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엄마가 아이를 키운다면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89°C
Temp Min: -0.56°C


채널

방송 | 인공지능 엄마가 아이를 키운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6-22 22:00 조회554회 댓글0건

본문

따뜻한 엄마 품에서 편히 잠들거라... 영화 <마이 마더>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영화 <마이 마더>

 
인간이 로봇을 창조하는 게 아니라 로봇이 인간을 창조한다면. 로봇 엄마가 키운 인간 딸은 더 나은 인간이 될 수 있을까. 블랙미러 시즌5에 실망했다면, 그보다 더 블랙미러스러운 세계관을 보여주는 이 영화로 달래보자. 
 
이런 사람에게 추천 
사이파이물 좋아한다면
엄마가 로봇처럼 느껴진 적 있다면
애 키우는 게 힘들다 느끼는 엄마라면


이런 사람에겐 비추  
로봇물 싫어한다면 
 

 

 
로봇이 더 잘 키우네 

 

만들기도 같이 해주는 로봇 엄마. [사진 넷플릭스]

인류 멸종 이후. 살아있는 인간은 0명이지만 인간의 배아는 6만여개. 그 가운데 하나의 배아가 인공 자궁에서 태어난다. 로봇 엄마는 우는 아이에게 딱 맞는 자장가를 찾아 불러주고, 따뜻한 손으로 안아주고(팔에 온열장치 완비), 분유를 먹이고, 걸음마를 가르쳐준다. 그렇게 아이는 어느덧 멋진 소녀로 성장하는데.

 
로봇 엄마는 아이가 아무리 울고 짜증 내도 화내지 않고, 근력도 떨어지지 않는다. 생체 정보를 체크해주니 아이가 아픈지 열이 났는지, 감정이 어떤지도 잘 파악한다. 조물조물 소꿉놀이도 해주고, 홈스쿨링도 성장단계에 맞춰 잘 시킨다. 인간 엄마보다 나아 보이기도...
 


 

 
어머니와 딸

 

딸바보인데 엄격한 로봇 엄마. [사진 넷플릭스]

소녀는 로봇을 <마더>라 하고, 로봇은 소녀를 <딸>이라 부른다. 여기서 유념할 부분은 맘이 아니라 마더라는 점이다. 엄마가 아니라 어머니랄까. 로봇은 아이를 잘 키우긴 하지만 다소 냉랭하고 엄격한 어머니다.  

 
내일은 시험 보는 날. 매년 돌아오는 테스트인데, 로봇 어머니는 점수 잘 받으라고 압박한다. 그 테스트는 딸에 대한 테스트라기보다는 자신에 대한 테스트라면서. 이 대목에선 보통의 엄마들 생각난다. 자식의 점수가 엄마 점수를 결정한다는 듯한 태도...

동생도 만들어준다고 한다. 아주 많은 동생 대기중... [사진 넷플릭스]

로봇 어머니와 인간 여자

어느 날, 이들의 집으로 인간 여자가 들어온다. 로봇 엄마는 인간이 멸종됐다고 말했는데, 그 여자는 드로이드들이 인간을 죽이고 있다고 주장한다. 
 
딸은 우리 엄마 그런 로봇 아니라고 하지만 인간 여자는 끊임없이 의심한다. 로봇 어머니와 인간 여자 사이에서 딸은 누구의 말이 진실인지 헷갈리고, 어머니와 딸의 관계는 파국을 향해 달려간다.  

이 여자가 찾아오면서 가정의 평화는 깨지고.[사진 넷플릭스]

더 나은 인간을 만들겠다는 욕심

로봇 어머니는 딸을 더 나은 인간으로 키우고 싶어한다. 다른 인간들과 내 딸은 다르다고 끊임없이 주장하고 확인하고 테스트한다. 인간 사이에서의 등급을 가르고 더 나은 인간을 만들어내려는 로봇의 사고방식은 부모들이 자식에게 기대하는 욕망과 일맥상통하는 지점도 있다. 
 
그런데 내 딸 하나 잘 키우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지구를 망친 인류보다 더 나은 인류를 재건하겠다는 히틀러식의 우생학적 세계관으로 확장된다는 게 소름 끼치는 포인트.  
 
반면, 인간 여자는 드로이드는 인간을 돌보는 용도로 설계가 되었든, 살상용으로 설계가 되었든 모두 (나쁜 방향으로)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엄마 어깨에 기대는 딸. 로봇에 포근한 외피라도 입혀줬으면... [사진 넷플릭스]

내 엄마만은 좋은 로봇이라고 생각하는 딸의 기대는 이루어질까, 배반당할까. 인간을 등급으로 나누어 좋은 인간만 남기겠다는 사고방식은 소름 끼치는데, 그런 생각이 로봇에 적용되는 데엔 윤리적 문제가 없을까.

 
원제는 인데 <나의 마더>로 번역했다.  적절한 번역 같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마더>가 mother와 murder(살인자)의 이중적인 뜻을 담았던 것처럼, 이 영화에서도 중의적으로 쓰이고 있어서다.
 
긴장감을 높여가는 스토리 전개, 해석의 여지를 남기는 신선한 결말로 깔끔하게 볼만한 영화다. 

 
와칭(watchin')

 

watching.joins.com

와칭(watchin')은 중앙일보 뉴스랩이 만든 리뷰 서비스입니다. 넷플릭스 리뷰 모아놓은 곳, 믿을 만한 영드·미드·영화 추천을 찾으신다면 watching.joins.com으로 오세요. 취향이 다른 에디터들의 리뷰를 읽고, 나만의 리뷰도 남겨보세요.

 

제목   나의 마더(I am mother)
감독   그랜트 스푸토어
각본   마이클 로이드 그린
출연   클라라 루가드, 로즈 번, 힐러리 스웽크
등급   15세
평점   IMDb 6.9 로튼토마토 90% 에디터 꿀잼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watching.joins.com

와칭 리뷰 더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15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