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열어 젖히고, 팟츠 터졌다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6.11°C
Temp Min: 19.44°C


스포츠

농구,배구 | 로드 열어 젖히고, 팟츠 터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작성일19-04-05 02:00 조회91회 댓글0건

본문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3쿼터 전자랜드 기디 팟츠가 슛하고 있다. [연합뉴스]

 
찰스 로드가 골밑을 열어 젖히고, 기디 팟츠가 내외곽에서 불을 뿜었다.  
 
유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 전자랜드는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4강플레이오프(5전3승제) 1차전에서 창원 LG를 86-72로 꺾었다. 전자랜드는 4강PO 1차전 승리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 확률인 77.3%(44회 중 32회)를 잡았다. 
 
로드가 12점과 8리바운드, 블록슛 5개를 올렸다. 팟츠는 내외곽에서 33점을 몰아쳤다. 정효근도 15점-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국내선수들이 적극적으로 공격리바운드에 가담했다.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2쿼터 전자랜드 찰스 로드가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정규리그 2위로 4강PO에 직행한 전자랜드는 이날 홈팬 3000명에게 '더 타임 이즈 나우(The time is now)'란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나눠줬다. 센터 찰스 로드가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라고 말한 것에서 따왔다. 2003년 창단한 전자랜드는 15시즌 동안 챔피언결정전에 한번도 오르지 못했다.
  
이날 라커룸에 '재능은 게임에서 이기게하지만, 팀워크는 챔프전에서 이기게 한다. 너의 가족, 너의 팀, 너의 팬들을 위해 싸워라'는 문구가 붙어있었다. 로드가 준비한 문구다.
 
LG는 지난 1일 부산 KT와 6강PO 5차전까지 가는 혈투끝에 4강PO에 올랐다. 현주엽 LG감독은 "이틀간 휴식에 중점을 뒀다"면서도 "메이스가 손목에 테이핑을 풀고 나왔다"고 각오를 다졌다. 6강PO에서 햄스트링을 다쳤던 김시래도 정상출격했다.   
 

4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2018-2019 SKT 5GX KBL 플레이오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4강 1차전 경기에서 전자랜드 찰스 로드가 덩크슛을 성공하고 있다. [뉴스1]

1쿼터에는 전자랜드가 20-15로 앞섰다. 로드가 덩크슛을 터트린 뒤 문을 열어젖히는듯한 세리머니를 펼쳤다. 2차례 블록슛을 했고, 속공찬스에서 몸을 던지는 백패스로 정영삼의 3점슛을 도왔다. 강상재는 10점을 올렸다. LG는 1쿼터에 김시래와 메이스, 두선수만 득점을 올렸다. 
 
2쿼터 초반 LG는 조성민이 4반칙에 걸렸지만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김시래의 연속 3점포와 김종규의 레이업슛을 묶어 31-31을 만들었다. LG의 투맨게임이 먹히면서 전반을 35-35으로 마쳤다. 김시래는 전반에만 17점을 몰아쳤다.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1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창원 LG 세이커스의 경기. 3쿼터 전자랜드 기디 팟츠가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3쿼터에 전자랜드 파츠가 본격적으로 공격의 속도를 끌어올렸다. 파츠가 골밑 돌파에 스텝백 3점슛까지 퍼부으면서 60-49로 점수차를 벌렸다. 팟츠의 그림같은 패스를 받은 정효근이 덩크슛을 터트리면서 67-51을 만들었다. 팟츠는 3쿼터에만 20점을 몰아쳤다.  
 
전자랜드는 71-53 리드를 잡고 4쿼터에 돌입했다. 로드가 4쿼터 1분56초에 5반칙으로 퇴장당했다. 하지만 팟츠가 3점포를 터트렸고, 정효근이 골밑슛을 성공해 76-61로 리드를 이어갔다.
 
전자랜드 4분29초를 남기고 정효근이 3점슛을 터트려 79-65를 만들었다. LG는 메이스를 앞세워 68-79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체력적인 한계에 부딪혔다. 전자랜드는 종료 2분32초를 남기고 이대헌이 골밑슛을 성공해 83-68을 만들어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이날 경기에는 전자랜드 올 시즌 최다관중 7177명이 들어찼다. 양팀의 2차전은 6일 같은장소에서 열린다.  
 
인천=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목록

Total 2,65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