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화제의 10대 훈육법…범죄시 인터넷 안되는 곳 보낸다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75°C
Temp Min: 15.57°C


채널

국제 | 호주, 화제의 10대 훈육법…범죄시 인터넷 안되는 곳 보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5-18 10:36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내용과 연관없는 사진 [중앙포토]내용과 연관없는 사진 [중앙포토] 

앞으로 호주에서 '에셰이(eshays)'라고 불리는 10대 청소년 범죄자들이 범죄를 저지를 경우 인터넷에 접속할 수 없는 외딴 지역으로 보내 소를 관리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각) 영국의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앨래나 맥티어넌 서호주 지역대발부 장관은 '에셰이'들을 소년원 대신 인터넷이 안 되는 지역의 소 사육장으로 보내 일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호주 킴벌리 지역에서는 훔친 차를 모는 등의 범죄를 저지르고 이를 찍어 SNS에 올리는 10대 청소년 범죄자를 '에셰이'라고 부른다.


'에셰이'들은 훔친 차를 타거나 노인들을 잔인하게 구타하고 돈을 빼앗는 등 자신들의 범죄 행위를 영상으로 찍어 자랑하듯 SNS에 게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맥티어넌 장관은 "원주민들이 사는 마이루다역 근처가 뱅크시아 힐 소년원의 대안이 될 것"이라며 "에셰이들이 생각을 재정비하고 범죄와 무질서로부터 대안을 찾을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에셰이'들이 보내지던 퍼스 남동부 뱅크시아 힐 소년원은 오랜 기간 인력이 부족했고, 이곳의 아이들이 종종 자해하거나 경찰관들을 공격하는 등 폭동을 일으켜 많은 교도관이 근무를 어려워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또 "많은 치안판사가 청소년 범죄자들을 뱅크시아 힐로 보내는 것을 꺼리고 있다"며 "현재도 비교적 짧은 기간의 처분에 대해서만 아이들을 보내고 있다"고 맥티어넌 장관은 말했다.


이 때문에 주 정부는 킴벌리의 원주민 지역 사회와 함께 '아이들이 주변 환경의 혼란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줄 시설'을 마련하는 것에 대해 협의했다. 원주민들 역시 이에 동의했고 유죄판결을 받거나 구류된 14세에서 17세 사이의 범죄자들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따라서 앞으로 청소년 범죄자들은 이곳에서 약 1만9000마리의 소에게 먹이를 주고 관리하는 법을 배우게 될 예정이다.


한편 매체는 이 방안이 지역사회에서 운영되며, 원주민 공동체와 주 정부가 합의한 독립적인 이사회에서 감독 될 것이라 전했다.


현예슬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47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