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과 문자' 유리홀딩스 대표, 포토라인 피했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89°C
Temp Min: 8.89°C


채널

방송 | '경찰총장과 문자' 유리홀딩스 대표, 포토라인 피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3-14 22:00 조회13회 댓글0건

본문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왼쪽)와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4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뉴스1]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입건된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 유 대표는 경찰 고위직과 직접 연락하며 연예인들과의 유착고리를 만든 핵심 인물로 꼽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해외 투자자 성접대 혐의를 받는 승리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정준영을 소환했다. 승리와 함께 단체 채팅방에 있던 유 대표도 포함됐다.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나타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포토라인에 섰다.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승리 역시 이날 오후 2시쯤 짙은 감색 스트라이프 정장을 입고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그는 '성접대 혐의에 대해 여전히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받고 피해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준영·승리가 포토라인에 선 것과 달리 유 대표는 경찰 출석을 앞두고 포토라인에 설 수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 측은 수사부에 "자신은 공인이 아닌 일반인"이라며 "포토라인에 서면 불출석하겠다"고 입장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12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당초 오후 3시 출석하기로 했지만 유 대표는 예정보다 2시간 가량 일찍 와 기자들이 없는 곳으로 돌아들어갔다. 이처럼 출석에 앞서 경찰과 조율을 하는 건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은 아니라는 게 경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앞서 이날 오전 '승리 채팅방'을 국가권익위원회에 처음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승리 채팅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눈 인물은 유 대표라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채팅방에서) '내가 어제 유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었다"며 "연결고리가 있다는 것이 사실이고 이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유 대표와 경찰 고위간부 간)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정황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 변호사에 따르면 이들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는 두 번의 상황에서 나왔다. 한 번은 '옆 업소에서 찌르려고 하는데 경찰총장이 봐줄 거야'라는 식의 대화였다. 이들은 '총장이 옆 가게가 시샘해 찌른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고 대화를 주고 받았다.
 
또 FT 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에 대중에게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유 대표가 경찰 측에 청탁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에서 경찰총장 단어가 언급됐다고 방 변호사는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1,61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