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 유학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4.01°C
Temp Min: -2.06°C


유학정보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7-11-07 17:50 조회2,868회 댓글0건

본문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는 학생들 많아져~

뉴욕에 사는 유학생 이모(30)씨는 “비자 문제로 타국 일자리를 알아보는 친구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까다로운 취업비자 발급 대신 미군 입대 후 시민권을 취득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이조차도 쉽지 않다. 

미군에 입대해 지난해 10월 전역한 정수훈(24)씨는 아직 시민권을 받지 못했다. 트럼프 당선 후 시민권 취득이 어려워질지도 모른다는 소문에 신청자가 폭주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정책으로 미국 거주 한인들의 불안감이 커져가고 있다.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내려 이슬람권 7개국의 비자 발급과 입국을 금지하면서부터다. 한인들에게 직접적 타격은 없지만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팽배하다. 또한 이번 행정명령으로 졸업을 앞둔 미국 유학생들에게 캐나다 등이 새로운 취업 선호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6만3700여명(지난해 기준)에 이르는 한인 유학생들이 특히 그렇다.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대학교에 다니는 전가연(22)씨는 졸업하면 현지 무역 회사에 취직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최근 캐나다•호주•뉴질랜드 등으로 눈을 돌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인 유학생의 취업비자 취득 심사를 까다롭게 바꾸려한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이다. 전씨는 “외국인 유학생이 미국 대학 졸업 후 1년간 합법적으로 인턴 근무를 할 수 있는 ‘졸업후현장실습(OPT)’ 제도 폐지도 검토되고 있다고 들었다. 그렇게 되면 취업이 안 된 대졸자는 곧바로 불법체류자로 전락한다”고 말했다. 

한미비자지원센터 이병기 대표는 “앞으로는 미국에 입국하는 의도를 까다롭게 묻고 연장을 거부할 가능성이 크다. 비자 발급 문의를 해오는 사람들에게 갱신 가능 기간에 해당하면 빨리 갱신하라고 조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학생이 아닌 한인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로스앤젤레스 공항 근처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홍화기(58•여)씨는 “여차하면 못 돌아올 수도 있다는 생각에 한인들이 외국으로 나가지도 않고 불안감 때문인지 돈도 안 쓴다”고 말했다. 현지 법인장으로 미국 워싱턴DC에서 파견 근무 중인 김모(50)씨도 지난달 30일 업무 차 한국으로 귀국하다가 딸로부터 “혹시 아빠가 한국에 있는 동안에 미국으로 돌아올 수 없게 되는 것 아니냐”는 말을 들었다. 

김씨는 “설마 그렇게까지 되지는 않겠지만 한국인 불법체류자가 꽤 있다는 이유로 미국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통제하는 장면이 상상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미주 한인 여성들이 주로 모이는 인터넷 커뮤니티 ‘미시유에스에이(MissyUSA)’에는 “며칠 전 한국 방문하는 비행기 티켓을 샀는데 가족들이 ‘와도 되냐’고 걱정한다”, “여름에 아버지 팔순 잔치가 있는데 나가도 되는지 모르겠다” 등의 글이 올라와 있다. 

“트럼프 당선 뒤 인종차별 심해져” 하소연 재미교포들은 인종차별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뒤 ‘보이지 않는 차별’이 심해졌다는 반응도 있다. 위스콘신주의 윤이나(37•여)씨는 “얼마 전 지인이 옷을 사러 갔는데 주인 백인 노파가 멸시하듯 쳐다봐 싸웠다고 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후 노골적으로 인종차별 성향을 드러내는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미준모(미국이민 영주권 시민권 준비자들의 모임)’에는 “트럼프를 좋아하는 백인 친구들이 많은데 뒤에서 내 욕을 하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글이 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학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49건 1 페이지
유학정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 캐나다에서는 UBC가 제일 잘 나가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0 8224
48 엘리트어학원 미국대학입시의 한류를 만들다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22 6099
47 밴쿠버에서 어린이/청소년 여름영어캠프 안내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6331
46 UBC 의·치·약대 입학 하려면, 불굴의 의지가 필수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8 9958
45 클럽이민 몬트리올 이민 유학 설명회 개최 밴쿠버 중앙일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6919
44 [유학생 인턴의 밴쿠버 이야기] 밴쿠버의 달콤한 디저트 추천 카페 유동은 인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0 6622
43 REALTOR.ca에서 주택 주변에 인접한 학교 정보 제공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2 7342
42 써리 학부모들은 갱단과의 전쟁 중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14 9922
41 유학생서 영주권자로… 매년 급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12 8683
40 유학, 예산은 파악하고 비행기 표 끊어야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9 6789
39 국내 유학생 50만명선 돌파 댓글1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03 3569
38 한국인 신규유학생 2년연속 증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1 3901
37 트럼프 반이민 정책 탓?…유학생 미국 안 온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3236
36 고교 유학생은 '금맥' 교육계 유치 열기 뜨거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20 3802
35 미국 오는 유학생 대폭 감소… 국무부 비자발급 현황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2644
34 캐나다 (BC)주 대학들에 유학생이 몰려 정원을 확대해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3199
33 미국의 학생비자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13 2572
32 사이버 한국유학박람회 개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6 2491
31 영어를 빠르게 향상 시키는 비법 – 캠브리지 시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3-02 2447
30 유학알선업계 감독 강화 필요 토론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2-27 2278
29 비씨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9 2873
28 "유학생 암호화폐 소득 어떻게 하나요?"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4784
27 반이민 정책에 유학생 감소…미 대학들 재정난 심해진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390
26 미국내 유학생 12년 만에 감소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660
25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5 2863
24 세계 대학 순위, 캐나다선 토론토, UBC, 맥길 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20 3183
23 BC, 6년내 고교 졸업자 10명 중 7명 표영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1 2289
22 새학기... 무엇을 준비할까?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202
21 BC주, 유학생 지원 웹사이트 운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10 2392
20 유학생 10명중 9명, BC주 교육에 '만족'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1959
19 캐나다 유학후 이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4 2545
18 2017 유학박람회 총 결산전…미국·캐나다·영국어학연수 정보 제공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9 2118
17 온주, 컬리지 유학생 신분유지 혼선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296
16 유학생이여 캐나다로 오라~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6 2269
15 상하이 랭킹 컨설팅에 의뢰해 실시한 세계 대학 순위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3 1995
14 캐나다, 중고생 유학지로 인기넘침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151
13 BC주 유학생들 몰려 '포화상태'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379
12 캐나다 국내 대학에 유학생들 넘쳐나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858
11 한국인 신규유학생 늘었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0 2036
10 유학, 이제는 미국보다 캐나다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2245
9 캐나다 유학생 대다수 '졸업후 귀국'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4694
8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1933
7 비씨주 학생들 5명중 1명이 유학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4 2089
6 워킹홀리데이, 유학, 연수 정보사이트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1979
5 유학생 가족들도 받을 수 있는 정부의 5가지 혜택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9 3972
열람중 미국 유학생들, 캐나다 일자리 찾기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2869
3 유학원 잘 고르는 법 10가지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7 4529
2 BC주 대학들, 유학생 등록금 큰 폭 인상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0 3517
1 캐나다 프리미엄 유학 박람회가 있어요... ssined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7 2188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