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 부동산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부동산 뉴스

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7-12 21:03 조회1,131회 댓글0건

본문

지난 12일(수), 캐나다 은행이 기준 금리 인상을 발표했다. 2010년 9월 이 후 오랫동안 동결되었던 기존의 0.5%에서 0.75%로 인상되었으며, 오는 10월 중 0.25%의 추가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본지 7월 13일자 기사 참조)
은행의 발표 직 후, 각 언론은 주민들에게 미칠 직접적인 영향을 분석하는 보도를 했다. 이번에 기준 금리 인상이 되도 별반 변화가 없는 경우는 바로 고정금리로 대출을 받은 경우다.
대표적으로 주택의 고정 금리 모기지를 빌린 경우와 대부분 차에 일반적으로 고정 이자율이 적용되기 때문에 자동차 할부 구입 등은 이번 금리 인상과 무관한다. 또 이외에도 고정 이자율로 설정돼 있는 신용카드 상품 등이 포함된다.
 그러나 캐나다 은행 발표의 영향을 받게 될 분야로는 변동 금리 주택 모기지와 주택담보 신용 대출, 그리고 변동 금리가 일반적인 대부분의 신용한도 대출이 꼽혔다. 그리고 신용 카드의 경우 변동 금리 상품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신용카드 사용을 통해 영향받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여겨진다.
한편 캐나다 중앙은행(Bank of Canada)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기 불확실성에 따라 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점차 낮추었던 캐나다 중앙은행이 점차 경기가 회복되며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이번 금리인상은 미국의 금리 인상과 함께 캐나다 경기 회복세가 뚜렷해 지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으로 통화 관리를 위해 금리인상의 필요성이 끝없이 제기되며 이미 예측되고 있었던 사항이다. 
스티번 폴로츠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는 취임 후 기준금리를 지난 2015년 0.5%까지 2차례 인하했다.
결국 캐나다도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저금리에 의한 경기부양을 끝내고 통화정책을 정상화 해야 한다는 기조와 맥을 같이 하고 있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발표 이후 캐나다 달러는 미 달러화 대비 강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수입 물가는 상대적으로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로 미국이나 멕시코 등지에서 사오는 과일, 야채 등과 기타 공산품 가격의 하락 요인이 발생한다고 볼 수 있다.

이지연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47건 3 페이지
부동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 중국 갑부는 캐나다 밴쿠버를 좋아해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7 1722
26 CREA, 금리인상에 부동산 침체 지속 전망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7 1098
25 기준금리 인상 후 미 달러 대비 루니 강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4 1311
열람중 기준 금리 인상 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2 1132
23 6월 밴쿠버 아파트 신축 건 수 감소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900
22 밴쿠버 렌트 전용 아파트 개인 소유 비율 높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1072
21 주택 가격 비싸도 너무 비싸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4 1385
20 밴쿠버 렌트비 고공행진 이어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1392
19 최초 구매자 대출 부동산 안정화 역행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6 1098
18 밴쿠버 사상 가장 비싼 주택 판매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3 1457
17 4월 BC 아파트 건설액 전국 최고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1 1121
16 금리인상 하우스푸어 큰 타격 예상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0 1328
15 B.C. 주택시장 아직 판매자 주도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956
14 5월 주택 거래량 큰 폭 감소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6 1194
13 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939
12 BC 주택시장 조정장세 보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3 1119
11 주택담보대출 이용 현황 위험 수준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1221
10 5월 주택 건축 착공수 증가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955
9 부동산 시장 불안, 가계 경제 취약성 높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214
8 3개월 연속 건축 허가 하락세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7 882
7 CMHC, 모기지 유리하게 얻는 방법 조사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6 938
6 빈 집 세금 시행, 임대주택 공급 예정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4 1131
5 2015년 캐나다 가구 세후 중간 소득 5만 6천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6 979
4 중앙은행 기준 금리 0.5%로 동결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4 980
3 기준금리, 당분간 변동없을 듯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984
2 2020년 메트로밴쿠버, 개발 가능 토지 고갈 이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975
1 4월, 캐나다 전국적으로 주택 거래 감소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1519
0 밴쿠버 주택 가격, 주변 지역에 영향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1262
-1 3월 신규 주택 분양가, 전달대비 0.2% 상승 안슬기 수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1 891
-2 1분기 아파트 건설액 지수, 2011년 이후 최고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9 103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