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와 신호의 차이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교육칼럼

2월 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와 신호의 차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4-01-25 13:41 조회71회 댓글0건

본문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와 신호의 차이

   

◆ 감정으로 소통하는 방법이 신호와 감정에 의존해 생존해야 하는 동물의 의사소통 방법이라면 인간에게는 더 발달된 의사소통 방법이 있나요? 

   

- 물론이죠. 그런데 동물에게도 단순한 감정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의사소통 방법이 있어요. 그러니까 아직 인간의 두뇌를 이야기하기 전에 이 부분을 먼저 다뤄야 이해가 쉽지 않을까요?

   

◆ 감정보다 한 단계 위라면 어떤 방법인가요?

   

- 사회성과 복잡한 신호체계예요. 언어로 진화하기 바로 전 단계라고 볼 수 있죠. 

   

◆ 사회성은 알겠는데 신호체계가 복잡하다는 것은 무엇을 뜻하나요? 

   

- 원숭이, 특히 침팬지의 신호체계를 연구한 내용을 보면, 신호체계가 인간의 언어만큼이나 복잡하다고 알려져 있어요. 물론 인간만큼 복잡하지는 않겠지만 조금 과장해서 그만큼 복잡하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보여요. 

   

◆ 그러면 어느 정도로 복잡한가요? 

   

- 예를 들면 독수리를 ‘독수리’, 사자를 ‘사자’라는 그들만의 신호로 의사소통을 한다는 거죠. 

   

◆ 그러니까 신호가 단어와 같다고 보면 되겠네요? 

   

- 맞아요. 

   

◆ 그런데 간단한 신호만 사용할 줄 알던 동물에서 복잡한 신호체계를 가진 동물로 어떻게 단계를 넘어 진화할 수 있었던 걸까요? 

   

- 핵심은 사회성이에요. 

   

◆ 사회성이 어떻게 신호체계의 발달을 가져올 수 있죠?

   

- 사회를 구성하는 개체가 많아지면 어떤 현상이 벌어질까요? 

   

◆ 갈등도 있고 서로 협력을 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요? 

   

- 맞아요. 그래서 침팬지 사회도 왕따가 있는 것으로 관찰 되었죠.

   

◆ 그러면 그런 현상이 신호체계의 발달을 가져온다는 뜻인가요?  

   

- 왕따를 시킨다는 것은 하나의 개체를 분리해서 사회로부터 밀어낸다는 뜻이잖아요? 그러니까 왕따를 당하는 개체를 제외한 나머지 개체들이 서로 신호를 주고받으며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어야 하죠. 

   

◆ 잠시만요. 공감대라면 감정 아닌가요? 

   

- 그렇죠. 

   

◆ 그러면 어렸을 때의 감정이 사회성을 키우는 바탕이 되고, 사회성이 언어가 발달할 수 있는 기초가 된다는 뜻인가요? 

   

- 맞아요. 그래서 언어 발달을 이야기 할 때 공감대 형성과 사회성을 강조하죠.

   

◆ 그러네요. 그런데 여기까지는 동물의 수준이라는 뜻인가요? 인간이 아니라요?

   

- 예. 어린 아이들이 소꿉장난을 하면서 노는 것도 사회성을 통해 신호체계를 익히는 위한 것이거든요. 

   

◆ 하지만 인간이 사용하는 것은 언어잖아요. 신호가 아니고요. 

   

-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하고 싶어 하죠. 인간의 수준이 동물과 비슷하다고 하면 좋아할 사람이 별로 없을 테니까요. 

   

◆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객관적으로 아무리 어린 아이라도 아이들이 사용하는 언어가 원숭이보다 복잡하다는 것은 사실 아닌가요? 

   

- 그럼요. 인간의 언어가 원숭이의 신호보다 복잡하죠. 

   

◆ 그런데도 아이들의 언어 수준이 신호와 다르지 않다고요? 

   

- 예. 이렇게 생각해볼게요. 원숭이가 사과를 ‘사과’라고 불렀다고 가정해 볼게요. 그런데 인간은 ‘사과’라는 단어와 ‘먹는다’라는 단어를 합쳐 ‘사과를 먹는다’라고 말을 했다고 생각해봐요. 이 둘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 그러면 언어는 두 가지 이상의 신호를 합친 것으로 봐야 하나요? 

   

- 비슷한데 그렇게 단순하지 않아요. 제 관점에서의 언어는 ‘과정’이에요.

   

◆ 무슨 뜻이죠?

   

- 예를 들어 한 아이가 부모가 하는 말을 듣고 따라서 ‘사과가 맛있어!’라고 말했다고 가정해볼게요. 이 경우 아이가 스스로 말을 만들어서 했다고 볼 수 있을까요?

   

◆ 아니죠. 듣고 따라한 것이니까 모방이라고 봐야죠. 그 정도는 앵무새도 가능하니까요.

   

- 앵무새도 가능한데, 단순히 인간이 사용한다고 해서 언어라고 할 수 있을까요? 

   

◆ 인간이 동물과 다르다는 차이를 강조하고자 하는 관점에서 보자면 그렇게 주장할 수 있을 것 같기는 한데, 꼭 그렇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네요. 그러면 언어는 뭐를 언어라고 할 수 있나요? 

   

- 주변의 아이들이 새로운 조합으로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을 본 적 있으세요? 

   

◆ 예. 봤어요. 그래서 요즘 아이들의 말을 알아듣기 어려운 경우가 있죠.

   

- 이 부분부터가 언어의 시작이에요. 단어를 붙여 새로운 단어를 만들거나 상황에 따라 새로운 표현 방법을 생각해서 사용하는 거죠.

   

◆ 아까 언어를 과정이라고 이야기 하셨는데, 그 이유가 언어는 생각을 바탕으로 새로운 표현 방법을 만드는 과정이기 때문이라는 뜻인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950건 1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0 3월 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역사적으로 탄압받은 질문 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3 8
949 2월 23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은 언어와 두뇌 발달의 핵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16 38
948 2월 1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 사용을 보면 두뇌가 보인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8 67
947 2월 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 발달에서 지식의 역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1 66
열람중 2월 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언어와 신호의 차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72
945 1월 2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뇌의 진화 과정을 그대로 따라가며 발달하는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105
944 아이엘츠 제대로 공부하기/에세이를 쓰실때 유용한 표현들과 함께 라이팅 점수도 챙겨보세요~!!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6 95
943 1월 1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지식 전달에 중점을 둔 교육으로는 보물을 찾을 수 없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08
942 기초 영어 회화 <날씨와 관련된 필수 패턴> "지난 밤에 진눈깨비가 내렸어요." 를 영어로~~????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114
941 1월 1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사고력을 자극하는 호기심과 사고력을 막는 호기심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110
940 1월 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꿈을 이루기 위한 삶의 의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21
939 12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높은 시험성적은 두뇌가 지식의 노예화가 되었다는 증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183
938 <왕초보 영어회화>공손한 표현 "Would you like to~" 쉽게 쓰고 계신가요??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148
937 12월 22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동물의 두뇌 vs. 인간의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4 178
936 [헤럴드코퀴틀람] 아이엘츠 Writing 관련 빈출문제를 통한 문장 작성 방법~!! 라이팅 공부 중이시라면 …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168
935 12월 1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은 눈에 보이지 않는 목표를 만들 수 있는 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155
934 [아이엘츠IDP공식시험센터] 아이엘츠 기초반 수업에서 배우는 어휘! 사람의 외모 및 성격 관련 어휘,표현에 …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144
933 12월 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질문으로 목표를 만들어야 하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2 181
932 [헤럴드아카데미] 셀핍 Writing문제 답안작성 꿀팁!! 함께 풀어보세요???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9 217
931 12월 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의 종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187
930 [아이엘츠공식시험센터]아이엘츠, 셀핍 시험을 준비중이시라면 꼭 필요한 어휘 시리즈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195
929 11월 2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고기를 잡아주기 보다는 고기를 잡는 방법을 가르쳐야 한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6 228
928 [아이엘츠공식시험센터]아이엘츠를 준비중이라면 반드시 알아두어야 할 필수 어휘 시리즈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171
927 11월 1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4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204
926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9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8 199
925 11월 10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3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2 191
924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8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220
923 11월 3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2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226
922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7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5 244
921 10월 2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력의 종류와 기억법 (1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261
920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6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250
919 10월 20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치매 (2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3 248
918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5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1 236
917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치매 (1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6 241
916 [헤럴드코퀴틀람]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4.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4 272
915 10월 6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모든 인간은 천재성을 가지고 태어난다. 다만 사회가 천재성을 억…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9 258
914 [헤럴드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3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7 249
913 9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삶의 고통과 괴로움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기 때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246
912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2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0 254
911 9월 29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천재들의 아이디어를 판단할 수 없는 사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5 288
910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51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3 273
909 9월 1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형태의 천재적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306
908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50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349
907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9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0 327
906 9월 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중독에도 종류가 있다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9 266
905 9월 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교육을 통해 접하는 도박의 맛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6 300
904 8월 25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두 가지 다른 형태의 욕망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8 298
903 [헤럴드 코튀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8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303
902 8월 1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양극화라는 불씨에 기름을 붓는 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1 305
901 8월 1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창의적 사고력을 막는 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364
900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7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1 338
899 8월 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새로운 아이디어로 창의적 목표를 세우기 어려운 이유는?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9 357
898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6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6 355
897 7월 28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와 계획을 세우는 사고력은 가장 기본적인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1 368
896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5 헤럴드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9 363
895 7월 21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목표를 이루기 위한 계획을 세우는 두뇌능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3 415
894 7월 14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욕망의 종류에 따른 기억력과 공부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6 441
893 [헤럴드 코퀴틀람] 아이엘츠 제대로 알기 No. 44 헤럴드 코퀴틀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5 399
892 7월 7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기억에 집착하는 두뇌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9 419
891 6월 30일 [민동필 박사와의 일문일답] - 감정을 통한 기억력 vs. 방법을 포함한 기억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2 421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