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다짐하는 다이어트, 이런 사람이 살 잘 빠진다 > JTV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C
Temp Min: 4°C


JTV

해마다 다짐하는 다이어트, 이런 사람이 살 잘 빠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작성일17-12-26 15:04 조회98회 댓글0건

본문

연말에는 '건강검진', 연초에는 '신년다짐'. 해마다 생활습관 개선을 요구하는 검진 결과에 자극받고, 새해 계획으로 꼭 집어넣는 항목 중 하나가 체중 . 많은 사람이 살을 빼기 위해 나서지만, 현실은 희망과 다를 때가 많다. 19세 이상 성인의 비만 유병률(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은 줄기는커녕 꾸준히 올라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4년 37.8%였던 비만 남성 비율은 지난해 42.3%가 됐다. 여성도 같은 기간 23.3%에서 26.4%로 올랐다.
 

체중 감량 노력에도 성인 비만 갈수록 늘어
살 빼려 노력한 1600여명 분석 결과 공개

원하는대로 체중 감량한 비율, 15% 그쳐
다이어트 성공 그룹, '실패'보다 4살 어려

당뇨병 진단 받은 사람은 살 뺄 확률 2.4배
"의사가 평소 운동·식단 관리 강조한 영향"

운동과 약, 살 덜 찐 사람도 성공 확률 ↑
"더 어릴 때 유산소 운동 등 적극 나서야"


  이런 가운데 체중 감량도 상대적으로 잘 되는 사람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나이가 적고, 당뇨 진단을 받았거나 살이 덜 찐 사람이 몸무게를 줄이는 데 성공하기 쉽다는 것이다. 정휘수 동국대 경주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5일 이러한 내용의 논문을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신호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2015년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중 최근 1년간 몸무게를 줄이려 노력한 1687명을 분석했다. 원하는대로 체중을 감량한 이는 많지 않았다. 이들 가운데 실제로 몸무게가 줄었다는 사람은 260명(15.4%)에 그쳤다. 연구팀은 1년간 몸무게가 줄었다고 응답한 사람을 ‘체중 감량 성공군’, 변화가 없거나 몸무게가 늘었다고 답한 사람을 ‘대조군’으로 각각 설정했다.
 
  그 결과 체중 감량에 성공한 사람들은 평균 38.9세로 그렇지 않은 그룹(43.2세)보다 4살가량 낮았다. 젊은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외모나 사회적 시선에 민감해서 ‘동기 부여’가 잘 되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다른 질환과 달리 당뇨병 환자는 운동, 식단 조절 등을 통한 체중 감량에 성공한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중앙포토]
. 질병에 따른 체중 감량 여부도 달랐다. 당뇨병 진단을 받은 적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살을 뺄 확률이 2.4배였다. 반면 고혈압과 심뇌혈관 질환, 암 진단을 받은 사람에게선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는 당뇨 환자가 상대적으로 체중 감량을 통한 혈당 조절에 적극적이란 게 작용했다.
 
  정휘수 교수는 ”당뇨병 관리의 핵심은 몸무게를 줄이는 것이다. 의료진이 평소 운동과 식단 관리 등을 강조하다 보니 당뇨병을 앓는 사람들이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는 등 다른 병보다 더 열심히 살을 빼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상대적으로 살이 덜 쪘다면 체중 감량에 성공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BMI 25 아래로 비만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이 비만인 사람보다 살을 뺄 확률이 38% 더 높았다. 이들은 줄여야 하는 살이 적다 보니 당초 목표를 달성하기 쉬운 반면, 비만 환자들은 감량 목표치가 높아서 되레 중도에 포기하기 쉬운 것으로 추정된다. 
 
  정 교수는 "기존 연구들을 보면 BMI가 높은 비만 환자가 체중 감량 시도를 많이 하는 것으로 나오지만, 이번에 실제로 몸무게가 줄어든 사람을 들여다보니 성공률은 되레 비만이 아닌 사람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살을 빼는 데 유산소 운동과 체중 감량제가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 [중앙포토]
. 체중 감량의 ‘왕도’로 여겨지는 운동과 체중 감량제도 긍정적인 효과가 재확인됐다. 걷기ㆍ등산 같은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실천하는 사람들이 살을 뺄 확률은 36% 높았다. 의사에게 처방받은 체중 조절제를 사용한 사람이 체중 감량에 성공하는 비율도 그렇지 않은 사람의 3.4배에 달했다.

치맥 즐기고 운동 안 하고,비만·당뇨 건강지표 사상 최악
가난할수록 뚱뚱하다? 비만양극화 2010년 이후 최대
[건강한 당신] 혈당 관리한 환자와 약만 먹는 환자, 똑같은 당뇨라도 '삶의 질' 차이나죠

 정 교수는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보면 체중 감량에 대한 관심과 실천엔 적극적인데 살이 쉽게 빠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면서 "몸무게를 줄이려면 조금이라도 어린 나이에 유산소 운동을 실천하고, 처방된 비만 치료제 복용도 고려하는 게 좋다. 의료진도 당뇨 환자에게 체중 감량을 적극적으로 권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해마다 다짐하는 다이어트, 이런 사람이 살 잘 빠진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