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 유학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9°C


유학정보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3-02 10:57 조회736회 댓글0건

본문

93aac081433d123144e4fef9cbe1468d_1520370047_3104.jpg
 

 

영어를 향상 시키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집 밖으로 나가 현지인 친구를 사귀는 거라는 건 누구나 알고 있을 사실이다. 하지만 생각보다 기회가 많지 않고, 어려운 일이란 걸 아는 사람 또한 많을 것이다. 밴쿠버에 온 지 2-3개월 되던 차 말하기는 여전히 무섭고, 듣기는 영어에 관해선 귀머거리이며 불안감만 커져 갈 때, 캠브리지 수업이라는 영어 향상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캠브리지 수업은 시험을 준비하는 수업이며 시험은 영국 캠브리지 대학에서 개발한 국제 공인 영어 능력 시험으로 사실 유럽에선 한국의 토익만큼 중요한 시험이다. (스위스에 온 친구는 토익, 토플에 관해선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하였다.) 

 

시험을 준비하기 위해선 5가지 항목을 모두 준비해야 하는데, ▶용법 활용- 단어의 결합(collocation), 구동사(phrasal verbs), 숙어부터 문법 요소(관계사, 전치사, 접속사 등), 단어 품사(형용사, 부사 등), 문법과 어휘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 ▶ 독해- 질문에 해당하는 답 찾기, 지문에 들어갈 문장 찾기, 각 질문에 해당하는 지문 찾기, ▶ 듣기- 질문에 해당하는 답 찾기, 내용을 듣고 문장 속에 들어갈 단어 찾기, ▶ 말하기- 4파트로 나뉘어져 있으며 21조로 진행되며 개인의 언어 능력 및 파트너와의 상호작용 평가, 그리고 ▶ 글쓰기- 에세이, 리포트, 리뷰, 기사, 편지 총 5가지 종류가 있으며 에세이 포함 나머지 항목 중에 하나를 골라 총 2편의 글을 써야 하며 형식, 어휘 능력, 의사 전달 등을 평가 등으로 구성됐다.

 

개인적으로 시험 보다 영어 향상이 목표였지만, 시험에 흥미를 느껴 시험을 목표로 더 열심히 공부를 하였다. (밴쿠버에서 시험 볼 경우 짝꿍과 함께 시험 등록이 가능하고 이건 말하기 부분에서 상당히 큰 이점이었다.) 

 

수업은 총 12주동안 진행 되었고, 매일 숙제 3-4개는 기본이었지만 ESL 보다 더 깊이 있고, 제한적으로 공부하는 토익에 비해 영어 실력 향상에 필요한 모든 부분을 다 향상시킬 수 있는 캠브리지 수업이 훨씬 매력적이고, 효율적이라고 생각했다

 

상당히 힘든 12주를 보냈지만, 그 결과로 이 전에 비해 수업을 이해하기 더 편해지고, 다양한 방식으로 영어를 사용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오랜만에 나의 영어를 들은 친구가 말하는 속도도 빨라지고, 더 나은 어휘력 구사에 꽤나 놀란 눈치였다. 그때 그 기회를 잡지 않았다면 밴쿠버 생활 8개월차인 지금도 불안해하고 있었을 것 같다

홍정아 인턴기자

밴쿠버 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6건 1 페이지
유학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1045
45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582
44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달콤한 디저트 추천 카페 유동은 인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557
43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1280
42 써리 학부모들은 갱단과의 전쟁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3003
41 유학생서 영주권자로… 매년 급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874
40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162
39 국내 유학생 50만명선 돌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1135
38 한국인 신규유학생 2년연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1119
37 트럼프 반이민 정책 탓?…유학생 미국 안 온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118
36 고교 유학생은 '금맥' 교육계 유치 열기 뜨거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178
35 미국 오는 유학생 대폭 감소… 국무부 비자발급 현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785
34 캐나다 (BC)주 대학들에 유학생이 몰려 정원을 확대해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100
33 미국의 학생비자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684
32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761
열람중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737
30 유학알선업계 감독 강화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563
29 비씨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934
28 "유학생 암호화폐 소득 어떻게 하나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829
27 반이민 정책에 유학생 감소…미 대학들 재정난 심해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617
26 미국내 유학생 12년 만에 감소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725
25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816
24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670
23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647
22 새학기... 무엇을 준비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506
21 BC주, 유학생 지원 웹사이트 운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676
20 유학생 10명중 9명, BC주 교육에 '만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433
19 캐나다 유학후 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686
18 2017 유학박람회 총 결산전…미국·캐나다·영국어학연수 정보 제공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514
17 온주, 컬리지 유학생 신분유지 혼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513
16 유학생이여 캐나다로 오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585
15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492
14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넘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549
13 BC주 유학생들 몰려 '포화상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595
12 캐나다 국내 대학에 유학생들 넘쳐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658
11 한국인 신규유학생 늘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499
10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516
9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958
8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463
7 비씨주 학생들 5명중 1명이 유학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513
6 워킹홀리데이, 유학, 연수 정보사이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468
5 유학생 가족들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5가지 혜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009
4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647
3 유학원 잘 고르는 법 10가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022
2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639
1 캐나다 프리미엄 유학 박람회가 있어요... ssin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522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