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문화가 변했다…거리두기 풀려도 풀죽은 노래방·PC방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28.03°C
Temp Min: 19.6°C


채널

기타 | 놀이문화가 변했다…거리두기 풀려도 풀죽은 노래방·PC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8-02 10:50 조회39회 댓글0건

본문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지난해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점차 완화해 올해 4월 전면 해제됐지만, 모든 소상공인이 웃진 못했다. 2일 국세청이 발표한 100대 생활업종의 점포 수 등을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PC방·노래방·호프·간이주점 등 놀이·유흥시설로 분류되는 점포 수가 일제히 감소했다. 5월 전국에 있는 PC방 수는 9312개로, 지난해 같은 달(9604개)보다 3% 줄었다. 노래방은 2만7754곳으로, 같은 기간 1.8% 감소했다. 2019년 대비 2020년의 감소 폭보다는 작았지만 감소 추이는 달라지지 않았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특히 다른 업종과 비교하면 이들 업종의 감소세가 유독 두드러진다.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대표 업종으로 꼽히는 여행사의 수는 코로나19 확산 초창기 수준으로 회복한 게 대표적이다. 여행사는 지난 5월 1년 전보다 3.8% 늘면서 1만3930개에 달했는데, 이는 2020년 5월(1만4046개) 수준이다.


감염 우려가 큰 대면활동시설도 성장세가 뚜렷하다. 지난 5월 헬스클럽은 1년 전보다 19.9%, 실내스크린골프장은 22.1% 점포 수가 각각 늘었다. 집합인원이나 영업시간이 제한되는 등 거리두기로 인한 피해가 있던 업종인데 거리두기 완화와 함께 매장이 급속도로 늘었다. 테니스·탁구장 등 스포츠시설도 증가세다. 신발가게와 같은 대면 서비스업종도 지난해보다 점포 수가 늘었다.


반면, PC방·노래방·호프·간이주점 등에는 코로나19가 일시적 충격이 아니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일과 개인 생활의 균형을 이루자는 ‘워라밸’ 바람이 불면서 여가를 즐기는 문화가 확 바뀌었고, 일찍 퇴근해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리는 경우가 많아진 것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다.


2000년대 중반만 해도 PC방·노래방은 한국 특유의 여가 문화로 꼽혔다. 하지만, 점차 여가 문화의 중심은 자기관리와 스포츠로 이동하는 추세다. 90년대생이 사회에 진입하면서 ‘1차 식당-2차 호프-3차 노래방’으로 이어지던 ‘회식 공식’도 깨졌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이 같은 문화 변화가 더 가속했다고 본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회사 등 속해 있는 조직보다 개인을 중시하는 게 MZ세대 문화”라며 “방역 조치가 자영업 구조 변화를 앞당겼다”고 말했다.


여기에 저출산에 따른 인구 구조의 변화도 한몫했다. PC방·노래연습장의 주 소비층인 10대·20대의 인구 감소세는 다른 연령대보다 가파르다.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10·20대 인구는 2010년 약 1320만명에서 지난해 1150만명까지 감소했다. 익명을 요구한 PC방 프랜차이즈 대표는 “코로나19 이전 매출을 100이라고 한다면 거리두기 때는 30, 최근엔 65 정도 수준”이라며 “변화가 빠른 젊은 층 특성상 최근 2년 사이 집에서 게임을 하거나 컴퓨터 대신 모바일로 게임을 하는 방식에 익숙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진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53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