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에 기반을 둔 사고력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교육칼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에 기반을 둔 사고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3-02-23 13:12 조회804회 댓글0건

본문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에 기반을 둔 사고력

   

◆ 지금까지 사고력은 지식으로 익히는 것과는 다른 형태의 공부라고 생각해 왔어요. 그런데 사고력도 지식을 바탕으로 한다는 말에 지금까지 생각하고 있었던 사고력에 대한 개념이 어긋난 것 같다는 생각이 들거든요. 물론 지식이 많으면 주어진 상황에 대처할 방법을 상대적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사고력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는 모르겠거든요. 설명을 해 주실 수 있을까요? 

   

- 일단 아는 것이 많을수록 주어진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조금 더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설명이 된 것 같으니 다음으로 넘어가 볼게요. 이번에는 독이 있는 물고기 복어를 생각해볼게요. 복어가 독이 있다는 것을 알고 나면 지식이 되겠죠? 이렇게 독이 있는 물고기라는 지식을 배우고 익히면 사람들은 어떻게 할까요? 

   

◆ 복어를 먹지 않겠죠. 낚시로 잡아도 놓아주거나 버릴 것 같아요. 물론 독을 제거하고 먹는 방법도 있지만요. 

   

- 그러면 두 가지 경우 중에서 첫 번째를 먼저 살펴볼게요. 간단하니까요. 놓아주거나 버린다는 말은 선택을 했다는 뜻이죠? 복어를 먹으면 죽는다는 결과를 가지고요. 

   

◆ 그렇죠. 먹으면 죽는데 먹을 사람이 없겠죠. 

   

- 이렇게 먹으면 죽기 때문에 먹지 않는 선택 또는 먹으면 힘이 나기 때문에 먹고자 하는 선택은 주어진 결과를 ‘맞다/틀리다’, ‘좋다/나쁘다’와 같이 흑과 백으로 구분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선택을 하는 과정이에요. 즉, 기본적으로 감정으로 정보를 해석하고 해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판단을 내리는 것이죠. 그런데 두 번째 선택인 독을 제거하고 먹는다는 것은 어떨까요? 

   

◆ 글쎄요? 독을 제거해야 한다는 점에서 독이 어디에 있는지 또 어떻게 제거해야 하는지를 찾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 정확하게 보셨어요. 독을 제거하려면 우선 독이 있는 위치와 제거 방법을 찾아야 하죠. 앞의 경우에는 결과를 바탕으로 바로 선택을 했다면 후자는 결정을 내리기전에 독을 제거하는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는 점에서 크게 다르죠. 그리고 예를 들어 ‘복어의 독은 내장에 있다!’라는 것을 발견하고 독이 있는 부분을 제거하고 먹는다면 이제는 또 다른 지식이 추가가 된 거죠. 그런데 이렇게 또 다른 더 발전된 지식이 추가되는 과정에는 독이 있는 위치와 제거방법을 찾아 갈 수 있는 사고력이 필요하다는 점이에요. 

   

◆ 알 것 같은데 조금 더 설명을 해 주시겠어요? 

   

- 예를 들면 독이 내장에 있다는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서는 고기를 부위별로 나눈 후 독이 있는 부분을 찾을 수 있도록 실험 등을 통해 확인하고 또 독이 있는 부분을 완전히 제거하고 나면 먹어도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하는 과정 등 일련의 논리적이 사고를 통한 증명이 필요하다는 것이죠. 나아가 독이 실수로 음식에 섞여 먹었다면 독의 특성 또는 종류를 파악한 후 해독제를 찾는 과정에 사고력을 사용할 수도 있고요. 

   

◆ 그러니까 지식은 이러한 방법으로 계속 쌓여간다는 뜻이군요. 처음에는 독이 있는지의 여부를 통해 결정을 하고 사고력을 통해 독의 위치 특성 등의 범위로 지식을 넓히면서 다양한 지식이 추가되는 형태요. 

   

- 맞아요. 그러니까 생각해보세요. 의사나 약사 등 의료진들이 공부를 할 때 얼마나 많은 지식을 배우고 익혀야 할지를요.

   

◆ 학교공부가 어려운 이유도 이런 건가요? 지식은 시간이 흐를수록 계속 쌓여서 배우고 익힐 것은 많은데 두뇌는 그것들을 다 소화하지 못하는 차이요? 

   

- 예. 복어에 대한 해부학적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독은 내장에 있으니까 내장을 제거해야한다는 내용을 가르쳐봐야 소용이 없잖아요. 내장에 대한 지식이 없는데 무엇을 제거할 것인지 어떻게 알겠어요. 따라서 학교에서 배우는 그 많은 지식을 따라잡으려면 외우는 수밖에 없겠죠. 물론 외우는 과정에서 수많은 지식이 쌓이면서부터 서로 연결이 돼서 점차 뚜렷해지는 경우도 있지만요. 

   

◆ 그러면 결국 학교공부를 따라가려면 그 많은 지식을 다 배우고 익혀야 하는 것이네요? 지금의 교육이 그러하듯이? 

   

- 지금의 교육체제에서는 그래요. 그래서 교육기관은 지식을 벗어나서 사고력을 위주로 하는 교육을 하겠다고 외치고 있어도 실제로는 말뿐이에요. 지식을 벗어나지 못하거든요. 사고력 자체가 지식에 기반을 두고 있으니까요. 

   

◆ 그러면 한 가지 궁금한 점이 더 생기는데, 지식이 사고력을 늘리는 핵심이라면 왜 상위권 학교를 졸업한 모든 사람들이 뛰어난 사고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거죠? 또 반대로 가끔은 학교를 다니지 않고도 뛰어난 두뇌능력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잖아요? 이러한 현상은 어떻게 설명하실 수 있나요? 

   

- 그 이유는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사고력에도 두 종류가 있기 때문이에요. 지식에 기반을 둔 사고력은 가장 기초적인 사고력이고요. 

   

◆ 그러면 또 다른 사고력은 어떤 것인가요? 

   

- 그전에 지식을 기반으로 발달한 사고력의 한계부터 먼저 살펴보는 건 어떨까요? 공부도 살아가는 것도 힘든 이유가 여기에 있거든요. 

   

◆ 공부나 삶이 힘든 이유가 지식을 기반으로 발달한 사고력의 한계 때문이라고요? 어떤 한계가 있기에 그렇죠? 

   

- 지식이라는 것은 맞고 틀림, 좋고 나쁨 등의 결론을 바탕으로 시작이 돼요. 이러한 정보처리 방법은 감정이라는 2차원적 정보처리 방법을 이용해서 결론을 내리기 때문에 결론이 이르는 속도가 상당히 빠르죠. 따라서 생존에 직결된 빠른 판단을 필요로 하는 상황에서는 상당히 유용해요. 

   

◆ 잠깐만요. 감정이 2차원적 정보처리 방법이라고 이야기 하셨는데 무슨 뜻인가요? 

   

- 감정을 통한 정보처리는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오는지 아니면 뒷면이 나오는 지를 통해 판단을 하는 것과 같아요. 그러니까 결론이 둘 중 하나로 나기 때문에 쉽고 간단하죠. 맛있으면 먹고 맛없으면 외면하고, 좋으면 취하고 싫으면 버리는 형태죠. 정보의 처리가 빠르다는 면에서 빠른 결정을 내리는 데 유용한 도구이기는 하지만 그만큼 쉽게 뒤집힐 수 있어요. 흔히 말하는 양은냄비 안에서 물이 끓는 경우와 같아요. 짧은 순간 끓어올랐다가 불을 끄면 바로 식어버리는 거죠. 그러니까 감정의 기복이 심한 사람일수록 이러한 2차원적 정보처리방식을 일상에서 주로 사용하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어요. 

   

◆ 그러면 감정이 아닌 사고력을 거치면 다른가요? 

   

- 다르죠. 정보를 분석하고 처리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감정이 빠르게 끓고 식지는 않아요. 아까 예를 든 복어의 경우처럼 독이 어디에 있는지 또 어떻게 제거해야 하는지를 생각하고 찾아가려면 시간이 걸리잖아요. 하지만 여전히 결과가 있어야 생각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한계가 있어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966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6 6월 2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추상적이라는 의미는 정의를 내릴 수 없다는 듯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5 18
965 6월 1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영화를 보며 즐거워하면 두뇌는 퇴화한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55
964 6월 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즐거운 삶을 위한 생각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163
963 5월 3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삶을 지치게 만드는 생각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163
962 5월 2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서로가 서로를 길들이려는 사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9 129
961 5월 1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가스라이팅 당하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9 278
960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랑에 눈이 머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05 228
959 5월 3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하는 도구로서의 언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30 257
958 4월 2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신호 체계 발달을 촉진하는 감정과 사회성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9 304
957 4월 1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감정은 결과/결론이 정해졌을 때 일어나는 것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449
956 4월 1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생각을 가진 사람과 생각이 없는 사람의 차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5 373
955 4월 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빈 깡통은 요란해서 사람의 시선을 끈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8 397
954 3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낚시? 그냥 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37
953 3월 2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공지능으로 인해 사라지는 직장, 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4 430
952 3월 1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인스턴트 지식, 인스턴트 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7 444
951 3월 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의 정확도를 측정하는 시험의 의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9 508
950 3월 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역사적으로 탄압받은 질문 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3 415
949 2월 23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은 언어와 두뇌 발달의 핵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92
948 2월 1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 사용을 보면 두뇌가 보인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422
947 2월 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 발달에서 지식의 역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346
946 2월 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와 신호의 차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372
945 1월 2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뇌의 진화 과정을 그대로 따라가며 발달하는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437
944 아이엘츠 제대로 공부하기/에세이를 쓰실때 유용한 표현들과 함께 라이팅 점수도 챙겨보세요~!!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381
943 1월 1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 전달에 중점을 둔 교육으로는 보물을 찾을 수 없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398
942 기초 영어 회화 <날씨와 관련된 필수 패턴> "지난 밤에 진눈깨비가 내렸어요." 를 영어로~~????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384
941 1월 1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을 자극하는 호기심과 사고력을 막는 호기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484
940 1월 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꿈을 이루기 위한 삶의 의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396
939 12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높은 시험성적은 두뇌가 지식의 노예화가 되었다는 증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453
938 <왕초보 영어회화>공손한 표현 "Would you like to~" 쉽게 쓰고 계신가요??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372
937 12월 2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동물의 두뇌 vs. 인간의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455
936 [헤럴드코퀴틀람] 아이엘츠 Writing 관련 빈출문제를 통한 문장 작성 방법~!! 라이팅 공부 중이시라면 …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405
935 12월 1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은 눈에 보이지 않는 목표를 만들 수 있는 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596
934 [아이엘츠IDP공식시험센터] 아이엘츠 기초반 수업에서 배우는 어휘! 사람의 외모 및 성격 관련 어휘,표현에 …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363
933 12월 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으로 목표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2 437
932 [헤럴드아카데미] 셀핍 Writing문제 답안작성 꿀팁!! 함께 풀어보세요???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504
931 12월 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의 종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448
930 [아이엘츠공식시험센터]아이엘츠, 셀핍 시험을 준비중이시라면 꼭 필요한 어휘 시리즈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449
929 11월 2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고기를 잡아주기 보다는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쳐야 한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528
928 [아이엘츠공식시험센터]아이엘츠를 준비중이라면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필수 어휘 시리즈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400
927 11월 1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4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517
926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9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431
925 11월 10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3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424
924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8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461
923 11월 3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2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461
922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7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509
921 10월 2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1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542
920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6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508
919 10월 20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치매 (2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526
918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5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499
91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치매 (1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479
916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4.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524
915 10월 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든 인간은 천재성을 가지고 태어난다. 다만 사회가 천재성을 억…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557
914 [헤럴드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3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496
913 9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삶의 고통과 괴로움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기 때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472
912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2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0 517
911 9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천재들의 아이디어를 판단할 수 없는 사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533
910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1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555
909 9월 1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형태의 천재적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592
908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0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596
907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9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0 615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