장관이 한국 등 아시아 국가를 방문한다.BC주정부는 데이비드 이비 주수상이 오
05-25
밴쿠버 혐오범죄 증가 불구 동아시아인 안전 걱정 낮은 편
미주 중앙일보BC주민 과거 4년간 증가했다고 대답11%는 이민자·소수민족 때문에 불안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동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범죄가 증가했지만 상대적으로 다른 민족에 비해 범죄가 증가했다고 보는 비율이 낮았다.설문조사 전문기업인 Research Co.의
05-25
캐나다 3월 평균 주급 전년 대비 1.4% 올라
빈일자리와 실업자 비율 그래프(연방통계청)BC주 평균 주급은 1184.63달러임금 노동자 수 전달 대비 감소3월에 생산직 노동자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전체적인 노동자 수가 전달에 비해 줄어들었지만, 임금은 전년 대비 상승했다.연방통계청이 25일 발표한 3월 노동시장 통
05-25
이민 이민 첫 2년 저소득자 중 동아시아인 가장 많아
남아시아인이 고소득자 수 상대적으로 많아고등교육 실업자, 고등교육 요구 일자리 초과동아시아 이민자들이 전체 이민자 중에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면서 첫 2년간 소득이 없거나 저소득자 수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을 보였다.연방통계청이 24일 발표한 경제사회 분석보고서(Eco
05-25
밴쿠버 닥종이 인형에 담긴 평화의 염원
지난 23일 오전 10시 30분에 노스로드의 코라안타운 센터에서 민주평통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 주최하고 홍천군 협의회(회장 김금주)와 밴쿠버여성회(회장 미셀 김)주관하는 평화통일 닥종이인형 전시회가 열렸다. 홍천군 협의회 위원들이 직접 제작한 작품들이 닥종이 작품들
05-25
밴쿠버 밴쿠버 한인단체장들 물갈이냐, 고인물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지난 3월 25일 밴쿠버 한인회관에서 2개의 노인회가 동시에 총회를 개최하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밴쿠버경찰이 나왔다. (표영태 기자)한인회, 문화협회, 서부한국학교협회 등 임기 만료노인회 분규 사태 마무리 못해, 명예욕 수단 악용도한인사회의 주요 단체들의 회장 임기
05-25
밴쿠버 해외 평통에도 코드 낙하산 인사가 내려오나
밴쿠버협의회 차기 회장 한인사회 무지한 인물 우려그 어느 때보다 많은 한인회장 희망자들 난립 양상과거 미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전임 오바마 지우기에 혈안이 됐던 것처럼 현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 지우기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올 9월에 출범하는 평통 밴쿠버
05-25
세계한인 외국인도 해외서 발급받은 신용카드로 한국서 기차 등 예매 가능
지난 3월 29일 제주시 연동의 한 면세점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 한국 중앙일보공연장·자연휴양림 등도 포함…모바일 회원가입·예매 방법 등 개선외국서 발급된 신용카드로는 한국 노선의 기차표 결제가 안되는 터라, 매번 한국인 친구에게
05-25
밴쿠버 에어캐나다-한국관광공사 K-stopover 소개 이벤트
Air Canada의 Asia Sales Team과 한국관광공사 토론토 지사(지사장 김종숙)이 K-stopover 디너 이벤트를 지난 24일 오후 6시 리치몬드의 The Westin Wall Centre, YVR Airport 에서 개최했다.Air Canada와 한국관
05-25
세계한인 동포청장, 이기철 전 LA총영사가 확정적?
현 정부의 서울대 고시 출신 코드 회전문 인사로재외동포청 유사 이민청 설립 추진으로 의미 퇴색초대 재외동포청장으로 심윤조 전 새누리당 의원이 내정됐다는 보도가 한국 주요 언론에 올라왔는데, 이번에 청장에 2016년부터 2018년까지 LA 총영사를 지냈던 이기철(사진)
05-24
밴쿠버 K-히어로 마동석의 세 번째 복귀 신고!
액션 프랜차이즈 <범죄도시> 전격 컴백!6월 2일 밴쿠버 등 북미 전지역 동시 개봉한국의 대표적인 범죄 액션 프랜차이즈 '범죄도시' 3편이 북미에서도 6월 2일 동시 개봉된다.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
05-24
캐나다 캐나다, 한국워킹홀리데이 1번 연장 2년까지
한-캐 수교 60주년 기념, 2024년부터 시행국제 인턴쉽과 청년 전문가 등도 새로 포함트뤼도 연방총리와 졸리 외교부 장관이 한국 방문 중 체결한 양국 청년교류 MOU의 구체적인 내용이 연방 이민부에서 나왔다.연방이민난민시민부(IRCC)의 션 프레이저 장관을 대신해 알
05-23
밴쿠버 평통 밴쿠버협의회와 홍천군 협의회 공동 닥종이전시회
민주평통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 주최하고 홍천군 협의회(회장 김금주)와 밴쿠버여성회(회장 미셀 김) 주관으로 2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한남슈퍼가 입주해 있는 코리안타운에서 닥종이 인형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를 위해 홍천군 협의회에서 8명의 위원들이 방문했
05-23
밴쿠버 캐나다 한인문협, 제2회 청소년 시낭송 경연대회 당선자 발표
수상자 사진: 좌로부터 은상 김준서, 동상 이시현, 이서진, 김준영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와 캐나다 한국문협(회장 나영표)이 공동 주최한 제2회 시낭송 경연대회에서 김준서(프레이저 하이츠 고등학교 11학년)학생이 은상(부상 200달러), 그리고 이서진(더글러스 로드
05-23
밴쿠버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 신축 학생 기숙사 개관
사이먼 프레이저 대학교(SFU) 버나비 캠퍼스 신축 기숙사 개관으로 재학생들은 더 많은 교내 기숙사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지역사회 내 주거 부담이 줄어들게 된다.고등 교육 및 미래 기술부 셀리나 로빈슨 장관은 "안전하고 안정적이며 저렴한 기숙사는 학생들이
05-23
세계한인 한글학교 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한 K-티처 프로그램
올해 2월부터 수강 시작, 5월 드디어 1호 이수자 탄생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원장 장소원)에서 전 세계 한글학교 교사의 한국어교육 역량 강화를 위하여 운영 중인 2023년 K-티처 프로그램에서 드디어 제1호 이수자가 탄생했다.국립국어원에서 추진 중인 K-티처 프로그
05-23
세계한인 세한총연,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과 업무협약 체결
(사진=세계한인회총연합회)사단법인 세계한인회총연합회(약칭 ‘세한총연’/회장 심상만)는 5.22(월)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원장 김범수)과 ‘세계한인 통일평화 최고지도자 과정’시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서울대에서 개최된 이
05-22
밴쿠버 5월 황금연휴를 위협하는 자연재해
BC WILDFIRE FACEBOOK주정부 산불 방지를 위한 협조 요청메트로밴쿠버 자외선 지수 크게 올라연기로 인한 공기질 악화 점차 확대여왕의 계절 5월의 황금연휴가 왔지만, 이상기후로 인한 자연재해로 야외 활동이 즐겁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연방기상청에 따르면,
05-19
캐나다 캐나다인 가장 윤리적으로 인정할 수 없는 것 - 소아성애
그래픽=한국 중앙일보동물 학대, 생물 복제, 간통 등에도 거부감피임, 이혼, 혼전 성관계, 혼외 자녀는 인정캐나다인의 윤리적 내용에 있어 동아시아인들이 수용도가 높은 항목에는 가장 높게 찬성하고, 수용하기 힘든 항목에서는 가장 크게 반대를 하는 양상을 보였다.설문조사
05-1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