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외롭지 말라고..." 故경동호 발인 6시간만에 모친도 별세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8.33°C
Temp Min: 6.11°C


채널

방송 | "아들 외롭지 말라고..." 故경동호 발인 6시간만에 모친도 별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1-01-13 02:00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모세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고(故) 경동호가 지난 7일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의 모친이 아들의 발인 6시간 만에 별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동호의 지인인 가수 모세는 지난 1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동호 어머니께서 아셨나보다. 큰아들 외롭지 말라고 손을 잡아주러 가셨다"고 부고 소식을 올렸다. 모세는 "문제는 작은 아들이다. 엄마와 형을 동시에 잃은 너무나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많은 위로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경동호는 뇌출혈 판정을 받고 9개월간 병상에서 사투를 벌이다 지난 7일 장기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났다. 당시 모세는 “언제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위로와 응원을 해주는 동호는 너무나 점잖고 착하고 속이 깊었던 친구였다”면서 “마지막 가는 길까지 장기기증이라는 멋진 일을 하고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모세는 "동호를 아는 분들께서는 가는 길 외롭지 않게 명복 빌어주실 것 부탁드린다. 어머님께서도 많이 아프신 상태다. 많은 도움 역시 부탁드린다"고 경동호 모친의 투병 소식을 함께 전한 바 있다. 
 
경동호는 2004년 KBS ‘MC 서바이벌’에서 대상을 차지한 후  ‘뮤직뱅크’ ‘굿모닝 대한민국’ 등에서 리포터로 활약했다. 최근까진 스피치 강사로 활동해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2,47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