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 유학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44°C
Temp Min: 11.11°C


유학정보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4-22 19:32 조회882회 댓글0건

본문

캐나다 청소년 영어캠프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00_9481.jpeg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14_144.jpeg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26_1829.jpeg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27_2161.jpg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28_548.jpg
7a1857659bf5f73eb0e752b734cf4788_1555987030_0766.jpg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캐나다 서부 최대의 도시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가 개최된다. 매년 밴쿠버는 조기유학 선호도시, 이민 가고 싶은 도시로 각광받고 있으며, 도심과 자연이 잘 어울려진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밴쿠버 영어캠프는 아시아와 남미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골고루 많이 참가할 정도로 전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도시이기도 하다. 밴쿠버 영어캠프는 캐나다 최대의 명문대학인 UBC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립대학교), SFU (사이먼프레이저 대학교), TWU (트리니티 웨스턴 대학교) 각 캠퍼스에서 기숙사형 캠프로 진행한다. 

그리고 각 영어캠프는 옥스포드 인터네셔널 그룹, 탬우드 밴쿠버, 글로벌컬리지에서 주최하며, 원하는 캠프에 등록할 수 있다. 

캠프기간은2019년 6월30일부터 8월18일까지 각각 6주씩 진행하며, 캠프 등록기간은 아이들 방학기간에 맞춰서 1주~6주까지 가능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립대학교는 캐나다 Top3 명문대학교이자 전세계 대학순위에도 항상 30위 안에 드는 글로벌 명문대학교이다. 한국에서 가장 큰 캠퍼스를 가진 서울대학교와 비슷한 크기를 가지고 있다. 

캠퍼스는 녹지가 잘 조성되어 있으며, 해변에 인접하고 있어서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한다. 그리고 UBC는 캐나다에서도 많은 수재들이 모이는 대학교로 입학조건이 까다롭고 졸업 또한 어려운 대학 중 하나이다. 

사이먼프레이저 대학교는 광역밴쿠버에서도 자연경관이 굉장히 아름다운 프레이저 밸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최신식 시설물을 갖추고 있다. 밴쿠버 다운타운과 버나비 지역에 캠퍼스가 조성되어 있으며, 캠프는 밴쿠버에 바로 인접하고 있는 버나비 메인캠퍼스에서 진행한다. 

트리니티웨스턴 대학교는 기독교 명문 사립대학교로 주변이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캠퍼스 또한 녹지공간을 매우 잘 조성하여 아이들이 활동하기에 굉장히 좋은 대학교이다. BC주의 캐네디언들 중 기독교신자라면 선호하는 대학 1순위이다. 그리고 각 캠퍼스 기숙사에는 24시간 매니저들이 상주하며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지며, 캠퍼스 가드들 또한 아이들 안전관리에 힘쓴다. 

또한, 밴쿠버 현지 협력업체 관계자들이 아이들의 보호자 역할을 하며 아이들이 도움이 필요한 경우 즉각 조치를 취함으로써 관리에 힘쓴다. 아이들 식사는 3식 모두 뷔페식으로 제공되며,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영어캠프 스텝들이 항시 모니터링을 한다. 

영어수업 클래스는 첫날 오리엔테이션 레벨테스트에 결과에 따라서 배정되며, 영어수업은 주20시간 진행한다. 영어수업은 영어교육 전문 자격증을 소지한 현직 선생님들이 가르치며, 수업에 적극 참여하게 하여 영어에 재미와 자신감을 듬뿍 심어준다. 영어수업뿐 아니라 아이들이 밴쿠버의 자연과 더불어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액티비티가 준비되어 있다. 

캐나다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Flyover(아이맥스영화관) 체험, 빅토리아 1박2일 여행, 밴쿠버 다운타운 탐방, 크렌베리 농장 체험학습, 팀 대항 스포츠 경기 등 다양한 액티비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모든 액티비티에는 인솔자와 함께하며 아이들의 안전을 책임 집니다.

2019년 밴쿠버 기숙사 영어캠프 모집은 5월말 까지 중앙일보 밴쿠버지사 & 업투유학을 통해서 선착순 모집하며, 인기 있는 캠프의 경우 조기마감 될 수 있다.

캠프 카톡문의 : https://pf.kakao.com/_rxkLJu

웹사이트 참조 : http://camp.uptouhak.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8건 1 페이지
유학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609
열람중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883
46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3014
45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906
44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달콤한 디저트 추천 카페 유동은 인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1877
43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2541
42 써리 학부모들은 갱단과의 전쟁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4419
41 유학생서 영주권자로… 매년 급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3154
40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2234
39 국내 유학생 50만명선 돌파 댓글1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2183
38 한국인 신규유학생 2년연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2018
37 트럼프 반이민 정책 탓?…유학생 미국 안 온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936
36 고교 유학생은 '금맥' 교육계 유치 열기 뜨거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2076
35 미국 오는 유학생 대폭 감소… 국무부 비자발급 현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417
34 캐나다 (BC)주 대학들에 유학생이 몰려 정원을 확대해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776
33 미국의 학생비자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1322
32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346
31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1275
30 유학알선업계 감독 강화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1123
29 비씨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1627
28 "유학생 암호화폐 소득 어떻게 하나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1511
27 반이민 정책에 유학생 감소…미 대학들 재정난 심해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1130
26 미국내 유학생 12년 만에 감소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1412
25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1437
24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1313
23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202
22 새학기... 무엇을 준비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1123
21 BC주, 유학생 지원 웹사이트 운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1285
20 유학생 10명중 9명, BC주 교육에 '만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940
19 캐나다 유학후 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1362
18 2017 유학박람회 총 결산전…미국·캐나다·영국어학연수 정보 제공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1044
17 온주, 컬리지 유학생 신분유지 혼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1033
16 유학생이여 캐나다로 오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1157
15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980
14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넘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111
13 BC주 유학생들 몰려 '포화상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298
12 캐나다 국내 대학에 유학생들 넘쳐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315
11 한국인 신규유학생 늘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026
10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1121
9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1979
8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956
7 비씨주 학생들 5명중 1명이 유학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055
6 워킹홀리데이, 유학, 연수 정보사이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017
5 유학생 가족들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5가지 혜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048
4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249
3 유학원 잘 고르는 법 10가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2232
2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1438
1 캐나다 프리미엄 유학 박람회가 있어요... ssin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109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