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깨달음’은 내 안에 > 교육칼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교육칼럼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깨달음’은 내 안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09-21 09:32 조회1,387회 댓글0건

본문

‘깨달음은 내 안에 있다’는 말을 아마도 한번쯤은 들어 보았을 것입니다. 자신이 깨달아간다는 뜻으로, 자신의 삶을 자신이 주체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의미로 혹은 공부는 자기 자신이 하는 것이지 다른 사람이 대신 해줄 수 없다는 의미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하겠지만 필자는 이 문구를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과 연관 지어 이야기 해 볼까 합니다. 

지난 주 칼럼에서 간단하게나마 다루었듯 학생들의 경우 스스로 답을 찾기보다는 답이 주어지기를 기다리거나 또는 답을 찾는다 해도 ‘이건 이렇다/저건 저렇다’와 같이 단답형을 원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것이 필자가 필자의 수업을 듣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해서 내린 결론입니다. 하지만 주변을 둘러보면 필요한 정보를 스스로 탐색해서 찾기보다는 해당 정보를 가진 사람을 찾아 쉽사리 얻으려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음을 비춰보면 주어지는 ‘답‘을 찾으려 하는 것이 비단 학생들만의 이야기는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인지 이른바 다른 사람들을 가르치거나 또는 마음의 상처를 치유한다는 사람들이 ‘이건 착한 일’, ‘저건 나쁜 일’, ‘이렇게 해야 한다’, ‘저런 건 하면 안 된다’, ‘이건 이런 거다’, ‘저건 저런 거다’와 같이 자신들이 내린 정의를 바탕으로 할 것과 하지 말 것을 결정해 답을 주는 방식으로 전달하는 공개 강의나 글 등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어떤 공개 강의의 경우 강사가 자신의 정답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심지어 ‘멍청한 놈’, ‘말 귀 안 알아먹을래’, ‘이런 무식한 것’과 같이 듣는 사람들의 이해력이나 지식의 부족을 탓하거나 ‘배은망덕한 짓’, ‘정신병적인 행동’ 등과 같이 강의를 듣거나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을 비하하는 말도 함께 사용하는 경우마저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러니 하게도 이러한 강의 등을 듣는 사람들 중 일부는 자신들을 비하하는 위와 같은 말을 들으면서도 고개를 끄덕이며 동의하기도 합니다. 사람에 따라서 실제로 그러한 의견에 동의하기 때문에, 가끔은 그저 강연자의 사회적 위치 혹은 학식이 나보다 위라는 생각에, 또 때로는 그냥 그 자리에 있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끄덕이기에 동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유야 어찌 되었건 이러한 모습은 필자가 거쳐 온 학교교육을 포함한 사회전반에 걸쳐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교육방법, 어딘가 익숙하게 느껴지지 않나요

      필자는 그 익숙함을 동물을 길들이는 방법에서 찾습니다. 

사람들이 동물을 길들일 때, 동물이 조련사의 말과 일치하게 움직이면 좋아하는 먹이를 그렇지 않으면 질책과 함께 벌을 주는 방법으로 할 것과 하지 말 것을 뚜렷하게 알도록 길들입니다. 이때 동물들은 인간의 논리적인 사고를 받아들이기 어려우므로 동물들이 조련사의 의도를 정확하게 알아들을 수 있도록 논리적인 긴 설명이 아닌 ‘해/하지 마’와 같은 짧은 단어를 사용합니다. 그렇다면 인간이 왜 근거를 대고 이유를 충분히 설명하여 설득하는 논리적 접근이 아닌 동물 길들이는 법과 유사한 단답형의 답을 주는 방식의 교육을 하는 것일까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여기서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눠 설명하겠습니다. 우선 첫 번째는 배우고자 하는 사람이 스스로 답을 찾는 시도를 하기 보다는 단답형의 답이 주어지기를 바라는 것이 원인일 수 있고, 두 번째로는 가르치는 사람의 논리적 사고의 부족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전자의 경우, 짧은 몇 마디로 정리되어 자신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는 답을 바라는 사람들이 배울 때 그러한 방법으로 지식을 전달하거나 가르치는 사람을 찾게 되고, 더불어 가르치는 사람은 간단명료한 답을 찾는 사람들의 욕구를 얼마나 충족시킬 수 있는가가 자신들의 인기에 반영이 되므로 논리적인 긴 설명보다는 사람들이 원하는 단답형의 답을 주려고 하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돌아가는 구조를 이루게 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 방법이 지식을 빠르고 명확하게 전달하는 한 방법으로서는 그 효과를 보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교육방법은 가르치는 사람에게는 ‘나는 지식이 있어 가르칠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과 함께 스스로를 사회계층면에서 배우는 사람들보다 상위라고 의식을 심어 주게 되고, 배우는 사람에게는 가르치는 사람이 답을 주기를 바라는 의존성을 유발해 사회계층에서 자신의 위치를 상대적으로 낮게 인식하도록 만들 수 있습니다.

나아가 이렇게 위와 아래라는 상대적 사회계층이 형성되면 상위계층은 자신들의 위치를 바탕으로 하위 계층을 무시하는 흔히 말하는 ‘갑질’과 같은 행위를 할 수 있으며 하위계층에 속했다고 스스로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러한 무시를 당하면서도 반항하지 못하고 심하면 당연하게까지 받아들이도록 만들 수 있습니다.

지난 주 칼럼에서 언급한 것처럼 ‘스스로 답을 찾는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의존하여 답을 얻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서 답을 찾는 과정이기에 말 그대로 ‘깨달음은 내 안에 있다!’는 말을 바탕으로 스스로 깨달아가는 방법을 익히는 방법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칼럼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838건 9 페이지
교육칼럼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4 1316
35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공주 공산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2365
35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7 1393
355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일본 열도로 건너간 백제 사람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864
35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살인 한파를 몰고 온 '폭탄 사이클론' 그레이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528
353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총 정리 – 1단계,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훈련 + 5감을 바탕으로 지식을 …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1913
35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서산 용현리 마애 여래 삼존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3 2006
35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공부의 핵심,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3 1829
35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정림사지 5층 석탑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3803
34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2017년도 과학계 10대 이슈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923
34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공부의 과정에서 필자의 역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542
34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대조영이 건국한 발해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2917
346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공부에 있어서 이 칼럼의 용도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0 1382
34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 정리 – 과거는 필요 없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2653
34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핼리팩스 대폭발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2 2512
34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분과 고분 벽화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1617
34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학교를 세우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1559
341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인간의 여섯 번째 그리고 일곱 번째 감각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6 1533
34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폭발 직전의 발리 아궁화산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175
33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총정리 - 원초적 본능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458
33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불교가 들어오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2981
33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단계별 총 정리 - 서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2105
33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서옥제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2606
33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유전자를 내맘대로 재단하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2036
33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를 공부에 활용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5 1417
33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오녀산성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3348
33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자신이 설명할 수 없는 단어의 사용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517
33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조선(기원전 2333년~기원전 108년)의 8조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3137
33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10월의 마지막 날 밤. 할로윈(Halloween)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086
32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일어난 감정이 표출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1 1255
32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고조선의 왕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1990
327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감정 조절과 공부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6 1384
326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신문으로 세상을 보다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0 1361
325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중성자 별의 충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1922
324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합성어 쪼개기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9 1308
32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노벨상의 이모저모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1856
322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글쓰기 방법 - Rephrase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2086
32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7 · 4 남북 공동 성명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2 1187
320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6 · 25 전쟁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1651
319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중력파 발견에 공헌한 3인에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1756
318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이유를 묻는 질문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5 1622
317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대한민국 정부 수립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2349
316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물은 당연히 섭씨 100도씨에서 끓는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7743
31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호기심이 줄어드는 이유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8 1381
314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윤봉길 의사와 이봉창 의사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2209
313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키시니, 그 장대한 여정의 마지막을 불사르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1381
열람중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깨달음’은 내 안에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21 1388
311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3 · 1 운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1611
310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제 7대 브로이 공작, 루이 빅토르 피에르 레몽 드 브로이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2122
309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스스로 답을 찾는 공부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4 2054
308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안중근의 동양 평화론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1841
307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신기하고 위험한 액체 질소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3571
306 화려하고 웅장한 성당 그리고 예수의 가르침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7 1125
305 [공부 방법을 익히는 공부 방법] 제자리를 맴도는 주제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1156
304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정확한 진단의 양면성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31 1429
303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항일 의병 운동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8 8804
302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백두산정계비, 간도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3873
301 [비센의 재미있는 과학 이야기] 줄다리기 승패는 신발이 좌우한다 석준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4592
300 공부가 쉬운 주제가 가진 이면 - 욕심, 그리고 욕심을 넘어서는 방법 민동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4 1122
299 [알기 쉽게 풀어쓰는 한국사] 독립 협회 심창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15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