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퀘벡 살겠다"더니 밴쿠버로 훌쩍 > 이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C
Temp Min: 0°C


이민정보

"퀘벡 살겠다"더니 밴쿠버로 훌쩍

페이지 정보

작성자 토론토 중앙 작성일18-02-08 13:06 조회114회 댓글0건

본문

영주권 취득 후 부동산 투자 몰두

외국 부호 거주의무 위반 다반사 

 

지난 30여 년간 외국 갑부 수만여 명이 ‘변칙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뒤 토론토와 밴쿠버로 몰려와 부동산 투자에 몰두한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글로벌뉴스에 따르면 1986년부터 시작된 퀘벡주 투자이민프로그램을 거쳐 지난 2016년까지 외국 부유층 출신 5만7천935명이 영주권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퀘벡주 투자이민프로그램은 자산 160만 달러 이상의 외국인이 80만 달러를 투자하면 영주권을 부여한다. 그러나 투자 이민자들중 4만6000여 명이 최소 5년간 퀘벡주 거주 의무조건을 이행하지 않고 주로 토론토와 밴쿠버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중 2만8000명(48.3%)과 2만2000명(37.9%)이 각각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와 온타리오주에 정착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통계에 따르면 온주의 경우, 이들의 정착선호지는 토론토(8760명)와 마캄(3510명), 리치몬드 힐(2355명), 미시사가(2060명) 순이었다. BC주의 경우는 2만7080명이 밴쿠버와 인근 지역을 선택했다. 또 투자이민자중 5660명이 몬트리얼에 자리잡았다. 

 

글로벌뉴스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990년대엔 홍콩과 대만 출신이 퀘벡주 투자이민프로그램의 주요 대상이었으나 2007년 이후엔 중국과 호주 등이 80% 이상을 차지했다.

 

퀘벡주를 떠나 BC주로 옮겨간 투자 이민자들은 지난 30여 년간 1인당 평균 100만 달러 이상을 지녀 전체 자금은 150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이 자금의 대부분이 부동산 시장으로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토론토 중앙일보 임윤선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