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강 '구토 수영'에 쥐 들끓는 시내까지?…파리올림픽 비상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채널

국제 | 센강 '구토 수영'에 쥐 들끓는 시내까지?…파리올림픽 비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4-05-07 10:09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80일 앞으로 다가온 파리 여름올림픽이 총체적 난국이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경기장 밖에서 열리는 센강 개막식은 테러 위험으로 엎어질 위기인 가운데, 공공부문 노조는 올림픽 기간 노동에 대해 제대로 보상해 달라며 파업을 예고했다. 아울러 올림픽에 참가하는 일부 선수들은 대장균이 검출되는 센강에서 경기를 치러야 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센강 개막식, 테러 위험에 취소 위기


프랑스 헌병들이 지난 2일 프랑스 파리 국회 앞에서 2024 파리올림픽 로고 옆을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헌병들이 지난 2일 프랑스 파리 국회 앞에서 2024 파리올림픽 로고 옆을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폴리티코 등은 최근 파리올림픽이 테러 악몽에 직면했다면서 128년 근대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경기장 밖에서 열리는 센강 개막식(7월 26일)이 제대로 열릴 수 있을지 미지수라고 전했다. 당초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전 세계에서 모인 수천 명의 선수들을 94척의 배에 태워 약 30만 명의 관중 앞에서 행진시키려고 했다. 그외 보안과 미디어 관계자들을 위한 87척의 배도 동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3월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가 러시아 모스크바 공연장에서 총격·방화 테러를 벌이면서 이 계획은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 올림픽 기간에 테러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IS를 추종하는 한 10대 소년이 올림픽 때 자폭 테러를 감행하겠다는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려 지난달 말 기소됐다.

프랑스 정부는 최고 수준의 테러 경보를 발령하고 군·경찰 병력은 물론 민간 보안업체까지 동원하고 있지만 센강 개막식이 무리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NYT에 따르면 개막식 행렬은 파리 동쪽 오스테를리츠 다리에서 출발해 서쪽 트로카데로 광장까지 약 6㎞의 센강 경로를 따라 루브르 박물관, 에펠탑을 비롯해 수백 개의 건물을 지나게 된다. 100개가 넘는 출입구와 다양한 지붕 및 창문이 있으며, 지하에는 하수구와 터널 등이 미로처럼 얽혀있다.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가 2021년 12월 15일에 공개한 센강 개막식 예상 모습. AFP=연합뉴스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가 2021년 12월 15일에 공개한 센강 개막식 예상 모습. AFP=연합뉴스

특히 센강은 무인기(드론)와 저격수 공격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르트랑 카발리에 전 프랑스 국립 헌병대 훈련센터 사령관은 "모든 위험을 제거할 수 없다"며 "매우 길고 복잡한 보안 작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올림픽 기간(7월 26일∼8월 11일)에 경찰 3만5000명, 군인 1만8000명, 민간 보안 요원 2만2000명 등을 투입해야 한다. 여기에 추가로 수천 명이 더 필요한 상황인데 보안 인력이 부족하다. 파리올림픽 보안 관계자들은 현 상황에 대해 "완전히 지쳤다"고 했다. 제라르 라크루아 프랑스 방위산업협회 보안 담당은 폴리티코에 "수년 전부터 올림픽 보안에 필요한 사항을 정부에 제출했지만 이를 따르지 않고 테러 경고와 조언을 무시했다"면서 "이제 너무 늦었다"고 꼬집었다.

결국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센강 개막식을 포기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난달 "개막식 비상 시나리오로 플랜 B와 플랜 C가 있다"고 밝혔다. 센강 배 행렬을 취소하고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개막식을 열거나, 아예 스타드 드 프랑스 경기장에서 치르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테러 위협이 명확하고 임박한 경우에만 개막식 계획을 변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파리 쥐 공포…쓰레기 수거 파업 예고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에서 한 시위자가 파리올림픽을 반대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노동자 수천명은 이날 올림픽 기간에 더 나은 임금과 근무 조건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AP=연합뉴스

지난 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노동절 시위에서 한 시위자가 파리올림픽을 반대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노동자 수천명은 이날 올림픽 기간에 더 나은 임금과 근무 조건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AP=연합뉴스

테러 위험성이 커지는 와중에 프랑스 공공부문 노조는 1600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림픽 기간에 파업을 예고했다. 병원·대중교통·박물관 등에서 근무하는 노동자들은 여름 휴가를 가지 못하고 일하는 것에 대한 추가 보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파업하겠다고 경고했다.

특히 쓰레기 수거업체 노조는 지난 2일 파업이 오는 7~9월에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휴가철에 쉬지 않고 일하니 월 400유로(약 60만원)의 추가 임금과 1900유로(약 280만원)의 보너스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이 올여름 파업한다면 지난해 연금 개혁에 반대해 벌인 3주간의 파업으로 1만t 이상의 쓰레기가 쌓여 쥐와 바퀴벌레가 들끓었던 파리 시내 모습이 재연될 수 있다고 AFP통신이 지적했다.

지난해 8월 18일 프랑스 파리 센강에서 열린 남자 트라이애슬론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선수들이 다이빙하고 있다. 19~20일 이틀은 센강 수질 악화로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수영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8월 18일 프랑스 파리 센강에서 열린 남자 트라이애슬론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에서 선수들이 다이빙하고 있다. 19~20일 이틀은 센강 수질 악화로 선수들의 건강을 위해 수영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AFP=연합뉴스

파리올림픽에 참가하는 일부 선수들은 건강을 해칠까 걱정하고 있다. 철인 3종 수영 종목과 '수영 마라톤'으로 불리는 오픈 워터 스위밍이 센강에서 열리는데, 여전히 황갈색 물인 데다 대장균과 장구균 등이 기준을 초과해 수질이 위험 수준이다. 이런 곳에서 수영하면 선수들이 구토·복통·두통 등에 시달릴 수 있다.

지난 2일 센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폐수를 가두는 거대한 저수조까지 개장했지만, 깨끗해질지는 알 수 없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센강이 깨끗해졌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센강에서 직접 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구체적인 날짜는 밝히지 않겠다.

1900년 파리올림픽 때는 센강에서 수영 경기가 열렸지만, 산업화로 인한 수질 악화로 1923년부터는 일반인의 입수가 금지됐다. 파리시는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14억 유로(약 2조500억원)를 투입, 수질을 개선해 센강에서 다시 수영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각종 문제에 프랑스 현지 매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프랑스24는 "파리올림픽을 앞두고 여러 장애물이 보이지만, 프랑스 정부와 조직위 관계자들은 올림픽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한다"며 "파리가 내건 모든 약속을 다 이행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박소영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4,2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