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가 산책] '아픈 꽃잎을 말리다' > LIFE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5°C


LIFE

문학 | [문학가 산책] '아픈 꽃잎을 말리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림 작성일17-07-14 09:01 조회135회 댓글0건

본문

유 림/시인(캐나다한인문학가협회 회원)

 

 

더는 원치 않았지만

나이는 꼬박꼬박

공으로 먹게 하더니

 

빚독촉보다 더 지독하게

값을 지불하라 성화다

 

걸음을 시작한지

반백년이 지나 이른 곳

하지의 긴 여름날

 

한낮의 눈부신 태양

그림자는 

휘청거리는 오후의

아픈 청춘 

 

나이값 계산서

수북한 쭉정이 시간으로

지불하지 말 것 

 

열매를 맺기 위해

꽃이 지고

인생 학교의 여름방학 

숙제는

꽃잎의 상처를 펴고 말리기

 

두 번째 청춘을 위한 

초록 깃발을 흔든다

 

꽃들이 진 자리에 

내가 내 이름으로 

되돌아 오는 중...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