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Total 370건 1 페이지
제목
[부동산 경제] 은퇴 세대 재정 천덕꾸러기로 만드는 加경제연구소
국내 한 경제 연구소가 베이비붐 은퇴세대를 은행 강도 취급을 하며 은퇴하지 말고 더 오래 돈을 벌어 세금을 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프레이저 연구소와 함께 보수적 성향이 강한 C.D. Howe Institute는 '늙은 베이비붐 세대 은행 털이: 은퇴 연기가 해결 방법...
표영태
11-21
[부동산 경제]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BC 물가 2%...전국 최고 수준 캐나다 물가가 작년과 비교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연료비를 포함한 교통 관련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7일 발표한 10월 소비자 물가를 보면, 전년 대비 10월 물가는 1.4%로 상...
표영태
11-17
[부동산 경제] 밴쿠버의 '등골 브레이커'는 역시...
소득 30% 이상 렌트비 부담 가정 17.6%  밴쿠버와 토론토 등 전국 주택가격과 렌트비 상승을 주도하는 대도시 거주자들이 소득의 상당 액수를 렌트비로 내면서 힘들게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2016년 기준으로 작성한 주거 ...
표영태
11-15
[부동산 경제] 캐나다 납세자 상위 1% 소득 11년 만에 증가
BC주 상위 1% 대부분 밴쿠버 거주 캐나다 상위 1%의 소득이 최신 통계에서 모처럼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기록됐다. 연방통계청이 15일 발표한 소득 통계에 따르면 납세자 상위 1%의 2014년 대비 2015년 소득 증가가 1% 포인트 가깝게 상승했다. 이는 ...
표영태
11-15
[부동산 경제] 9월 밴쿠버 신축주택 가격 0.7% 상승
9월 신축주택 가격이 BC주의 도시들이 견인차 역할을 하며 상승으로 마감했다. 연방통계청이 9일 발표한 신축주택 가격 통계자료에 따르면 켈로나가 0.9%, 밴쿠버가 0.7% 전달보다 상승했다. 이런 BC주 도시의 기여로 인해 9월 캐나다 전체적으로 신축주택 가...
표영태
11-09
[부동산 경제] 10월 주택 신축 전달과 비슷한 수준 유지
밴쿠버의 높은 주택 가격 때문에 저렴한 주택 수요가 밴쿠버 외곽으로 몰리면서 버나비와 코퀴틀람, 써리의 신축 아파트 건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CMHC)가 8일 발표한 10월 신축 주택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총 21만...
표영태
11-08
[부동산 경제] BC주 GDP 전국 최고 수준
2016년 3.5%...2015에 이어 캐나다가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이루고 있는데 BC주가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는 증거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은 8일자로 2016년도 캐나다와 각 주의 GDP(국민총생산) 통계자료 발표에서 BC주가 작년 ...
표영태
11-08
[부동산 경제] 비거주용 건축 늘어 건설 경기 하락세 주춤
작년까지 과열 조짐을 보였던 주택 경기가 한풀 꺾이며 건축 허가 건수가 최근 약세를 보였는데, 비주거용 건축 허가가 증가하면서 다시 회복세를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8일 발표한 9월 건축 허가 통계에 따르면, 전국의 자치시에서 허가한 총 허가액은 79억 달러를 ...
표영태
11-07
[부동산 경제] 10월 실업률 전달 대비 0.1%포인트 오른 6.3%
신규 고용 3만5000명 증가풀타임 늘고 파트타임 줄고 10월 캐나다 전체적으로 실업률이 미약하나마 증가했지만 파트타임보다 풀타임 고용이 증가하는 등 고용의 질이 향상되며 양호한 상태를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표영태
11-03
[부동산 경제] 캐나다 차(tea) 시장, 동양 차에 관심 증가
캐나다 차 시장은 최근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많은 아시아 이민사회를 배경으로 동양 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한국의 차 제품도 기회가 있어 보인다.  KOTRA밴쿠버 무역관 김훈수 시장분석 담당관은 캐나다 차 시장 관련 시장 가능성 분석 보고...
표영태
11-03
[부동산 경제] 8월 GDP 10개월 만에 하락
캐나다의 국내총생산(GDP)가 제조업과 자원 산업의 부진으로 인해 10개월 만에 후퇴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10월 31일 발표한 GDP 통계자료에 따르면 8월 실질 GDP는 총 1조 7414억 달러로 전달 대비 0.1%가 줄어들었다. 이는 7월 제자...
표영태
11-01
[부동산 경제] 가벼운 주머니에 근로자 스트레스 ↑
캐나다 컨퍼런스보드는 많은 캐나다인들이 높은 빚 수준과 미래를 위해 충분치 못한 저축으로 인해 지속해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의 직장 생산성은 개인의 재정상태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고용주가 직원들의 재정적 복지 향...
표영태
11-01
[부동산 경제] BC 실업자 대비 빈 일자리에서 가장 양호
2017년 전국 빈 일자리 대비 실업자 수 2.8명 캐나다의 취업률이 크게 나아지지 않은 가운데 BC주가 그래도 전국에서 가장 양호한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은 1일자로 2015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2년간 빈 일자리 대비 실업자 ...
표영태
11-01
[부동산 경제] 내년 비노조 근로자 연봉 2.4% 인상 전망
올해 높은 성장률을 보였던 캐나다 경기가 내년도에 다소 완화될 전망이지만 근로자 연봉 인상률은 올해보다 높아진다는 전망이 나왔다.  캐나다 컨퍼런스보드는 2018년도 임금 전망 보고서를 통해 내년에 비노조 근로자 연봉이 2.4% 상승한다고 내다봤다. ...
표영태
10-30
[부동산 경제] 캐나다 기준 금리 1% 동결
지난 여름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가 인상됐지만 최근 캐나다 달러 강세로 경제 회복세가 둔화되자 기준금리가 동결됐다. 캐나다 중앙은행(Bank of Canada)은 25일 기준금리를 1%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2015년 이후 0.5%를 유지하던 기준금리는 지...
표영태
10-25
게시물 검색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