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8) - 경쟁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7.78°C
Temp Min: 3.33°C


교육칼럼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8) - 경쟁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5-08-27 12:38 조회412회 댓글0건

본문

경쟁을 싸우는 개념이 아닌, 자기 개발의 동기로 삼아야

 

많은 사람들이 현 사회를 경쟁사회라고 이야기합니다. 이기고 지는 것을 결정하는 경쟁, 이러한 경쟁을 통해 살아가는 삶이 쉽지만은 않기에 어떤 사람들은 경쟁을 통해 승자와 패자를 나누지 말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면서 조화롭게 살자고 이야기 합니다. 하지만 사람이 경쟁 없이 살 수 있을까요? 경쟁을 없앨 수 있는 대안이 있었다면 이러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았을 것입니다. 경쟁을 하자니 삶은 고달파지고 경쟁을 없애자니 다른 대안이 없는 것이 어쩌면 지금 사회가 처한 현실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번 칼럼에서는 경쟁의 이유, 한 개인의 삶에 경쟁이 미치는 영향, 그리고 경쟁사회를 살아가야하는 자녀들을 어떻게 이끌어 줄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겠습니다.

 

같은 목적 (여기서는 목표의 뜻도 포함해서 사용하겠습니다)을 두고 이기거나 앞서기 위해 벌이는 경쟁, 같은 목적이 없다면 경쟁을 할 이유가 있을까요? 사람들은 살아가기 위해 돈이 필요하니 돈을 더 많이 벌기위해 경쟁을 합니다. 학교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 상위 등수에 들면 후에 좋은 학교로 진학해서 안정된 직장을 얻을 확률이 높다기에 성적과 등수를 높이기 위해 경쟁을 합니다. 즉, 한 생명체로서의 생존을 이어가면서 사회적 위치를 확보하고 그것을 통한 삶의 만족을 얻고자하는 목적이 있기에 사람들은 경쟁을 하고 또 경쟁에서 이기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이는 자연에서도 쉽게 관찰됩니다. 한 예로 마치 호랑이들이 좀 더 많은 사냥감을 획득할 수 있는 영역을 차지하겠다는 목적으로 서로 싸움을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기는 호랑이는 먹잇감이 풍부한 지역을 점령할 수 있어 상대적으로 만족한 삶을 살 것이고 패배한 호랑이는 부족한 먹잇감으로 인해 힘들게 살아갈 확률이 높아질 것입니다. 이와 같이 경쟁이라는 것은 이긴 쪽에는 상대적 만족과 그 만족을 통한 즐거움을 주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좌절과 고통을 야기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양면성을 가진 경쟁, 한 개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앞의 호랑이의 예에서 먹잇감이 풍부한 곳을 차지한 호랑이는 시간이 흐를수록 상대적으로 몸집이 크고 튼튼해 질 것이며 몸집이 크고 튼튼하면 할수록 다른 호랑이들로부터 자신의 영역을 지켜낼 가능성이 높을 것입니다. 반면 싸움에서 진 호랑이는 먹잇감을 쉽게 구하지 못해 시간이 갈수록 약해지고 약해질수록 다른 호랑이들로부터 영역을 지키지 못해 도망을 다니게 될 가능성이 커질 것입니다. 이렇게 동물들의 경우 싸움이라는 경쟁을 통해 승리를 한 개체는 더 견고하게 자리를 지키고 번식의 확률을 높일 수 있는 반면 패배한 개체의 경우 자연에서 점점 도태되어 간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들이 하는 경쟁의 경우는 어떨까요? 사람도 같은 목적을 두고 경쟁을 하는 과정에서 쟁취한 사람은 상대적으로 즐겁고 만족한 삶을 얻을 수 있을 것이고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좌절이나 패배로 인해 힘들고 어려운 삶을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경쟁에서 이겨 영역을 지키며 살아가는 호랑이와는 달리 사람은 경쟁에서 이겨 자신들의 생존에 필요한 것을 얻는 경우 자신이 하는 일에 자신감이 붙을 것이며 따라서 그 용기와 추진력을 바탕으로 더 많은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반면 경쟁에서 진 사람들은 패배와 패배에서 오는 좌절 인해 자존감을 잃게 될 수 있고 자존감의 상실로 인해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을 힘들어 하게 되면 사회에서 점점 도태될 확률이 높아질 것입니다. 예로서 두 사람이 비슷한 사업을 시작하여 경쟁을 하는 경우 경쟁에서 이겨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사람은 성공에 대한 자신감으로 사업을 더 늘려가면서 자신이 원하는 돈 등을 좀 더 쉽게 많이 벌어들일 수 있는 반면 경쟁에서 져서 실패한 사람의 경우 자신감도 잃고 사업 실패로 인한 경제적 여건으로 다음 사업을 시작하기 어려워 점점 도태의 길로 접어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경쟁의 결과라는 것은 당사자가 그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에 따라 부자는 더 부자가 되거나 가난한 사람은 더 가난하게 만들 수 있는 양면성이 존재한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끊임없이 경쟁에서 이기기만 하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비현실적인 이야기이므로 사람들은 궁극적인 삶의 만족을 이루기는 힘들 것입니다. 결국 그 누구도 행복하게 할 수 없는 하지만 사회를 살아가면서 피할 수 없는 경쟁, 아이들이 긍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생활 속에서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법을 적어보겠습니다.

 

경쟁에서 이기도록 부추기지 않기

어떤 사람들은 자녀들에게 경쟁을 부추기거나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고 아이를 북돋우면서 자녀들이 경쟁을 통해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경쟁에서 이겼다는 개념은 곧 내가 다른 사람들 보다 뛰어나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고 이러한 생각이 아이들의 머릿속에 자리 잡으면 경쟁에서 진 다른 사람들을 무시하는 생각을 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가끔 뉴스를 통해 접하는 이야기들 중 권력을 가진 사람들의 성추행이나 폭행과 같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경쟁을 통해 내가 잘났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면 나보다 못해 보이는 사람들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해서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고 이러한 생각이 현실화 되는 경우 그로인해 내가 쌓아온 많은 것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경쟁에서 뒤처지는 아이 나무라지 않기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크면 클수록 아이의 지는 모습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아이를 나무라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이가 경쟁에서 졌을 때 아이를 나무란다는 것은 반대로 아이에게 자신을 이긴 아이들을 우러러 보게 만들 수 있습니다. 자신을 이긴 아이들이 대단해 보인다면 아이에게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이긴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거나 그 아이들의 마음에 드는 행동을 하려 하기도 할 것입니다. 즉, 경쟁에서 진 자녀를 나무란다는 것은 자녀가 다음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기도 하겠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승자를 우러러 봄으로써 승자들의 의견을 거스르지 못하는 정신적인 노예가 될 가능성도 함께 커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자녀가 주인을 지키는 노예의 삶이 아닌 자신을 지키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기를 바란다면 경쟁에서 진 아이를 나무라기보다는 스스로 헤쳐 나갈 시간을 주면서 두고 지켜보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 것입니다.

 

경쟁의 결과가 아닌 과정을 공부하기

같은 목적을 두고 경쟁을 한다는 것은 서로가 서로를 이기기 위해 상대를 적으로 간주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서로가 적이 되어 경쟁을 한다면 다른 사람이 가진 것을 빼앗거나 내 것을 빼앗기지 않으려고 다른 사람을 해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내가 경쟁을 통해 이겨서 얻으려는 목적이 있는 한 주변 사람들은 나와 싸우는 적이 될 것이며 삶은 이러한 적들과 싸우는 전쟁이 될 것입니다. 반면 내가 필요한 것을 이겨서 얻으려는 목적이 없을 때 상대를 적으로 만들지 않고 서로가 적으로 생각하지 않을 때 함께 부족한 것을 채우면서 필요한 것을 얻을 수 있도록 협력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렇게 상대를 적이 아닌 함께하는 친구와 같은 존재로 만드는 방법은 경쟁에서 이기려는 생각보다 경쟁 과정 자체를 공부의 주제로 삼아 나 자신의 사고력을 늘려가도록 훈련하는 것입니다. 이겼다/졌다와 같은 결과에만 치중하면 아이에게 경쟁을 부추기거나 나무라는 것 외에는 부모로서 할 수 있는 것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경쟁과정에서의 배움을 깨닫게 해준다면 아이가 경쟁과정을 복습하면서 자신이 한 일과 그것의 결과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통해 사고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예로서 아이가 수학 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생각해 보겠습니다. ‘왜 성적이 안 좋니?’ ‘어떻게 성적을 올릴래?’와 같이 이야기 하는 것은 성적이라는 결과를 바탕으로 이야기 하는 것으로 결국 아이의 자존감에 상처를 주게 되며 함께 공부하는 친구들을 이겨야 하는 혹은 우러러 보는 대상으로 삼게 만들 것입니다. 반대로 ‘학교 공부에서 어느 부분이 힘드니?’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은 있을까?’ 등과 같이 시험성적이 아닌 아이가 평소 공부에서 힘들어하는 부분과 이유를 찾는다면 친구를 이기려는 생각보다는 자신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끌 수 있을 것입니다. 즉, 어떤 결과를 가지고 자녀와 대화를 하기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자녀와 대화를 통해 자녀의 생각과 고민을 함께 찾아야 아이에게 경쟁은 싸움의 대상이 아닌 자신의 사고력 계발의 과정으로 삼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00.gif

민동필 박사

 

 

저자소개

민동필 박사는 미 워싱턴 주립대에서 생화학 박사 학위를 받고 코넬대학의 의대인 웨일의과대학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이후 컬럼비아대학에서 연구원, 캐나다 국립연구소 연구원을 거쳤고 지금은 밴쿠버에서 교육연구소 ‘PonderEd’ 를 운영하고 있다. 민 박사의‘좋은 영어 글쓰기’무료 특강이 6월20일 오후 2시 열린다. 문의초(604-838-3467, starlee0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605건 2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5 [민 박사의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하고 '어떻게' 할까 - (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25 702
54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물의 기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2 586
543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수학 공부, 왜 그리고 어떻게? (3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2 501
54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게으름의 본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9 733
541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 자아를 완성한다는 것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09 426
540 [CELPIP 의 모든 것]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7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459
53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2)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406
53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뉴호라이즌이 보내온 반가운 소식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6 576
53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엘니뇨와 BC주 가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547
536 [CELPIP 의 모든 것]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437
535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3) - 벌을 준다는 것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3 476
53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밤 하늘은 왜 어두울까요 ?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0 560
533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4) - 우리 아이, 뛰어난 협상가가 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30 462
53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블루 문(Blue Moon)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792
531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5) - 대인관계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469
530 [Jay의 재미있는 도서관 이야기] 3D 프린터와 스캐너의 신기한 세계, 코퀴틀람 도서관에서 만나요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443
529 [CELPIP의 모든 것] 시민권ㆍ영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462
52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코딩 교육(Coding Education)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734
527 [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과 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483
526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6) - 토론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3 438
52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탄소연대 측정(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859
524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7) - 기억력을 늘리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438
52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유방암 진단을 위한 맘모그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795
522 [CELPIP의 모든 것] 영주권 ㆍ시민권 수월하게 신청하는 영어시험 ‘셀핍(CELPIP)’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558
열람중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8) - 경쟁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7 413
52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슈퍼 푸드 - '토마토'에 대한 모든 것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3 670
519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9) - 컴퓨터와 게임 중독 증상 대처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3 433
51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에어 백(Air Bag)의 원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 933
517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10) - 돈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0 434
51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세계 오존층 보호의 날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556
515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11) - 자기소개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7 395
514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3 399
51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이야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4 473
512 화성에 흐르는 소금 개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451
511 [ 민동필 교육 칼럼] 생활 속의 자녀교육 (13) - 진정한 의미의 지도자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1 429
51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5 노벨 물리학상과 중성미자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480
509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14) - 사회문제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408
508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신비로운 거미줄의 세계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538
507 [민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생활 속의 자녀교육 (15) - 봉사활동 그리고 자녀교육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5 424
50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두뇌 구조와 기능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555
505 생활 속의 자녀교육 (16)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2 417
50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아빠, 자동차 바퀴는 왜 전부 까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602
503 생활 속의 자녀교육 (17) - 주입식 교육, 그 원인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9 1448
502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이야기] 눈의 흡음 효과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718
501 생활 속의 자녀교육 (18) - 아이들에게 친구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5 510
500 생활 속의 자녀교육 (19) - 사춘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2 482
49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에너지 질량 등가 원리(1)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707
498 생활 속의 자녀교육 (20) – 목표의식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9 394
49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아이슈타인의 일반 상대성 이론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702
496 [비센의 과학 이야기] 전자렌지 귀신이 와이파이 전파를 잡아 먹어요!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3 658
495 헬륨 가스의 음성 변조, 그 이면에 숨은 과학의 비밀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0 705
494 생활 속의 자녀교육 (21) – 실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0 410
493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435
492 생활 속의 자녀교육 (22) – 성공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424
491 이공계열 단과대학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941
49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앨런 머스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581
48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더 이상 남의 일 아닌 지진(Earthquake)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7 421
488 생존에 의존한 행복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7 433
48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새 원자의 발견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4 572
486 [과학 이야기] 기억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1 47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