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 교육,학교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22°C
Temp Min: 14.44°C


교육,학교정보

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7-24 12:24 조회91회 댓글0건

본문

본지에 '민 박사의 학부모를 위한 자녀교육 길라잡이' 교육칼럼을 게재했던 민동필 박사가 칼럼을 통해 나누던 이야기들을 추려서 영문으로 공부 방법에 관한 소책자를 2권을 만들었다.

 

1권은 두뇌와 공부 방법이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으로 지식을 추구하는 공부와 사고과정을 따라가는 공부의 차이에 대해 이야기를 담았다.

 

2권은 실제 민 박사가 만든 4단계 공부 방법 중 1단계의 ½ 에 해당하는 내용으로 공부의 기초적 방법을 수록했다. 

 

민 박사는 지식을 익힌다는 것이 말 그대로 이해해서 알고나면 더이상 두뇌의 작용이 필요 없어 사고력을 늘리기보다는 사고력을 방해하는 것이기 때문에 학생들뿐 아니라 공부를 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스트레스라고 봤다.

천재들의 사고는 개념의 연결과 연결된 개념의 상대적 관계를 시뮬레이션 할 수 있는 두뇌가 필요한 것인데 사실 가르치거나 배울 수 없다는 점에서 현실성이 없다며, 민 박사는 자신의 교육방법은 실제 두뇌 훈련을 통해 사고력을 기른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 박사는 2권을 완성하고 이제 3편을 편집하고 있다며, 공부와 두뇌 발달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 방법을 나누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하 PonderEd Education 사이트(https://kr.pondered.ca) 발췌)

민 박사는 미국 워싱턴 주 Washington State University에서 생화학분야의 박사학위를 받았고, 뉴욕 맨하탄에 위치한 Weill Cornell Medical School (코넬 대학)에서 세포의 신호전달 체계를 연구하는 Hao Wu 박사의 실험실에서 박사후 연구원으로 있었다. 이후 혈우병이 있는 아들 때문에 코넬 대학의 Larry (Lawrence) Shapiro 박사의 SGX 연구 과제팀의 선임 연구원으로 자리를 옮겼고 이를 통해 혈우병 연구의 기초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이 후 캐나다 영주권자로 몬트리올의 국립연구소에서 과학자로서 재직하다, 몬트리올 소재 콩코디아 대학의 한 교수로부터 혈우병 연구를 시작하기도 했다.

  

그러나 자폐아 자녀를 위해 자폐 아이들의 교육 방법을 찾기로 했으며 바로 연구에 들어갔고, University Canada West에서 과학 과목을 가르치는 파트타임 강사로 일을 하며, 약 2년 후 PonderEd Education(https://kr.pondered.ca)이라는 회사를 만들고 연구를 계속 진행해 오던 중, 새로운 교육방법이 자폐 아이들 뿐 아니라 일반 아이들에게도 적용될 수 있음을 보고 연구의 범위를 확대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육,학교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53건 1 페이지
교육,학교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18년도 캐나다 대학 순위, QS랭킹 기준입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333
공지 `2018 미국대학순위는 어떤 미국대학교가 있을까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930
공지 `2018 미국대학순위와 `2018 세계대학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11604
공지 캐나다 학생들이 뽑은 대학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2047
열람중 민동필 박사, 자녀교육을 위한 안내서 영문판 제작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92
48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232
47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317
46 포스트세컨더리, 유학생 증가율이 캐나다 학생 앞질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867
45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1644
44 한인의 정체성 교육은 그 삶의 바탕이 되는 문화교육에서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7 868
43 캐나다 대학생 평균 수업료 6838달러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6 1326
42 수능, 23일부터 응시원서 접수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2 942
41 중국이 평가한 캐나다 대학의 세계 순위는...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1651
40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1618
39 전국에서 BC주 사립학교 성적 쏠림 현상 유난히 심각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9 1369
38 캐나다 명문대 낱낱이 알아보는 시간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8 1838
37 내 아이를 인터넷으로부터 보호할 필독 가이드-1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9 983
36 2018 수학 과학 경시 대회 개최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1153
35 총영사관, 한국대학 입학 설명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1 1143
34 한국 대학 부정입학 60%가 재외국민 전형 미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0 1173
33 “대학졸업 해도…앞길 ‘허허벌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341
32 캐나다 토론토대학교 세미나 및 입학심사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1148
31 세계 우수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캐나다 대학 과목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1245
30 시카고 법과대학원 전국 4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411
29 UCLA 교육대학원, 석사과정 전국 1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1241
28 TTC, 대학생 요금할인 도입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6 1142
27 加 대학제도 세계 4위 ‘우수’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925
26 아이비 아카데미를 만나면 아이비 대학이 보인다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5 1074
25 "영어 가르치며 한국 체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1 880
24 독립 채비 갖춘 하이틴 증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2 941
23 자녀 둔 포스트세컨더리 학생 보조금 확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1 1044
22 ‘대학진학반 폐지’ 본격 검토 착수, 고교과정 큰 변화 예상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876
21 “3년내 대학 진학반 폐지한다”, 토론토교육청, 내달 초 최종결정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07 955
20 캐나다 가구, 교육비로 연평균 1,500달러 지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941
19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943
18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1668
17 BC주, 유학생은 폭증, 이들이 살 집은 부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891
16 밴쿠버 UBC신입생을 위한 유용한 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1045
15 캐나다 10대 명문 대학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2 1799
14 "초등학교도 성적따라 줄세우나" 교육계 지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1059
13 학생 수 감소에 학생 당 교육비는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881
12 미국미술대학 랭킹 정보/1위부터~27위 까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8 4787
11 겨울방학 알차게 보내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786
10 BC주, 학생 한명당 9,100달러 지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1182
9 BC주 학교 운영 위원회, 학교 순위 공개 반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8 947
8 UBC 등록금 3% 인상 계획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7 1061
7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028
6 캐나다대학종류와 신청방법 학비줄이는요령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0018
5 공립 캐나다초등학교유학 BC주 광역밴쿠버 지역 정보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221
4 BC주는 사립학교가 인기최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102
3 캐나다 ETA 신청 혼자하는 방법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063
2 조건부입학! 만만한 일이 아닙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214
1 꼭 읽어봐야 할 ~조건부 입학의 문제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1297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