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평균 집값 76만달러 > 부동산 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3°C


부동산 정보

토론토 평균 집값 76만달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2-08 11:07 조회492회 댓글0건

본문

7개월 새 -17%

거래 건수도 줄어

 

지난달 광역토론토지역(GTA)의 주택시장에서 거래 건수가 줄고 가격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토론토부동산위원회(TREB)에 따르면 지난 11월 단독및 타운하우스와 콘도를 포함한 모든 유형의 평균 거래가격은 76만1757달러로 1년 전에 비해 2%, 전달보다 2.4% 하락했다. 특히 주택 구입 희망자가 선호하는 단독주택은 평균99만6527달러로 1년새 6%가 내려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온타리오주 자유당정부가 집값 안정 대책을 내놓은 4월 말 당시 가격보다 무려 17%나 폭락한 것이다. 일반주택과 달리 상승세를 이어온 콘도 가격도 전달 대비 1.2% 떨어졌다. 토론토에서 분양된 콘도의 평균 가격은 55만5396달러였고 외곽지역은 41만4782달러로 조사됐다.  

토론토의 단독주택은 127만6184달러로 1년 새 5.6% 내려갔다. 지난달 GTA에서 팔린 주택(콘도포함)은 7374채로 10월에 비해 3.6% 증가했으나 1년 전과 비교해서는 13%가 감소했다.

 

TREB측은 “지역마다 시장 동향이 차이가 나 타운하우스와 콘도는 거래가 활발했던 반면 단독주택은 위축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새 매물량은 37%나 늘어났으며 팔리지 않은 주택이 8639채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1%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TREB 관계자는 “지난달은 1년 전과 비교해 부진했으나 월별 통계를 놓고 볼땐 10월보다 거래가 상대적으로 분주했다”며 “이는 내년초 시행될 모기지 대출 규정을 앞두고 구입발길이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지적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집값의 20% 미만을 다운페이로 제시하는 모기지 신청자는 일명 '스트레스 테스트'로 지칭되는 상환능력 검증을 받아야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지난해 10월 도입된 규정에 이은 2차 조치로 사실상 모든 대출 신청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연방 중앙은행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2차 규정이 시행되면 대출 신청자 10명중 1명꼴이 심사과정에서 탈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로토 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동산 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9건 1 페이지
부동산 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 사채 빌려 집 사는 사람 늘어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5 940
18 단독주택 못지 않은 타운하우스 인기 이용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1150
17 리스팅 하기 전에 고려해 볼만한 효과적 단독주택 단장 방법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0 540
16 에어비앤비에 집 내놓을 때 사업자등록증 필수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684
15 콘도 임대 수익 ‘기대 이하’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448
14 주거용 주택매입절차에 대해 알아본다.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376
13 주택 가격의 하락이 BC 주의 경제에 미칠 수 있는 영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335
12 밴쿠버서 집 사려면 28년 번 돈 ‘몽땅’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30 373
11 부동산과 우리 도시의 가까운 미래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488
10 밴쿠버 지역의 2017년 상업용 부동산 매매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2 386
9 죠닝(Zoning)이란? 최재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9 627
8 밴쿠버 웨스트 지역의 금년 2월 주택 시장 동향 조동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8 493
7 밴쿠버 '빈집 보고' 끝까지 안 한 사람이...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1456
6 모기지 얻으려 ‘사채시장’에 몰려 임윤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540
5 밴쿠버 빈집세 시한 나흘 앞으로 이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380
4 밴쿠버 아파트 임대료 "전국 최고 아니네?"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479
3 시중은행 모기지율 기습 인상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437
열람중 토론토 평균 집값 76만달러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493
1 기준금리 동결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42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