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정부 플랫폼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책 마련 >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밴쿠버 | BC주정부 플랫폼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책 마련

밴쿠버 중앙일보 기자 입력23-11-20 10:57 수정 23-11-20 11:0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임금 문제, 산재 보상 보험 문제 등 논의

공유택시 1만 1천명, 음식배달 2만 7천명


BC주의 앱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및 음식 배달 등 한국에서는 플랫폼 노동자라 불리는 긱(Gig) 노동자는 곧 기본적 고용 기준 등의 보호 장치가 신설됨에 따라 노동 조건이 개선될 전망이다.


전통적인 고용 관계 밖에서 소득이 발생하는 긱 경제가 최근 몇 년간 크게 성장하였다. 주정부는 이 부문이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BC주는 이해관계자들에 의해 제안된 새로운 기준으로 긱 형태의 직업에 공정성과 예측가능성을 부여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게 됐다.


해리 베인스 노동부 장관은 "버튼만 누르면 나타나 우리를 집으로 데려다주거나 저녁밥을 배달해주는 노동자도 공정한 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다"며, "이런 이유로 관련 노동자들이 제기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게 됐다. 이런 서비스가 주민에게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며, 제안 목표는 이런 서비스의 지속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하였다.


노동자들은 일의 신축성을 중시하지만, 많은 노동자가 낮고 예측이 불가능한 임금, 경고 없이 일을 잃는 것, 산업재해가 발생할 경우 노동자 보상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것 등의 문제를 토로했다.


재닛 라우트레지 노동부 정무차관은 "새 이민자들은 구직을 어렵게 만드는 언어 장벽 또는 기타 난관에 직면했을 때, 앱 기반 노동은 빠른 소득원이 될 수 있다"며, "BC주 전역의 긱 노동자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들었고, 새 기준은 이런 목소리를 반영했다. 출신지나 하는 일에 상관 없이 모든 노동자는 최소한의 고용 기준과 보호책을 누릴 권리가 있다"고 말하였다.


제안된 해결책은 앱 기반 노동자, 플랫폼 회사, 노동 단체, 비즈니스 협회, 일반 등과의 폭넓은 협의 후에 개발되었다. 이 해결책은 새로운 규정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적 변경을 요한다. 이 변경은 법안이 통과되어 새로운 규정이 마무리된 후에 발효될 것이다.


앱 기반 음식 배달 노동자에는 고객의 주문을 배달 택배와 연결하여주는 앱을 통하여 음식 또는 기타 물품을 배달하는 노동자가 포함된다.


정부의 추산에 따르면, 현재 BC주에는 약 1만 1000명의 차량 호출 서비스 제공자와 2만 7000명의 음식 배달 노동자가 있다. Uber, Lyft 등의 다국적 기업과 Coastal Rides, Whistle 등의 역내 운영 기업을 포함하여 BC주에는 21개의 인가된 차량 호출 서비스 회사가 영업하고 있다. BC주에는 Uber Eats, Instacart, SkipTheDishes, DoorDash, Fantuan 등 7개 음식 배달

플랫폼이 영업하고 있다.


Research Co.의 "BC주 전역에서 COVID-19가 식행동에 끼친 영향(COVID-19 Impacts Dining Behaviours Across British Columbia)" 연구(2021년 2월)에 따르면, BC주 주민의 32%가 2주에 1회 이상 음식을 집에 배달시켰다.


노동부의 앱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및 음식 배달 협의에 관하여 알아보기:

https://www2.gov.bc.ca/gov/content/employment-business/employment-standardsadvice/gig-worker-engagement

BC주의 고용 기준에 관하여 알아보기:

https://www2.gov.bc.ca/gov/content/employment-business/employment-standardsadvice/employment-standards


밴쿠버 중앙일보


차량 호출 서비스 및 음식 배달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안된 고용 기준


최저 임금:

• BC주의 일반적 최저 임금(현재 $16.75)의 120%에 상당하는 최저 소득 기준을 정하고 이를 노동 시간에 적용한다. 노동 시간은 노동자가 임무를 수락할 때부터 완수할 때까지를 말한다. 노동 시간에는 임무 간 대기 시간은 포함되지 않는다. 20%의 할증료가 추가되는 것은 이 때문이다.

• 특정 지급 기간에 지급된 소득이 해당 노동 시간에 대한 최저 소득 기준에 부합되지 않을 경우, 플랫폼 회사가 그 차액을 지급한다.

• 팁은 최저 소득 계산에 포함되지 않는다.


비용:

• 노동자가 노동을 위하여 개인 차량을 사용할 때 발생하는 비용을 인정하는 추가 보상 기준을 정한다.

• 노동부(Ministry of Labour)는 노동자, 플랫폼 회사 및 기타 관계자와 협의하여 적절한 보상 기준을 결정한다.


팁 보호:

• 플랫폼 회사가 팁을 지급하지 않거나 팁에서 일정 금액을 공제하는 것을 금지한다. 


급여 투명성:

• 플랫폼 회사가 노동자에게 임무를 부여할 때 해당 노동자가 임무 완수에 대한 소득을 볼 수 있도록 한다.

• 플랫폼 회사는 또한 노동자가 정확한 급여를 받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도록 급여 지급 기간마다 노동자에게 임금 명세서를 제공하여야 한다.


목적지 투명성:

• 플랫폼 회사는 각 임무마다 픽업 및 배달 장소를 제공하여야 한다.

• 이는 노동자가 임무를 수락하기 전에 임무의 적절성과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게 한다.


정직 및 해고:

• 플랫폼 회사는 노동자 계정의 정지 또는 해지의 이유를 노동자에게 고지하여야 한다.

• 플랫폼 회사는 또한 노동자가 자신의 의견과 입증 증거를 제시할 수 있게 하는 심의 과정을 제공하여야 한다. 심의에 대응하여 회사는 최종 결정에 대한 서면 설명을 제공하여야 한다.

• 해고에 대한 정당한 이유가 있지 않은 한, 플랫폼 회사는 노동자 계정을 해지하고자 할 경우 서면 통지 또는 근무 기간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여야 한다.


노동자 보상 보험:

• WorkSafeBC의 노동자 보상 보험은 차량 호출 서비스 및 음식 배달 노동자에게로 연장된다.

• 노동자는 직업 재활 서비스 등, 산업재해에 대한 노동자 보상 급여를 받을 자격이 있다.

• 플랫폼 회사는 다음과 같은 의무가 있다. WorkSafeBC 보험 등록 및 보험료 납부, 노동자의 안전을 위한 보건 및 안전 규칙 준수, 상해 및 질병 보고, 중대한 사고의 조사

관련 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2,719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월드뉴스 [한국] 6월 벌써부터 잠못 드는 밤 "한밤 30도 넘는 초열대야 온다"
19일 서울 광진구 뚝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그늘 아래 평상에 모여 쉬고 있다. 연합뉴스때 이른 열대야로 인해 올여름 더위를 걱정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올해엔 기온이 30도를 넘는 ‘초열대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기상청에 따르면,
09:36
캐나다 토론토 보궐선거 앞두고 트뤼도 총리 비상
연방 자유당 요새도 흔들리나연방 자유당이 오랫동안 우세를 보여온 토론토-세인트폴스 선거구에서 24일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지난해부터 지지율이 급락한 자유당은 이번 선거 패배 시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
09:27
월드뉴스 노인 분장한 청년, 캐나다행 비행기 탑승 직전 체포
24세 젊은이의 67세 변신 실패... 국제 인신매매 연루 의혹에어캐나다 탑승객 신분 위조... 인도 당국 수사 착수인도 델리 공항에서 한 청년이 노인으로 변장해 캐나다행 비행기에 탑승하려다 공항 보안 요원들에게 적발됐다.인도 현지 언론 트리뷴에 따르면 지난 18일 저
09:26
캐나다 온라인 쇼핑 업계, 대규모 할인 행사로 소비 진작 나서
애플·SSENSE 등 유명 브랜드 참여... 최대 70% 할인에 소비자들 '환호'캐나다 전자상거래 업계가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펼치며 침체된 소비 심리 회복에 나섰다. 애플, SSENSE, 실크앤스노우, 에버뉴 등 유명 브랜드들이 대거 참여한
09:25
캐나다 경제의 숨은 적… 생산성 '비상등' 켜진 캐나다
'팀 캐나다' 전략 필요 "민관 협력으로 혁신 가속화해야"캐나다 중앙은행의 캐롤린 로저스 수석 부총재가 올해 초 캐나다의 낮은 생산성을 '위기'라고 경고했다. 이는 모든 이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캐나다의 생산성 문제는
09:23
캐나다 밴쿠버 마라톤 열기 뜨겁다... 참가자 50% 급증
코로나19 이후 건강 관리 열풍 영향밴쿠버에서 마라톤 열기가 뜨겁다. 최근 열린 대회들의 참가자 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오는 25일 열리는 밴쿠버 하프마라톤 대회에 4600여 명이 참가 신청을 했다. 이는 지난해 3100명보다 5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09:21
월드뉴스 미스터리 '금속 기둥' 또 당국 신속 철거
왼쪽부터 캘리포니아주, 유타주, 루마니아에서 발견된 금속 기둥[페이스북]등장했다 사라져... 설치 목적 여전히 오리무중환경 훼손 우려에 당국이 철거... 4년 전 유행 재현되나미국 네바다주 사막에 갑자기 나타났던 정체불명의 금속 기둥이 또다시 화제다. 이번에는 당국에
09:19
캐나다 전기 비행기로 날아오른 15세 소년의 꿈
캐나다 항공 역사에 새 이정표를 세운 BC주 청소년BC주의 한 고등학생이 캐나다 항공 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캠벨리버 출신의 에드윈 클레멘츠(Edwin Clements) 군은 지난 14일 실랜드 플라이트(Sealand Flight)사의 상업용 전기 비행기 첫 승객
09:18
밴쿠버 캐필라노 대학교, 학생 안전 위협으로 3일간 문 닫아
학생 간 폭력 위협에 당국 긴급 대응 나서캐필라노 대학교가 학생 간 폭력 위협 사건으로 노스 밴쿠버 소재 두 캠퍼스를 3일간 폐쇄했다.대학 측은 지난 21일 퍼셀 웨이(Purcell Way)와 론스데일(Lonsdale) 캠퍼스의 폐쇄를 발표했다. 이어 22일 아침 주말
06-22
캐나다 "합법이라지만..." 수습직원 급여 75% 관행에 구직자들 불만
"수습 기간 임금 차별, 과연 정당한가"수습 기간 동안 정규직 급여의 75%만 지급하겠다는 기업들의 관행에 구직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희망 직종의 일자리를 제안받고도 수습 기간 임금 차별로 고민하는 취업 준비생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한 구직자는
06-22
캐나다 만약 당신이 로또 대박이 난다면 '이제 무엇을 할까'
로또 당첨자를 위한 현명한 자산 관리법로또 당첨자들, "한참 동안 울어"로또 1등에 당첨되면 대부분 호화로운 집을 사거나 최신 전자기기를 구입하는 상상을 한다. 하지만 1백만 달러 이상의 거액을 받게 되면 감정적으로 큰 혼란을 겪을 수 있다.재무 전문
06-22
캐나다 사이버 공격으로 자동차 딜러들 '악몽'…1만5천 딜러십 마비
새 차 구매 계획 있다면 잠시 보류해야 할 시점최근 사이버 공격이 북미 전역의 수천 개 자동차 딜러십에 큰 타격을 주며 운영이 중단되고 판매가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이번 공격의 표적은 자동차 판매와 딜러십 관리에 필수적인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CDK 글로벌(
06-22
캐나다 외국인 취업 비자, 국경에서 신청 불가
이민부 "플래그폴링 관행 차단... 온라인 신청 독려"마크 밀러 이민부 장관이 21일 외국인의 미국-캐나다 국경에서의 졸업 후 취업 허가(PGWP) 신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밀러 장관은 이번 조치가 '플래그폴링'으로 알려진 관행을 막기
06-22
캐나다 미국 패스트푸드의 새로운 격전지… 캐나다로 진출 러시
북미 식문화 변화의 중심에 선 캐나다 시장캐나다가 미국 패스트푸드 체인들의 새로운 확장 무대로 급부상하고 있다. 뉴욕 발(發) 인기 버거 체인 쉐이크 쉑(Shake Shack)은 최근 토론토에 첫 매장을 열었고, 2035년까지 34개 매장을 추가할 예정이다.
06-22
캐나다 '침묵의 위협' BC주 가스정의 은밀한 메탄 누출
자료사진정부 조사와 전문가 경고 사이 드러나는 진실의 간극첨단 기술로 본 1%와 현장의 10배 차이BC주의 유휴 천연가스정 조사 결과, 1% 미만에서 메탄 누출이 확인됐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 조사가 실제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BC 에너
06-22
밴쿠버 밴쿠버 시, 주차 의무화 정책 전면 철폐
도시 계획의 새 지평 열려자동차 중심 도시에서 탈피밴쿠버시가 모든 신축 건물의 최소 주차 공간 의무 규정을 전면 폐지하는 혁신적인 정책을 추진한다. 이 정책은 주택은 물론 사무실, 호텔, 상점, 음식점, 서비스 시설, 상업 및 산업 시설 등 모든 건축물에 적용된다. 단
06-22
캐나다 에드먼턴 오일러스, 기적 같은 스탠리컵 결승 7차전 진출
자료사진에드먼턴 오일러스가 플로리다 팬서스를 5-1로 제압하고 스탠리컵 결승 7차전 진출에 성공했다. 오일러스는 로저스 플레이스에서 열린 6차전에서 승리하며 시리즈를 3-3 동점으로 만들었다.이번 포스트시즌에서 에드먼턴은 탈락 위기에 몰리고도 5연승을 거두는 저력을 보
06-22
캐나다 캐나다, 레바논에서 4만5,000명 대규모 철수 준비
이스라엘-헤즈볼라 전면전 우려 속 긴급 대피 계획캐나다 정부가 이스라엘과 헤즈볼라 간 전면전 발발 가능성에 대비해 레바논에서 자국민 45,000명을 철수시킬 계획을 수립 중이다.캐나다의 멜라니 졸리 외교부 장관과 이스라엘의 이스라엘 카츠 외교부 장관은 지난 21일 회담
06-22
밴쿠버 드래곤보트와 페리 충돌 위험에 당국 '긴장'
수상 안전 비상 경보 울리다밴쿠버 연례 드래곤보트 페스티벌을 앞두고 드래곤보트와 페리 간 근접 충돌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경주팀들은 폴스 크릭(False Creek)에서 훈련 중 여러 차례 페리와의 아찔한 순간을 경험했다고 밝혔다.경주팀 매니저 글로리아 장 씨는 &q
06-22
밴쿠버 역사적인 마폴 철도 교량, 화재로 소실
리치몬드와 밴쿠버를 연결했던 중요한 철도 교량캐나다 태평양 철도(Canadian Pacific Railway)가 1902년에 건설한 마폴 철도 교량이 15일 화재로 소실됐다. 이 교량은 리치몬드와 밴쿠버를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리치몬드 전 시의원 해럴드 스티브
06-22
캐나다 트뤼도 총리 주택 정책, 오히려 공급 방해
자료사진정부 규제 철폐로 주택 위기 극복 해야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캐나다 역사상 가장 포괄적이고 야심 찬 주택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개인의 자본 이득 포함 비율을 50%에서 67%로 높이고, 기업의
06-21
캐나다 주택 담보 대출 갱신, 경제 성장에 큰 위협
중앙은행, 다가오는 금리 인하에 따른 위험 요소 주시캐나다 중앙은행이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면서 경기 침체를 피하려는 목표로 경제를 서서히 둔화시키는 전략을 사용했다. 이번 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이러한 전략은 효과를 보고 있다. 인플레이션이 완화되었고 경제
06-21
캐나다 캐나다 이중언어 정책, 퀘벡 외 다른지역 '시큰둥'
퀘벡과 나머지 지역 간 이중언어 인식 차이여론조사 기관 Léger에 따르면 퀘벡과 캐나다 다른 지역 간에 이중언어 정책에 대한 인식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 전역에서 응답자의 43%만이 연방 이중언어 정책에 긍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
06-21
밴쿠버 친생부모님을 찾기 위한 이애솔 씨의 여정
캐나다로 이민 간 부모님과 재회를 꿈꿔서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된 이애솔 씨는 최근 친생부모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 이애솔 씨는 자신의 출생과 입양 배경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친생부모님께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은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를 통해
06-21
캐나다 아이키아, 첫 창고 개방 세일… 최대 50% 할인
아이키아가 이번 주말 캐나다 전역에서 첫 창고 세일을 연다. 이번 행사는 6월 22일과 23일 이틀간 진행된다.아이키아는 "처음으로 전국 창고 문을 열고 특별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세일에서는 수백 개의 제품이 최대 반값에 판매된다.
06-2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