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도 놀라운데, 복권 4번 당첨…55억 대박 美남성 "난 중독"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6.66°C
Temp Min: 13.57°C


채널

국제 | 한번도 놀라운데, 복권 4번 당첨…55억 대박 美남성 "난 중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1-18 10:10 조회167회 댓글0건

본문

[AP=연합뉴스][AP=연합뉴스] 

미국에서 한 남성이 4번째로 복권에 당첨돼 돈방석에 앉게 됐다. 이번 당첨금까지 합하면 그가 받은 총 상금은460만달러(약 54억8596만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 등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알투나에 사는 마이크 루치아노(55)가 지난 1월 6일 100만 달러(약 11억9280만원) 복권에 당첨됐다고 보도했다.


루치아노는 과거에도 1999년 10만달러(약 1억1928만원), 2016년 300만달러(약 35억7660만원), 2020년 50만달러(약 5억9610만원)에 각각 당첨됐다.


루치아노는 1999년 받은 당첨금으로 신용카드 대출금과 학자금 대출을 갚았다. 부모님의 거주지를 바닷가로 옮기는 등 가족을 도운 뒤 남은 돈으로는 운영하던 술집에 투자도 했다. 2016년에 받은 300만 달러로는 부모님의 빚을 모두 갚고 새 차를 샀으며, 사업 확장을 위해 썼다.


이후 2020년 1월 세 번째로 복권에 당첨된 루치아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전 당첨금이 얼마나 빨리 사라졌는지 기억한다”며 “이번에 받은 당첨금은 더 신중하게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큰 행운이 나에게 왔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며 “사실 인생에 한 번 당첨되는 것도 놀라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루치아노의 아내 셸리는 “남편이 항상 사람들을 돕는 데 앞장선다. 베푼 덕이 다시 돌아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치아노는 매주 얼마를 복권에 쓰는지 언급하지 않았지만 “나는 복권 중독이 확실하다. 필요하다면 병원 진료를 받아서라도 복권 중독을 치료하고 싶다”면서 “너무 많은 돈을 복권에 쓰고, 또 많은 시간을 복권에 할애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3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