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 유학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학정보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1-23 12:30 조회5,132회 댓글0건

본문

대다수의 외국 유학생들이 캐나다 대학 졸업 후 영주권을 취득하는 대신 본국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최근 밴쿠버선이 보도했다.

2015년 말 현재 캐나다 대학 내 외국 유학생 수는 모두 35만 명에 이르고, 한 해 대학을 졸업한 유학생 수 역시 2010년 3만723명에서 2014년 5만3,142명으로 4년 사이 73%나 크게 늘었다. BC주 내 외국유학생 역시 매년 꾸준히 늘어 13만6,000명에 이른다.

캐나다국제교육원(CBIE)의 2015년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를 유학지로 선택한 이유로 유학생들의 59%가 이민 가능성을 꼽았고, BC주의 한 교육관련 기구가 실시한 조사에서도 BC주 내 유학생들의 63%가 졸업 후 캐나다에 남을 의향이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연방정부 또한 유학생들의 영주권 취득을 장려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익스프레스 엔트리(express entry)제도 도입, ▲캐나다 대학 졸업 유학생 및 영어 또는 불어 능통자 우대, ▲잡오퍼 받은 신청자에 대한 합격점수 하향조정 등 유학생들에게 유리한 정책을 도입한 바 있고, 최근에는 시민권 신청 전 국내 거주기간의 반을 실거주기간으로 인정해주기로 시민권법을 개정, 시행 중이다.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지난 7월 핼리팩스의 한 행사에 참석 “캐나다에서 대학교육을 받고 공용어에 능통하고 일한 경험이 있는 이들 유학생들을 욕심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유학생들의 영주권 신청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실상은 이와는 다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연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4~2013년 사이 캐나다 대학 졸업 후 영주권을 취득한 유학생은 전체의 25%에 그쳤고, 또 다른 조사 결과 영주권을 취득한 유학생들의 졸업 1년 후 수입은 현지 출생 졸업생들의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처럼 유학생들의 영주권 취득율이 낮은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민프로그램에 대한 혼란과 연방-주정부 간 협력체제 불비가 그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핼리팩스에서 학생이민전문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 한 이민컨설턴트는 “이민 프로그램이 명쾌하지 못하고 혼란스럽다”고 꼬집고 “예를 들어 익스프레스 엔트리 등을 이해하는 데 유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련 규정이 자주 바뀌다 보니 이민을 계획했다가도 결국은 포기해버리는 학생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어 학생들이 많이 신청하는 주청부추천프로그램(PNP)이 각 주 별로 차이가 큰 데다 각 주 사이에 상호 정보교환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공부한 곳과) 다른 주에서 영주권을 신청하는 것이 유리한 경우가 많은데 이 같은 프로그램을 찾을 방법이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사립대학이 늘고 있는 것 또한 유학생들의 영주권 신청을 어렵게 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이들 대다수는 졸업 후 워크 퍼밋 자격이 주어지지 않아 일을 하기 어렵고 영주권 신청 시 가산점을 받을 수도 없다는 것.

현재 BC주가 승인한 사설 대학 및 어학원은 모두 227개. BC국제교육원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5년 현재 유학생들의 52%가 이들 사설교육기관에서 공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민부는 지난 2013~2016년 사이 잡오퍼 발급 건수는 3만4,363건에서 5만5,844건으로 61% 증가했고, 그 사이 승인이 거부된 건 1,969건으로 잡오퍼 승인율이 97%에 이른 것으로 나타나, 절대다수의 신청자들이 잡오퍼를 받고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9건 1 페이지
유학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 캐나다에서는 UBC가 제일 잘 나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9144
48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6677
47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6886
46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10651
45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7455
44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달콤한 디저트 추천 카페 유동은 인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7139
43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7837
42 써리 학부모들은 갱단과의 전쟁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10498
41 유학생서 영주권자로… 매년 급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9287
40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7287
39 국내 유학생 50만명선 돌파 댓글1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3782
38 한국인 신규유학생 2년연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4248
37 트럼프 반이민 정책 탓?…유학생 미국 안 온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3534
36 고교 유학생은 '금맥' 교육계 유치 열기 뜨거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4067
35 미국 오는 유학생 대폭 감소… 국무부 비자발급 현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2861
34 캐나다 (BC)주 대학들에 유학생이 몰려 정원을 확대해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3436
33 미국의 학생비자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2770
32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694
31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2702
30 유학알선업계 감독 강화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2483
29 비씨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134
28 "유학생 암호화폐 소득 어떻게 하나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5452
27 반이민 정책에 유학생 감소…미 대학들 재정난 심해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647
26 미국내 유학생 12년 만에 감소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882
25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085
24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3424
23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2513
22 새학기... 무엇을 준비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432
21 BC주, 유학생 지원 웹사이트 운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627
20 유학생 10명중 9명, BC주 교육에 '만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2177
19 캐나다 유학후 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2763
18 2017 유학박람회 총 결산전…미국·캐나다·영국어학연수 정보 제공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2372
17 온주, 컬리지 유학생 신분유지 혼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527
16 유학생이여 캐나다로 오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463
15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2245
14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넘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354
13 BC주 유학생들 몰려 '포화상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610
12 캐나다 국내 대학에 유학생들 넘쳐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3138
11 한국인 신규유학생 늘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256
10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2476
열람중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5133
8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2166
7 비씨주 학생들 5명중 1명이 유학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2294
6 워킹홀리데이, 유학, 연수 정보사이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178
5 유학생 가족들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5가지 혜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4224
4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3096
3 유학원 잘 고르는 법 10가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4806
2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3834
1 캐나다 프리미엄 유학 박람회가 있어요... ssin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40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