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고급폰은 산다”…아이폰14 프로 100달러 올릴 듯 > 채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0.99°C
Temp Min: -4.87°C


채널

국제 | “불황에도 고급폰은 산다”…아이폰14 프로 100달러 올릴 듯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중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22-09-06 09:44 조회119회 댓글0건

본문

애플은 7일(현지시간) 아이폰14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은 예상 이미지. [맥루머스 캡처]애플은 7일(현지시간) 아이폰14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은 예상 이미지. [맥루머스 캡처] 

애플이 7일(현지시간) 공개 예정인 아이폰14 프로 모델의 가격이 전작보다 100달러 비쌀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성장과 5세대 이동통신(5G) 보급 확대 등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 감소에도 가격을 인상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이폰 14 프로 모델은 한국에는 8일 오전 2시 공개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 아이폰14 프로와 프로맥스 모델의 가격이 각각 1099달러(약 151만원), 1199달러(약 164만원)로 책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출시한 아이폰13의 프로·프로맥스 가격은 이보다 100달러 싼 각각 999달러, 1099달러(미국 기준)였다.


프로와 프로맥스는 개선된 카메라 기능과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인 A16 칩을 탑재했다. WSJ는 “올해 부품 비용 상승과 소비자 구매력 저하로 가격 책정이 더 어려워졌지만, 사람들은 계속 고급 폰에 지갑을 연다”며 “특히 5G 서비스로 이전하기 위해 경쟁하는 미국 이동통신사들 덕분에 사용자들이 값비싼 전화를 더 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고가 스마트폰 판매는 판매량 둔화 와중에 수익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금융정보업체 팩트셋 데이터에 따르면 5G 폰이 지난해 애플의 27% 성장을 견인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Z 플립4를 999달러(약 137만원), 갤럭시Z 폴드4를 1799달러(약 247만원)에 내놓으면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가격을 유지했다. 업계는 애플의 가격 인상 배경에 대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누리기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한다.


최은경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채널 목록

Total 3,63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338-4501 North Rd.Burnaby B.C V3N 4R7
Tel: 604 544 5155,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