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 유학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13°C


유학정보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4-09 12:19 조회475회 댓글0건

본문

15b072c5bdaf6e20079e4f32e68c1bb0_1523301604_6079.jpg


 

《조기유학은 방학 중 단기 영어캠프를 가는 것과는 완전히 다르다.  

 

먼저 교육적, 그리고 사회·문화적인 요소를 치밀하게 고려하여 영어권 국가의 특성을 이해하고, 자녀와 학부모에게 적합한 국가를 선택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 다음으로 예산도 고려해야 한다. 조기유학은 예산으로 시작하여 예산으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에, 주어진 예산에 맞는 합리적인 국가를 선택해야 하는 것.

자녀의 일생에 단 한 번 뿐인 조기유학을 성공적인 경험으로 만들어주려면, 대입·문화·예산 등의 조건을 충분히 고려하여 준비할 필요가 있다. 배윤후 (주)유학센터 대표의 도움을 받아, 조기유학 준비 시 고려해야 할 사항에 대해 정리해봤다.》  

 



 

○ 국가 환경 



 

▶미 

G1 국가이자 전 세계에서 2차 산업이 가장 발전한 선진국이다. 내수시장이 매우 발달해있으며 전 세계 상위 100위 대학에 상당수의 미국 대학들이 랭크되어 있다. 아이비리그 지역인 동부의 뉴욕과 보스턴, 뉴햄프셔, 일리노이, 펜실베니아 등이 주 선호지역이며 서부로는 UC 계열 대학이 있는 캘리포니아, UW 대학이 있는 워싱턴 주의 인기가 높다. 

 

미국의 날씨는 어떨까. 동부의 경우 사계절이 뚜렷한 대륙성 기후, 서부는 겨울에도 온난한 해양성 기후다. 해안선에 위치한 도시에 명문 대학들이 집중되어 있기에 해당 지역 공·사립학교들이 인기 있다.  

 

또한 11학년 이후 학교를 방문하거나 대학 진학 설명회(College Fair)에 참석하면 대학 입학 사정관과의 면담을 통해 본인이 원하는 대학과 학과에 대한 체계적인 상담이 가능하다.  

 

미국 대입은 유학이 조기 선행될수록 9학년, 10학년, 11학년, 12학년 플랜을 체계적으로 잡을 수 있어 유리하다. 내신과 AP 과목들, SAT/ACT 점수가 좋다면 12학년에 명문 대학에 수시 전형으로 입학 가능하다.

 



▶ 캐나다 
 

미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는 저 인구 국가이나 1차와 3차 산업이 비약적으로 발달했다. 정부 차원에서 교육과 보건 분야 복지를 크게 지원하는 것도 장점. 상향 평준화되어 있는 공립학교의 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을 공립학교에서도 지원하는 것이 특징. 주마다 대입 방침에는 차이가 있으나 11학년, 12학년의 내신 점수로 대학을 지원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세계 랭킹 50위권의 명문 대학 UT, UBC, McGill 등의 명문 대학 입학이 미국에 비해 쉽다. 또한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으나 내신이 좋지 않은 학생들은 온타리오 주의 졸업장을 다시 받는 방법을 통해, 사립학교에서 한 번 더 학점을 관리한 후 명문 대학으로 입학하는 방법이 있다. 상대적으로 비자 발급이 쉽기 때문에 학부모 동반 조기유학의 메카이기도 하다. 

 

학부모 중 1명이 칼리지 이상의 학부 수업을 들을 경우, 공립학교로 자녀 무상 교육도 가능하며 이 방법을 선택할 경우 무상교육을 받는 자녀의 수는 제한이 없다.  

 



▶ 필리핀 
 

미국의 통치를 받아 영어를 사용하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고, 은퇴 비자 발급이 쉬워 한국인 은퇴자들이 많이 진출해있다. 이에 한국인 사회가 잘 구축되어있는 것이 큰 장점. 저렴한 물가와 한국과의 높은 접근성, 같은 동양인들과 공부할 수 있다는 점은 독보적인 메리트다. 

 

단, 영어가 모국어가 아니기에 지역 선정이 중요하며 부모의 영어능력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 모국어인 따갈로그(Tagalog)가 있으며 대학 진학률이 낮기에 일반인들은 영어 능력이 유창하지 못하다. 

 

또한 빈부격차가 심해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부모의 차 또는 스쿨버스로 통학하는 것이 안전하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점, 미국·캐나다 등에 비해 국가 경쟁력이 뒤쳐지는 점을 미루어 봤을 때, 이후 미국·캐나다·호주로의 유학으로 연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예산 


 

4차 산업 시대를 맞이하여 선진국으로의 자녀 유학을 계획하는 부모들은 다양한 요소를 고려하여 국가를 선택하게 되는데, 가장 중요한 선택 기준은 역시 예산이다. 최근 선호하는 중국 국제학교 유학, 싱카포르·말레이시아·필리핀 등의 아시아권 조기유학도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우선순위로 생각하는 유학 ‘선진국’은 사실 정해져 있다. 환경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면 누구나 선진국, 즉 한국보다 여러 분야에서 넓고 보고 배울 게 많은 국가를 선택하고 싶은 것. 하지만 동남아시아로의 조기 유학 예산도 연간 최소 2000만원에 이른다. 따라서 굳이 눈높이를 낮출 필요는 없다. 

 

단, 자녀가 중·고등학생인 경우 미국, 영국, 캐나다, 필리핀 등의 국가에서 이뤄지는 단기(4주) 영어캠프를 보내며 많은 예산을 쓰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 물론 어린 초등학생의 자녀라면 견문을 넓혀주고 체험을 시켜주기 위해 잠시 다녀오는 것도 좋지만, 중학생 이상부터는 선진국 유학, 또는 미국 정부에서 주최하는 미국국무부 공립교환학생을 추천한다. 특히 미국국무부 교환학생 프로그램은 선진국에서 유학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간 예산이 1천만원 초반이라 부담이 적은 것이 큰 장점이다. 또한 정부 프로그램이므로 안전하다.

 

 

출처 : 에듀동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2건 1 페이지
유학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 써리 학부모들은 갱단과의 전쟁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1990
41 유학생서 영주권자로… 매년 급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556
열람중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476
39 국내 유학생 50만명선 돌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461
38 한국인 신규유학생 2년연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504
37 트럼프 반이민 정책 탓?…유학생 미국 안 온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468
36 고교 유학생은 '금맥' 교육계 유치 열기 뜨거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430
35 미국 오는 유학생 대폭 감소… 국무부 비자발급 현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398
34 캐나다 (BC)주 대학들에 유학생이 몰려 정원을 확대해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622
33 미국의 학생비자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334
32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436
31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373
30 유학알선업계 감독 강화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257
29 비씨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554
28 "유학생 암호화폐 소득 어떻게 하나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452
27 반이민 정책에 유학생 감소…미 대학들 재정난 심해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22
26 미국내 유학생 12년 만에 감소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70
25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480
24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291
23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386
22 새학기... 무엇을 준비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39
21 BC주, 유학생 지원 웹사이트 운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326
20 유학생 10명중 9명, BC주 교육에 '만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186
19 캐나다 유학후 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369
18 2017 유학박람회 총 결산전…미국·캐나다·영국어학연수 정보 제공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206
17 온주, 컬리지 유학생 신분유지 혼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185
16 유학생이여 캐나다로 오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23
15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208
14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넘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60
13 BC주 유학생들 몰려 '포화상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92
12 캐나다 국내 대학에 유학생들 넘쳐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91
11 한국인 신규유학생 늘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09
10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212
9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418
8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98
7 비씨주 학생들 5명중 1명이 유학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93
6 워킹홀리데이, 유학, 연수 정보사이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04
5 유학생 가족들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5가지 혜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477
4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42
3 유학원 잘 고르는 법 10가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27
2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273
1 캐나다 프리미엄 유학 박람회가 있어요... ssin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40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