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렌트비 고공행진 이어가 > 부동산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부동산 뉴스

밴쿠버 렌트비 고공행진 이어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6-30 09:37 조회1,392회 댓글0건

본문

패드매퍼의 6월 렌트 관련 통계 자료

 

평균 렌트비 1베드룸 1,950달러, 2베드룸 3,150달러 

 

전국에서 밴쿠버가 집값 뿐만 아니라 렌트비도 가장 비싸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하지만 오히려 렌트비 통계 발표로 렌트비 상승을 부추길 수도 있어 보인다.

매달 캐나다 주요 도시의 렌트비 가격 통계를 발표하는 패드매퍼(PadMapper)의 6월 렌트비 자료에 따르면 밴쿠버의 1베드룸 평균 렌트비는 1,950달러이며 2베드룸은 3,150달러에 달하며 전국에서 가장 비싼 도시 자리를 유지했다.

이는 전달에 비해 1베드룸은 0.5% 상승한 반면 2베드룸은 2.8% 하락했다.

연간으로 보면 1베드룸은 7.1% 상승한 반면 2베드룸은 0.9% 하락했다.

토론토는 1베드룸의 경우 2.3%가 상승해 1,790달러를 2베드룸은 2.2%가 상승해 2.300달러를 기록했다.

두 도시의 렌트비만을 볼 때 1베드룸 렌트 비해 2베드룸의 렌트비 격차는 크게 나고 있다.

그런데  패드매퍼에 올라온 밴쿠버 지역의 렌트 물건들을 보면 에어비앤비와 가구가 갖추어진 임대 물건들이 많이 포진해 있다.

반면 크레이그리스트에는 패드매퍼의 평균 가격보다 낮은 물건들이 더 많다.

크레이그리스의 6월 30일 오전 10시 11분 현재 1베드룸 렌트 물건 중 1,950달러 이하는 1852건인 반면 그 이상은 940건으로 2배 차이가 난다. 

하지만 비슷한 시간 패드패퍼는 125건대 309건으로 평균가격보다 비싼 물건이 2배 이상 많게 나타났다.

결국 물건 수가 많은 크레이그리스트에 비해 물건이 작은 패드매퍼가 오히려 통계 가격을 통해 오히려 렌트비 가격만 부추기며 시장질서를 교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

표영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47건 3 페이지
부동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 중국 갑부는 캐나다 밴쿠버를 좋아해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7 1722
26 CREA, 금리인상에 부동산 침체 지속 전망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7 1098
25 기준금리 인상 후 미 달러 대비 루니 강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1311
24 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132
23 6월 밴쿠버 아파트 신축 건 수 감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900
22 밴쿠버 렌트 전용 아파트 개인 소유 비율 높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1072
21 주택 가격 비싸도 너무 비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4 1385
열람중 밴쿠버 렌트비 고공행진 이어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1393
19 최초 구매자 대출 부동산 안정화 역행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1098
18 밴쿠버 사상 가장 비싼 주택 판매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3 1457
17 4월 BC 아파트 건설액 전국 최고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1121
16 금리인상 하우스푸어 큰 타격 예상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1328
15 B.C. 주택시장 아직 판매자 주도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956
14 5월 주택 거래량 큰 폭 감소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6 1194
13 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939
12 BC 주택시장 조정장세 보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119
11 주택담보대출 이용 현황 위험 수준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1221
10 5월 주택 건축 착공수 증가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955
9 부동산 시장 불안, 가계 경제 취약성 높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214
8 3개월 연속 건축 허가 하락세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882
7 CMHC, 모기지 유리하게 얻는 방법 조사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938
6 빈 집 세금 시행, 임대주택 공급 예정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4 1131
5 2015년 캐나다 가구 세후 중간 소득 5만 6천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979
4 중앙은행 기준 금리 0.5%로 동결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980
3 기준금리, 당분간 변동없을 듯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984
2 2020년 메트로밴쿠버, 개발 가능 토지 고갈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975
1 4월, 캐나다 전국적으로 주택 거래 감소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1519
0 밴쿠버 주택 가격, 주변 지역에 영향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1262
-1 3월 신규 주택 분양가, 전달대비 0.2% 상승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891
-2 1분기 아파트 건설액 지수, 2011년 이후 최고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9 103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