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 모기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모기지

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8-01-23 14:18 조회205회 댓글0건

본문

캐나다 가계 부채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지만 아직까지 위험수위까지 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는 아직 주택 모기지 체납율이 높지 않다는 주택 모기지 관련 '한눈에 보는 주택소유주의 부채'라는 시장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캘거리나 에드몬튼에서는 체납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밴쿠버와 토론토는 높은 주택 가격에도 불구하고 가장 낮은 체납율을 기록했다.

전국 체납율이 0.34%인 반면 밴쿠버는 0.15%, 토론토는 0.12%를 기록했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새 모기지에 대한 월 납부액은 평균 1,328달러였다.

밴쿠버는 1,936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월 납부액을 내고 있었으며 토론토는 1,826달러를 기록했다.

주별로 봐도 BC주가 1,66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 납부액을 내고 있으며 이어 온타리오가 1,486달러, 알버타가 1,449달러로 그 뒤를 따랐다.

뉴브런즈윅은 811달러로 가장 낮았다.

 

표영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기지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건 1 페이지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